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가렴주구 (苛斂誅求)

    ▶한자풀이  苛: 가혹할 가  斂: 거둘 렴  誅: 벨 주  求: 구할 구가혹히 세금을 거두고 재물을 빼앗다백성을 괴롭히는 포악한 정치를 이름          - 《예기(禮記)》공자가 제자들을 데리고 태산 기슭을 지나고 있을 때였다. 한 여인이 세 개의 무덤 앞에서 목 놓아 울고 있었다. 수레 위에서 여인의 울음소리를 듣고 있던 공자가 제자 자로에게 그 까닭을 알아보라고 했다. 자로가 여인에게 다가가 물었다. “당신의 울음소리를 들으니 굉장히 슬픈 일을 당한 것 같은데 무슨 일인지요?”여인이 더욱 흐느끼며 답했다. “옛적에 시아버지가 호랑이에게 잡아 먹혔고 제 남편도 호랑이에게 당했는데, 이제 아들이 또 그것에게 죽었습니다.” 자로가 의아해 물었다. “그런데 어찌하여 이곳을 떠나지 않았습니까?” 여인이 이유를 설명했다. “이곳은 세금을 혹독하게 징수하거나 부역을 강요하는 일이 없습니다. 다른 곳으로 가면 무거운 세금 때문에 그나마도 살 수가 없습니다.”자로에게 여인의 말을 전해 들은 공자가 제자들에게 말했다. “잘 들어라. 가혹한 정치는 호랑이보다 더 무서운 것이니라.”《예기(禮記)》에 나오는 일화로, 가렴주구(苛斂誅求)는 가혹하게 세금을 거두거나 백성의 재물을 억지로 빼앗는 것을 뜻한다. ‘가혹한 정치는 호랑이보다 무섭다’는 가정맹어호(苛政猛於虎)도 가렴주구와 뜻이 같다. 민생도탄(民生塗炭) 도탄지고(塗炭之苦)도 가혹한 정치를 이르는 말이다.공자는 “정(政)의 의미는 곧 정(正)”이라고 풀이했다. 자신을 바로잡는 일이 남을 바로잡는(正) 일, 곧 정치라는 의미다. 공자에 따르면 지도

  • 최준원의 수리 논술 강의노트

    수리논술 해결의 시작은 용어의 '수학적 정의'부터

    본문의 문제에 제시된 ‘변화율’이라는 용어는 항상 ‘순간변화율’ 또는 ‘미분계수’의 의미로만 쓰이며 ‘평균변화율’ 즉, ‘기울기’와는 다른 개념이다.좀 더 정확히는 ‘기울기의 극한’이 ‘변화율’을 의미하며, 다만 이 경우 문제의 조건에서처럼 변화율이 일정하면 그 값이 기울기와 같게 되는 것뿐이다. 이처럼 주어진 용어들의 수학적 정의를 엄밀히 이해하고 그 차이를 정확하게 구분해야 출제 의도 및 문제 전체의 구조를 올바르게 파악할 수 있다. 포인트‘변화율’과 동일한 수학적 의미를 지니는 용어로는 ‘증가율’ ‘순간변화율’ ‘미분계수’ ‘접선의 기울기’ 등이 있다.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입장의 생각과 일치하면 수용, 일치하지 않으면 거부

    사회의 형성과 지속을 위한 조건이라 할 법은 저마다의 행복을 증진시킬 때 가장 잘 준수되며, 전체 복리를 위해 법 위반자에게 설정된 것이 형벌이다. 이런 논증으로 베카리아는 형벌권의 행사는 양도의 범위를 벗어날 수 없다는 출발점을 세웠다. (중략)인간의 정신에 크나큰 효과를 끼치는 것은 형벌의 강도가 아니라 지속이다. 죽는 장면의 목격은 무시무시한 경험이지만 그 기억은 일시적이고, 자유를 박탈당한 인간이 속죄하는 고통의 모습을 오랫동안 대하는 것이 더욱 강력한 억제 효과를 갖는다는 주장이다. 더욱 중요한 것을 지키기 위해 희생한 자유에는 무엇보다도 값진 생명이 포함될 수 없다고도 말한다.이처럼 베카리아는 잔혹한 형벌을 반대하여 휴머니스트로,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을 말하여 공리주의자로, 자유로운 인간들 사이의 합의를 바탕으로 논의를 전개하여 사회 계약론자로 이해된다. 형법학에서도 형벌로 되갚아 준다는 응보주의를 탈피하여 장래의 범죄 발생을 방지한다는 일반 예방주의로 나아가는 토대를 세웠다는 평가를 받는다.  ① …고 보는 공리주의의 입장에서 … 반대 ② …으므로 일반 예방주의의 입장에서 폐지 ③ …이어서 휴머니즘의 입장에서 인정하지 못한다. … ④ …는 이유로 사회 계약론의 입장에서 … 비판… ⑤ …의 관점으로 …을 바라보는 형법학의 입장에서 …는 데 찬성‘입장(立場)’은 당면한 상황을 뜻하는데, 관점 주장 생각 등의 의미일 때가 있다. 또한 ‘보다’가 ‘생각하다’ ‘주장하다’의 의미일 때가 있다. 이 선택지에서도 ‘입장’ ‘(바라)보는’은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20대 대선이 깨우쳐준 '마침표 용법' 한 가지

    예전부터 대통령선거 운동 과정에서 후보들의 한글맞춤법 실수는 약방의 감초처럼 늘 있어 왔다. 이번 대선에서도 예외가 아니었다. 지난해 11월 불거져 나온 ‘반듯이/반드시’ 논란은 잘 알려져 있다. 방명록 표기를 둘러싸고 벌어진 이 공방전은 오류 표기가 아닌 것으로 이미 판정 났다. 그보다 새삼 이 얘기를 되짚어본 까닭은 당시 간과하고 지났던 ‘문장부호 용법’ 하나를 살펴보려는 때문이다. 마침표는 ‘연월일’ 대신…맨 뒤까지 찍어야이른바 ‘열에 아홉은 틀리는’ 이 맞춤법 용법은 마침표의 여러 기능 중 하나다. 당시 후보는 정확히 적었기에 논란의 대상에서 비껴나 있었다. 하지만 일반 국민은 틀리기 십상이다. 내용상 누군지 드러나겠지만. 우리 목적이 정치적 관심과는 거리가 있으므로 굳이 실명을 쓸 이유는 없어 보인다.지난해 11월 10일 A후보는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해 방명록을 작성했다. 이때 그는 ‘2021. 11. 10. ○○○’이라고 썼다. 선거가 끝난 뒤 첫 공식행사인 현충원 참배 당시에도 ‘2022. 3. 10. ○○○’이라고 정확히 적었다. 연월일을 적을 때 한글 대신 마침표를 쓰는 것은 문장부호법에 따른 용법이다. 문장부호에 관한 규정은 한글맞춤법 부록으로 수록돼 있는데, 각 부호의 이름과 사용법을 일일이 정해 놓았다. 이 역시 맞춤법의 하나라 당연히 지켜야 할 규범이다.문장부호법에 따르면, 아라비아 숫자만으로 연월일을 표시할 때 글자 대신 마침표로 나타낼 수 있다. 즉, ‘2022년 3월 10일’을 ‘2022. 3. 10.’으로 써도 된다. 이때 주의할 게 ‘일’을 나타내는 마침표를 생략하면 안 된다는 점이다. 하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파경 (破鏡)

    ▶ 한자풀이破: 깨뜨릴 파 鏡: 거울 경'깨진 거울'이라는 뜻으로부부가 금실이 안 좋아 이혼함  - 《태평광기(太平廣記)》남북조시대 남조의 마지막 왕조인 진(陳)이 망할 즈음 낙창공주는 태자사인(太子舍人) 서덕언의 부인으로 미모가 뛰어났다. 서덕언은 부인과 헤어질 것을 늘 염려했는데, 수나라 대군이 진을 공격하기 시작하자 불안감이 더 커졌다. 진이 망하면 부인은 수의 권력자에게 넘어갈 게 뻔했다. 그는 거울을 반으로 잘라 부인과 나눠 가졌고 후일 다시 만날 것을 약속했다.진나라는 망했고, 낙창공주는 수나라 건국 일등공신인 월국공(越國公) 양소(楊素)의 첩이 되었다. 오랜 피난 끝에 장안으로 돌아온 서덕언은 정월 보름날 장에 나가 부인이 있는지 살폈다. 그곳에는 낙창공주가 보낸 하인이 깨진 거울(破鏡)을 팔고 있었는데, 터무니없이 비싼 값을 불러 사람들이 그를 비웃었다. 서덕언은 하인에게 그간의 사정을 털어놓고 물었다.“내 아내는 어디 있소?” “낙창공주는 수나라 월국공 양소의 첩이 되어 있습니다. 공주께서 소인을 시켜 해마다 정월 대보름날 장에 나가 이걸 비싼 값에 내놓으라고 하셨습니다.”서덕언은 부인이 이미 남의 첩이 됐다는 말에 탄식하면서도 시 한 수를 지어 하인에게 주며 당부했다. “이 반쪽 거울과 함께 시를 내 아내에게 전해주시오.” 시는 애절했다.거울이 당신과 함께 떠났으나거울만 돌아오고 사람은 돌아오지 못하는구나보름달 속 항아의 그림자는 돌아오지 않건만밝은 달빛은 속절없이 휘영청하구나시를 받아 읽은 낙창공주는 슬피 울면서 곡기를 끊었고, 사정을 들은 양소가 서덕언을 불러 낙창공주를 되돌려주고

  • 영어 이야기

    대면 수업은 in-person class라고 하고…비대면 수업은 untact class 아닌 online class라 하죠

    In the latest sign that life is going back to something that resembles the pre-pandemic past, BTS is returning to the stage in Seoul.The K-pop band, which had performed in the US but not in its home country since 2019, is holding three in-person concerts in South Korea next month, the group’s management agency, HYBE Co., said on Wednesday.BTS’s return to action comes despite South Korea’s largest Covid-19 outbreak of the pandemic, which prompted the US State Department this week to advise Americans not to travel to the East Asian country. The move also comes as a fifth BTS member, out of the group’s seven individuals, tested positive for Covid-19.BTS performed on stage in front of fans in Los Angeles last fall - its first in -person performance since the pandemic began. The Los Angeles concerts sold 214,000 tickets and grossed $33.3 million, according to Billboard Boxscore.세상이 코로나19 대유행 이전과 비슷한 모습으로 돌아가고 있다. 가장 최근 신호 중 하나로 BTS가 서울에서 공연을 한다.하이브는 수요일 BTS가 다음달 세 차례에 걸쳐 한국에서 대면 콘서트를 연다고 밝혔다. BTS는 그동안 미국에서는 공연을 해왔지만 고국인 한국에서는 2019년부터 한 번도 콘서트를 열지 않았다.BTS의 복귀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유행이 정점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이뤄져 눈길을 끈다. 미국 국무부는 이번주 미국인들에게 한국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하기도 했다. 게다가 7명의 BTS 멤버 중 5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상태다.BTS는 지난가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팬들 앞에 섰다.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뒤 첫 대면 콘서트였다. 빌보드 박스스코어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 콘서트 티켓은 21만4000장이 팔려 333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해설본문은 BTS가 한국에서 콘서트 무대에 복귀한다는 내용의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시간의 순서 고려해 원인·결과 정확하게 파악해야

    광각 카메라는 큰 시야각을 갖고 있어 사각지대가 줄지만 빛이 렌즈를 지날 때 렌즈 고유의 곡률로 인해 영상이 중심부는 볼록하고 중심부에서 멀수록 더 휘어지는 현상, 즉 렌즈에 의한 상의 왜곡이 발생한다. 이 왜곡에 영향을 주는 카메라 자체의 특징을 내부 변수라고 하며 왜곡 계수로 나타낸다. 이를 알 수 있다면 왜곡 모델을 설정하여 왜곡을 보정할 수 있다. 한편 차량에 장착된 카메라의 기울어짐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왜곡의 원인을 외부 변수라고 한다. ㉠촬영된 영상과 실세계 격자판을 비교하면 … 왜곡을 보정할 수 있다.왜곡 보정이 끝나면 … 시점 변환이 필요하다. 카메라가 3차원 실세계를 2차원 영상으로 투영하면 크기가 동일한 물체라도 카메라로부터 멀리 있을수록 더 작게 나타나는데, 위에서 내려다보는 시점의 영상에서는 거리에 따른 물체의 크기 변화가 없어야 하기 때문이다.㉡왜곡이 보정된 영상에서의 몇 개의 점과 그에 대응하는 실세계 격자판의 점들의 위치를 알고 있다면, 영상의 모든 점들과 격자판의 점들 간의 대응 관계를 가상의 좌표계를 이용하여 기술할 수 있다. 이 대응 관계를 이용해서 영상의 점들을 격자의 모양과 격자 간의 상대적인 크기가 실세계에서와 동일하게 유지되도록 한 평면에 놓으면 2차원 영상으로 나타난다. 이때 얻은 영상이 ㉢위에서 내려다보는 시점의 영상이 된다.15. ㉠~㉢을 이해한 내용으로 가장 적절한 것은?① ㉠에서 광각 카메라를 이용하여 확보한 시야각은 ㉡에서는 작아지겠군.② ㉡에서는 ㉠과 마찬가지로 렌즈와 격자판 사이의 거리가 멀어질수록 격자판이 작아 보이겠군.③ ㉡에서는 ㉠에서 렌즈와 격자판 사이의 거리에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살신성인 (殺身成仁)

    ▶한자풀이  殺: 죽일 살  身: 몸 신  成: 이룰 성  仁: 어질 인자신의 몸을 죽여 인(仁)을 이루다자기를 희생해 옳은 도리를 행함    - 《논어(論語)》유가(儒家)를 관통하는 핵심어는 인(仁)이다. 인은 효(孝) 충(忠) 지(智) 용(勇) 예(禮) 공(恭) 등을 포괄하는 완전한 덕이다. 유교의 근본으로, 쉽게 이룰 수 없는 최고의 덕목이다. 공자는 당시 누구에 대해서도 ‘인(仁)’의 경지를 인정하지 않았고, 그 자신도 그 경지를 자처하지 않았다.공자는 사람들이 예를 행하지 않는 까닭을 자신의 욕구를 따르기 때문이라고 여겼다. 따라서 예를 실천하려면 반드시 극기(克己), 즉 자신과 싸워서 이겨야 한다고 했다. 공자가 말하는 군자는 바탕과 형식을 고루 갖춘 사람으로, 인 역시 바탕과 형식을 모두 아우른 ‘완전한 덕(全德)’을 이른다.《논어》 위령공편에는 인을 보는 공자의 시선을 엿볼 수 있는 구절이 있다.“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뜻있는 선비와 어진 사람은 삶을 구하려 인을 해치는 일이 없고 몸을 죽여서 인을 이룬다’고 했다. 지사(志士)란 도의(道義)에 뜻을 둔 사람을 일컫고 인인(仁人)이란 어진 덕을 갖춘 사람을 말한다. 그러므로 지사와 인인은 삶이 소중하다고 하여 그것 때문에 지(志)나 인(仁)을 잃는 일은 절대로 없다. 오히려 때로는 자기의 목숨을 버리면서까지 인을 달성하려 한다(殺身成仁).”살신성인(殺身成仁)은 ‘자기 몸을 죽여 인을 행한다’는 뜻으로, 자기를 희생해 옳은 도리를 지키는 것을 일컫는다. 사생취의(捨生取義) 살신입절(殺身立節)도 뜻이 비슷하다.공자는 “자기 마음을 미뤄 남을 헤아리고, 자기가 싫은 것을 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