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학 생글이 통신

    6월 평가원 모의고사 후 어떻게 대응할까

    6월 모의고사가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첫 번째 평가원 시험인 만큼 긴장도 많이 될 텐데요. 오늘은 6월 모의고사 칠 때, 그리고 끝나고 나서 어떤 마음가짐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수능 전까지 두 번의 평가원 시험이 있습니다. 평가원 스타일의 시험을 접할 기회는 많지 않기 때문에 진짜 수능이라고 생각하고 6월 모의고사에 응해야 합니다.저는 6월 모의고사를 치르기 전날 쉬는 시간마다 볼 문제나 노트를 정리했습니다. 국어 전 쉬는 시간에는 선택과목 문제와 중간 난이도의 비문학 문제를 풀었습니다. 문제를 풀면서 어느 정도 머리를 예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수학 시험 전 쉬는 시간에는 오답노트를 중점적으로 봤습니다.쉬는 시간에 자신이 자주 틀리는 유형의 문제를 모두 풀 시간이 부족하다면 머릿속으로라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영어 시험 전 쉬는 시간 같은 경우에는 국어 시험과 마찬가지로 미리 적정 난이도의 독해 문제를 풀면서 머리를 예열했습니다. 연계를 대비해 수능특강에서 헷갈리던 지문을 보는 것도 좋습니다. 사회탐구 전 쉬는 시간에는 사전에 정리한 요점 노트를 보고 작년 수능에 나온 가장 어려운 문제를 풀었습니다.6월 모의고사를 응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모의고사가 끝난 뒤의 일들이 더 중요합니다. 6월 모의고사를 치르고 바로 채점하기보다 어떤 생각을 하면서 문제를 풀었는지 그 과정을 떠올려봅니다.시험을 치면서 들었던 생각을 정리해 실전에서 느낀 점을 기록한다면 다음 시험부터 더 효율적으로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수학 시험을 칠 때 풀리지 않는 문제에 많은 시간을 들여 풀 수 있는 문제를 놓쳤다는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문장을 표로, 표를 문장으로 바꾸는 국어 능력

    13. <보기>는 윗글을 이해하기 위한 학습지의 일부이다. 윗글을 바탕으로 <보기>에 대해 보인 반응으로 적절하지 않은 것은?< 보 기 >OO 기업은 작년에 A 생산 방식으로 제품을 생산해 개당 10,000원에 100만 개를 판매하였고, 영업변동비는 개당 9,000원을 유지하였다. … B 생산 방식으로 전환할 경우 100만 개의 제품을 판매할 때 영업변동비는 개당 2,000원이 감소하여 7,000원이 되지만, 20억 원의 영업고정비를 새롭게 부담해야 한다는 예측 결과를 얻었다. 다음은 두 생산 방식의 판매량이 10% 증감했을 때를 가정한 표이다.① OO 기업이 A 생산 방식을 유지한다면 영업레버리지 효과는 기대할 수 없겠군.② OO 기업이 B 생산 방식으로 전환한다면 판매량이 그대로 유지되어도 영업이익은 감소하겠군.③ OO 기업이 B 생산 방식으로 전환한 후 판매량이 10% 증가한다면 영업이익은 30% 증가하겠군.④ OO 기업이 올해의 사업 전망을 부정적으로 예측한다면 A 생산 방식을 유지하는 것이 유리하겠군.- 2022학년도 4월 교육청 전국연합학력평가-① OO 기업이 A 생산 방식을 유지한다면 영업레버리지 효과는 기대할 수 없겠군.①의 적절성의 여부를 판단하는 지문의 내용은 ‘생산 방식의 전환은 … 영업레버리지 효과의 변화를 가져’온다는 것이었다. 이는 생산 방식을 전환하지 않는다면, 즉 유지한다면 영업레버리지 효과는 변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따라서 ①은 적절한 말이다.② OO 기업이 B 생산 방식으로 전환한다면 판매량이 그대로 유지되어도 영업이익은 감소하겠군.②는 적절하지 않은 말이다. 이를 알아보기 위해 <보기>의 내용을 간단히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이를 바탕으로 ‘영업이익&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재수생 가세해 수능과 유사…객관적 실력 점검 기회, 국어·수학 선택과목 결정은 유불리 꼼꼼히 따져야

    6월 9일(목) 올해 첫 모의평가가 치러진다. 재수생이 본격적으로 가세하는 시험으로 수능과 가장 비슷한 시험이다. 자신의 실력을 객관적으로 점검할 수 있고, 수시 및 정시 전략 수립의 기준이 되는 시험이다. 고3 수험생이 6월 모의평가 직후 해야 할 일에 대해 정리해본다.통합수능 2년 차, 올해 수능에서도 국어·수학 선택과목에 따른 유불리 문제는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올해 3, 4월 학력평가에서 유불리 문제는 이미 논란으로 불거졌다. 수학은 ‘미적분’ 또는 ‘기하’ 응시 학생이 ‘확률과 통계’ 응시 학생을 크게 앞질렀고, 국어는 ‘언어와 매체’ 학생이 ‘화법과 작문’ 학생을 전 점수 구간에서 앞섰다.지난 3월 학력평가에서 수학 1등급 내 이과생(미적분 또는 기하 응시) 비중은 92.8%에 달한 것으로 추정된다. 4월엔 85.2%로 소폭 낮아졌지만 문과생(확률과 통계 응시)에 비해 절대적으로 앞서고 있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 국어의 경우 1등급 내 ‘언어와 매체’ 비중은 3월 66.1%, 4월 71.7%로 갈수록 높아지는 추세다.표준점수 격차도 여전하다. 수학 ‘미적분’ ‘기하’와 ‘확률과 통계’ 사이 표준점수 최고점 격차는 전년 모의고사별로 최저 2점에서 최고 7점까지 벌어졌다. 올해 3월과 4월 학력평가에선 각각 7점, 6점이 벌어져 격차는 여전하다. 국어도 마찬가지다. ‘언어와 매체’와 ‘화법과 작문’ 간 표준점수 최고점 격차는 올해 3월, 4월 각각 5점, 3점을 나타냈다. 지난해 최저 2점, 최고 6점의 분포와 비슷한 모습이다. 수학 ‘미적분’·국어 ‘언어와 매체’ 크게 늘 듯선택과목별 유불리 문제는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말(馬) 사망'을 어찌해야 하나요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지난 1월 20일 KBS는 시청자에게 사과문을 발표했다. 당시 방영 중이던 대하사극의 낙마 장면을 촬영하던 도중 말이 넘어져 죽자 동물학대 비판이 거세게 일어난 직후였다. 이 사고는 근래 반려동물 등에 관한 ‘동물권’ 인식 확산 바람을 타고 우리 사회에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사전적으론 ‘사람의 죽음’을 뜻하는 말우리말 관점에서도 눈에 띄는 곳이 있다. ‘사망’의 용법과 관련해서다. ‘말이 사망했다’는 왠지 어색하다. 사고 소식을 전한 언론보도에서도 미묘한 차이가 있었다. “말 스스로 일어났지만, 사망” “낙마사고 촬영 1주일 뒤 말 사망 확인”처럼 ‘사망’을 쓴 게 많았지만, “촬영 위해 넘어뜨린 말, 1주일 뒤 죽었다” “‘태종 이방원’ 말 죽음 사고…” 식으로 표현한 것도 많았다. 말의 ‘사망’과 ‘죽음’ 사이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사전적으로 사망은 ‘사람의 죽음’을 뜻한다. 우리 인식에 소 돼지 등 짐승의 죽음을 ‘사망’이라고 하지 않았다. 그렇게 배우고 써왔다. ‘말 사망’에서 오는 어색함은 그런 학습효과에서 연유하는 것 같다. 말을 아는 것과 올바로 구사할 줄 아는 것은 다른 얘기다. ‘사망’이란 말은 누구나 알지만, 그 대상이 사람에 한정돼 쓰인다는 점은 종종 간과한다.용법을 알아야 말을 정확히 쓸 수 있다. 글쓰기에서 이게 왜 중요하냐면 ‘글의

  • 대학 생글이 통신

    어려워지는 수능 국어…수능특강·기출문제 챙기세요

    최근 국어 문제의 난도가 지나치게 높아지면서 많은 학생이 국어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습니다. 국어를 어떻게 공부해야 하는지 어려워하는 학생도 많습니다. 저도 국어 공부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수능까지 6개월 정도 남아 있는 이 시점에 국어를 어떻게 공부해야 하는지 알려드리려고 합니다.저는 5월까지는 국어, 수학, 영어, 사회탐구의 공부 비중을 4 대 4 대 1 대 1로 잡았습니다. 국어의 본질적인 실력을 늘릴 기회는 상반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5월에는 국어에 큰 비중을 두고 공부했습니다.우선, 수능특강의 중요성을 간과하지 마세요. 6월 모의고사 전까지 수능특강 독서와 문학을 1회독은 꼭 했으면 합니다. 작년 수능 비문학 경향을 보면 수능특강을 푸는 것의 중요성이 높아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6월 모의고사 이후에는 6월 모의고사 문제 유형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설 문제가 나옵니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 이 시기가 수능특강을 풀 수 있는 마지막 넉넉한 시간이기 때문에 꼭 지금 수능특강을 푸는 것을 추천합니다.기출문제의 중요성에 대한 얘기도 많이 들어봤을 것입니다. 기출문제는 수능 공부의 답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적어도 최근 4개년 기출문제를 모두 풀면서 지문과 선지를 분석해봅니다. 수능 문제는 패턴이 비슷합니다. ‘평가원이 왜 이런 식으로 글을 전개했을까, 왜 이 문장에서 이런 보조사를 사용했을까, 이 문단에서 가장 강조하는 내용은 무엇일까’란 생각으로 기출문제 지문을 분석해보세요. 기출문제를 꼼꼼히 반복해 읽다 보면 평가원의 출제 의도를 알게 됩니다. 지문을 읽으면서 다음에 어떤 내용이 나올지 유추해보면 문제 푸는 시간이 단축되

  • 임재관의 인문 논술 강의노트

    계열별 특성이 다른 이화여대 인문논술…1계열 영어지문, 2계열은 수리논술 출제

    이화여대 인문논술은 답안 분량이 제한돼 있지 않고 지원자들의 수준이 높은 편이므로 상대적으로 많은 분량을 채워야 합격에 유리합니다. 지문의 난이도는 어려운 편에 속합니다. 따라서 많은 학생이 속도 문제를 겪습니다. 계열 시험은 둘로 나뉘는데, 아래와 같은 특성 차이가 있습니다.수능 최저 자격은 국영수탐(1) 중 3과목 합 6(스크랜튼은 3과목 합 5)으로 높은 편입니다. 교과 반영 비율도 상당해 4등급 이하부터는 교과 감점을 논술답안 점수로 메꾸기 어렵습니다. 지원을 염두에 두는 학생은 미리 이화여대 방식으로 교과 계산(가장 잘한 과목으로 상위 30단위)해 3등급 안으로 들어와 있는지 확인해봐야 합니다. 아래 문제는 이화여대 2021학년도 수시 인문1계열 기출문제 중 선별된 두 문제입니다. 제시문을 읽고 흐름을 구체적으로 구상한 뒤 답안을 작성해 보세요. [문제1]제시문 [가]의 ‘복종’의 의미를 설명하고, 이와 관련된 두 가지 감시 기제를 제시문 [나]에서 찾아 비교하시오. (분량 자유)[문제2]제시문 [바]의 ①-②의 관계와 제시문 [사]의 ③-④의 관계를 대비하여 논하시오. (분량 자유)가역사상 특이한 현상들이 많지만 ‘마녀사냥’만큼 이해하기 힘든 현상도 드물 것이다. 실제로 유럽에서는 사회 전체를 위협하는 악마적인 세력이 존재한다고 철석같이 믿고 종교 재판소를 설치하여 마녀들을 소탕하는 운동을 벌였다. 개략적인 추산으로는 15세기 말부터 수백 년 동안 유럽에서 마녀로 판정을 받고 처형당한 사람이 약 10만 명에 이른다고 한다. 희생자들은 대개 여성, 빈민, 노인으로, 악마의 유혹에 쉽게 빠지게 된다고 여겨진 부류들이었다. 마녀사냥의 광풍이 불었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反求諸己 (반구제기)

    ▶한자풀이反: 돌이킬 반  求: 구할 구  諸: 모두 제  己: 몸 기잘못을 자신에게서 찾는다남을 탓하지 않고 스스로를 고침           - 《맹자(孟子)》맹자(孟子)의 호연지기(浩然之氣)는 담대한 기상이다. 비굴하지 않으며 스스로의 잘못을 인정하는 떳떳함이다.《맹자》 공손추편에는 이런 구절이 있다. “어진 자는 활 쏘는 사람과 같다. 활을 쏘는 사람은 자신을 바르게 한 뒤에 활을 당기는데, 쏘아서 적중하지 못하면 ‘나를 이긴 자를 원망하지 않고 오히려 나 자신에게서 원인을 찾는다(不怨勝己者 反求諸己而己)’.”반구제기(反求諸己)는 ‘되레 자신에게서 허물을 찾는다’는 뜻으로, 일이 잘못되면 남을 탓하지 않고 스스로를 돌아본다는 의미다. “내가 남을 사랑하는데 그가 나를 친애하지 않으면 내 사랑이 부족한지 돌아봐야 하고, 사람을 다스리려는데 다스려지지 않으면 내 지혜가 부족한지 돌아봐야 하고, 남에게 예(禮)를 다했음에도 그가 내게 예로 답하지 않으면 내 공경에 부족함이 없는지 돌아봐야 한다”는 말도 함의가 같다.공자는 “군자는 허물을 자신에게서 구하고 소인은 허물을 남에게서 구한다(君子求諸己, 小人求諸人)”고 했다. 공자 말에 비춰보면 ‘자기 집 두레박줄이 짧은 것은 탓하지 않고 다른 집 우물이 깊다고 한숨짓는다”는 《명심보감》 구절은 딱 소인을 빗댄 말이다.동서양 황금률의 공통분모는 ‘내 탓’이다. 신약성서 마태복음에 나오는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라는 예수의 말은 남을 대함에 스스로를 먼저 살피라는 뜻이

  • 영어 이야기

    greenback, bucks, grand는 모두 달러의 별명이죠

    UST is a stablecoin; and its value is pegged to the greenback. Luna is the native token for the Terra ecosystem and the reserve currency for UST.UST differs from other stablecoins like Tether and USD Coin in that it is not backed by any real-world assets such as bonds. In this sense, the success of the Terra ecosystem is dependent on investors' confidence that the Luna in circulation will not decrease in value.What the online community managers are pointing at is the decentralized finance (DeFi) protocol Anchor, which the company used to support the price of Luna.Anchor is a savings, lending and borrowing platform built on the Terra platform, which allows users to earn up to 19.5% in yields on UST deposits and take out loans against holdings. Critics have previously pointed out that high-interest rates are unsustainable given how expensive it would be to maintain those rates.At one point, a whopping 70% of all UST liquidity was deposited into Anchor.In addition to the lawsuit, the online community managers also plan to file a police complaint after getting some 20 investors together.테라는 미국 달러와 1 대 1로 가치가 고정된 스테이블코인이다. 루나는 이 테라의 가치를 떠받치기 위해 만들어진 코인으로, 테라의 준비통화 역할을 한다.테라는 테더를 비롯한 다른 스테이블코인과 달리 채권과 같은 실물자산을 담보로 발행되지 않는다. 이런 점에서 테라의 성공은 투자자들이 루나의 공급량이 늘어도 루나의 가치가 떨어지지 않으리라 신뢰하는지 여부에 달려 있다.피해자 모임인 온라인 커뮤니티의 운영자들이 지적하는 것은 루나의 가격을 떠받치는 탈중앙 금융(디파이)인 ‘앵커 프로토콜’이다. 앵커 프로토콜은 테라 플랫폼에서 작동하는 저축과 대출 시스템이다. 투자자는 테라를 맡겨 최고 연 19.5%의 이자를 받을 수 있고 대출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