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杯中蛇影 (배중사영)

    ▶ 한자풀이杯 : 술잔 배中 : 가운데 중蛇 : 뱀 사影 : 그림자 영술잔 속에 비친 뱀 그림자라는 뜻으로쓸데없는 일로 근심하는 것을 비유     - 《진서(晉書)》진(晉)나라 악광은 어린 시절에 아버지를 잃고 생활이 어려웠지만 한눈팔지 않고 학문에 전념해 벼슬길에 올랐다. 지혜로운 악광은 관리가 되어서도 매사에 일처리가 신중했다.악광이 하남(河南) 태수로 재임했을 때 일이다. 악광에게는 친한 친구 한 명이 있었다. 그 친구는 악광에게 자주 놀러와 술자리를 같이하기도 했는데, 어느 날 한동안 발걸음이 뜸해진 것을 이상하게 생각한 악광은 몸소 친구에게 찾아가 보니 얼굴이 매우 좋지 않아 보였다. “요사이 어째서 놀러오지 않나?”라고 물으니 친구가 답했다. “전에 자네와 술을 마실 때 내 잔 속에 뱀이 보이지 않겠나(杯中蛇影). 그렇지만 자네가 무안해할지 몰라 할 수 없이 그냥 마신 이후 몸이 별로 좋지 않네.”이상하다고 생각한 악광은 지난번 술을 마신 그곳으로 다시 가보았다. 그 방의 벽에는 뱀이 그려진 활이 걸려 있었다. 비로소 악광은 친구가 이야기한 뱀의 정체를 알았다. 친구의 술잔에 활에 그려진 뱀이 비추어진 것이었다. 악광은 친구를 다시 초대해 예전과 같은 자리에 앉았다. 그리고 친구에게 술을 따른 다음 “무엇이 보이지 않나”라고 물었다.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뱀이 보이네.” 친구가 머뭇거리며 답했다. 그러자 악광이 웃으면서 “자네 술잔 속에 비친 뱀은 저 벽에 걸린 활에 그려진 뱀의 그림자네”라고 했다. 이야기를 듣고 활에 그려진 뱀을 쳐다보는 순간 친구의 마음 병은 씻은 듯 나았다. 중국 진(晉)나라의 기록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성년' 스무살 뜻하는 말은 약관? 방년?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던 부산의 효원성년제가 11월 3일 열렸다. 부산대가 주최하는 이 행사는 매년 5월 셋째 월요일 ‘성년의날’을 즈음해 열리는 전통 성년식이다. 지난해에는 온라인으로 치러졌으나 올해는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조치로 뒤늦게나마 대면 행사로 열 수 있었다. ‘갓’은 남자가 쓴다는 인식 남아 있어지난 여름 도쿄올림픽에서 양궁의 안산 선수는 3관왕에 오르며 코로나19에 지쳐 있던 국민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언론은 그의 활약을 ‘스무 살 안산, 도쿄에 우뚝’ ‘약관의 안산, 올림픽 신화를 쏘다’ 식으로 전했다.‘성년의날’은 스무 살, 즉 만 19세가 돼 성년이 되는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우리나라는 2011년 ‘성년’ 기준을 만 20세에서 19세로 낮췄다. 만 19세 미만은 ‘미성년자’로 구별된다. 일상적으로나 법률적(소년법)으로나 ‘소년’이라고 할 때는 이들 미성년자를 가리킨다.안산 선수는 2001년생이니 올해 만 20세, 우리 나이(세는나이)로는 스물한 살이다. 언론에서 그를 스무 살이라고 한 것은 물론 만 나이로 칭한 것일 터이다. 문제는 일상에서 나이를 말할 때 보통 세는나이로 하기 때문에 그로부터 오는 인식상의 괴리가 있다는 점이다. 가령 스무 살부터 성년으로 치는데, 그는 올해가 아니라 작년에 이미 성년이 된 것이다.여자 선수인 그에게 ‘약관’이라 한 것도 어색하다. 약관(弱冠)은 스무 살을 달리 이르는 말이다. 《예기》 곡례편(曲禮篇)에서, 공자가 스무 살에 관례를 한다고 한 데서 온 말이다. 20세가 되면 약(弱)이라 하며 비로소 갓을 썼다. 갓을 쓰는 나이가 됐지만 아직은 약하다는 뜻이

  • 대학 생글이 통신

    생기부 활동, 취미·관심사에서 찾아보세요

    대학 입시에 있어서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을 준비하는 학생들이라면 학년이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어떤 활동을 하면 더 의미 있는 활동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많아지리라 예상됩니다. 활동 하나하나가 피가 되고 살이 되는 학종은 허투루 글자 수만 채우기 급급해 생활기록부를 작성할 수는 없기에 2학기의 중간을 달리고 있는 이 무렵 자신의 생활기록부 활동을 돌아보는 학생들이 많을 것입니다. 저 또한 이런 고민을 많이 했었고, 제 진로와 약간이라도 관련이 있다면 무작정 하려고 시도해보기도 하면서 시행착오를 많이 겪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내린 결론은 사실 활동 자체에 의미가 있는 것도 중요하지만 의미가 있기 위해서는 제가 진심으로 좋아하고 흥미 있는 주제에 대해 탐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었습니다. 세계 여러 나라 문화 탐구하며 교내 활동 연계저는 소프트 외교와 관련해 우리나라 홍보에 대한 관심이 많았지만 더불어 세계 여러 나라의 문화를 탐구하는 것이 정말 즐거웠습니다. 그래서 고등학교 1학년 때는 평소 여가시간에 세계 여러 나라를 여행하며 그들의 문화를 체험하는 TV 프로그램을 보거나 독서를 하며 관심사에 대한 탐구를 즐겁게 했고, 세계 여러 나라의 문화 중 자연스레 스페인과 라틴 아메리카의 문화의 매력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2학년 때는 스페인과 라틴 아메리카에 대해 더 알아보고자 역사서, 기행도서, 영화, 스페인 및 라틴 음악, 소설, 논문, 현지 프로그램 등을 비롯해 스페인과 라틴 아메리카에 관한 것이라면 뭐든지 접해보았습니다. 또한, 현지 친구들과 소통하면서 평소 현지인들이 사용하는 언어나 유행하는 음악, 문화 등을 접하

  • 진학 길잡이 기타

    "중앙대 인문논술 1,3번 유형 기출문제로 대비"

    안녕하세요. 오늘은 2021 인문논술 칼럼에서 마지막으로 예정돼 있는 중앙대의 통합유형을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중앙대 인문논술의 독특한 성격은 1번 유형과 경영경제계열에서만 시행되는 3번의 수리논술에 있다고 하겠습니다. 1번은 주로 문학작품들로 구성된 제시문들을 두고, 상징적인 표현에서 일반적 의미를 도출하면서 각각의 특징을 찾아 서론-본론-결론의 형태로 구성하라는 요구사항을 포함합니다.(가)하나의 형태소는 대부분 여러 개의 소리로 구성된다. 예를 들어 ‘집’은 ‘ㅈ, ㅣ, ㅂ’의 세 소리로 이뤄진 형태소다. ‘음운’은 형태소 간 차이를 구별해 주는 소리의 단위인데 서로 다른 두 개의 음운이 이어지면 변동이 흔하게 일어난다. 이렇게 한 음운이 다른 음운을 만나 말소리의 원래 소릿값이 바뀌는 것을 ‘음운의 변동’이라고 한다. 음운의 변동 현상은 연속되는 두 소리를 가능한 한 비슷하게 만들어 발음을 좀 더 쉽고 간편하게 하기 위해서 일어나는데, 이런 음운 변동은 여러 양상을 띤다. 그 가운데 마치 사람과 사람이 만나면서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생각이나 행동이 변화하는 것처럼, 음운과 음운이 연접할 때에도 서로 영향을 주고받아 음운이 서로 닮은 소리로 변하는 ‘음운의 동화’가 대표적이다. 예를 들어, 음절의 끝 자음이 그 뒤에 오는 자음과 만날 때 음운의 동화가 일어난다. 가령 음절 끝의 폐쇄음 ‘ㄱ, ㄷ, ㅂ’이 설측음 ‘ㄹ ’ 앞에서 공기가 코로 나가면서 코 안을 울려 나는 비음 [ㅇ, ㄴ, ㅁ]으로 발음되는 경우다. 아래 밑줄 친 낱말을 발음해보면, 앞 음절의 받침으로 쓰인 자음이 뒤 음절 첫소리의 자음과 만

  • 박동우 교수의 영어 이야기

    형용사·명사처럼 쓰이는 '동사+-ing'

    Some foods are substances so alien that they seem to represent a category that simply should not be consumed. Insects, which in swarms are commonly featured on lists of disgusting items, are quite nourishing and are eaten in many parts of the world. To others, it is nearly impossible to imagine putting them into one’s mouth. These differences in eating habits are usually just noted as varieties of cultural practice, but this overlooks something very interesting: Disgusting foods do not appear only in the diet of the Other. We all have categories such as these that we do eat, foods that we recoil from or treat very cautiously in nature that we learn to consume quite readily.《Food & philosophy》 중에서몇몇 음식은 너무 이국적이어서 소비돼서는 안 되는 부류에 해당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들이다. 곤충 떼는 혐오스러운 것들의 목록에 흔히 들어가는데, 영양분이 많고 세계의 많은 지역에서 섭취된다. 다른 이들에게, 곤충을 누군가의 입 안에 넣는 것을 상상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이러한 식습관의 차이는 흔히 문화적 관습의 다양성으로 언급되지만, 이것은 아주 흥미로운 무엇인가를 간과한다.그것은 바로 혐오스러운 음식은 다른 사람들의 식단에만 있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우리는 모두 우리가 먹는 그와 같은 부류, 즉 자연 상태에 있을 때에는 우리가 흠칫 놀라고 매우 조심스럽게 다루지만 선뜻 소비하는 것을 배우는 음식들을 갖고 있다. 해설영어의 동사는 다양한 형태로 사용됩니다. 동사원형이라고 불리는 동사의 기본 형태에 접사 ‘-ing’가 붙는 형태가 그중 하나입니다. [동사+-ing]는 다양한 문법적 기능을 합니다.먼저 명사를 수식하는 형용사처럼 사용이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본문의 disgusting items가 그 예입니다. disgust는 ‘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방약무인 (傍若無人)

    ▶ 한자풀이傍 : 곁 방若 : 같을 약無 : 없을 무人 : 사람 인곁에 사람이 없는 것과 같다는 뜻으로주변을 의식하지 않고 멋대로 행동함 -《사기(史記)》형가(荊軻)는 중국 역사에서 손꼽히는 자객이다. 중국이 진(秦)나라를 중심으로 통일되려고 할 전국시대 말기. 연(燕)나라 태자 단은 진왕 정(후의 진시왕)에게 원한을 품고 있었다. 어린 시절엔 조나라에 함께 인질로 잡혀 있었지만, 후에 강대국이 된 진왕 정이 수모를 주었기 때문이었다. 단은 복수의 칼을 갈며 때만을 기다렸다. 그런 와중에 형가를 만난다.형가는 당시 축이란 악기를 잘 다루는 친구 고점리와 날마다 악기를 연주하고 술을 마시며 세월을 보내고 있었다. 그들이 놀 때는 곁에 누구도 없는 것처럼 행동했다. 방약무인(傍若無人)은 이로부터 유래한 말이다. 글자 그대로 ‘곁에 사람이 없는 것과 같다’는 뜻으로, 남의 입장은 생각하지 않고 제멋대로 행동하는 것을 일컫는다. 한자 약(若)은 같다는 의미다. 노자의 어법을 흔히 정언약반(正言若反)이라고 하는데, 바른말은 마치 반대처럼 들린다는 뜻이다. ‘빛나도 눈부시지 마라.’ ‘곧아도 찌르지 마라.’ 등이 대표적 사례다.단과 형가의 만남은 어찌 되었을까.태자 단을 만난 형가는 정을 암살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철통보안의 진왕을 만나는 일은 쉽지 않았다. 형가는 결국 그 무렵 진나라에서 연나라로 망명해 온 번어기라는 장수를 찾아간다. 번어기는 그의 목에 황금 1000근과 1만 호의 영지가 현상금으로 붙어 있을 만큼 진왕의 노여움을 사고 있었다. 형가는 번어기에게 자신의 계획을 털어놨고, 번어기는 선뜻 스스로의 목을 잘라 형가에게 바쳤다. “제 목

  • 진학 길잡이 기타

    SKY 국수탐 백분위 평균…인문 95~97점대, 자연 93~95점대

    수능이 마무리됐다. 이제 본격적으로 정시 지원 전략을 수립해야 할 때다. 수능 성적표가 나오기 전 대략적인 밑그림을 그리고, 성적표 발표 후 세세한 조정을 거친다. 밑그림을 그리는 단계에서 필요한 것이 백분위 성적이다. 수능 가채점 점수 기준 예상 백분위를 토대로 목표 대학을 5~6개로 압축한다. 입시기관별 예측과 대학 발표 입시 결과를 참조하면 큰 도움이 된다. 주요 21개 대학의 전년도 정시 입시 결과를 분석해본다. 수능 직후, 입시기관 최소 2~3군데 이상 참조해 본인 예상 백분위 계산해야정시 목표 대학을 추려내기 위해선 먼저 본인의 수준을 가늠해야 한다. 이때 요긴하게 쓰이는 지표가 백분위다. 백분위는 본인의 점수 아래에 전체 응시집단 중 몇%가 위치하는지를 나타내주는 지표다. 예컨대 백분위 95라고 한다면 본인 성적보다 하위에 95%의 학생이 있고, 본인은 상위 5%를 뜻한다.통상 수능 다음날이면 입시기관들은 가채점 기준 예상 백분위 및 금년 정시 지원 가능선을 발표한다. 본인의 원점수로 백분위가 얼마나 나올지 가늠할 수 있다. 입시기관별로 분석에 활용하는 표본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최소 두세 군데 이상 입시기관의 예측치를 종합해 판단하는 것이 좋다. 대학 입시결과, 지난해 SKY 인문 백분위 평균 96.4, 자연 평균은 94.6본인의 백분위를 각 대학이 발표한 입시 결과와 비교해보면 정시에서 지원 가능한 대학의 범위를 가늠할 수 있다. 주요 21개 대학 내에서는 SKY, 주요 10개대, 주요 15개대, 주요 21개대 순서로 범위를 넓혀가면서 지원 가능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대략 지원 가능 범위가 판단되면, 상향·적정·안전 지원을 모두 고려해 목표 대학을 5~6개

  • 대학 생글이 통신

    수리논술 최상의 대처법? 대학별 기출문제 반복학습

     논술은 한방? … 반은 맞고 반은 틀려논술 전형이 한 번의 서술성 시험으로 합격 여부를 결정한다는 점에서는 한방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하루 만에 끝나는 수능을 준비할 때 단기간에 공부를 끝내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 것처럼 논술전형도 단기간에 끝낼 수 있다는 생각을 고쳐야 합니다. 논술시험은 주로 학생의 수학적 사고력 측정을 판단하는 시험으로, 단순히 문제를 맞히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일련의 논리과정을 통해 답을 풀어내야 논술을 준비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부분에서 오해가 생기곤 합니다.많은 학생은 논술을 준비할 때 어려운 문제를 기준으로 한다고 해 우리가 흔히 말하는 21, 29, 30번만 반복해서 풀이를 외울 정도로 보는데, 중요한 것은 풀이를 외우는 것이 아니라 문제에 담긴 일련의 과정을 이해함으로써 이와 다른 문제라도 비슷한 논리로 식이 전개되는 문제가 출제된다면, 이를 일목요연하게 풀어낼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만약 이 세 문제(21, 29, 30)를 제외하고 다른 27문제는 자연스럽게 풀리고 풀이를 보지 않고도 일목요연하게 논리로 풀어낼 수 있다면 이 세 문제만 봐도 되겠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라면 쉬운 4점부터 꼭 해야 합니다. 순서를 지켜주세요. 순서만 제대로 지켜도 며칠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수능 이후에도 공부 중단하면 안돼만족할 만한 수능 성적을 얻지 못했거나, 지원하는 대학 그 이상의 성적이 나와 논술 준비를 하지 않거나, 시험장에 안 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수능 성적이 모호하게 나왔다면 나중 일은 어떻게 될지 모르기에 논술 시험장에 가야 후회를 안 할 수 있고, 만족할 만한 성적을 얻지 못했더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