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2023학년도 대입 시기별 체크포인트!

    통합수능 첫해인 2022학년도 대입은 혼란의 연속이었다. 국어, 수학에서 선택과목에 따른 유불리 논란, 이과생의 인문계 학과로 교차지원 급증 등 수험생의 혼란이 컸다. 올해도 지난해와 같은 통합수능으로 이런 논란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 어느 해보다 꼼꼼한 계획과 발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 2023학년도 대입 주요 일정을 살펴보고, 시기별로 점검해야 할 체크포인트를 짚어본다. 1~2월 3월 학력평가 대비 집중학습 중요올해 3월 학력평가는 3월 24일(목) 치러진다. 3월 학평은 고3 첫 전국모의고사이면서 연간 수능 학습전략 방향을 결정짓는 중요한 시험이다. 1, 2월은 3월 학력평가에서 최선의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수능 학습에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 통합수능에서 국어는 ‘문학’과 ‘독서’를 공통으로 치르고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중 한 과목에 응시한다. 수학은 수학Ⅰ·Ⅱ를 공통으로 치르고, ‘미적분’ ‘기하’ ‘확률과통계’ 중 한 과목을 선택해 시험 본다. 특히, 국어와 수학 공통과목 학습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국어 공통과목 배점은 100점 만점 중 76점, 수학은 74점으로 공통과목의 배점이 높다. 그리고 통합수능은 최종 백분위, 표준점수를 계산하는 과정에서 공통과목의 점수 가중치가 끼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공통과목에서 높은 득점을 얻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3월 이후 선택과목 학습에 시간 투자를 해야 하기 때문에 3월 개학 전 2학년 과정에 해당하는 공통과목의 기초학습을 탄탄히 해 놓는 것도 중요하다.3월 전국 첫 모의고사 … 국어·수학 선택과목 풀어보기를3월 학력평가는 고득점 여부보

  • 킥스타트와 함께 하는 창업 이야기

    창업과 학업,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청년 기업인들

    한국에서는 청소년 시기에 창업을 시작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기엔 어려움이 많습니다. 학업과 사업을 병행하는 데 따르는 시간적 압박에 더해 청소년은 공부를 해야 한다는 사회적 시선도 극복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런 환경 속에서도 청소년 시절부터 사업을 하면서 시장의 변화를 이끌어낸 사례가 있습니다. 김영호 어시스트엔터프라이즈 대표김영호 대표는 중학생 때 당시 유행하던 게임의 공략, 육성법 등을 담은 홈페이지를 만들고 정액 요금을 받는 형태의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회원이 2000~3000명 됐다고 합니다. 이후 온라인 게임 전문 웹진들이 등장하면서 사업을 접기는 했지만 김 대표가 일찍부터 시장을 보는 안목을 지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김 대표는 22세 때 본격적으로 온라인 광고 분야에서 창업에 도전했습니다. 이후 다양한 경험을 거쳐 지금의 안과 광고 플랫폼 ‘안닥’을 창업했습니다. 마케팅 비용이 과도한 의료 분야의 고객과 서비스를 연결해 주는 플랫폼으로 색맹 검사, 안구질환 검사 툴도 개발했습니다. 이제우 커넥션 대표이제우 커넥션 대표는 중학생 때 주변에서 크리에이터 활동을 하고 싶지만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막막해 하는 사람들을 많이 봤습니다. 본인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래서 크리에이터가 되려는 사람들이 어떻게 시작하고, 어디서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 등 정보를 나누고 서로 협업할 수 있는 커뮤니티 ‘쿠즈’를 만들었습니다.유저의 입장에서 경험하면서 느낀 어려움을 해결하고 싶은 마

  • 최준원의 수리 논술 강의노트

    직접 증명이 막힐 때는 '결론'을 부정해 볼 것

    고1 수학에서 배운 바와 같이 어떤 명제와 그 ‘대우’ 명제의 참·거짓은 동일하다. 따라서 직접 증명이 막히면 결론을 부정했을 때 가정에 위배되는 모순이 생기는지를 보이면 된다. 이러한 증명법을 간접 증명 또는 귀류법이라고 하며 수리논술 답안을 채점할 때 직접 증명과 간접 증명의 논리성은 동일하게 인정되므로 증명 문제가 나오면 간접 증명을 항상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포인트수리논술에서 출제되는 증명 문제의 유형에는 가정으로부터 결론을 이끌어내는 일반적인 직접 증명 외에 수학적 귀납법에 의한 증명과 귀류법(간접증명) 등이 있다.

  • 대학 생글이 통신

    국어 경제관련 지문 대비 생글생글 틈틈이 읽어라

    의학·이공·자연계열에 진학을 희망하는 독자 여러분께 작은 도움이 되고자 수능 날의 생생한 기억을 되살리며, 수능 공부법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수능 시험의 시작인 국어 영역은 1교시인 만큼 긴장감이 동반됩니다. 국어 영역에서 승기를 잡으면 이후의 시험에서도 자신감이 붙을 겁니다. 이를 위한 국어 공부의 핵심은 ‘꾸준함’입니다. 국어 영역에서 요구하는 것은 크게 독해력과 문제 해결 능력입니다. 이 두 가지는 단기간에 향상되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따라서 두툼한 기출문제집을 구입해 하루 단위로 과제를 정한 후 빠짐없이 실천하는 공부법을 추천합니다.저는 매일 독서와 문학 영역에서 여덟 지문씩을 시간을 재고 푸는 훈련을 했습니다. 생글생글 신문의 시사, 교양 코너를 틈틈이 읽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이번 국어 영역에서는 금본위제와 환율, 브레턴우즈 체제에 대해 다루는 독서 지문이 킬러 문항으로 작용했습니다. 경제학 분야는 최고 난도의 독서 지문으로 출제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생글생글을 시간이 생길 때마다 읽어 볼 것을 추천드립니다.수학 영역은 공통과목과 선택과목 문제로 구성됐습니다. 공통과목은 지수함수, 로그함수, 삼각함수와 수열에 관해 다루는 수학1, 다항함수의 극한 및 미적분에 대해 다루는 수학2 과목입니다. 선택과목은 미적분, 기하, 확률과 통계로 구성됐습니다. 과목의 다양성과 계열통합적 시험의 특성상 수능 수학의 절대적 난이도는 기존 가형 시험지와 나형 시험지의 중간 정도이므로, 기출문제의 중요성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생각합니다. 여러 권의 문제집을 푸는 것보다 기출문제집의 회독 수를 쌓는 것이 시험장에서 낯선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정시 선발비중 40% 넘어…7000여명 뽑는 의약학계열 지역인재 비중 확대

    현 고2가 대입을 치르는 2023학년도부터 주요대 중심으로 수능이 중요한 정시가 40% 이상 확대된다. 2023학년도 대입 특징 및 전략에 대해 소개한다.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발표 전형계획안 기준 2023학년도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SKY의 정시 선발인원은 총 4761명(41.3%)에 달한다. 고려대의 정시 선발인원이 1709명(40.0%)으로 가장 많고, 연세대 1639명(43.3%), 서울대 1413명(40.7%) 순이다. 특히 서울대의 증가폭이 눈에 띄는데, 전년 대비 정시 선발인원이 366명 늘면서 정시 비중은 40%를 넘어섰다.SKY를 제외한 주요 10개 대의 정시 비중은 평균 41.8%로 더 높다. 경희대 정시 비중이 44.5%(2409명, 국제 포함)로 가장 높고, 중앙대 43.1%(2178명, 안성 포함), 한양대 43.0%(1415명), 한국외국어대 42.6%(1553명, 글로벌 포함) 순으로 높다.주요 21개 대 전체 정시 비중 평균은 40.0%에 이른다. 총 2만9261명을 정시로 뽑는다. 여기에 수시에서 뽑지 못해 정시로 이월하는 수시이월까지 감안하면 실제 정시 최종 비중은 대학별로 40%대 중반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정시 비중뿐 아니라 수시에서 적용하는 수능 최저학력기준까지 고려하면 주요대 입시에서 수능의 영향력은 막강하다. 정시와 수시 수능최저 적용 등 수능성적을 반영해 선발하는 비중은 대학별로 70%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대 입시에서 수능학습을 포기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다. 이 같은 경향은 지역별로도 뚜렷하다. 지방보단 수도권, 수도권보다는 서울 지역의 정시 비중이 높게 나타난다. 의약학계열 모집 7000여명 규모 … 수능학습 절대적2023학년도 대입은 자연계 성향 최상위권 학생에겐 큰 기회가 되는 해다. 전형계획안 정원 내외 기준으로 의대는 39개

  • 대학 생글이 통신

    인문·사회 논술 잘하려면 논리적인 글 분석부터

    논술 전형, 그중에서도 인문과 사회계열 논술은 간략하게 설명하면 ‘요구하는 내용을, 논리적으로’ 풀어내는 것이 핵심입니다. 주어진 지문에서 발문이 요구하는 내용을 정확히 찾고, 논리적으로 정리해 글로 풀어내는 것입니다. 이런 특성을 바탕으로 제가 논술 전형을 준비한 방법을 크게 두 가지로 나눠볼 수 있습니다.우선 간접적인 방법입니다. 이는 ‘논리적으로 풀어내는 것’을 연습할 수 있는 방법으로, 논술 응시를 결심한 학생만이 아니라 수능을 준비하는 분이라면 모두 실천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바로 논리적인 글을 분석해보는 것입니다. 문장과 문장이 어떻게 결합해 문단을 이루고 있는지, 어떤 이유로 정보를 제시하는 순서를 정했는지, 어떤 화제를 어떤 전개 방식으로 풀어내고 있는지 등을 파헤쳐 보는 것입니다. 단순하면서도 인내와 고민을 요하는 연습입니다. 이 연습에 투자한 시간이 쌓일수록 텍스트를 보는 안목과 독해력이 가파르게 향상될 것입니다.그렇다면 어떤 논리적인 글을 분석해야 할까요. 우리에게는 최고의 선생님들과 교수님들께서 검수하신 평가원 비문학 지문이 있습니다. 수능 비문학은 글을 정확하게 읽고 이해할 수 있는지를 물어보는 유형이기에, 제가 말씀드린 연습 방법은 수능과 논술을 함께 대비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교육청 모의고사 비문학 지문이나 LEET 지문도 좋습니다. 검증된 출제기관의 비문학 지문을 꼼꼼히 뜯어보며 고민하는 시간이 실력의 원천이 될 것입니다.다음으로는 직접적인 방법입니다. 앞서 말씀드린 방법이 ‘글’ 전체에 해당하는 것이었다면, 이번 방법은 대학 입시 인문 사회 논술만을 위한 방법입니다. 원론

  • 박동우 교수의 영어 이야기

    that·one, 앞 문장 일부 대체하는 대명사, 단어 반복 줄여주는 경제적인 표현 도구

    Sometimes art therapists do things that do not involve patients or clients, such as teaching, supervision, consultation, and research. The fundamental principles in each are identical to those for direct service, and follow the same sort of sequence. For example, it always helps to begin with some kind of assessment of the current situation. That means finding out where a patient is for therapy, where a student is for teaching or supervision, and where an institution or individual is for consultation. When doing research, it is important to know what has been done before by reviewing the literature.《Art Therapy》 중에서종종 미술치료사들은 교육, 지도, 상담 그리고 연구와 같이 환자나 고객과 관련되지 않은 것을 한다. 각각의 기본적인 원리들은 직접적인 서비스를 위한 기본적인 원리와 동일하며 동일한 순서를 따른다. 예를 들어, 현재 상황에 대한 어느 정도의 평가를 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하는 게 도움이 된다.그것은 환자가 치료를 받기 위해 어떤 상태에 있는지, 학생이 교육이나 지도를 하는 데 어떠한 상황에 있는지, 그리고 기관이나 개인이 상담을 하는 데 있어 어느 위치에 있는지를 찾아내는 것을 말한다. 연구할 때 문헌들을 검토하면서 지금까지 어떠한 것들이 연구되어 왔는지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 해설인간은 언어 생활을 하는 데 있어서 언어를 경제적으로 사용하고자 하는 본능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앞서 언급된 내용을 동일하게 사용해야 할 때, 그 내용을 그대로 다시 반복하지 않고 이를 경제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언어 장치를 사용합니다. 그러한 장치 중 하나가 바로 대명사입니다.본문에 있는 “the fundamental principles in each are identical to those for direct service”가 그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문장에서 those는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한 자·1척·영척은 30cm 이르는 말…전통적 단위어들, 일상 속에 살아있죠

    임인년 새해가 밝았다. 지난해 말에는 한국이 수출 6400억달러를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는 낭보로 한 해를 마무리했다. 무역 규모는 1조2600억달러로, 이탈리아를 제치고 세계 8위로 뛰어올랐다. 수출 최전선에는 오대양을 누비는 대형 컨테이너선들이 있다. 국내 1위 해운선사인 HMM(옛 현대상선)은 세계 최대인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등을 포함, 지난해 선복량 80만TEU를 돌파했다. 야드법 기반 TEU, 세계적으로 통용돼수출로 먹고사는 한국에서 TEU는 언론에 비교적 자주 등장하는 용어다. 단위어로,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아직 없고 개방형 사전인 《우리말샘》에는 올라 있다. 해운 물동량을 나타낼 때 쓰는 말인데, 일반 독자들에겐 여전히 어렵다. 우선 일상적인 용어가 아니다. 그래서 신문에서는 독자들이 알기 쉽게 주석을 단다. “부산신항은 세계 7위 컨테이너 항만으로, 지난해에 2270만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를 처리했다” 식이다. 이때 괄호 안 풀이를 ‘6m짜리 컨테이너 1개’라고 해도 같은 뜻이다. 야드파운드법으로 쓰느냐 미터법으로 하느냐에 따른 차이다.TEU는 ‘twenty-foot equivalent units’의 약자로, 컨테이너 크기를 나타낸다. 컨테이너선의 적재능력이나 하역능력, 컨테이너 화물의 운송실적 등 컨테이너와 관련한 통계 기준으로 사용되는,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말이다. 그런데 우리는 이미 미터법에 익숙해져 있어서 영미에서 주로 쓰는 전통적 단위인 ‘피트’로 표시해선 쉽게 크기를 가늠하기 힘들다.1피트는 미터법으로 바꾸면 약 30cm에 해당한다. 20피트이니 대략 6m다. 야외에 가건물로 쓰이는 컨테이너 박스를 떠올리면 크기를 짐작하기 쉽다.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