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각하'를 밀어낸 토박이말 '님'의 힘

    요즘 서울 용산의 대통령 집무실 청사 지하 1층에선 아침마다 기자들의 “대통령님~” 소리가 울려퍼진다고 한다. 우리 사회 주요 현안에 대해 대통령의 생각이 어떤지 직접 들어보기 위해서다. 지금은 대통령에 대한 호칭으로 ‘-님’을 쓰는 게 자연스러워졌다. 하지만 그리 되기까진 우리말이 지나온 길에 오랜 ‘질곡(桎梏)의 시간’이 있었다. 권위주의 상징 ‘대통령 각하’, 역사적 유물로어느 언어에서나 ‘이름붙이기’는 중요하게 여긴다. 우리말에선 특히 호칭(부름말)에 ‘목숨 거는’ 일이 잦다. 존대법이 발달한 우리 문화의 특성과도 연관이 있을 것이다.“사회의 지도층 인사들도 ‘각하’라는 용어를 버림 직하다. 그리고 ‘님’ 소리 공부도 좀 해 보아야 한다. … 이 나라의 대통령 ‘님’의 경우에도 그 딱딱한 ‘각하’ 대신에 쓰였으면 좋겠다.” 서슬 퍼런 유신 치하였던 1978년 한창기 선생(1936~1997)이 한 말이다. 자신이 발행하던 《뿌리깊은나무》를 통해서다.그는 서울대 법대를 나와 《브리태니커백과사전》으로 ‘마케팅 신화’를 쓴 입지전적 인물이다. 그렇게 큰돈을 벌어서는 1970~1980년대 월간지 《뿌리깊은나무》 《샘이깊은물》 같은 독보적인 잡지를 창간해 운영했다. 《뿌리깊은나무》는 한국에서 언론이 국한문혼용과 세로쓰기를 당연한 것으로만 여기던 시절 한글 전용과 가로쓰기란 파격을 선보인, ‘대중매체의 혁명’ 그 자체였다. 그 자신도 사업가이면서 국어학자 뺨칠 정도로 우리말에 밝았고 글을 쓸 때는 문법을 철저히 따진 선각자였다.황제의 나라에서 신하들이 황제를 가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개념을 나누는 것은 대상의 차이를 발견했기 때문

    육가(陸賈)에게 지식의 핵심은 현실 정치에 도움을 주는 역사 지식이었다. 그는 역사를 관통하는 자연의 이치에 따라 천문·지리·인사 등 천하의 모든 일을 포괄한다는 통물(統物)과, 역사 변화 과정에 대한 통찰로서 상황에 맞는 조치를 취하고 기존 규정을 고수하지 않는다는 통변(通變)을 제시하였다. 통물과 통변이 정치의 세계에 드러나는 것이 인의(仁義)라고 파악한 그는 힘에 의한 권력 창출을 긍정하면서도 권력의 유지와 확장을 위한 왕도 정치를 제안하며 인의의 실현을 위해 유교 이념과 현실 정치의 결합을 시도하였다.인의가 실현되는 정치를 위해 육가는 유교의 범위를 벗어나지 않는 한에서 타 사상을 수용하였다. 예와 질서를 중시하며 교화의 정치를 강조하는 유교를 중심으로 도가의 무위와 법가의 권세를 끌어들였다. 그에게 무위는 형벌을 가벼이 하고 군주의 수양을 강조하는 것으로 평온한 통치의 결과를 의미했고, 권세도 현명한 신하의 임용을 통해 정치권력의 안정을 도모하는 방향성을 가진 것이었기에 원래의 그것과는 차별된 것이었다.-2022학년도 6월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 통물(統物)과, … 통변(通變)을 제시개념을 나누는 것은 그 차이를 인식했기 때문이라 했다. 하늘과 땅으로 나눈 것은 위와 아래의 차이를 인식했기 때문이고, 남과 여로 나눈 것은 성의 차이를 인식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개념을 나눠 설명하는 글에선 그 차이를 파악하며 읽어야 한다. 지문에서도 ‘통물’과 ‘통변’이라는 개념을 설명하고 있는데, 그 차이점은 옆의 도식처럼 정리할 수 있다.이에 따르면 통물은 ‘역사 변화’가 아니라 ‘자연의 이치’를

  • 영어 이야기

    뭔가를 가지고 있을 때 쓰는 표현 under one's belt

    South Korea’s food and beverage conglomerate SPC Group announced Tuesday it has acquired French casual coffee chain Lina’s Dveloppement.The conglomerate’s European holding company SPC Euro bought a 100% stake in Lina’s Dveloppement.SPC Group has a number of internationally recognizable brands under its belt: namely bakery chains Paris Baguette, Paris Croissant, and ice cream parlor BR Korea. Founded in 1989 in Paris, Lina’s offers sandwiches, salads and specialty coffees at outlets in France with overseas operations in South Korea, Colombia and Lebanon. Some 30 Lina’s locations are spread across the four nations with about a dozen in and around Seoul.With the latest acquisition, the SPC Group will ramp up its global expansion. The bakery behemoth will create a sandwich and salad R&D hub centering around Lina’s; and incorporate French skillsets and recipes in the process. The group will direct its brands, such as Paris Baguette and Paris Croissant, to actively adopt the products developed in France.한국의 식음료 기업인 SPC그룹이 프랑스의 캐주얼 커피 체인인 리나스를 인수했다고 지난 화요일 발표했다. 이번 인수는 SPC그룹의 유럽 지주회사인 SPC유로가 리나스 브랜드를 소유한 리나스 데블로프망의 지분 100%를 사들이는 방식으로 이뤄졌다.SPC그룹은 베이커리 체인인 파리바게뜨와 파리크라상, 아이스크림 체인 BR코리아 등 해외에서도 잘 알려진 브랜드를 여럿 거느리고 있다. 1989년 파리에서 시작한 리나스는 샌드위치, 샐러드, 스페셜티 커피 등을 판매하며 한국과 콜롬비아, 레바논 등에서 해외 사업도 펼치고 있다. 프랑스를 비롯한 4개국에 30여 개 영업점이 있으며 한국엔 서울과 인근 지역에 10여 개의 점포가 있다.SPC그룹은 리나스 인수로 해외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프랑스 리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如鳥數飛 (여조삭비)

    ▶한자풀이如 : 같을 여鳥 : 새 조數 : 셀 삭飛 : 날 비새가 자주 하는 날갯짓과 같다쉬지 않고 배우고 익힘을 비유   - 《논어(論語)》배운 자가 부족함을 안다. 그러니 배운 자가 더 배운다. 세상은 아는 만큼만 보인다.공자는 평생 배우고 익힘을 강조했다. 《논어》는 ‘배우고 익히면 기쁘지 아니한가(學而時習之 不亦說乎)’로 시작한다. 공자에게 익힘은 배움의 실천이다. 말만 번지르르한 게 아니라 배움을 몸소 행하는 게 인(仁)이다. 낮잠 자는 재여를 꾸짖는 공자의 말은 준엄하다. “썩은 나무는 조각할 수 없고, 썩은 흙으로 친 담은 흙손질을 할 수 없다. 내가 이제까지는 너의 말만을 믿었지만 앞으로는 너의 행실까지 살펴야겠구나.” 배움의 자세와 지행합일(知行合一)의 뜻이 오롯이 담긴 꾸짖음이다.《논어》 학이편에는 여조삭비(如鳥數飛)라는 말이 나온다. 새가 하늘을 날기 위해서는 수없이 날갯짓을 해야 하는 것처럼 배움도 쉬지 않고 연습하고 익혀야 한다는 뜻이다. 주자(朱子)는 익힐 습(習)을 ‘어린 새의 반복된 날갯짓’으로 풀이했다. 배움과 익힘은 반복된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미다.십벌지목(十伐之木). 열 번 찍어 아니 넘어가는 나무가 없다고 했다. 한걸음에 천 리를 가지 못하고, 날갯짓 한 번으로 하늘로 치솟지 못한다.노력과 연관된 사자성어도 많다.분골쇄신(粉骨碎身)은 뼈가 가루가 되고 몸이 부서진다는 뜻으로, 있는 힘을 다해 노력하는 것을 일컫는다. 남을 위해 고생을 아끼지 않음을 비유하기도 한다. 불철주야(不撤晝夜)는 낮밤을 가리지 않는다는 의미로, 쉬지 않고 어떤 일에 힘씀을 이른다. 백절불굴(百折不屈)은 백 번 꺾여도 굴하지 않는

  • 대학 생글이 통신

    6월 평가 이후 대응해야 할 학습노하우와 마음가짐

    6월 평가원 모의고사가 지나갔습니다. 결과에 따라 각자 고민과 불안감을 가질 수 있는 시기입니다. 6월 평가원 모의고사 이후 해야 할 것들과 가져야 할 마음가짐에 대해 얘기해드리겠습니다.가장 먼저 할 것은 6월 평가원 모의고사 시험지를 구해서 풀어보고 분석하는 것입니다. 이미 시험을 봤는데 왜 또 풀어야 하는지 의문이 생길 수 있습니다. 여러분은 1교시 국어영역 시험을 치르는 동안 모든 지문과 문제, 선지를 읽어봤나요? 적절하지 않은 것만 고르고 넘어간 선지는 없었나요? 지문을 완벽히 이해하지 않고, 문제와 선지만 골라내는 ‘시험형 독해’를 하진 않았나요? 이런 질문에 제대로 답할 수 없다면 다음과 같이 복습합시다.첫째로 시험지를 지문별로 쪼갭니다. 예컨대 비문학은 대개 세 지문이 나오는데, 첫 지문을 풀고 분석한 뒤 다음 지문으로 넘어가는 방식입니다. 둘째로 시간제한 없이, 문제와 지문 그리고 선지까지 꼼꼼히 읽고 답의 근거를 표시하며 풀어봅니다. 평가원이 글에 담아놓은 내용과 논리 구조를 찾아보는 훈련을 합시다.마지막으로 채점하며 분석합니다. 실제 치른 시험과 비교하며 ①그때는 틀렸지만 맞힌 것 ②그때는 맞혔으나 틀린 것 ③그때도 틀리고 지금도 틀린 것 ④아직까지 모르겠는 내용 등으로 구분합니다. 이를 바탕으로 구분한 것을 오답노트나 분석노트를 만들어 자신만의 방식으로 메모하면 됩니다.다음은 내가 분석한 것과 다른 사람이 분석한 것을 비교해봐야 합니다. 모의고사가 끝나면 학교나 인강 선생님들의 해설 강의가 쏟아져 나옵니다.강의를 통해 모르는 문제를 이해하는 것도 하나의 목적이지만, 평가원 모의고사를 볼 때는 그보다 중요

  • 대학 생글이 통신

    내신 시험 기간에도 수면리듬 지켜야 성적 올라

    7월 초 기말고사를 대비해 일찍이 시험공부를 하는 학생이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혹시 멍하니 시간을 보내고 있지는 않나요? 고등학교 2학년 1학기 중간고사 시험 기간에 저는 성적을 올리겠다는 다짐으로 약 4주 동안 평일엔 매일 한두 시간씩 자며 공부했습니다. 이는 감당하지 못할 분량의 학원과 과외 숙제로, ‘다 해내려면 잠을 줄일 수밖에 없잖아’라고 생각해 일어난 결과였습니다.공부한 노력이 없어지지는 않기 때문에 성적이 아예 오르지 않은 건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공부에 ‘끌려다니던’ 방식은 곧 한계에 부딪혔고, 학기 말 성적으로 문제를 드러냈습니다.또 시험공부 계획표를 살펴보니, 해야 할 과목이 많지 않았음에도 다 해내지 못한 날이 너무 많았습니다. 수면 부족이 반복되자, 깨어 있을 때 집중하지 못하고 멍하니 시간을 보내게 됐기 때문입니다. 이는 시간을 낭비하면서 계획한 분량을 다 해내지 못하고 비효율적으로 생활하는 악순환을 불러왔습니다.이후에는 평소에도, 시험 기간에도 6~7시간의 수면시간을 지켰습니다. 집중력이 ‘제대로’ 발휘되기 위해 저에게 필요한 수면시간이었기 때문입니다. 5시간, 8시간 등 각자에게 필요한 수면량이 다를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적정 수면시간을 찾아보세요.저는 6시에 일어나 7시에 등교해 11시까지 심야 자습을 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패턴을 반복했습니다. ‘깨어 있는’ 시간 동안, 자투리 시간에도 모든 힘과 집중력을 활용하니 계획했던 분량을 하나씩 해낼 수 있었습니다. 수업시간에도 활발히 참여할 수 있어 내신 성적도 크게 올랐습니다. 내신 시험 기간일수록 학교 선생님들은 수업시간에 시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2023학년도 6월 모의평가 기준 정시 지원 가능점수 분석

    입시전략 관점에서 6월 모의평가는 중요한 기준점이다. 6월 모평 성적을 토대로 정시에서 지원 가능한 대학의 수준을 가늠한 뒤 수시에서 목표할 대학과 학과의 범위를 좁혀가야 한다. 6월 모의평가 성적으로 큰 틀에서 방향을 정한다면, 9월 모의평가 직후 수시 지원 대학, 학과를 최종 결정 짓는다. 6월 모의평가 가채점 기준 주요 대학 및 의약학계열 정시 지원 가능 점수에 대해 분석해본다. 이후 성적표가 발표돼 표준점수가 확정되면 실채점 기준으로 정시 지원 가능 점수를 더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인문, 원점수 기준 SKY 287~259점, 서울권 최저는 174점 추정종로학원 분석 결과 2023학년도 6월 모의평가 원점수(국수탐(2) 300점 만점) 기준으로 SKY권 인문계열 학과 정시 지원 가능 점수는 최고 287점(서울대 경영, 경제)에서 최저 259점(고려대 한문학과 등)의 분포로 예상된다. 수학은 확률과통계, 탐구는 사회 과목에 응시했을 때 기준이다.SKY를 제외한 주요 10개 대학 인문계는 최고 283점(이화여대 의예과(인문) 등)에서 최저 226점(경희대 일본어학과(국제) 등)까지 지원 가능할 것으로 분석된다. 주요 15개 대학의 지원 가능 점수는 최고 251점(서울시립대 세무학과)에서 최저 222점(동국대 불교학부)으로 추정되며, 주요 21개 대학은 최고 233점(아주대 금융공학과)에서 최저 200점(인하대 철학과)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권 지원 가능 최저 점수는 174점으로 추정된다.대학별 지원 가능 점수 평균을 살펴보면, 서울대 인문계는 283.3점(287~281점), 연세대 268.1점(281~259점), 고려대 268.4점(281~259점)으로 추정된다. 주요 10개 대학 인문의 경우 성균관대 255.4점(265~247점), 서강대 258.3점(264~255점), 한양대 251.8점(264~245점), 중

  • 최준원의 수리 논술 강의노트

    다항함수가 중근을 가지면 언제나 접선일까?

    수학Ⅱ와 미적분을 배운 학생이라면 ‘중근=접선’이라는 결과적 지식을 잘 알 것이다. 그러나 위와 같이 이미 결과적인 지식으로 알고 있던 내용을 논리적으로 다시 설명하라고 하면 많은 학생이 막막함을 느낀다. 여기에 더해 위 명제의 역에 해당하는 ‘접선이면 언제나 중근을 가질까?’라는 질문을 연계된 하위 문항으로 출제하면 정답률은 더 떨어진다. 이처럼 당연한 지식으로 알고 있던 내용을 논리적인 답안으로 작성하려면 훨씬 더 많은 연습이 필요하다. 아래 관련된 예시 문항을 통해 위 질문에 대한 논리적인 답안 작성 과정을 살펴보자. 포인트다항함수에서 f(a)=0이면 반드시 (x-a)를 인수로 가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