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기존 개념을 새로 정의해서 외연을 확장하며 글 읽기

    워드 프로세서에서 단어 찾기와 같은 검색은 저장되어 있는 문자열을 대상으로 검색어가 포함된 문자열을 찾는 것이다. (중략)검색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검색어를 저장되어 있는 문자열의 부분 문자열과 비교하는 알고리즘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우리글’이라는 검색어를 ‘한글: 우리나라에서 창제된 우리글’이라는 띄어쓰기()가 포함된 18글자의 대상 문자열에서 검색한다고 가정해 보자. ㉠가장 간단히 떠올릴 수 있는 방법은 ‘우리글’이 3글자이므로 대상 문자열을 3글자씩 잘라 1글자씩 비교하는 것이다. ‘한글:’, ‘글:’, ‘:우’ 등과 같이 16개의 비교 대상을 만들고 이를 검색어와 각각 비교하여 모두 같은지 확인한다. 하나의 비교 대상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3글자를 각각 비교해야 하므로 총 16×3번 비교를 하게 될 것이다.12. ㉠에 <보기>의 조건을 모두 추가하여 검색한다고 할 때, 이에 대한 설명으로 적절하지 않은 것은?[조건]●검색어에 문장 부호가 포함되지 않는 경우 문장 부호가 있는 부분 문자열은 비교 대상에서 제외한다.●검색어에 띄어쓰기가 포함되는 경우 띄어쓰기의 위치가 일치하지 않는 부분 문자열은 비교 대상에서 제외한다.-2022학년도 03월 교육청 전국연합학력평가-문자열의 부분 문자열… 한글: … 띄어쓰기()가 포함된 18글자의 대상 문자열새로운 과학기술이 나오면 기존의 개념을 또 다른 정의를 부여해 사용하기도 한다. 지문의 주요 개념인 ‘문자’가 그 사례다. 흔히 우리는 ‘문자’를 인간의 언어를 적는 데 사용하는 시각적인 기호 체계로서, 한자, 알파벳, 한글 따위라고 알고 있다. 이는 언어

  • 영어 이야기

    돈을 버는 건 make money, 큰돈을 버는 건 rake in

    Mirae Asset Venture Investment Co. is forecast to rake in more than 400 billion won($325 million) for its investment in Moloco Inc.Mirae Asset poured 13 billion won into the artificial intelligence-powered mobile ad solutions provider and expects to enjoy more than 400 billion won worth of profit from valuation.The venture capital arm of the Mirae Asset Financial Group has been discovering leading startups in the United States, Europe, and Asia since four years ago.Three startups that the VC has invested at their early stages have risen to the ranks of unicorns or private companies worth $1 billion or more.Moloco has a post-money valuation in the range of $1 billion to $10 billion as of Aug. 17, 2021, based on calculations by PrivCo.The startup has raised a total of $192 million in funding over 6 rounds, according to CrunchBase. Their latest funding was raised on Aug 17, 2021 from a Series C round.미래에셋그룹 벤처캐피털(VC)인 미래에셋벤처투자가 몰로코에 투자해 4000억원 이상의 평가이익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몰로코는 미국의 인공지능(AI) 기반 광고 솔루션 기업이다. 미래에셋은 이 회사에 130억원을 투자해 4000억원 넘는 평가차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미래에셋벤처투자는 약 4년 전부터 미국, 유럽, 아시아 등에서 우량 스타트업을 발굴해왔다. 미래에셋벤처투자가 자금을 댄 초기 기업이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으로 성장한 사례는 몰로코를 포함해 세 곳에 달한다.비상장사 리서치 전문기업인 프리브코에 따르면 몰로코의 기업 가치는 2021년 8월 기준으로 10억달러에서 최대 100억달러에 달한다. 크런치베이스에 따르면 몰로코는 최근 여섯 차례에 걸쳐 총 1억9200만달러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가장 최근에 받은 자금은 2021년 8월의 시리즈C 투자였다. 해설미래에셋금융그룹이

  • 생글 학습·진로 기타

    기준금리

    [문제1] 미국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를 인상한다고 가정하자. 기준금리 인상으로 미국이 기대하는 효과가 아닌 것은?(1) 수입의 증가(2) 단기자본의 유입(3) 달러화의 평가절상(4) 미국 상품의 가격경쟁력 약화(5) 원자재 수입물가 상승으로 미국 국내 물가 상승[해설] 미국의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미국의 시장금리가 오르고, 미국의 고금리를 탐낸 글로벌 자금이 미국으로 이동한다. 즉, 미국으로 자본이 유입된다. 자본 유입에 따라 자본수지가 개선되면 달러화의 가치는 높아진다. 달러화의 가치가 높아지면 원자재의 수입 물가는 하락한다.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물가는 하락한다. [정답] ⑤[문제2] 다음은 우리나라 가계신용(가계부채)에 대한 신문 보도 제목들이다. 이에 대한 추론이나 설명으로 옳은 것을 <보기>에서 모두 고르면?- 한국은행, 연내 기준금리 인상 유력- 가계부채 1850조원 육박, 빚내서 집 산 가구 비상- 가계 가처분소득 대비 개인부채 비율 200% 육박< 보 기 >가.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고 금융회사 부실이 우려된다.나. 변동금리 대출자의 이자 상환 부담이 증가할 것이다.다. 신용카드나 할부 판매 이용액은 가계부채에 포함되지 않는다.라. 가처분소득 전부를 빚 갚는 데 쓰면 부채를 모두 갚을 수 있다.(1) 가, 나(2) 가, 다(3) 나, 다(4) 나, 라(5) 다, 라[해설] 기준금리가 오르면 대출 비용(높은 이자)이 증가한다. 그러면 부동산 투자가 부담스럽다. 부담 상승은 매입세 약화와 가격 하락을 부른다. 금리가 높아지면 빚을 낸 사람, 즉 대출자의 이자 상환 부담이 증가한다. 가계부채는 일반가계가 금융기관에서 직접 빌린 돈과 신용판매회사 등을 통해 외상으로 구입한 금액을 합한 것이다.

  • 대학 생글이 통신

    중학교 땐 성적 향상보다 공부법 습득에 방점 둬야

    올해 처음으로 시험을 보게 될 많은 중학생 친구들에게 작은 조언을 드리고자 합니다.먼저 저는 중학교에서 받는 성적은 그리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성적이 중요한 지표로 작용하는 때는 대학 입학의 두 가지 전형인 수시, 즉 고등학교에서의 내신과 정시, 우리나라의 많은 고등학생이 준비하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정도가 될 것입니다. 그럼 중학교 공부는 무엇을 목표로 해야 할까요?중학교에서의 공부는 성적 올리는 게 아니라 공부하는 방법을 습득하는 데 방점을 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3년이라는 시간 동안 구체적으로 무엇을 알아봐야 할까요?첫 번째, 나는 하루 중 어떤 시간대에 집중이 잘될까? 고등학생들이 하는 여러 가지 고민 중 하나는 공부할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제 생각에 24시간이라는 긴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면 필요없는 고민입니다. 일찍 일어나 상쾌한 기분으로, 또는 일과를 마친 뒤 깜깜하고 조용한 밤에 그날 배운 것들을 공부해보는 등 내가 어떤 환경에서 최고의 집중력을 발휘할 수 있는지 미리 파악해보길 바랍니다.두 번째, 과목별로 어떻게 공부하면 좋을까? 노트에 보기 좋게 공부한 내용을 정리해보기도 하고, 백지에 암기한 내용을 쭉 써 내려가고, 최대한 많은 문제를 풀며 개념을 응용하려고도 해보고, 입으로 소리 내 말하며 복습해보고, 누군가에게 배운 내용을 설명하며 개념을 숙지하는 등 여러 방법을 시도해보세요. 분명 여러분에게 딱 맞는 공부법이 나타날 거예요!세 번째, 나는 어떤 과목을 좋아하고 잘할까? 공부가 너무 싫다고 하는 친구들도 분명 학교에서 배우는 많은 과목 중 하나 정도는 흥미를 느낄 거예요. 아니면 공부가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전국 44개 대학 1만1231명 논술전형으로 선발…수능 최저 있는 곳 전략적으로 노려볼 만

    내신 성적이 낮은 수험생은 수시에서 논술전형을 노려볼 만하다. 2023학년도 논술전형의 선발 규모 및 특징을 분석해본다.2023학년도 수시모집에서 논술전형은 44개 대학에서 총 1만1231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논술전형 선발 규모는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발표 기준 수시·정시 총 선발 인원 중 3.2%에 불과하지만 논술을 치르는 44개 대학 중 37곳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어 수험생들의 관심이 높은 편이다. 서울권에선 23개 대학이 5526명을, 수도권(경기·인천)에선 14개 대학이 3822명을 모집한다. 주요 15개 대학 중 서울대와 고려대를 제외한 모든 대학에서 논술전형을 시행한다. 비수도권은 연세대(미래) 고려대(세종) 홍익대(세종) 부산대 등 수험생의 관심이 높은 대학을 중심으로 7개 대학에서 1883명을 예정하고 있다.최근 2년간 논술전형 총 선발 인원은 소폭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지만 실시 대학 수는 꾸준하게 늘었다. 2022학년도엔 고려대(세종) 가천대(글로벌·메디컬) 수원대 등 네 곳이 논술전형을 추가했다. 올해에는 서경대(219명) 홍익대(세종·121명) 두 곳이 논술전형을 신설했다. 서경대는 ‘논술 40+학생부(교과) 60’의 방법으로 선발하는데, 학생부(교과) 비중이 커 외형적으로는 학생부위주전형으로 분류되지만 논술 성적이 당락에 지대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대학별로 보면 가천대(글로벌)가 775명으로 선발 인원이 가장 많고 수원대(528명) 경북대(472명) 인하대(469명) 순으로 선발 규모가 크다. 주요 15개 대학 중엔 건국대(434명) 중앙대(424명) 홍익대(405명) 성균관대(360명) 연세대(346명) 동국대(312명) 순으로 선발 인원이 많다. 내신 영향력 미미 … 4~5등급대도 주요대 도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백열[배결]전구'와 '문학열[문항녈]'

    ‘고유명사의 발음은 명확히 규정돼 있지 않습니다. 이런 경우 기존의 관습적 발음이 인정될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단어의 발음이나 해당 인명의 표기 등을 두루 고려했을 때 [윤서결]로 발음하는 것이 좀 더 적절해 보입니다.’ 지난 3월 국립국어원이 홈페이지 내 게시판인 ‘온라인가나다’에 올라온 답변 요지다. 20대 대통령으로 선출된 윤석열 당선인의 이름을 어떻게 발음하는 게 좋을지 국어원이 내린 유권해석이다. 합성어냐 아니냐에 따라 ‘-열’ 발음 달라져표준어 규정의 하나인 ‘표준발음법’은 한자어 이름을 어떻게 불러야 할지 명시적 규정을 담고 있지 않다. 그로 인해 그의 이름이 널리 알려진 지 2년여가 됐건만 언중 사이에 통용되는 발음은 여전히 두 가지다. [윤성녈]과 [윤서결]. 더구나 전에는 당선인 대변인이 [성녈]로 불렀는데, 최근엔 [서결]로 발음해 더욱 헷갈린다.많은 논란과 주장이 나왔지만, 핵심은 한자어 이름을 합성어로 볼 것인지 아닌지로 귀착된다. 합성어로 보면 [성녈]이고, 한 단어로 보면 [서결]이다. 여기에 고유명사라는 특수성을 고려해 판단하면 된다. 그런데 이름의 합성어 여부 판단이 그리 간단치 않다. 합성어에 관한 변별 자체가 역사적으로 논란거리였다. 국립국어원에서는 이번 온라인가나다 답변을 통해 이름(名)을 합성어로 보지 않는다고 의견을 밝힌 셈이다.2음절 한자어를 비롯해 이름을 합성어로 보기 어려운 것은 ‘흡열/절약/독약/석양/면역’ 같은 단어 몇 개만 봐도 금세 드러난다. 한자어라는 특성상 뜻글자 결합으로 이뤄졌지만, 글자와 글자 간 경계를 느끼지 못한다. 이들은 발음할 때 자연스럽게 [흐별/저

  • 대학 생글이 통신

    중간고사와 수행평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 팁!

    제가 다녔던 고등학교는 수시 중점 학교로, 수행평가에 비중을 많이 뒀는데요. 어떤 날은 매 교시 모둠 활동, 서술형 평가, 개인 탐구 및 발표 활동 등 수행평가가 몰아치는 때도 있었습니다. 이렇게 수행평가의 강도가 높은 상황에서 모의고사와 내신도 챙겨야 했기에 하루하루가 정신없이 지나간 것 같습니다. 이때 수행평가에 비중을 크게 두고 시간을 투자해야 할지, 시험 준비에 전념해야 할지 내적 갈등이 심했습니다.이런 문제에 대한 제 조언은, 첫째로 학교 선생님이 나눠주는 수업계획서와 평가계획서를 보고 평가 비율을 확인하는 것입니다. 이를 통해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각종 수행평가가 성적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어느 정도 되는지 확인하고 중요도 순위를 매겨 수행평가 준비와 시험 대비를 하기 바랍니다. 예를 들어 중간고사 비중이 35%고 개인 발표 수행평가가 10%를 차지한다면 10%인 후자를 열심히 준비하되, 35%인 시험도 절대 소홀히 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또 평소 과목별 시험 출제 난이도와 경향을 파악해 모두가 잘 볼 확률이 높은 시험이라면 수행평가를 더 열심히 준비하고, 변별력이 높은 시험이라면 시험 준비에 시간을 더 투자할 것을 추천합니다.두 번째로, 정기고사 대비를 일찍 시작할 것을 제안합니다. 많은 학생이 선생님이 시험 범위를 알려줄 때까지 기다리거나 벼락치기로 정기고사에 응합니다. 하지만 선생님들도 시험에 대한 공지를 늦게 할 때가 있습니다. 넋 놓고 기다리고만 있으면 어느새 시험이 코앞에 다가와 방대한 양의 시험 범위를 수박 겉핥기식으로만 공부하고 만족할 수 없는 시험 결과를 받을지도 모릅니다. 또 여러 과목의 수행평가와 비교과 활동을 준비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和而不同 (화이부동)

    ▶한자풀이和: 화할 화  而: 어조사 이  不: 아닐 부  同: 같을 동여러 사람과 두루 화합하되바른 뜻은 꺾지 않는다는 의미  -《논어(論語)》공자가 살던 춘추시대는 정치적으로 혼란했다. 주(周) 왕실의 권위가 흔들리면서 곳곳에서 제후국의 패권다툼이 생기고, 의(義)보다는 이(利)를 좇는 자들이 많아졌다. 공자의 극기복례(克己復禮)는 사사로운 욕심을 극복하고 예(禮)로 돌아가자는 것으로, 속세의 삿됨을 나무라는 뜻이기도 하다. 극기복례는 공자가 강조한 인(仁)의 핵심이다.《논어》 자로편에는 ‘군자는 화이부동(和而不同)하고 소인은 동이불화(同而不和)한다’는 공자의 말이 나온다. 화이부동(和而不同)은 화합하되 자기의 소신이나 의로움까지 저버리지는 않는다는 뜻이다. 반대적 의미인 동이불화(同而不和)는 겉으로는 화합한 듯하지만 속으로는 딴 뜻을 품고 있다는 의미다. 군자는 사람들과 어울리면서 모나게 행동하지 않지만 바르지 않은 생각까지 동조하지는 않는다는 얘기다. 반면 소인은 교언영색으로 상대의 비위를 맞추지만 안팎이 다른 태도를 취한다는 거다.공자는 군자와 소인을 대비시켜 군자적 태도가 인간이 추구해야 할 덕목임을 강조했다. ‘군자는 권세가 생기면 덕을 어떻게 베풀까를 고민하고, 소인은 권세가 생기면 권력을 어떻게 휘두를까를 생각한다’ ‘군자는 곤궁함을 굳게 견디지만, 소인은 곤궁해지면 나쁜 짓을 생각한다’ 등에는 공자의 인간철학이 담겨 있다. 연관된 고사성어 부화뇌동(附和雷同)은 ‘우렛소리에 맞춰 함께한다’는 뜻으로, 자신의 뚜렷한 소신 없이 그저 남이 하는 대로 따라가는 것을 이른다.공자는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