본문 바로가기
  • 작은 것이 아름답다

    E.F 슈마허(이상호 옮김, 문예출판사, 2001) '작은 것이 아름답다'는 성장을 외면하지 않으면서 생태계의 파괴를 지양할 수 있는 반성과 전망을 담고 있다. 생태계의 파괴는 인류 문명 전체에 대한 하나의 명백한 위협으로 대두되고 있다. '파생된 사유체계로서의 경제학',즉 메타경제학적 관점으로 현실을 보아야 한다고 말하는 것도 이러한 성장과 생산에 대한 근대인의 일방주의를 돌아보기 위해서다. "지난 100년 동안 과학기술의 발전은 기회...

  • 총성없는 전쟁 M&A 열풍

    기업을 통째로 사고파는 인수ㆍ합병(M&A) 열풍이 불고 있다. 세계적인 현상이다. M&A는 상품을 사고파는 거래도 아니고 소비자를 자기편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경쟁도 아니다. M&A는 본질적이고도 원초적인 협상이요 전쟁이다. 기업의 경영권을 먹고 먹히는 그런 싸움이다. 해외 리서치업체인 딜로직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M&A 규모는 지난 9월까지 2조400억달러에 달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 증가한 것으로 2000년 이후 가장 ...

  • 소득 늘어도 소비 안늘린다 ‥ 노후대비ㆍ세금 부담 증가로…저축률도 상승세

    최근의 소비 침체가 '노후 대비를 위한 저축 증가와 세금·부담금의 증가로 인한 가처분소득 감소'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세금과 주택담보대출 이자 부담에 노후 연금저축까지 늘려 소비가 되살아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소비환경 변화의 정책과제'라는 보고서를 통해 "2002년 상반기부터 2005년 상반기까지 우리 경제는 연평균 3.7%의 완만한 성장세를 보였으나 같은 기간 1인당 소비증가율은 연평균 0.2%씩 감소했다...

  • 구리ㆍ아연 등 원자재값 급등 外

    ⊙ 구리ㆍ아연 등 원자재값 급등 구리 아연 등 주요 원자재의 국제가격이 치솟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 이들 원자재를 미리 확보하려는 '사재기' 열풍이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8일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구리 현물 가격은 t당 4130달러까지 치솟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아연 현물 가격도 t당 1506달러까지 치솟아 지난 97년 8월 이후 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국 증권사인 누미...

  • "지면 관련 아이디어 보내주세요"

    생글생글 Young 한국경제신문 독자 여러분,안녕하십니까. 무더웠던 여름의 초입인 지난 6월7일 창간한 '생글생글'이 어느덧 20호를 맞았습니다. 창간한 지 5개월도 지나지 않은 지금 생글생글을 단체로 구독하는 고등학교는 680여개교,발행부수는 22만부를 넘어서는 국내 최대의 고교생 경제교육 신문으로 확고히 자리잡았습니다. 짧은 시간에 이 같은 성공을 거둔 데에는 선생님들과 학생 여러분의 성원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스위스 로슈社 조류독감 치료약 타미플루 독점생산권 포기…

    스위스 제약사 로슈가 지난 10월18일 국제적 압력에 못이겨 조류독감 치료약 '타미플루'의 獨占生産 판매권을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다른 회사들도 이 약을 만들어 팔 수 있도록 라이선스를 줄테니 대신 로열티를 지불하라고 한 것이다. 동남아시아에서 발병하기 시작한 조류독감이 유럽으로 본격 확산될 조짐을 보이면서 외국 정부와 제약사들이 특허권을 포기해 대량 생산의 길을 트라고 로슈를 압박한 결과다. 타미플루는 국제적으로 공인된 '유일한' 조류독...

  • "덩치 키워야 살아남는다"...기업사냥

    올해 전 세계 기업 간 인수·합병(M&A) 규모는 얼마나 될까. 인터넷과 정보기술(IT) 열풍으로 닷컴 붐이 한창이었던 2000년 이후 5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할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2000년 세계 M&A 규모는 3조4000억달러(약 3400조원)로 3조달러를 훌쩍 뛰어넘었다. 이후 성장세가 꺾여 2003년엔 1조1490억달러,지난해엔 1조5160억달러에 그쳤다. 하지만 올해 들어선 9월까지 이미 2조400억달러에 ...

  • 주목받는 기업사냥꾼

    세계 기업 인수·합병(M&A) 시장이 한껏 달아오르면서 M&A의 거물인 '기업 사냥꾼(corporate raider)'들이 주목받고 있다. 이들은 주가가 저평가돼 있는 기업이나 부실기업의 지분을 산 뒤 구조조정 등을 통해 비싼 값에 주식을 되팔아 막대한 이익을 챙긴다. 글로벌 기업들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 M&A를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는 데다 투자할 곳을 찾는 사모투자회사(PEF)들의 움직임이 활발해지면서 기업 사냥꾼들에게 더 없이 좋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