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인공지능'은 'AI'의 벽을 넘을 수 있을까?

    전 세계 이목을 끌었던 인간 대 인공지능(AI) 간 반상 대결이 펼쳐진 지 벌써 5년이 지났다. 프로바둑기사 이세돌 9단과 구글의 인공지능 알파고가 맞붙은 이 대국은 우리 사회에 ‘AI 쇼크’를 불러왔다. 동시에 우리말에는 ‘AI’란 영문약자의 위세를 한껏 떨쳐낸 계기가 됐다. AI는 인공지능·조류인플루엔자 두 가지 뜻우리말 가운데 ‘말 대(對) 말’ 세력싸움으로 주목할 만한 것에 ‘AI(artificial intelligence)’와 ‘인공지능’을 빼놓을 수 없다. 둘 간의 판세가 팽팽하다. 보통은 효율성을 따져 영문약자를 선호하는데 이들 사이는 특이하다. 그 배경에는 AI가 두 가지로 쓰인다는 점도 작용하는 것 같다. ‘인공지능’과 ‘조류인플루엔자(avian influenza)’가 그것이다.애초에는 조류인플루엔자로서의 AI가 인공지능으로서의 AI보다 더 많이 쓰였다. 이 말이 본격적으로 언론에 등장한 것은 1997년께다. 초기에는 ‘조류독감’으로 불렸다. 이후 독감이라는 말이 주는 부정적 어감이 가금(家禽: 닭 오리 등 집에서 기르는 날짐승) 산업에 타격을 준다는 지적이 일었다. 이에 따라 대체어로 나온 게 ‘조류인플루엔자(AI)’였다. 완곡어법 효과를 노린 용어인 셈이다.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가는 지금은 인공지능으로서의 AI가 훨씬 더 많이 쓰인다. 그런 두 가지 용도로 인한 헷갈림(?) 때문인지는 몰라도 외래어 ‘AI’와 함께 우리말 ‘인공지능’도 꽤 자주 쓰인다. ‘이메일’의 벽을 넘지 못한 ‘전자우편’과 달리 ‘인공지능’이 ‘AI’를 밀어내고 단어로서의 위상을 굳힐지 귀추가 주목된다. 영문약어 대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e커머스'와 '전자상거래'의 한판승부

    코로나19의 대유행은 우리 사회에 소비행태 변화를 촉발했다. 전통적으로 대형마트 등에서 대면 거래를 하던 소비자들은 이제 비(非)대면 거래에 익숙해져야 한다. 온라인 시장이 확대되면서 필연적으로 떠오른 말이 ‘e커머스’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6월 3조4000억원을 투입해 이베이코리아를 인수, 네이버쇼핑을 뒤쫓는 e커머스 강자로 발돋움해 주목을 끌었다. 외래어와 다듬은말 ‘언어 시장’에서 경쟁e커머스는 ‘electronic commerce’의 약자다. 온라인상에서 상품과 서비스를 사고파는 것을 말한다. electronic의 머리글자 e만 살리고 commerce는 발음을 그대로 한글로 적었다.e커머스가 우리말 체계에 등장한 것은 이미 20여 년 전이다. 1990년대 후반께부터 언론에서 ‘전자식 상거래(electronic commerce)’ ‘전자상거래’ ‘E-커머스’ ‘e커머스’ 등의 명칭으로 소개했다. 곧이어 다듬은말이 제시됐다. 국립국어원은 2001년에 순화한 용어 ‘전자상거래’만 쓰도록 했다(국어순화자료집). 하지만 살아 있는 말의 사용을 어느 한쪽으로 통제하기란 사실상 불가능한 일이다. 시간이 꽤 흘렀지만 e커머스와 전자상거래는 여전히 ‘언어의 시장’에서 경합 중이다.지금 같은 추세라면 조만간 e커머스는 한글화해 ‘이커머스’로 표기가 굳을 가능성이 높다. 지난호에서 살핀, 초기의 ‘e메일’이 나중에 ‘이메일’로 자리 잡은 것과 비슷하다. 그렇다면 결국 ‘이커머스’와 ‘전자상거래’의 싸움이 될 것이다. 여기에 굳이 ‘순화’의 관점을 덧씌우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 자유로운 언어 시장에서의 경쟁에 자칫 왜곡

  • 박동우 교수의 영어 이야기

    병렬구조 문장요소는 문법적 기능이 같아야

    Some of the sleep difficulties that accompany aging may result from the decline of melatonin. Recently, this pineal hormone has emerged as a powerful sleep-promoting molecule that can be orally taken, and continues to have reliable effects for extended periods with no significant side effects. Indeed, this molecule offers a great number of positive effects that can promote general health, such as synchronizing bodily rhythms, increasing immune competence, reducing tumor growth, and alleviating psychiatric ailments such as depression, anxiety, and perhaps even some psychotic symptoms.- 《Handbook of emotion, adult development, and aging》에서 -노화에 동반하는 몇몇 수면 장애는 멜라토닌 감소가 원인이다. 최근에 이 성과체 호르몬은 먹어서 섭취가 가능한, 수면을 촉진하는 강력한 분자로 부각되었고, 심각한 부작용이 없이 오랜 기간 믿을 수 있는 효과를 가져왔다. 확실히 이 분자는 전반적인 건강을 증진하는 다양한 긍정적인 효과를 제공하는데, 예를 들어 신체 리듬을 일치시키고, 면역력을 높이고, 종양이 커지는 것을 줄이고, 우울증과 불안감 그리고 아마도 몇몇 정신병적 증상과 같은 정신적 질병을 완화한다. 해설병렬구조는 구(phrase)나 절(clause)이 and, but, or와 같은 등위 접속사에 의해 연결이 될 때, 연결된 두 개 이상의 요소가 동일한 문법적 기능을 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간단한 예를 들어보면, Jenny likes swimming and walk라는 문장은 ‘제니는 수영하는 것과 걷는 것을 좋아한다’는 의미로 비문법적인 문장입니다. 그 이유는 제니가 좋아하는 것 두 가지, 즉 수영하는 것과 걷는 것이 and로 연결되었는데, swimming은 동명사지만 walk는 일반 동사로 동일한 문법적 기능을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약간 복잡한 본문의 예를 들어보도록 하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수와 비율을 이해하는 것도 국어 능력, 포기하지 말자!

    무역할 재화, 즉 교역재가 상대적 우위를 가지려면 생산비를 줄여야 한다. 생산비란 어떤 제품 1단위 생산에 필요한 노동시간, 즉 노동소요량을 시간당 임금과 곱한 값이므로 각국은 기술력을 높여 노동소요량을 줄이거나 값싼 노동력으로 임금을 줄임으로써 상대적 생산비 우위를 차지할 수 있다.<중략>상대적 임금이란 자국의 임금을 상대국의 임금으로 나눈 값이고, 상대적 생산성 우위란 상대국의 노동소요량을 자국의 노동소요량으로 나눈 값인데, 각국은 상대국에 대한 자국의 상대적 생산성 우위가 자국의 상대적 임금보다 높은 제품에 생산비 우위를 갖게 된다. 그리고 각국은 이렇게 상대적 생산비 우위를 갖는 제품을 상대국에 수출하게 된다.<중략>- 2021학년도 교육청 전국연합학력 평가 - 생산비란 …을 …과 곱한 값… 상대적 임금이란 …을 …으로 나눈 값… 상대적 생산성 우위란 …을 …으로 나눈 값‘와, 비가 내리네!’와 달리, ‘비가 많이 오네.’는 양을 헤아린 말이다. 어떤 양을 헤아리면 수치를 매길 수가 있는데, 이를 정량화(定量化)라고 한다. ‘비가 OO㎜ 온다.’와 같은 말은 후자를 정량화해서 말한 것이다. 일상생활에서는 정량화를 세밀하게 하지 않는다. ‘아주, 꽤, 조금, 아주 조금’ 등의 어휘로도 나타낼 수 있는 차이만을 말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수학, 과학, 사회학, 경제학 등의 글에서는 그 어휘만으로는 세밀한 차이를 말하는 데 부족하므로 정량화를 세밀하게 한다.한편, ‘철수 샘은 아들보다 키가 작다’라는 말은 철수 샘의 키와 아들의 키라는 두 대상의 비교, 즉 대상들을 상대적으로 인식하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千慮一失(천려일실)

    ▶ 한자풀이千 : 일천 천慮 : 생각할 려一 : 한 일失 : 잃을 실천 가지 생각 가운데 한 가지 실책이란 뜻으로 생각을 많이 해도 하나쯤 실수가 있다는 의미 -《사기(史記)》한(漢)나라가 중국 천하를 통일할 즈음의 일이다. 명장 한신(韓信)이 한나라 고조(高祖) 유방(劉邦)의 명을 받들어 조(趙)나라를 침공했다. 당시 조나라에는 명장 이좌거가 있었다. 그는 전략이 뛰어나 조정과 백성들 사이에서 신임이 높았다. 한신은 이좌거를 생포해 자신의 부하로 쓰고 싶었다. 한신이 병사들에게 공언했다. “누구든지 적장 이좌거를 사로잡으면 천금을 주겠다.”전투는 치열했고, 결과는 한나라군의 승리였다. 이좌거가 포박돼 한신 앞에 끌려나왔다. 한신은 황급히 손수 포박을 풀어주고 그를 상석에 앉혀 주연을 베풀어 극진히 예우했다. 술잔이 몇 차례 오가자, 한신이 천하통일의 마지막 장애가 되는 연(燕)나라와 제(齊)나라를 공략할 방법을 넌지시 물었다. 이좌거는 대답을 피했다. “황공하옵지만 패한 장수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는 법입니다.”한신이 예를 갖춰 거듭 묻자 마지못한 듯 서두를 꺼냈다. “그렇게까지 말씀하시니 어쩔 수 없군요. 그런데 ‘아무리 지혜로운 사람도 생각이 많다 보면 반드시 하나쯤은 실수가 있고(智者千慮 必有一失), 어리석은 사람도 많은 생각을 하다 보면 반드시 하나쯤은 득책(得策)이 있다(愚者千慮 必有一得)’고 했습니다. 그러니 패장이 지금부터 말하는 이야기 가운데 하나라도 득책이 있다면 다행이겠습니다.” 한신은 이좌거의 전략으로 많은 전쟁에서 승리했고, 이좌거는 한신의 참모로 크게 활약했다. 《사기(史記)》 회음후열전에 나오

  • 박동우 교수의 영어 이야기

    문장 속 콜론(:)은 강조·부연설명 등의 기능이 있어요

    Consider the well-known studies by Pavlov on classical conditioning in dogs. In a typical experiment, Pavlov repeatedly gave food to his dogs, and just before he administered that food, he rang a bell. In doing so, he created a regularity in the presence of two stimuli: the bell and the food. After several bell-food repetitions, he set out to determine if there was a change in the dogs’ behavior (salivation) when they heard the bell by itself. He indeed found that their salivation systematically increased when they heard the bell, as a function of the number of times that the bell was previously paired with the food.- Jan De Houwer and Sean Hughes 《The Psychologly of Learning》에서 -파블로프의 개를 대상으로 한 고전적 조건형성 연구를 생각해 보자. 전형적인 실험에서, 파플로프는 그의 강아지에게 계속해서 음식을 주었는데, 음식을 주기 직전에 그는 종소리를 울렸다. 그렇게 함으로써, 그는 종소리와 음식이라는 두 개의 자극으로 이뤄진 정기적 패턴을 만들었다. 몇 번의 종소리-음식 반복 후에, 그는 개가 종소리 자체만을 들었을 때 (침을 분비하는) 행동의 변화를 보이는지를 알아보기 위한 실험을 착수했다. 그는 실제로 개들이 종소리를 들었을 때, 이전에 종소리가 음식과 페어링이 된 횟수에 따라 침의 분비가 체계적으로 증가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해설영어에는 한국어보다 구두점이 더 다양하게 존재합니다. 구두점의 사용을 정확히 이해해야 구두점이 사용된 문장을 더 정확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영어의 구두점 중 콜론(:)은 다음과 같은 경우에 사용됩니다. 먼저 앞에 기술된 내용에 대한 목록을 소개할 때 사용됩니다. 본문에 사용된 예를 보도록 하죠. He created a regularity in the presence of two stimuli: the bell and the food의 경우, 콜론 앞의 내용은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부중지어(釜中之魚)

    ▶ 한자풀이釜 : 솥 부中 : 가운데 중之 : 어조사 지魚 : 물고기 어부중지어釜中之魚솥 안에 든 물고기라는 뜻으로피할 수 없는 궁지에 몰린 상황 -《자치통감》중국 후한(後漢) 때 양익(梁翼)이란 대신이 있었다. 황제의 외척인 그는 동생과 함께 무려 20년간이나 권력을 휘두르며 온갖 비행을 저질렀다. 어느 해 양익은 황제의 승인을 받아 각 지방을 순찰할 여덟 명의 사자(使者)를 뽑았다. 그중의 한 사람인 장강(張綱)은 기개가 있는 선비였다. 사자로 선발되기는 했으나 평소에 양익의 횡포를 매우 못마땅하게 여기던 그는 낙양의 숙소에다 수레바퀴를 파묻어 버리면서 개탄했다.“들개와 이리 같은 양익 형제가 조정의 요직을 차지하고 앉아서 온갖 비리를 저지르고 있는데, 여우나 살쾡이에 지나지 않는 지방 관리를 조사한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장강은 황제에게 양익 형제를 탄핵하는 15개 조항의 상소문을 올렸고, 이로 인해 장강은 양익 형제의 미움을 사 광릉군의 태수로 쫓겨났다. 그곳은 장영이 이끄는 도적떼의 근거지였다. 하지만 그것은 장강에게 오히려 기회였다. 불평 한마디 없이 광릉군에 부임한 장강은 곧바로 장영을 찾아가 새로운 삶을 살라고 설득했다.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초연히 자기를 찾아온 장강에게 감복한 장영은 머리를 조아리며 말했다.“이런 생활을 하는 것이 어찌 올바른 길이겠으며 오래 지속될 수 있겠습니까. 저희들도 ‘솥 안에 든 물고기(釜中之魚)’ 신세나 다름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저희들이 살길을 열어 주십시오.” 1만여 명의 도적은 모두 항복했고, 장강은 잔치를 열어 그들을 위로한 뒤 각자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도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다듬은말 '전자우편'에 대한 우울한 전망

    1990년대 우리 사회에 인터넷이 널리 보급되면서 ‘이메일’도 자연스럽게 대중화하기 시작했다. 그와 동시에 우리말 안에서는 보이지 않는 ‘다툼’ 하나가 전개됐다. 그것은 언중(言衆)의 선택을 받기 위해 벌어진, 말과 말 사이의 세력 싸움이었다. 주인공은 ‘이메일’과 ‘전자우편’이다. 외래어 ‘이메일’에 대응해 20년 넘게 경쟁지금 우리가 ‘이메일’이라고 쓰는 이 용어는 처음부터 그리 자리잡은 것은 아니다. ‘electronic mail’의 약어인 이 말은 초기에 주로 ‘e메일(또는 ‘E메일’)로 소개되기 시작했다. e메일은 물론 영어 ‘e-mail’을 머리글자 e만 놔두고 나머지를 한글로 옮긴 것이다.외래어 ‘e메일’이 우리말 안에서 세력을 급속히 확장해 가자 곧바로 다듬은말이 나와 경쟁을 벌였다. 순화어로는 ‘전자우편’이 제시됐다. 1997년 전산기용어(국어순화용어자료집)를 비롯해 2002년 국어순화자료집에 이어 2012년 국어심의회 국어순화분과 회의에서 될 수 있으면 ‘전자우편’을 쓰도록 심의 확정했다.외래어 표기 지침을 정하는 정부언론외래어심의공동위원회는 이보다 앞서 2000년 12월 회의에서 ‘이메일’을 인정했다. 당시 결정사항을 보면 이 용어 표기를 둘러싸고 얼마나 많은 혼란이 있었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 “전자 우편, E-mail, EM(electronic mail). ※‘이 메일’로도 쓰되 특수한 경우 ‘e메일’로 쓸 수 있다.” 2000년대 초만 해도 이외에 누리편지, 전자메일, 전자편지 등 예닐곱 가지의 표기가 띄어 쓰는 경우와 뒤섞여 어지럽게 사용되고 있었다.그러던 게 20여 년이 흐른 지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