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회사에 웬 전쟁상황실?

    월마트는 최근 전쟁이나 선거전을 방불케 하는 조직과 전략으로 기업 이미지 제고에 나서고 있다. 노동조합 결성 봉쇄 등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털어버리고 새로운 이미지를 정립하고 도약을 꾀하기 위해서다. 월마트는 이를 위해 아칸소주 벤톤빌 본사 2층 사무실에 '전쟁상황실(일명 War Room)'을 만들었다. 사무실 창문에는 'Action Alley'(행동하는 길)라는 글씨가 큼지막하게 붙어 있다. 뉴욕타임스는 월마트 직원들이 하는 일을 보며 ...

  • GM.코카콜라.보잉.소니 등 골리앗 기업들 시련

    100년을 넘는 역사를 가진 '올드(old) 브랜드'들이 시련기를 맞고 있다. 세기를 넘어 부동의 1위를 고수해왔던 전설적인 기업들이 후발 강자들에게 밀리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일찍이 20세기 초에 '대량 생산'의 개념을 처음으로 도입했던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는 일본 도요타와 혼다에 길을 비켜주고 있다. 전 세계에 콜라를 유행시킨 미국 코카콜라는 펩시에 선두 자리를 위협받고 있다. 하늘길을 개척한 보잉은 유럽 연합사인 에어...

  • 사업내용.방식 원래대로..자기파괴 없어 경쟁 탈락

    과거의 영광에 사로잡혀 1위 자리를 위협받고 있는 기업들에는 공통된 특징이 있다. GM 코카콜라 등 올드 브랜드 기업들은 사업 내용과 방식이 창사 이래 거의 바뀌지 않고 있다. 이런 이유로 경제 전문가들은 역사가 오래된 기업일수록 '자기 파괴' 정신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한다.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끊임없이 변신을 거듭해야 치열한 국제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1888년 설립 이후 콜라만을 주력 사업으로 키워온 코카콜라는 생...

  • 큰 덩치만 믿다 '權不十年' 처지로

    20세기를 호령했던 세계 유수의 거대 기업들이 쇠퇴하고 있다. 전자 자동차 통신 에너지 유통 등의 발전을 주도했던 거대 기업 중 상당수가 급속히 체력이 떨어지고 있는 것이다. 2000년과 2001년 연속 적자를 기록한 제록스,회계 부정으로 무너진 엔론과 월드콤,2002년 파산한 K마트,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는 제너럴 모터스(GM)와 포드 등 미국 자동차 업체,명성이 퇴색하고 있는 필립스와 소니가 대표적인 예.포드와 소니의 경우 시가총액(발행 ...

  • 부자 망해도 3대는 간다고?

    1위에서 밀려난 거대 기업들은 그래도 생존할 수 있을까? 20세기에는 몰라도 21세기의 전쟁 같은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 아래서는 이마저도 장담할 수 없다. 하루 아침에 파산 위기에 처하거나 종적도 없이 사라질 수 있는 위험이 항상 도사리고 있다. 그래서 요즘 들어 성공 기업이나 1위 기업 못지않게 '장수 기업'이 서서히 각광받고 있다. 매출액과 이익을 강조하던 경영자들이 실적보다는 '길고 오래 사는' 경영에 주안점을 두는 분위기다. 서울...

  • '사이언스'와 '네이처'는… 까다로운 논문심사‥최고권위 자랑

    ▷한국경제신문11월23일자 A2면 윤리 논란에 휩싸인 황우석 서울대 석좌교수의 2004년 '배아줄기세포 첫 추출' 논문을 게재한 미국의 과학잡지 사이언스가 22일 난자 기증자에 대한 보상금 지급을 이유로 논문을 취소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 인터넷판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케네디 사이언스 편집장은 "노성일 미즈메디병원 이사장도 참여한 (황 교수의) 논문 내용이 과학적으로 적절하지 못하다는 어떠한 정보도 갖고 있지 ...

  • 작은 칩에 음악 1000곡·사진 수만장!

    요즘 10대와 20대 젊은층으로부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애플의 MP3플레이어 '아이팟 나노'의 두께는 0.69cm,무게는 42.5g이다. 그러나 이 조그만 기기에는 1000여곡의 MP3 음악파일과 2만5000장의 사진 파일을 저장할 수 있다. 이 같은 아이팟 나노의 놀라운 정보 저장력은 삼성전자의 반도체인 '낸드플래시'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손톱만한 작은 크기의 칩 하나에 엄청난 양의 정보를 저장할 수 있는 시대,바로 반도체가 이루...

  • 반도체 없으면 디카 · MP3도 없다!

    ◆반도체로 편리해지는 생활 1947년 미국에서 최초의 컴퓨터라고 할 수 있는 '에니악'이 등장했다. 당시 에니악의 무게는 무려 50t,차지하는 면적은 280㎡나 됐다. 그로부터 60여년이 지난 지금,컴퓨터는 점점 작아져 이제는 노트 크기 정도로 줄어들었다. 19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컴퓨터에 기록된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는 1.44메가바이트(MB)의 플로피디스크가 쓰였다. 플로피디스크에는 사진 몇장,문서 파일 몇 개를 저장하는 게 고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