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임재관의 인문 논술 강의노트

    최저자격 높고 선발인원 많아 상위권 학생 몰릴 듯

    올해부터 고려대학교 논술이 부활합니다. 약 10년 만에 다시 시작하는 고려대학교 논술고사는 올해 인문 논술고사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상당 인원을 새롭게 선발하고 높은 최저자격을 두고 있기 때문입니다.만약 일반적인 예측대로 수능 다음 주 시험일이 확정된다면 우수한 수능 성취도를 지닌 학생들이 대거 고려대학교 지원으로 빠져나갈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한 일반전형 기준 최저자격 4합 8은 매우 높은 선입니다. 4합 8의 경우 최저충족률이 10% 밑으로 떨어질 때가 많고, 여타 대학의 최저자격 충족률을 고려해볼 때 논술고사의 지원 허수가 다른 전형보다 높다는 점을 감안하면 고려대학교 전형은 이른바 반-정시전형에 가까워질 가능성이 큽니다. 논술 기본기를 탄탄히 갖추었다면, SKY 제시문 면접과 함께 고려대학교 논술전형에 대한 합격률을 낙관할 수 있을 것입니다.한편 고려대학교의 논술 선택지 확대로 최상위 자원 흡수 효과는 연세대, 성균관대, 서강대 등 논술 최상위 대학들의 입시 결과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연세대학교의 시험일이 수능 이전인 만큼 수능 점수가 높은 학생들은 수능 이전에 논술시험을 준비해야 하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 수능 이후에 실시하는 고려대학교 논술시험을 선택하는 것으로 우회할 가능성이 큽니다. 여러 면에서 인문 논술의 선택지가 넓어졌다는 것은 논술고사를 준비하는 수험생들에게 희소식입니다. 미리 체계적으로 준비해 좋은 결실을 거두기 바랍니다.아래는 전년도에 논술 출제 방향을 예고한 고려대 모의논술 문제 1번을 약식으로 다듬은 것입니다. 이에 대한 해설은 다음 시간에 제공하겠습니다.【문제1】

  • 영어 이야기

    상품이나 서비스를 출시할 땐 'roll out'

    Carmakers in South Korea are slated to unveil new electric vehicle models at cheaper prices and roll out a string of new hybrid cars.Hyundai Motor Co., South Korea’s largest carmaker, recently decided to postpone the launch of the full-size electric sports utility vehicle IONIQ 7 by five months to December 2024.The delay in the launch of the new flagship model in its IONIQ EV series reflects waning demand for expensive EV models, according to industry officials.Kia Corp. will roll out the Kia EV3, a small-size electric SUV and the EV4, an electric mid-size sedan. The EV3 and the EV4 are priced in a range between $35,000 and $50,000 in the global market.Including government subsidies, the EV3's price could be lowered to around $23,000, or 30 million won.한국의 자동차 회사들은 저렴한 가격대의 신형 전기차를 출시하고, 하이브리드카도 잇달아 출시할 예정이다.한국 최대 자동차 회사인 현대차는 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아이오닉 7 출시를 5개월 연기해 2024년 12월에 선보이기로 했다.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아이오닉 EV 시리즈의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인 아이오닉 7 출시가 지연된 이유는 고가의 전기차 모델에 대한 수요 감소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기아차는 소형 전기 SUV인 EV3와 준중형 전기 세단 EV4를 출시한다. EV3와 EV4의 글로벌 판매 가격은 3만5000달러에서 5만 달러 사이로 책정됐다.정부 보조금을 포함한 각종 지원금을 적용하면 EV3 가격은 2만3000달러, 즉 3000만 원대로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해설기후변화에 대한 우려로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자동차 회사들은 친환경차인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카를 생산하고 있습니다.하지만 일반 자동차보다 가격이 높아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카 판매는 예상보다 빠르게 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우려를 반영해

  • 대입 전략

    전체 6965명…의대 증원 논의 따라 더 늘수도

    의약학 계열은 자연계 최상위권 학과로 꼽힌다. 1점 차이로도 대학이 달라질 정도로 경쟁이 치열하다. 최근 몇 년 사이 최상위권 학생의 의약학 지원이 크게 늘면서 합격선은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2025학년도 의대 증원 관련 논의가 시작되면서 상위권 학생 사이의 관심은 그 어느 해보다 높아진 상태다. 의대 증원 논의가 어떻게 결론 날지는 더 지켜볼 문제다. 우선은 먼저 발표된 2025학년도 전형 계획안을 통해 올해 의약학 계열 모집 규모를 알아본다. 의대 3094명·약대 1948명 등 예정종로학원이 2025학년도 대학별 전형 계획안을 분석한 결과, 전국 의약학 계열 선발 인원은 정원 내외 기준으로 총 6965명으로 분석됐다. 대학 그룹별로 의대는 3094명, 치대는 643명, 한의대는 757명, 수의대는 523명, 약대는 1948명 규모다. 이는 현재 의대 증원 논의를 시작히기 전 계획된 인원이다. 의대 증원 논의 결론에 따라 이보다 더 늘어날 수도 있다.권역별로 살펴보면, 서울권 소재 의약학은 2056명(29.5%), 수도권은 340명(4.9%), 지방권은 4569명(65.6%)을 계획하고 있다. 의약학 그룹 중 서울권 선발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약대다. 약대는 전체 1948명 중 39%(759명)를 서울권 대학에서 모집한다. 의대, 치대, 한의대, 수의대는 서울권 비중이 그룹별로 최저 14.4%에서 최고 29.4%에 머문다. 이처럼 의약학 계열은 지역별로 의료 인력의 균형 양성을 위해 서울권, 수도권, 지방권에 골고루 분포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정시+수시 수능 최저’ 반영 90.2%의약학은 수능 위주 정시 선발 비중이 높은 편이다. 의약학 전체 선발 예정 6965명 중 정시 선발 비중은 36.7%(2558명)로 가장 높다. 다음으로 학생부종합 31.3%(2177명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우리말 현주소 보여준 '열상-자상' 논란

    새해 벽두에 터진 제1야당 대표 피습사건으로 정치권 분열이 심해지고 있다. 언론이 시시각각 전하는 수많은 ‘말’ 가운데 ‘열상’과 ‘자상’은 주목할 만하다. 우리말 속살 한 지점을 드러낸다는 점에서 그렇다. 사건 초기 소방청에서 “1.5cm 열상을 입었다”라고 발표한 데서 비롯한 ‘열상-자상’ 논란은 한동안 지속됐다. 언론들도 두 말을 뒤섞어 쓰는 등 혼란스러워했다. 하지만 이는 우리말 이해가 부족한 데에 따른 자가당착적 오류에 지니지 않는다.‘열상’은 찢긴 상처, ‘자상’은 찔린 상처‘열상(裂傷)’은 피부가 찢어져서 생긴 상처를 말한다. ‘찢을 열, 상처 상’ 자다. 열상이라 하면 ‘더울 열(熱)’ 자를 쓴 ‘열상(熱傷)’을 먼저 떠올리기 쉽다. 일상의 말로는 이게 더 가깝다. 이는 뜨거운 것에 데여 생기는 피부의 손상, 즉 ‘화상(火傷)’과 같은 말이다. 이번에 논란이 된 ‘열상’과는 형태만 같을 뿐 전혀 다른 말이다.‘자상(刺傷)’은 칼 따위의 날카로운 것에 찔려서 입은 상처를 말한다. ‘찌를 자(刺)’ 자다. ‘자(, 나무에 가시가 있는 모양)’에 ‘칼 도(刀)’가 결합해 ‘찔러 죽이다, 찌르다’란 뜻을 나타낸다. 사람을 몰래 죽이는 일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자객(刺客)’이란 말에 이 글자가 쓰였다. 그래서 사건 초기에 ‘칼에 찔렸다’고 보도할 때 ‘자상’이란 표현이 나왔어야 자연스러웠다.그런데 소방청에선 어찌 된 일인지 ‘열상’으로 기록했고, 이를 그대로 받아쓴 언론 역시 본의 아니게 ‘우리말 무지’를

  • 대학 생글이 통신

    좋아하는 과목 중심으로 생기부 방향 잡으세요

    저는 이번 대학 입시에서 한양대학교 바이오메디컬공학과에 합격했습니다. 제 고등학교 생활을 돌아보면 많은 학생이 진로를 정하고 학교생활기록부를 꾸미는 일에 상당한 압박감을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저 또한 그랬죠. 그래서 고등학교 생기부를 어떻게 꾸며야 할지 도움 될 만한 팁을 드리고, 제가 어떻게 진로를 정했는지 얘기해보려 합니다.생기부를 채울 때 진로가 정해지지 않은 학생들에게 보통 문과는 경영부터 채우고, 이과는 공학부터 채우라고 합니다. 저는 좀 더 구체적인 방법을 선호했습니다. 우선, 자신이 잘하는 과목과 좋아하는 과목을 파악해보세요. 자신이 이과적 성향인지 문과적 성향인지, 그리고 그 안에서 어느 과목과 잘 맞는지 아는 것이 중요하죠. 제 경우 좋아하는 과목은 열심히 공부했기 때문에 좋아하는 과목의 성적이 가장 좋았고, 생기부의 방향을 잡을 수 있었습니다.저는 고등학교에 입학하고 일찍 진로를 정한 편이 아니었습니다. 1학년 때 통합과학을 좋아했고, 또한 잘했기 때문에 생활기록부를 과학과 관련된 활동으로 채우기 시작했습니다. 돼지 심장 해부, 루미놀 반응 실험 등 과학 실험활동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참여했죠. 남들과 차별화하면서 자신의 관심 분야를 부각할 수 있는 생기부를 만들어갔습니다. 그리고 고등학교 2학년이 끝나갈 때쯤 진로를 정한 것 같습니다. 저는 생명과학, 화학을 잘했기 때문에 바이오산업에 진출해 일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어요. 그에 따라 점점 구체적인 생활기록부의 방향을 정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고등학교 3학년이 되었을 때 진학하고 싶은 대학교와 과를 결정했습니다.이처럼 저는 고등학교에 입학해서 막연히 진로

  • 학습 길잡이 기타

    지수가 로그, 미적분 개념으로 확장

    이정현 푸른숲발도르프학교 교사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多聞闕疑 (다문궐의)

    ▶한자풀이多: 많을 다    聞: 들을 문    闕: 빼놓을 궐    疑: 의심할 의많이 듣되 의심나는 것은 제쳐두다겸손하고 신중한 처신을 이르는 말 - <논어>다문궐의(多聞闕疑)는 많이 듣되 그중에 의심나는 것은 제쳐둔다는 뜻이다. 다양한 의견을 듣고 그중 의심스럽지 않을 것에 대해 조심스레 말하면 잘못을 줄일 수 있다는 의미로, 주로 공직자의 겸손하고 신중한 처신을 이르는 말로 쓰인다. 출처는 <논어> 위정(爲政) 편이다.제자 자장(子張)이 벼슬을 구하는 방법을 묻자 공자가 답했다. “많이 듣고서 그중에 의심스러운 것을 빼놓고 그 나머지를 신중하게 말한다면 허물이 적어질 것이다. 그리고 많이 보고서 그중에 위태로운 것을 빼놓고 그 나머지를 신중하게 행한다면 후회가 적어질 것이다. 말하는 데 허물이 적고 행하는 데 후회가 적으면 녹봉과 벼슬자리는 바로 그 가운데 있을 것이다(多聞闕疑 愼言其餘 則寡尤 多見闕殆 愼行其餘 則寡悔 言寡尤 行寡悔 祿在其中矣).”다문궐의(多聞闕疑)와 다견궐태(多見闕殆)는 공자가 강조한 나랏일을 맡은 자들의 겸손하고 신중한 처신이면서 모든 사람에게 두루 적용되는 올바른 몸가짐이기도 하다. 다양한 관점과 입장에서 이야기를 듣거나 보고 그중 확실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판단을 유보하고 행동을 신중히 하면 실수와 과오를 줄일 수 있다. 말과 행동이 신중하면 잘못이나 실수는 그만큼 줄어든다. 공자는 경청하고 의심하며 신중히 판단하는 습관을 몸에 배게 하는 것이 공직자의 기본자세라고 본 것이다.다문궐의는 듣고 싶은 것만 듣고 보고 싶은 것만 보면서 확증편향에 쉽게 빠지는 현대인에게 던지는 의미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혁신의 본뜻은 '가죽을 벗긴다'

    ‘운외창천(雲外蒼天)’, 어두운 구름 밖으로 나오면 맑고 푸른 하늘이 나타난다는 뜻이다. 희망을 잃지 않고 난관을 극복해가면 더 나은 미래가 열린다는 말이다. 우리 중소기업계는 지난해 말 중소기업중앙회가 조사한 ‘올해의 사자성어’로 이 말을 선택했다. 어려운 경영 환경이지만 절망해서는 안 된다며 스스로 격려하는 의지를 담아냈다. 60년 만에 돌아오는 ‘육십갑자’·‘환갑’갑진년(甲辰年) 새해가 밝았다. ‘갑진년’은 육십갑자의 41번째 간지로, 청룡의 해로 알려져 있다. ‘갑(甲)’이 천간(天干)의 하나로 푸른색을 뜻하고, ‘진(辰)’이 지지(地支)의 하나로 용을 나타낸다. ‘간지’란 천간과 지지를 합쳐 이르는 말이다. ‘천간’은 고대 중국에서 날짜나 달, 연도를 따질 때 쓰던 말이다. ‘갑, 을, 병, 정, 무, 기, 경, 신, 임, 계’ 10개가 있다. 이것을 십간(十干)이라 부른다.십간이 하늘을 의미해서 천간이라 하는 데 비해 ‘지지’는 땅을 가리켜 지간이라 한다. ‘자, 축, 인, 묘, 진, 사, 오, 미, 신, 유, 술, 해’ 십이지로 구성됐다. 각각은 ‘쥐, 소, 범, 토끼, 용, 뱀, 말, 양, 잔나비, 닭, 개, 돼지’로 상징된다. 우리가 ‘띠’라고 하는 것은 이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사람이 태어난 해의 지지를 동물 이름으로 상징화해 이르는 것이다.10개의 천간과 12개의 지지를 순차적으로 배합한 게 ‘육십갑자’다. 태어난 해에 맞춰 갑자년, 을축년, 병인년 식으로 꼽다 보면 60가지가 나오고, 61번째에 다시 갑자로 돌아온다고 해서 ‘환갑’이라고 한다. 그러니 환갑, 즉 60세는 ‘만 나이&rsqu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