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일본은 어떻게 하나

    최근 들어 일본은 외국계 투기자본에 대한 다양한 대책들을 내놓고 있다. 일본은 지난 1999년 네덜란드 영국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말레이시아와 조세협약을 개정했다. 핵심 내용은 대표적인 조세회피지역인 라부안을 조세협약 대상에서 제외시킨 것.라부안을 통해 들어오는 펀드가 수익을 남겼을 경우 일본에서 세금을 매길 수 있게 된 것이다. 최근에는 신세이 조항을 만들어 투기자본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2005년 4월 발효된 이...

  • 국세청, 외국계 펀드에 세금 2148억원 추징했는데…

    국세청이 최근 론스타 칼라일 등 외국계 펀드 5개에 대한 稅務調査를 통해 2148억원의 세금을 추징했다. 이번 세금 追徵은 외환위기 이후 한국시장에 진출해 부동산과 주식 부실채권 등에 투자해 큰 돈을 벌어들인 외국계 펀드에 대한 첫번째 특별 세무조사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 이들이 세금을 내지 않기 위해 흔히 사용하는 조세 避難處를 통한 투자에 대해 국세청이 세금을 매겼다는 점도 주목할 만한 대목이다. ◆외환위기 이후 부실채권 부동산 주식 ...

  • 매출 135조 세계 초일류 찬사 받지만…

    국내 굴지의 대기업인 삼성을 둘러싼 논란이 한창이다. 일부 정치권과 시민단체들은 '삼성공화국'을 거론하며 삼성을 전방위로 압박하고 있다. 이에 대해 경제계는 "삼성의 공과에 대한 적절한 평가 없이 무조건적인 매도만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한다. 국내 최대 기업을 넘어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가고 있는 삼성으로서는 난감하기 이를 데 없는 상황이다. '삼성공화국' 논란의 허와 실은 무엇일까. ◆임직원 21만여명의 세계적 기업 '삼...

  • 삼성 해외에선 승승장구

    국내에서 '삼성공화국'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삼성은 해외에서 승승장구하고 있다. 삼성의 경쟁력과 기업가치는 이미 일본 소니의 경쟁력을 능가했으며,조만간 세계 반도체 1위 기업인 인텔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을 정도다. 한때 '전자왕국'으로 불린 일본 소니와 삼성전자를 비교해 보면 삼성의 위상 변화를 단적으로 알 수 있다. 올해 삼성전자의 시가총액(9월14일 기준)은 100조900억원으로 소니(36조9000억원)의 2.5배...

  • 산업ㆍ금융자본 분리 압박에 '사면초가'

    '금융산업의 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일명 금산법)이라는 것이 있다. 1997년 제정된 이 법에는 금융회사의 구조조정을 촉진하기 위한 취지와는 동떨어진 엉뚱한 조항이 하나 들어 있었다. 이른바 금산법 24조라는 것인데,대기업 집단(일명 재벌) 내 금융사가 비금융 계열사 지분을 5% 이상 취득할 경우에는 금융당국의 사전 승인을 거치도록 하는 내용이다. 대기업의 지배관계를 규율하는 법령은 공정거래법이나 지주회사법 등인데 금융산업 구조조정 관련...

  • 주가연계증권 이라는 ELS상품은 뭐지? ‥ 고수익 노리지만 위험 낮게

    주식이나 채권 등 금융상품에는 수익과 위험이 함께 따라다닌다.고수익(high return)을 노리는 상품에는 당연히 고위험(high risk)이 뒤따른다.높은 수익을 올리기 위해서는 그에 상응하는 위험을 부담해야 한다는 얘기다. 그러나 금융상품이 날로 진화하면서 고수익을 노리면서 동시에 위험까지 낮추는 상품도 등장하게 됐다.두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는 셈이다.대표적인 상품이 주가연계증권으로 불리는 ELS(Equity index Linked S...

  • '미르의 전설' 독점배급

    중국 13억 인구 중 최고 부자인 천톈차오 샨다 회장은 올해 나이가 서른 셋밖에 안 됐지만 재산이 150억위안(약 1조9000억원)이나 된다. 이 젊은 기업가의 재산은 대부분 주식이다. 6년 전 부인,동생,친구와 동업으로 세운 온라인 게임 회사 샨다가 지난해 미국 나스닥 증시에 상장돼 시가총액 기준 19억달러(약 2조원)짜리 회사가 되면서 억만장자 반열에 올랐다. 천톈차오가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로 있는 샨다는 개발사가 아니라 게임 ...

  • 中 시장 3천억 규모

    온라인게임에서 중국 인구의 파괴력을 가장 잘 보여주는 것은 동시접속자 수다. 중국 최대 온라인게임회사인 상하이 샨다는 200만명이라는 경이적인 동시접속자 수 세계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200만명이 어느 한순간 이 회사 서버에 다 같이 접속해 있었다는 뜻이다. 시장조사회사 IDC에 따르면 중국의 온라인게임 시장은 지난해 2억9790만달러(약 3000억원) 규모로 4년 만에 8배 커졌다. 이 금액은 소프트웨어 판매액만 집계한 것이고 온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