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일률시행 야간자율학습, 학생들 타율 습성 키운다

    전국의 많은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에게 방과 후 자습을 시키고 있다. 대부분의 고교에서 일률적으로 시행하던 것을 담임 선생님들의 재량에 맡기고 있으나,아직 많은 고교생들이 밤늦게까지 귀가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청소년의 탈선을 방지하고 열심히 공부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든다는 취지가 있지만,야간자율학습이 시간 때우기 식으로 운영된다는 지적이 많다. 밤 10시나 11시가 될 때까지 무조건 의자에 엉덩이를 붙이고 있지만 학생들이 반드시 공부하...

  • 수능 밤샘 응원

    2006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부산의 한 고등학교 앞.'전국 최강 OO고','수능지존 □□고','너희가 △△를 아느냐' 등 학교 이름을 앞세운 현란한 플래카드가 걸려있다. 초조한 표정으로 교문을 향해 걸어가는 수험생 주위로 10명 남짓한 학생들이 모여든다. 곧이어 묵직한 북소리가 들려온다.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는 수험생을 향해 우렁찬 함성과 구호가 이어진다. 과격한 몸짓에 멈칫 놀라면서도 수험생들은 시험장에 들어서기 전 감사의 인...

  • 헌법재판소 바쁘다던데…

    헌법재판소는 지난 11월24일 행정중심복합도시 특별법이 위헌인지 여부에 대한 결정 내용을 발표하면서 생방송 중계는 허용하지 않았다. 윤영철 헌법재판소 소장의 육성을 듣고 싶었던 사람들로서는 실망 천만이었던 상황. 1년여 전인 지난해 10월21일 "수도가 서울이라는 것은 관습헌법"이라며 신행정수도 특별법이 위헌이라는 결정문을 상세히 설명해주던 전례와도 맞지 않는 일이어서 배경을 놓고 갖은 추측이 난무했다. 헌재 관계자는 "국민들의 쏠리는 시...

  • 산업생산 큰 폭으로 늘었지만..10월중 8% 증가

    지난 10월 중 산업 생산이 9개월 만에 가장 큰 폭(8.0%)으로 늘어났다. 그러나 반도체와 휴대폰 등 정보기술(IT) 업종을 제외하면 증가율이 거의 제로(0) 수준으로 떨어져 국내 경제가 아슬아슬한 '외줄 타기'를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지난 10월 중 전체 산업생산 증가율(전년 동월 대비)은 8.0%에 달했다. 지난 1월(14.3%)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그러나 반도체를 빼면 증...

  • 수출 3개월 연속 사상최대

    ⊙ 수출 3개월 연속 사상최대 11월 중 수출이 260억7000만달러로 3개월 연속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수입도 239억4000만달러를 기록해 월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산업자원부가 1일 발표한 '11월 상품 수출입 동향'(잠정치)에 따르면 수출은 260억7000만달러로 작년 동월보다 13% 증가해 5개월 연속 두자릿수 증가율을 이어갔다. 월간 수출액이 260억달러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국내 경제의 해외 의존도가 매우 높은 상...

  • 논술.시사 이슈 더욱 강화하겠습니다

    생글생글 Young 한국경제신문 독자 여러분,안녕하십니까.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가는 12월입니다. 세월은 누구도 막지 못한다는 말은 불변의 진리인가 봅니다. 지난 3년간 땀 흘리며 준비했던 2006학년도 대입 수능시험도 어느덧 '지나간 시간'이 됐고,이제 정시 모집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저희 연구소는 겨울방학 기간 중에도 고3 수험생 여러분들이 논술·구술면접 시험을 모두 끝낼 때까지 생글생글을 계속 발간하겠습니다. 연말연시에도 매...

  • PD수첩 보도 인터넷 여론조사

    'PD수첩'의 황우석 교수 관련 방송에 대해 네티즌들은 보도가 다소 선정적이긴 했지만 줄기세포연구에 일정 정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인터넷신문 딴지일보와 리서치 전문 기관 '리얼미터'가 공동으로 최근 전국의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 의 보도가 향후 황 교수의 줄기세포연구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7.3%가 '연구원의 사기저하 등으로 연구발전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 진실을 두려워 말아야

    지난달 22일 MBC 'PD수첩'이 서울대 황우석 교수팀의 난자 매매의혹을 보도한 이후 파장이 일파만파로 확대되고 있다. PD수첩 방영 이후 네티즌과 많은 시청자들은 "MBC의 보도가 國益을 고려하지 않은 무책임한 보도였다"며 제작진을 거세게 성토하고 나섰다. 일부 기업들이 PD수첩에 광고를 취소하는 일도 일어났다. 다른 한편에서는 황 교수의 연구업적에 대해 讚揚일색이던 대부분의 언론과 달리 소신보도를 한 PD수첩의 용기를 격려하는 목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