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큰일, [크닐]과 [큰닐]에 담긴 발음의 세계

    지난 3월 대통령선거를 치러 올해 큰일 하나를 마쳤다. 하지만 그게 다가 아니다. 곧이어 지방선거라는 또 다른 큰일을 앞두고 있다. ㉠“그는 큰일을 맡길 만큼 믿음직하다.” ㉡“아드님 장가보냈으니 큰일 하나 치르셨습니다.” ‘큰일’은 일상에서 흔히 쓰는 말이지만, 어법적으로는 간단치 않다. 형태는 같지만 두 예문에서 쓰인 ‘큰일’은 서로 의미가 다르다. 발음 또한 다르다. 하나는 [크닐]이고 다른 하나는 [큰닐]이라고 한다. ‘막일, 담요, 신여성’ 등 발음할 때 ‘ㄴ’음 첨가돼말의 태생으로 보면 둘 다 ‘큰(大)+일(事)’이 결합한 합성어다. ㉠에서는 통상 ‘중대한 일’이라고 하는 의미를 담았다. 흔히 “큰일 났다”고 할 때 쓰는 말이다. 일반적으로 ‘큰일’이라고 하면 이 의미로 쓰인다. ㉡의 ‘큰일’은 ‘결혼, 회갑, 초상 따위의 큰 잔치나 예식을 치르는 일’을 말한다. “잔치와 같은 큰일이 있을 때 도와주는 것을 부조(扶助)라고 한다”처럼 쓴다. 한자어로는 두루 ‘대사(大事)’로 통하는데, 순우리말에선 각각을 구별한다.두 말을 구별하는 핵심은 발음에 있다. ㉠[크닐]과 ㉡[큰닐]로 달라진다. 그러니 “작은 일에 꼼꼼해야 큰일[크닐]도 잘한다”고 하고, “덕분에 큰일[큰닐] 무사히 치렀습니다”라고 말한다. ‘잔손이 많이 드는 자질구레한 일’을 뜻하는 ‘잔일[잔닐]’은 ‘큰일[큰닐]’에 대응하는 말이다. 모국어 화자라면 이를 [자닐]이라고 하지 않으므로 [큰닐]-[잔닐]로 묶어 외우는 게 요령이다.어떻게 똑같은 음운환경에서 발음이 달라졌을까? 그

  • 영어 이야기

    모회사에서 별도 회사로 분리되는 spin-off…원작을 기초로 새롭게 만드는 작품 뜻하기도

    South Korea’s second-largest wireless carrier KT Corp. launched a cloud computing subsidiary on Friday.Cloud computing is the on-demand availability of computer system resources like data storage and computing power without the costs of building and maintaining data centers.KT Cloud is a spin-off from the telecom company’s cloud and internet data center businesses.The major data centers owned by KT Corp. will now be under KT Cloud. The subsidiary is wholly owned by the parent company and aims to reach 2 trillion won in revenue by 2026.Going forward, KT Cloud plans to develop its own graphic processor units (GPU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semiconductor chips.Tech giant NHN Corp. also launched a cloud subsidiary on the same day. Just like its KT counterpart, NHN Cloud is also a spin-off of the parent company’s existing business in cloud management and artificial intelligence.NHN began its cloud technology in 2014, specialized for the gaming industry.한국의 2위 무선이동통신 회사인 KT가 지난 금요일 클라우드 컴퓨팅을 전문으로 하는 자회사를 출범시켰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데이터센터를 세우지 않고 인터넷상의 서버를 통해 데이터 저장과 컴퓨팅 기능 등을 필요할 때마다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KT클라우드는 KT의 클라우드 및 인터넷 데이터센터 사업을 떼어낸 자회사다. KT의 주요 데이터센터는 모두 KT클라우드 아래 편입된다. KT가 지분 100%를 보유한 KT클라우드는 2026년까지 연매출 2조원 규모의 회사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KT클라우드는 앞으로 그래픽처리장치(GPU)와 인공지능(AI)용 반도체 칩을 자체 개발할 계획이다.NHN도 이날 클라우드 자회사인 NHN클라우드를 출범시켰다. NHN클라우드 역시 KT클라우드와 마찬가지로 모회사의 클라우드와 AI 사업부를 별도로 분리해 세운 회사다. NHN은 2014년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파벽비거 (破壁飛去)

    ▶한자풀이 破: 깨뜨릴 파 壁: 벽 벽 飛: 날 비 去: 갈 거벽을 깨고 날아간다는 뜻으로사물의 요긴한 곳을 완성함을 이름  - 《수형기(水衡記)》남북조시대 양(梁)나라에 장승요(張僧繇)라는 인물이 있었다. 그가 금릉에 있는 안락사(安樂寺)에 용 두 마리를 그렸는데 눈동자를 그리지 않았다. 사람들이 이상히 여겨 그 까닭을 묻으니 그가 답했다. “눈동자를 그리면 용이 날아가 버리기 때문입니다.”사람들이 믿지 않자 그가 용 한 마리에 눈동자를 그려 넣었다. 그러자 갑자기 천둥이 울리고 번개가 치며 용이 벽을 차고 하늘로 올라가 버렸다. 눈동자를 그리지 않은 용은 그대로 남아 있었다. 《수형기(水衡記)》에 전해오는 얘기다. 이 이야기에서 두 개의 고사성어가 유래한다.하나는 파벽비거(破壁飛去)다. ‘벽을 깨고 날아간다’는 뜻으로, 사물의 긴요한 곳을 완성한다는 의미로 쓰인다. 요점을 찾아 어떤 일을 해결하거나 조그마한 부분적인 일로 전체가 활기를 띠는 것을 이르기도 한다. 평범한 사람이 갑자기 출세함을 비유하는 말로도 쓰인다.또 하나는 화룡점정(畵龍點睛)이다. ‘용을 그리고 마지막에 눈동자를 그려 넣는다’는 뜻으로 가장 핵심이 되는 부분을 마무리해 일을 완벽하게 마친다는 의미로 쓰인다. 일이 전반적으로는 잘됐지만 어딘가 부족한 데가 있을 때 ‘화룡에 점정이 빠졌다’고 한다.용은 단번에 하늘로 오르지 못한다. 물속에서 내공을 단련하고 날개를 키워야 하늘을 난다. 마부위침(磨斧爲針)은 ‘도끼를 갈아 바늘을 만든다’는 뜻이다. 부지런히 갈고닦으면 일이 반드시 이뤄진다는 의미다.하나가 부족해 아흔아홉이 허사로

  • 대학 생글이 통신

    면접시 예상질문보다 내 꿈을 먼저 생각해봐야

    면접은 대학 합격으로 향하는 마지막 관문이에요. 힘든 과정을 거쳐 면접 기회를 얻은 만큼 누구보다 완벽하게 준비하고자 하는 욕심이 강할 것입니다. 그래서 질문이 들어왔을 때 완벽한 답변을 하고 싶다는 마음에 예상 질문에 대비하고 그에 맞는 답변을 준비하곤 하죠. 하지만 이 방식은 시간도 많이 걸릴뿐더러 효율이 많이 떨어진다고 생각해요. 예상했던 질문이 나오고 그에 맞게 준비한 답변을 완벽하게 한다면 물론 좋겠지만 그럴 확률이 희박하다는 뜻입니다. 준비했던 질문이 나오더라도 어떤 방식으로든 암기한 티가 나기 마련이고요. 면접은 암기과목 서술형 대비가 아닙니다. 정해진 질문도, 그에 부합하는 정답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저 자신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는 것이 면접이라고 생각해요.그렇다면 면접에서 어떤 질문이 들어와도 자신을 드러낼 수 있는 방법엔 무엇이 있을까요? 먼저 면접에서 하고 싶은 말을 고민해보는 것입니다. 나의 어떤 면이 뛰어난지, 그걸 활용해서 이 학과에서 뭘 하고 싶은지 등 자신이 드러내고 싶은 자질을 큰 틀에서 생각해두면 어떤 질문을 받아도 답변할 수 있습니다. 저는 융합적인 사고력을 핵심 능력으로 드러내고 싶었습니다. 과목 간 경계를 허물고 수학에 적용되는 원리를 물리학에 적용해보기도 하고, 물리학에 적용되는 원리를 생명과학에 적용해보기도 하는 등 학창 시절의 학습 방식이 수학, 화학, 물리학, 생명과학 등을 포괄적으로 다루는 의공학과에 부합한다는 것을 말이죠. 지금 정한 틀 하나로 자신의 장점, 학습 방법, 지원 동기, 과에서의 학습 목표, 우리 과가 지니는 특징 등 다양한 질문에 답변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틀을 정해놓으

  • 임재관의 인문 논술 강의노트

    서강대, 제시문 활용해 큰 줄기의 답변 구상해야

    오늘은 서강대 인문논술 편입니다. 서강대는 계열별로 차이를 보이는데, 영어제시문이나 수리논술이 출제되지는 않지만 계열별 출제 주제의 특성 차이는 분명합니다.100분에 1800자(900자 분량의 두 문항)이므로, 다른 학교에 비해 분량이 적은 편이고 제시문도 난해하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서강대 인문논술의 합격답안 만들기는 꽤 어렵습니다. 왜 그럴까요? 학교는 이렇게 말합니다. (8개년간 발표 자료 참조)“합격에 못 미치는 중간 구역에 속하는 답안은 논술 문항에서 제시된 요구조건에 의지한 기계적인 단락 구성을 취하는 답안이다. 논술 문제의 요구조건을 충실히 따르고 있다고 하더라도, 각각의 단락이 전혀 연결되지 않는 등의 글쓰기는 답안에 깊은 생각을 담은 것으로 볼 수 없다. 또한 요약할 부분이나 강조할 부분을 구분하는 데 실패하고 그저 완성하기에 급급해 보이는 답안도 좋은 결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한편 제시문에서 나온 어휘를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것도 문제다. 제시문을 반복해서 말할 뿐 별다른 고민 없이 단어를 사용한다면 문제 상황에 대해 어떤 내용도 자신의 생각으로 밝히지 못하는 셈이다.”즉 자신의 생각과 어휘가 뚜렷하게 반영된, 완성된 융합형 글쓰기를 요하고 있습니다. 대신 수리논술도 없고 지문도 짧아 진입장벽이 낮으므로 뜻이 있는 학생들은 노력해 자기 학교로 만들어보면 좋겠습니다. 이번에는 서강대 2021학년도 인문계열 기출논제 두 세트 중 첫 번째 문제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매번 그렇듯 스스로 문제를 풀어보고 답변을 구상하며 가능하면 글쓰기도 도전해보세요. [문제1] 제시문 [나], [다], [라] 각각의 내용에 근거하여 [가] 현상의 문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알이백'은 왜 소통 실패를 불러오나?

    박정희 대통령의 서거일이 10월 26일에서 12월 6일로 바뀔 수 있을까? 기억에도 아스라해지는 이 사건을 역사는 ‘10·26 사태’라고 부른다. 그런데 실제로 이날이 12월 6일로 둔갑하는 일이 벌어졌다. 2007년 17대 대통령선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다. 당시 한 방송사는 야당의 대선 후보 청문회 소식을 전하면서 “십이륙(10·26) 사태 직후”라는 언급을 했다. 이를 자사 인터넷 사이트에 활자로 옮기면서 ‘12·6 사태 직후’라고 입력한 것이다.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도 잘못된 표기가 그대로 전송되는 ‘사태’를 빚었다. ‘RE100’은 낯선 말…읽는 법 정해지지 않아커뮤니케이션에서 발음의 불완전성은 새삼 강조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표기에 비해 의미 전달의 정확성이 떨어져 말하는 이도, 듣는 이도 늘 신경 써야 한다. 20대 대선 TV 토론회에서도 그런 일이 일어났다. 한 후보가 “알이백”을 불쑥 꺼내든 것이다. 상대 후보가 “네? 다시 한번 말씀해 주실래요?”라고 하자 그는 또 “알이백”이라고 말했다. 상대 후보는 결국 “알이백이 뭐죠?”라고 되물었다.이날 토론회에서 당황스러움은 한순간이었지만 정작 지켜보던 시청자들은 오랫동안 곤혹스러움이 이어졌다. 토론회가 끝나고 나서도 한동안 인터넷상에서 갑론을박이 전개됐다. ‘알이백’…, 설마 당구 200 치냐고 물은 것은 아니겠지? 나중엔 시중에 이런 우스갯소리마저 돌았을 정도다. 메시지의 불완전성으로 인해 커뮤니케이션에 실패한 사례다. 메시지를 ‘문법(공통의식 또는 구성원 간 약속)’에 기초해 작성하지 않으면 수신자가 해독에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이율배반적인 문제 상황…해결법 제시하는 '모형'들

    정책 딜레마는 비교 불가능한 가치나 대안에 대해, 어느 하나의 대안을 선택하면 선택되지 않은 대안이 주는 기회 손실이 크기 때문에 선택이 곤란한 상황을 말한다. … 정부는 정책 딜레마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을 꾸준히 탐색해 왔다.‘합리 모형’은 정책 목표와 수단 사이에 존재하는 인과 관계의 적절성 등을 확보하여 딜레마 상황에서 최적의 대안을 선택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충분한 시간, 예산, 정보 등이 의사 결정자들에게 주어지면 모든 가능한 대안을 검토할 수 있으므로 합리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만족 모형’은 합리 모형이 전제하는 상황은 오지 않기 때문에 최적 수준의 결정보다는 만족할 만한 수준에서의 결정을 강조한다. 선택 상황에 놓인 의사 결정자들의 신속한 결정은 그 결정의 도덕적 속성이나 논리적 속성과는 무관하게 정책 결정의 불확실성을 제거하여 사회에 긍정적으로 작용한다고 본다. 어떤 결정을 하든지 능률적인 방향으로 자원을 배분할 수 있는 시장의 역할을 기대하는 것이다.정책 딜레마의 지속은 사회 전체의 비용을 급격히 증가시킨다. 충분한 예산과 정보가 갖춰질수록 검토해야 할 시간은 무한대로 늘어나기 때문에 현실에서는 딜레마 지속으로 인한 비용 역시 대폭 증가한다.이런 점에서 만족 모형은 주어진 시간과 예산이 부족하여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지는 결정이 아니라 딜레마 상황의 지속에 빠지지 않으려는 의사 결정자들의 전략으로 채택될 수 있다.- 2022학년도 3월 교육청 전국연합학력평가 -정책 딜레마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 ‘합리 모형’…‘만족 모형’인간은 문제 상황(과제)

  • 대학 생글이 통신

    전공적합성에 매달리기보다 학교생활을 충실하게

    수시를 준비하는 학생이라면 “학생부 종합전형에서는 전공 적합성이 중요하기 때문에 자신의 진로를 확실히 정하고 그에 맞는 활동으로 생활기록부를 채워나가야 한다”는 말은 한 번쯤 들어봤을 것입니다. 저는 이 부분에 대해 고민이 많았습니다. 꿈이 확실하고, 생활기록부만 읽어봐도 자신이 희망하는 전공에 대한 사랑이 느껴지는 친구들을 보면서 열등감을 느끼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대학교 입시를 마친 지금 시점에서 생각해보면 불필요한 고민이었습니다.저는 예전부터 다양한 분야에 관심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전공 적합성에 맞게 생활기록부를 채워나가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제 진로와 무관한 주제에 호기심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오히려 나만의 특성을 장점으로 이용해보고자 했습니다. 한 분야를 깊게 파고드는 전문성을 가진 학생도 있겠지만,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두고 이를 융합하는 능력을 갖춘 학생도 있습니다. 대학에서 원하는 인재상이 꼭 전자만은 아닐 것이라는 자신감을 가지고 학교생활을 했습니다.제 생활기록부에는 경영학과 무관한 내용이 많습니다. 취미생활을 즐기기 위해 가입한 시 창작 동아리 활동을 국어 과목에 녹여내기도 하고, 수학 과제탐구 과목에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거리두기 방안에 대한 연구도 했습니다. 학기별로 진행하는 독서 토론 활동에서는 동서양의 문화 차이에 대해 탐구하고, 연구보고서를 작성하는 프로젝트에서는 언어학과 관련한 연구를 하는 등 경영학과 관련 없는 항목이 많았습니다. 고교 3년간 생활기록부에 기록된 독서 목록도 경제·경영 분야보다는 각 과목을 학습하면서 궁금했던 부분과 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