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임재관의 인문 논술 강의노트

    계열별 특징 뚜렷…수학·문제풀이 능력 감안해 선택

    한양대 논술은 수능 최저 자격 및 교과를 반영하지 않으며, 논술 총점 합산 시 학생부종합평가에 전체 10% 배점을 두고 있습니다.한양대 논술은 학과에 따라 두 계열로 나눠 치릅니다. 첫째는 인문논술로 1200자의 일반 인문논술을 출제합니다. 둘째는 상경논술로 600자 내외의 인문 글쓰기와 함께 2~3문항의 수리 문제를 출제합니다.인문계열의 경우 다양한 물음이 한 문항에 복합적으로 엮여 있으며, 창의적이고 논리적인 사고와 함께 1200자의 완성된 생각을 만드는 역량이 필요합니다. 접근성이 낮고 경쟁률이 세 합격 점수대도 상당히 높습니다.반면 경영경제계열(상경계열)은 수리논술이 어렵게 출제되는 편이고, 수학에 대한 인문계 학생들의 성취도 하락 등으로 진입장벽이 있으므로 합격 평균 점수가 낮습니다. 이 경우에는 절대점수를 넘어서면 합격할 수 있으므로, 사실상 경쟁률과 무관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수학만 잘해서는 안 되고, 인문논술 50점에서 성취도를 거둬야 합니다.이번 호에서는 2021학년도 수시 1교시 인문계열 기출문제를 다뤄보겠습니다. (셀던의 지도 생략, 기타 분량상 부분 생략) 그 외에도 많은 기출문제와 합격 답안이 학교 입학처 홈페이지에 상세히 공개돼 있으니 참조 바랍니다.[문제] [가]를 토대로 ‘지도란 무엇인가?’에 대해 답하고, [나]의 추론 방식을 참조하여 [다]의 지도 [A]와 [B]에 나타난 제작자의 관점을 각각 설명하시오. (1200자, 100점)<가>지도는 지표면을 일정한 비율로 줄여서 기호를 사용하여 평면에 나타낸 것이다. 문제는 지구라는 3차원 실체를 2차원 평면으로 나타낸 것이기 때문에 아무리 차이를 감추려고 해도 변형이나 왜곡을 피할 수 없다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주요 15개 대학, 가·나군에서 91.7% 선발…수능 예측 백분위와 작년 합격선 따져 지원

    수능 직후 가장 우선시해야 할 것은 정시 지원전략 점검이다. 목표 대학 수준과 자신의 성향에 따라 세 번의 지원 기회를 어떻게 활용할 것이냐가 관건이다. 가·나· 다군에 안전·적정·상향 지원을 적절히 섞는 조합이 중요하다. 올해 정시 군별 선발 현황을 살펴보고, 정시 지원전략 점검 시 고려해야 할 요소를 짚어본다. 주요 15개 대학 가군 49.8% 나군 41.9% 모집, 다군에선 중앙대·홍익대 등 선발수능 가채점 직후 정시 지원전략 검토 시 군별 지원전략도 중요한 점검 사항이다.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요소는 수험생 자신의 성향과 재수 여부 판단이다. 재수를 각오하더라도 목표 대학 지원에 무게를 둘 것인지, 하향 지원으로 합격을 더 우선할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 재수까지 고려한다면 두 곳 이상 상향 지원을 할 수 있고, 우선 합격하는 게 더 중요하다면 안전 및 적정 지원 카드를 두 장 이상 쓰는 식으로 구성하는 큰 틀의 그림이 필요하다.이 같은 군별 지원전략을 수립할 때 각 군의 선발 규모는 우선 검토해야 할 대상이다. 올해 군별 정시 선발 현황을 살펴보면, 인문계와 자연계 모두 가·나군에서 뽑는 인원이 많다. 전국 대학 일반전형 정원 내 기준으로 인문계는 가군에서 전체 선발 인원 중 39.8%(1만691명)를 뽑고, 나군에선 39.5%(1만611명)를 모집한다. 다군 선발 비중은 20.6%(5540명)로 가장 적다. 자연계도 이와 비슷하다. 가군에서 37.6%(1만2969명), 나군에서 40.9%(1만4106명), 다군에서 21.3%(7343명)를 뽑는다.주요 대학으로 범위를 좁혀보면 SKY의 경우 인문, 자연 합산 가군 선발이 70.4%(2714명)로 높다. 연세대와 고려대가 가군에 속해 있다. 서울대는 나군에 속해 SKY 중 29.6%(1141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이다'와 '-일 수 있다'를 구별하자

    논리 실증주의에서는 … 보편 언명이 단칭 언명의 누적을 통해 성립된다고 주장했다. 단칭 언명은 특정 시공간에서 발생한 특정 사건을 언급한 것이고, 보편 언명은 단칭 언명들을 일반화한 것으로 과학 이론으로 성립될 수 있는 것을 말한다.(중략)이러한 생각은 어떤 과학 이론이 지금까지 누적된 단칭 언명들을 통해 참으로 보장될지라도, 앞으로 보편 언명으로서 확실히 참이 될 수는 없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 언명이 누적될수록 과학 이론이 참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점차 증가할 것이라는 완화된 입장으로 바뀌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단칭 언명들로 일반화된 언명이 계속 참으로 남을 것인지는 알 수 없다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었다.-2023학년도 10월 교육청 전국연합평가-논리 실증주의에서는 …고 보았다. …고 주장했다. …는 비판에 직면했다. … 라는 … 입장으로 바뀌었다. … 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었다.‘실증(實證)’이란 확실한 증거, 실제로 증명함 또는 그런 사실을 뜻하고 ‘주의(主義)’는 체계화된 이론이나 학설을 말하니, ‘논리 실증주의’는 ‘논리 실증’을 중시하는 이론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론을 설명하는 글은 그 이론의 논증 구조를 분석하며 읽어야 한다.우선 의견을 찾아보자. ‘-고 보았다’ ‘-고 주장했다’는 문장은 그 이론이 내세우는 의견일 것이다. 그런데 그 이론이 ‘-는 비판에 직면했다’고 한다. 앞에서 설명한 바에 따르면 논리 실증주의에 ‘난점(難點)’, 즉 문제점이 있다는 것이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논리 실증주의자는) -라는 입장으로 바뀌었다’고 한

  • 대학 생글이 통신

    학년별로 수능 이후 대비 전략 준비하세요

    수능이 끝나 들떠 있을 상황입니다. 입시가 끝났다고 생각해 마지막 기말고사를 소홀히 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마지막 시험까지 신경쓸 것을 당부하고 싶습니다. 이렇게 말하는 데는 두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하나는 보험 차원입니다. 대학에 붙었어도 추후에 반수를 준비할 수도 있고, 최악의 경우엔 재수를 할 수도 있습니다. 이때는 수시 원서를 내면 3학년 2학기 성적까지 반영되기 때문입니다.두 번째는 수능이 끝난 상황에서 대부분의 학생이 마지막 시험을 소홀히 할 것이기 때문에 성적을 올리기 용이한 측면이 있습니다.고2 학생은 선배들이 수능을 봤으니 내 차례가 다가온다고 우왕좌왕할 것 같은데, 지금 중요한 것은 기말고사를 착실히 준비해 학년을 잘 마무리하는 것입니다. 특히 11월 모의고사 성적과 2학년 2학기까지 종합된 내신 성적을 비교하면서 성적을 어느 정도까지 올릴 수 있을지 가늠해보고, 학과와 목표 대학 설정 및 수시 정시 판단을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데 신경쓰면 좋겠습니다.고3이 된다고 조급해하거나 일희일비할 것이 아니라, 입시 때까지 공부량을 꾸준히 유지할 수 있도록 방학 동안 기반을 잘 닦아야 합니다. 특히 기말고사 이후 새해가 되기 전에 날을 잡아 수능에서 선택할 두 과목과 함께 전 과목을 풀어보는 걸 추천합니다. 수능이 내년이다 보니 공부가 덜 된 상태겠지만, 어떤 부분에서 공부가 더 필요한지 스스로 가늠할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중3은 수능이 이제 남 일 같지 않다고 느낄 것 같은데, 특목고 및 자사고 입시가 12월까지 이어지는 만큼 우선은 고등학교 진학에 신경쓰면서 마지막 기말고사를 잘 챙기길 바랍니다. 중학교 때의 성적이 보통 고1까지 유

  • 대학 생글이 통신

    나에게 맞는 공부 습관 들이면 성과도 커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10대 후반을 보내는 여러분에게 이 속담을 굳이 알려드리는 이유는, 이 시기 형성한 습관이 20대 초반에도 이어지기 때문입니다.인간의 다양한 특성 때문에 우리는 섣불리 일반화를 할 수도, 특정 습관이 정답이라고 규정할 수도 없습니다. 그래서 각자에게 적절한 ‘습관’을 찾는 과정이 중요합니다. 고등학생인 지금이야말로 스스로에 대한 탐색을 가장 활발하게 할 수 있는 때입니다. 그 중요성을 인식하는 것만으로 첫 단계를 밟은 셈입니다.‘공부’의 습관을 논해볼까요. 개인마다 역량과 관심사가 다르기에 학습 메커니즘이나 문제 풀이 방식, 과목 공부 순서는 통일되지 않아도 무관합니다. 주목해야 할 것은 ‘마음가짐’, 즉 ‘습관’이죠. 어떤 과목을 공부하든 통용되는 자신만의 철칙이 굳게 세워지면 공부를 하는 데도 목표 의식이 생깁니다.가령 저는 수험 생활을 하며 계획 수립에 취약하고, 비교적 즉흥적인 제 성향을 파악했습니다. 억지로 계획을 세웠다 해도 못 지키는 경우가 허다했고, 승부욕과 자부심이 강한 저로서는 그 패배감을 견디기 어려웠습니다. 이에 따라 저는 마음가짐을 다음과 같이 바꾸었습니다. ‘목에 칼이 들어와도 이 정도는 성공할 만한 항목만 플래너에 적자.’ 즉, 공부량을 적게 설정하더라도 제게 ‘성취감’과 ‘사명감’이 부여되는 것을 우선으로 삼은 셈입니다.이후로 저는 플래너에 적힌 목표를 한 번도 지키지 않은 적이 없습니다. 처음에는 ‘겨우 이 분량만큼 공부하는데, 뒤처지지 않을까?’라는 걱정도 됐습니다. 그러나 제겐 스스로와의 약속을 깨지 않고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밝히다'와 '발표하다', 취재와 자료의 차이

    “음식문화 전문가들은 한국의 식문화가 식사 소리를 장려하는 문화는 아니었다고 분석한다. … 임명호 단국대 심리학과 교수는 ‘면치기 같은 행위는 소리로써 타인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생각해서 반발심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먹방’이 방송의 주요 콘텐츠로 자리잡은지 꽤 오래됐다. 한 신문에서 전한 이 대목은 요즘 한창 진행 중인 ‘면치기’ 대 ‘면끊기’ 논란의 일부분이다. 우리 관심은 먹방에 있지 않다. 먹방 논란을 전하는 문장 표현에 어색한 데가 있어 그것을 살펴보고자 할 뿐이다. 단어 선택, 다양하게 하되 적확하게 써야서술어로 쓰인 ‘분석하다’를 주목해 보자. ‘분석’이란 무엇일까? 사전에서는 ‘얽혀 있거나 복잡한 것을 풀어서 개별적인 요소나 성질로 나누는 것’이라고 풀이한다. 굳이 단어 뜻을 따지지 않아도, 모국어 화자라면 직관적으로 느끼는 단어 쓰임새가 있다. 예문에서 두 군데 쓰인 ‘분석’이 어색하게 느껴지는 까닭은 그 직관에서 벗어나 있기 때문이다. 분석한 게 아닌데 ‘분석’했다고 하니 글이 겉돌 수밖에 없다. 차라리 ‘말한다’ ‘보인다’ 정도면 좋았을 듯싶다.글을 ‘세련되게’ 다듬기 위해선 표현 하나하나가 격식에 맞아야 한다. 수많은 단어 중 단 하나의 단어를 의미에 맞게, 맥락에 맞게 써야 한다. 그에 따라 글의 품격이 좌우된다. 신문의 기사문장은 글쓰기의 ‘교본’으로 불리기도 한다. 하지만 ‘함정’이 도사리고 있기 때문에 이를 구분해 내는 안목이 필요하다. 올바른 서술어의 선택은 그중 하나다. 특히 ‘밝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浸潤之讒 (침윤지참)

    ▶한자풀이浸: 스며들 침潤: 젖을 윤之: 갈 지讒: 참소할 참물이 차츰 스며드는 것처럼깊이 믿도록 서서히 하는 참소   - <논어(論語)><논어(論語)> 안연편에는 공자와 자장의 대화가 나온다.자장(子張)이 공자에게 묻는다. “스승님, 어떤 것을 가리켜 밝다고 합니까?”공자가 답한다. “물이 스며들듯 하는 참소(浸潤之)와 피부로 직접 느끼는 호소(呼訴)가 행해지지 않으면 마음이 밝고, 또 생각이 멀다고 할 수 있느니라.”침윤지참(浸潤之)은 물이 차츰 배어들어 가듯이 남을 지속적으로 교묘히 헐뜯어서 곧이듣게 하는 참소(讒訴)다. 물이 수건에 스며들듯 점차 의심을 깊어지게 하는 참언으로, 아주 교활한 중상모략을 이른다. 침윤지언(浸潤之言)으로도 쓴다. 부수지소(膚受之)는 듣는 사람의 피부를 송곳으로 찌르듯 강하게 와닿는 참소를 뜻한다. 공자는 은근하게든 노골적이든 참소에 혹하지 않는 것을 ‘밝다’고 한 것이다.참소는 남을 헐뜯어 없는 죄도 있는 것처럼 윗사람에게 고해바치는 것을 이른다. 중국 당대의 최고 시인 두보(杜甫)는 “봄이 지나 망종(芒種) 후에도 백설조가 울면 임금 곁에 참소하는 자가 있다”고 했다. 백설조가 울지 않아도 권력 주변에는 언제나 음모가 기웃댄다. 간신이 충신의 가면을 쓰고 군주의 마음에 의심을 심는다.삼인성호(三人成虎). 세 사람이면 없는 호랑이도 만든다. 거짓도 여러 번 되풀이하면 참인 것처럼 들리고, 참소도 여럿이 입을 모으면 대역죄가 된다. 적훼소골(積毁銷骨). 여럿이 헐뜯어 비방하면 굳은 뼈라도 녹는다. 차츰 스며드는 게 더 혹한다. 조금씩 커지는 의심이 더 무섭다.공자는 “그럴듯하게 꾸민

  • 영어 이야기

    gross를 동사로 쓰면 '수익을 올리다'는 의미

    South Korean outdoor clothing retailer F&F Co. is expected to post 1.1 trillion won ($807 million) in sales revenue in China this year, emerging as the highest-grossing Korean brand in the world’s top consumer market.The rosy sales prospect comes as other well-known foreign brands such as German sportswear company Adidas and its US rival Nike are struggling amid China’s COVID-19 lockdown and the rising trend in China, particularly among young people, of favoring homegrown labels.The Korean apparel retailer, which first entered the Chinese fashion market in 2020, said it expects its annual sales from the MLB apparel business in the mainland to reach 1.1 trillion won in addition to estimated sales of 107 billion won from three Asian countries of Hong Kong, Macau and Taiwan.Launched in 1992, F&F has rapidly grown its business with the Korean launch of two US outdoor brands - Discovery Expedition and MLB apparel - in licensing agreements.한국의 아웃도어 의류회사인 F&F는 올해 중국에서 1조10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상대로 된다면 한국 패션회사로서는 중국 시장에서 역대 최고 실적에 해당한다.코로나19 봉쇄 조치의 여파로 나이키, 아디다스 등 유수의 해외 스포츠 브랜드마저 중국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는 와중에 거둔 성적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특히 중국의 젊은 층은 최근 들어 자국 브랜드를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F&F는 2020년 처음으로 중국에 진출했다. 이 회사 MLB 브랜드의 올해 중국 내 판매액은 1조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홍콩, 마카오, 대만 등 다른 아시아 지역의 올해 예상 매출은 1070억원이다.1992년 설립된 F&F는 미국의 아웃도어 브랜드인 디스커버리와 MLB 의류 판권을 한국에 들여와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해설gross는 모두 더한 것이라는 뜻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