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강홍민 기자의 직업의 세계

    'K뷰티' 돌풍 이끄는 화장품 연구원

    윤희정 한국콜마 메이크업연구소 연구원화장의 역사는 고대 네안데르탈인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네안데르탈인이 조개 껍데기에 담긴 노란 색소와 붉은 빛의 파우더를 썼다는 주장이 있다. 인류의 탄생 시점부터 화장이 있었다는 것이다.화장은 세상의 변화와 함께 다양성을 더해 왔다.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발랐던 기초화장품에서 색조, 기능성까지 각양각색의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여성의 전유물로만 여겨졌던 화장이 남녀불문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수단으로 자리잡으면서 화장품 시장은 더욱 확대되고 있다. 국내 대표 화장품 ODM(Original Development Manufacturing·제조자 개발 생산) 기업인 한국콜마 메이크업연구소의 윤희정 연구원을 만났다. 화장품 연구원은 어떻게 하면 될 수 있는지, 어떤 조건을 갖춰야 할지 등을 들어봤다.▶어떤 분야를 연구하고 있는지 소개해 주세요.“한국콜마 메이크업연구소에서 립 케어류부터 립틴트, 립스틱 등 립의 전반적인 제형에 대한 기술 연구와 제품 개발을 담당하고 있습니다.”▶립 제품 연구원은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하나요. “화장품에 대한 안전과 안정성을 기본으로 효능과 사용감이 좋은 화장품을 만드는 일을 합니다. 안전성은 화장품을 피부에 발랐을 때 안전한지를 평가하는 부분으로 유해물질 검사를 통해 기준치 이상의 유해물질이 검출되거나 알러지 반응이 나오는지 등을 평가하는 일이고요. 효능팀에서는 화장품에 들어가는 원료나 완성된 화장품이 피부에서 어떠한 효능을 보이는지 테스트 하고 평가하는 일을 합니다.”▶제형 개발은 뭔가요.“제형은 화장품에 들어가는 여러 가지 공통 성분, 즉 오일, 각종 추출물, 계면

  • 대학 생글이 통신

    수능일 정리노트 준비하고 평정심 찾아야

    수능이 다가오면서 수험생들의 부담도 커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수능 직전에 도움이 될 만한 팁을 공유해드립니다. 최종 정리의 시간지금까지 풀었던 문제집이나 모의고사 시험지가 있다면 쭉 보면서 틀린 문제들을 살펴보세요. 특히 약했던 개념들이 눈에 들어올 겁니다. 그 문제들을 어떻게 할지 전략을 짜보세요. 가령 내가 수학에서 등비급수 문제를 자꾸 틀린다면, 등비급수 문제들의 풀이를 외우는 방법도 있을 것이고, 영어에서 문법 문제를 자꾸 틀린다면 수능에 나올 만한 문법 문제만 모아두고 정리하는 것도 도움이 될 겁니다. 또 수능 당일 쉬는 시간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쪽짜리 정리 노트를 만들어보세요. 정리하는 과정에서도 내가 부족했던 부분들이 눈에 들어오고, 정신없는 쉬는 시간에 집중할 수 있어 도움이 됩니다. 나만의 행동 지침 수립긴장을 안 하고 싶다고 긴장이 안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내 인생의 많은 부분이 단순히 이 한 번의 시험만을 위해서 있었던 것 같은 기분도 들고, 그럴수록 더욱 더 긴장이 됩니다. 망치면 안 된다는 생각 때문에 평소와 달리 엄청 예민해지기도 합니다. 이럴수록 중심을 잘 잡는 것이 중요합니다.수능 당일에는 어떤 일이 생길지 모릅니다. 원래는 이 시간쯤이면 시험지 한 장이 넘어갔어야 하는데, 문제가 턱 막혀서 안 풀릴 수도 있어요. 그러면 ‘어떻게 하지’라는 생각에 초조해지기 시작합니다. 이럴 때 평정심을 유지할 수 있도록 세세한 행동 지침을 정해보세요. 만약 문제가 안 풀릴 경우 어떻게 할지부터, 시험 중간에 화장실을 급하게 가고 싶어지면 어떻게 해야 할지 같은 돌발 상황까지 미리 생각해두면 막상 그 상황이 닥쳤

  • 최준원의 수리 논술 강의노트

    가천대·한국외대 수리논술, 한 두 문제가 합격 좌우

    가천대, 한국외국어대로 대표되는 약식 수리논술은 기존 전공적성 고사를 약식 논술화한 것으로, 제시문 없이 수능과 비슷한 형식으로 주어지는 문제를 비교적 짧은 시간 안에 풀어야 하는 유형의 시험이다. 대체로 평이한 수준의 문제가 출제되기 때문에 한두 문제 정도가 합격선을 결정하며, 여기에 논술에서 요구하는 답안의 논리성도 평가 대상이 된다. 답안은 두세 줄 이내에서 가장 핵심적인 근거를 간결하게 작성하는 것이 좋다. 이때 주로 사용되는 사잇값 정리, 평균값 정리 등을 늘 사용할 수 있게 익혀두는 것이 필요하며 미분 문제에서는 항상 증감표를 문제 풀이의 근거로서 제시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포인트약식 논술에는 중학교의 기본 도형이나 경우의 수 등도 기본적으로 출제 범위에 포함될 수 있다.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見蚊拔劍 (견문발검)

    ▶한자풀이見: 볼 견蚊: 모기 문拔: 뽑을 발劍: 칼 검모기를 보고 칼을 뽑아든다사소한 일에 과민하게 대응함   - <위략(魏略)><위략(魏略)>은 중국 삼국시대 위나라 역사를 기록한 책이다. 위나라 사람 어환(魚)이 지은 이 책 ‘기리전’에는 한 노인의 얘기가 전해온다.조조에게 인정받아 대사농(大司農: 재정을 담당하는 관리)까지 지낸 왕사(王思)라는 사람이 있었다. 노년에는 성질 고약한 고집불통으로 변해 사소한 일에도 화를 내는 탓에 ‘가혹한 관리(苛吏)’로 불렸다. 성미가 급해서 글을 쓰는 데 파리(蠅)가 붓끝에 앉자 두세 번 쫓은 뒤 또 날아오니 화를 내며 일어나 쫓아냈고, 그래도 다시 오자 붓을 땅에 던지고 밟아 망가뜨렸다.이 고사는 조선에도 전해졌다. 세종의 명으로 만들어진 <운부군옥>을 비롯해 19세기 <송남잡지> <이담속찬> 등의 사전류와 속담집에도 나온다. 다만 왕사의 고사를 밝히되 이야기가 전해지면서 ‘모기를 쫓아내느라 칼을 뽑아 든다’는 견문발검(見蚊拔劍)으로 바뀌었다. 별것 아닌 일에 화를 내거나 사소한 일에 지나치게 대응하는 것, 작은 일을 하는 데 지나치게 큰 수단을 쓰는 것 등을 비유한다. 노승발검(怒蠅拔劍)으로도 쓴다.견문발검은 <논어>에 나오는 우도할계(牛刀割鷄)와 뜻이 닿는다. 우도할계는 닭을 잡는 데 소 잡는 칼을 쓴다는 의미로, 작은 일을 처리하는 데 지나치게 큰 수단을 사용함을 빗댄 말이다. 공자가 제자 자유(子遊)가 다스리는 무성에 와 보니 마을 곳곳에서 거문고 소리에 맞춰 노래하는 소리가 들렸다. 자유가 예악(禮樂)으로 그곳 백성들을 교화하는 것을 본 공자가 흐뭇한 마음에서 “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요소들의 관계, 구체적 수식으로 나타내?

    중요도는 웹 페이지의 중요성을 값으로 나타낸 것으로 링크 분석 기법으로 측정할 수 있다. 기본적인 링크 분석 기법에서 웹 페이지 A의 값은 A를 링크한 각 웹 페이지들로부터 받는 값의 합이다. 이렇게 받은 A의 값은 A가 링크한 다른 웹 페이지들에 균등하게 나눠진다. 즉 A의 값이 4이고 A가 두 개의 링크를 통해 다른 웹 페이지로 연결된다면, A의 값은 유지되면서 두 웹 페이지에는 각각 2가 보내진다.하지만 두 웹 페이지가 실제로 받는 값은 2에 댐핑 인자를 곱한 값이다. 댐핑 인자는 사용자들이 웹 페이지를 읽다가 링크를 통해 다른 웹 페이지로 이동하지 않는 비율을 반영한 값으로 1 미만의 값을 가진다. 댐핑 인자는 모든 링크에 동일하게 적용된다. 가령 그 비율이 20%이면 댐핑 인자는 0.8이고 두 웹 페이지는 A로부터 각각 1.6을 받는다. 웹 페이지로 연결된 링크를 통해 받는 값을 모두 반영했을 때의 값이 각 웹 페이지의 중요도이다. 웹 페이지들을 연결하는 링크들은 변할 수 있기 때문에 검색 엔진은 주기적으로 웹 페이지의 중요도를 갱신한다.- 2023학년도 9월 평가원 모의고사 -A를 링크한 각 웹 페이지들로부터 받는 값의 합… A가 링크한 다른 웹 페이지들에 균등하게 나눠진다. 즉 A의 값이 4… 유지되면서 두 … 각각 2가 보내진다.글을 읽으며 머릿속에 그림을 그릴 때 수학적 계산까지 고려해야 할 때가 있다고도 했다. 지문에서 ‘A를 링크한 각 웹 페이지들’ ‘A가 링크한 다른 웹 페이지들’이라 했는데 철수 쌤은 다음과 같은 그림을 그린다.‘페이지들’이라 했으므로 복수의 동그라미를 그려야 하나, 일단 ‘A를 링크한’ ‘A가 링크한’, 즉 입력과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수능 직후 정시 지원전략 점검 최우선…논술·면접 응시여부는 빠른 결정 필요

    올해도 수능 바로 다음날부터 논술, 면접 등 대학별 고사가 치러져 수험생으로선 잠깐의 여유도 없는 실정이다. 가장 우선해야 할 것은 정시 지원 전략을 점검하는 일이다. ‘수시 납치’를 피하려면 논술·면접 응시 여부를 빠르게 판단해야 한다. 수시 지원 대학, 학과보다 수준 높은 대학에 정시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면 과감하게 논술, 면접을 포기하는 전략이 필요할 수도 있다. 올해 수능 당일과 시험 종료 직후 정시 지원 전략과 관련해 대입 수험생이 꼭 챙겨야 할 일에 대해 정리해본다.인문계 수학 4등급 이하도 인서울 도전해봐야 … 자연계는 교차지원 등 유연한 전략 필요통합수능 첫해였던 지난해 정시 모집은 주요 대학 인문계 학과의 합격선이 주저앉고, 이과생들이 인문계 학과로 대거 교차 지원하는 등 이변의 연속이었다. 수학에서 선택과목에 따른 유불리가 입시 판도를 크게 뒤흔들었다. 올해도 모의고사 내내 수학에서 이과생(미적분 또는 기하 응시) 강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본수능에서 문이과 유불리는 되풀이될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정시 입시 결과에 집중해야 하는 이유다.통합수능 첫해 주요 대학 인문계 학과의 정시 합격선은 전반적으로 주저앉는 모습이었다. 문과생의 수학 백분위가 대체로 떨어지면서 합격선이 내려앉았다. 대입정보포털 ‘어디가’를 통해 발표된 주요 19개 대학 인문계 학과의 합격선(국어, 수학, 탐구 백분위 합, 70%컷)은 대학별로 평균 3.4점에서 18.8점까지 하락했다. 이와 반대로 자연계 학과의 합격선은 대학별로 통상 등락폭 범위 안에서 벗어나지 않았다.인문계 학과의 합격선이 전반적으로 하락하면서 인서울 도전 가능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희생자'는 의미변화를 겪은 말이죠

    ‘10·29(이태원) 참사’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세상만사가 다 언어로 표현되기에 이번 참사에서도 주목해야 할 어휘들이 꽤 있다. 정당성을 주장하는 일부 ‘언어 간 충돌’은 ‘다툼’으로 커지고, 자칫 소모적 진영논쟁의 ‘도구’로 전락할 우려마저 크다. 우리 관심은 정치가 아니고 순수하게 말의 용법과 변화에 있을 뿐이다. 이를 통해 우리말 현주소의 일단을 살펴보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무슨 말이 맞는지, 무엇을 써야 할지 그 판단과 선택은 오로지 독자 몫이다. 요즘은 ‘애석한’ 사고사도 ‘희생’이라고 해2015년 즈음해 국립국어원 온라인가나다 코너에 ‘희생자’에 관한 문의가 늘어났다. 그동안 알고 써왔던 의미 풀이가 달라졌기 때문이다. ‘희생자’는 한마디로 ‘희생을 당한 사람’이다. 그럼 ‘희생(犧牲)’은 무엇일까? 세 가지 의미로 쓰인다. ①다른 사람이나 어떤 목적을 위해 자신의 목숨, 이익 등을 바치는 것을 뜻한다. ②사고나 자연재해 등으로 애석하게 목숨을 잃음을 가리킨다. ③천지신명 등에 제사 지낼 때 제물로 바치는, 산 짐승을 말한다. 주로 소, 양, 돼지 따위를 바친다.‘희생’은 이 중 ③에서 시작했다. 글자를 풀어보면 확인할 수 있다. ‘희(犧)’ 자는 ‘소 우(牛)+숨 희(羲)’의 결합으로, 제사에 쓸 희생물을 그렸다. ‘생(牲)’은 우(牛)와 살아있음을 뜻하는 생(生) 자가 합친 글자다. 제사 등에 바칠 살아있는 소를 말한다. ‘희생물’ ‘희생양’ 같은 말에 ‘희생’의 본래 의미가 고스란히 남아 있다. 여기서 ①의 용법이 나왔다. ‘희생번트&rsq

  • 영어 이야기

    쏟아지는 말·요구사항 등에는 barrage 활용을

    In response, South Korea fired three air-to-ground missiles from warplanes into the sea north of the disputed border. North Korea shelled a different South Korean island in 2010 and a South Korean military unit near the Demilitarized Zone in 2015, but Wednesday was the first instance of Pyongyang flying a missile south of the countries’ disputed maritime border.South Korean authorities are analyzing whether the missile that crossed the border had gone off course or whether the flight path was intentional.Following the barrage of missiles, North Korea fired about 100 artillery shells in the buffer zone around the disputed maritime border. South Korea’s military sent messages warning North Korea to stop firing in violation of a 2018 inter-Korean military agreement.South Korean President Yoon Suk-yeol called an emergency meeting shortly after the launches, vowing a swift and firm response so that North Korea pays a price for its provocation.이에 대응해 한국도 북방한계선 이북의 공해상으로 세 발의 공대지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은 2010년 한국의 또 다른 섬에, 2015년에는 비무장지대 인근의 한국군을 향해 각각 포격을 가한 적은 있지만 북방한계선 남쪽으로 미사일을 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한국의 정보당국은 북방한계선을 넘은 미사일이 중간에 폭발했는지, 비행경로가 의도적이었는지 등을 분석하고 있다.북한은 미사일 발사에 이어 북방한계선 근처의 해상 완충구역에 약 100발의 포격도 가했다.한국군은 2018년 남북 간 맺은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포격을 즉각 중단하라고 북측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의 도발이 분명한 대가를 치르도록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해설barrage는 프랑스어에서 유래한 군사용어입니다. 적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