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차세대 자동차 개발은

    자동차 시장의 사활을 건 경쟁은 이제 '차세대자동차 개발'로 옮겨가고 있다. 휘발유와 전기를 선택적으로 사용하는 하이브리드카(hybrid car)와 연료전지(fuel cell)차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데,이 중 하이브리드카는 이미 상용화돼 미국 시장 점유율이 1%(8만3000여대)를 넘어섰다. 하이브리드카에서 가장 앞선 업체는 일본 도요타다. 이 회사는 1997년 첫 하이브리드 양산차인 '프리우스'를 선보였다. 지난해 캐나다를 포함한 ...

  • 퇴직자 연금이 고비용 주범

    제너럴 모터스(GM)가 고(高)비용 경영구조로 빠져든 것은 110만명에 이르는 종업원 및 퇴직자,그 가족에 대한 의료보험 및 연금 보조가 결정적인 원인을 제공했다. 회사측이 보조하는 의료보험료 지급액은 지난해 56억달러였고 해마다 그 규모가 8억달러 이상씩 불어나고 있다. 퇴직자에게 지급해야 할 연금 부채는 무려 630억달러로 GM 시가 총액의 4배를 웃돈다. GM을 옥죄는 복지제도는 1936년 동맹 파업 때부터 획기적으로 강화되기 시작했...

  • 공포의 바이러스 .. 유럽까지 확산

    조류독감(Avian influenza)이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다. 야생 조류를 숙주로 닭이나 오리 같은 가금류로 전염된 조류독감 바이러스는 아시아 지역을 비롯한 세계 축산업계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있다. 최근에는 조류에서 인간으로 전염되는 신종 바이러스까지 등장해 세계를 경악케 하고 있다. 조류독감은 사스(SARS)와 함께 21세기 신종 전염성 질병의 대명사로 떠오르고 있다. 바이러스가 환경에 따라 항상 새로운 형태로 변화한다는 것은 ...

  • 1918~1919년 스페인 독감 수천만명 목숨 뺏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독감은 10∼40년 주기로 인류에게 큰 재앙을 몰고 왔다. 이른바 '대(大)유행병'(Pandemic)의 일종이다. 1918년과 1919년 사이에 전 세계를 강타한 스페인 독감은 무려 2000만∼5000만명을 죽음으로 몰고간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당시의 희생자 규모는 제1차 세계대전을 능가하는 '재앙'수준이었다. 40여년 뒤인 1957∼1958년에 걸쳐 발생한 아시아 독감은 100만명,1968∼1969년의 홍콩...

  • 인간 대 인간 감염땐 대재앙 우려

    최근 한국을 찾은 이종욱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조류독감은 사스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불안정한 바이러스라서 사람과 사람 사이의 감염도 언젠가는 가능할 것"이라며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그런 사태를 맞게 되면 누구도 감당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는 지금 신종 전염병에 대한 '공포증'에 걸려 있다.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조류독감 등이 잇따라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과학자들은 인류에게 치명적인 신종 ...

  • 내년 1인당 국민부담금 465만원으로 늘어난다는데…

    한국경제신문 10월18일자 A2면 국민 한 사람이 납부해야 할 세금과 사회보장기여금 등 국민부담금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내년 1인당 국민부담금은 465만원으로 올해 426만원 보다 9.2% 늘어날 전망이다. 이 중 1인당 조세부담액은 내년에 356만원으로 올해 331만원에 비해 7.6% 증가할 예상이다. 관계자는 "사회복지 재정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에 국민부담금은 늘어날 수밖에 없다"며 "이런 추세는 급속한 ...

  • 예방백신 맞고 개인위생 철저히 관리해야

    조류독감은 현재까지 사람에서 사람으로 감염된 사례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 조류에서 사람에게 전염된 경우만 속속 나타나고 있을 뿐이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조류의 분비물이나 오염된 물을 접할 때 사람에게 전파될 수 있다. 이런 조류독감의 잠복기는 보통 2∼5일이며 초기에는 일반 독감과 비슷한 고열 및 몸살증상이 나타나다가 호흡곤란과 폐렴으로 발전한다. 치사율은 50%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조류독감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우선 닭이나 오리,칠...

  • 학교폭력 사건 뒤이은 인터넷 폭로‥ 근거없는 說 說 說

    지난 1일 부산의 한 중학교에서 H군이 동급생에게 구타당해 사망한 사건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1일 오전 10시45분께 모 중학교 교실에서 피해자 H군이 책을 전달하다가 가해자인 C군을 스쳤고 기분이 상한 C군이 H군을 무자비하게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H군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5일 오전 숨을 거뒀다. 인터넷에는 피해자 H군의 명복을 빌고 학교 폭력이 가진 위험을 우려하는 글들이 하나 둘씩 올라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