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조건에 따른 판정 결과, 치밀하게 따져야

    사유 재산 제도하에서는 누구나 자신의 재산을 자유롭게 처분할 수 있다. 그러나 기부와 같이 어떤 재산이 대가 없이 넘어가는 무상 처분 행위가 행해졌을 때는 그 당사자인 무상 처분자와 무상 취득자의 의사와 무관하게 그 결과가 번복될 수 있다. 무상 처분자가 사망하면 상속이 개시되고, 그의 상속인들이 유류분을 반환받을 수 있는 권리인 유류분권을 행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때 무상 처분자는 피상속인이 되고 그의 권리와 의무는 상속인에게 이전된다.유류분은 피상속인의 무상 처분 행위가 없었다고 가정할 때 상속인들이 상속받을 수 있었을 이익 중 법으로 보장된 부분이다. 만약 상속인이 피상속인의 자녀 한 명뿐이면, 상속받을 수 있었을 이익의 1/2만 보장된다. 상속인들이 상속받을 수 있었을 이익은 상속 개시 당시에 피상속인이 가졌던 재산의 가치에 이미 무상 취득자에게 넘어간 재산의 가치를 더하여 산정한다. 유류분은 상속인들이 기대했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기 때문이다.피상속인이 상속 개시 당시에 가졌던 재산으로부터 상속받은 이익이 있는 상속인은 유류분에 해당하는 이익의 일부만 반환받을 수 있다. 유류분에 해당하는 이익에서 이미 상속받은 이익을 뺀 값인 유류분 부족액만 반환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2022학년도 9월 평가원 모의평가- 재산을 자유롭게 처분…무상 처분 행위가 행해졌을 때는…무상 처분자와 무상 취득자의 의사와 무관하게 그 결과가 번복될…유류분권을 행사할 수 있기 때문‘A하에서 B’와 ‘Aㄹ 때 B’는 A가 만족되면 B가 이뤄진다는 것을 나타내는 문장 구조다. 그리고 ‘A와 무관하게 B. C 때문이다’는 A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矯枉過正 (교왕과정)

    ▶한자풀이 矯: 바로잡을 교 枉: 굽을 왕 過: 지날 과 正: 바를 정구부러진 것을 펴려다 거꾸로 굽는다잘못을 고치려다 되레 더 나빠짐       -<후한서(後漢書)> 등후한의 원강이 지은 오나라 월나라 역사서 <월절서(越絶書)>에는 이런 구절이 있다. ‘원수를 갚고 적을 치는 것은 그 지성이 하늘에 통하지만 잘못을 고치려다가 오히려 정도가 지나친다(子之復仇 臣之討賊 至誠感天 矯枉過直).’<후한서(後漢書)>에도 뜻이 같은 문구가 있다. ‘나라가 잘 다스려지면, 사람들은 부정한 기풍과 혼란을 바로잡기를 바라는데 구부러진 것을 바로잡으면서 마땅한 정도를 지나치기도 한다(復入于矯枉過正之檢).’교왕과정(矯枉過正)은 굽은 것을 바로잡으려다 반대로 굽는다는 뜻이다. 흠을 고치려다 정도가 지나쳐 되레 나쁜 결과를 불러오는 것을 꼬집는 말이다. 교왕과직(矯枉過直)으로도 쓴다.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다 태운다’는 우리 속담과 뜻이 비슷하다. 작은 일에 힘쓰다 큰일을 그르친다는 소탐대실(小貪大失)과도 문맥이 닿는다.쇠뿔을 바로잡으려다 소를 죽인다는 교각살우(矯角殺牛)는 우리 귀에 더 익은 한자성어다. 중국에서는 예전에 종을 처음 만들 때 뿔이 곧게 나고 잘생긴 소의 피를 종에 바르고 제사를 지내는 풍습이 있었다. 한 농부가 제사에 올릴 쇠뿔이 조금 삐뚤어져 이를 바로 바로잡으려다 뿔이 뿌리째 빠져서 소가 죽었다는 고사에서 유래했다. 이 또한 작은 흠을 고치려다 수단이 지나쳐 일을 망치는 것을 비유한다.자공이 스승 공자에게 물었다.“자장과 자하는 누가 낫습니까.”“자장은 지나치고 자하는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사과'의 기술, 일상의 언어와 격식의 언어

    지난달 내내 인터넷을 달군 ‘심심한 사과’ 논란은 우리 사회에 새삼 문해력이란 화두를 던졌다. 하지만 그 본질은 ‘쉬운 우리말 쓰기’를 실현하기 위한 수많은 다툼 중 하나로 수렴된다. ‘읽기 쉽고, 알기 쉽게 쓰기’는 19세기 말 독립신문에서 파격적으로 한글 전용과 띄어쓰기를 도입한 이후 100년 넘게 이어온 우리말 운동의 방향타였다. 그 가치는 지금도 유효하다. ‘헤밍웨이식 글쓰기’, 장단점 함께 살펴야간결하면서도 평이한 언어를 쓰는, 이른바 ‘헤밍웨이식 글쓰기’는 전통적으로 언론에서 추종해온 기사 작법의 원칙이다. 하지만 그것이 다는 아니다. 짧은 문장과 쉬운 단어가 특징인 헤밍웨이 문체가 오히려 어휘력 향상을 가로막는다는 주장도 간과할 수 없다. 적어도 어떤 단어가 문장 속에서 꼭 필요하고 적절한 표현이라면 다소 어려운 말도 쓸 수 있어야 한다는 게 요지다. ‘읽기 쉽고 알기 쉽게 쓰기’와 ‘난해하지만 정교하고 고급스러운 어휘 사용’, 두 명제는 글쓰기에서 늘 딜레마로 작용한다.‘심심한 사과’ 논란에 가려 크게 보도되지는 않았지만 비슷한 시기에 비슷한 사과문이 또 하나 있었다. 코로나로 3년 만에 재개된 인천 OO축제가 배경 무대다. 행사 진행자의 ‘퐁퐁남’ 발언 등 부적절한 언행이 세간의 입길에 올랐다. 조직위는 여론 악화를 우려해 급히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주최 측으로서 … 책임을 통감합니다. 그리고 해당 사안에 대해 진심의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사과문의 일부로, 그리 어렵지 않은 단어로 구성된 문구다. 짧은 문장이지만 우리말 오류 몇 가지가 압축적으로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대상의 긍정 또는 부정은 관점에 따른다

    아도르노의 미학은 예술과 사회의 관계를 통해 예술의 자율성을 추구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예술은 사회적인 것인 동시에 사회에서 떨어져 사회의 본질을 직시하는 것이어야 한다고 보기 때문이다. 그의 미학은 기존의 예술에 대한 비판적 관점을 제공한다. 가령 사과를 표현한 세잔의 작품을 아도르노의 미학으로 읽어 낸다면, 이 그림은 사회의 본질과 유리된 ‘아름다운 가상’을 표현한 것에 불과할 것이다.하지만 세잔의 작품은 예술가의 주관적 인상을 붉은색과 회색 등의 색채와 기하학적 형태로 표현한 미메시스일 수 있다. 미메시스란 세계를 바라보는 주체의 관념을 재현하는 것, 즉 감각될 수 없는 것을 감각 가능한 것으로 구현하는 것을 의미한다. <중략>그는 … 미적 체험을 현대 사회의 부조리에 국한시킴으로써, 진정한 예술을 감각적 대상인 형태 그 자체의 비정형성에 대한 체험으로 한정한다. 결국 그는 … 미적 체험을 현대 사회의 부조리에 국한시킴으로써, 진정한 예술을 감각적 대상인 형태 그 자체의 비정형성에 대한 체험으로 한정한다. 결국 아도르노의 미학에서는 주관의 재현이라는 미메시스가 부정되고 있다.한편 아도르노의 미학은 예술의 영역을 극도로 축소시키고 있다. 즉 그 자신은 동일화의 폭력을 비판하지만, 자신이 추구하는 전위 예술만이 진정한 예술이라고 주장하며 전위 예술의 관점에서 예술의 동일화를 시도하고 있다. 특히 이는 현실 속 다양한 예술의 가치가 발견될 기회를 박탈한다. 실수로 찍혀 작가의 어떠한 주관도 결여된 사진에서조차 새로운 예술 정신을 발견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베냐민의 지적처럼, 전위 예술이 아닌

  • 영어 이야기

    노력으로 성과를 얻을 때 표현은 carve out

    Artificial intelligence(AI)-driven translation has been dominated by big tech. Alphabet Inc.’s Google LLC is the global leader while Naver Corp. is the dominant player in South Korea based on Naver Papago, a multilingual machine translation cloud service. These services translate everything from research materials to day-to-day conversations.But that doesn't prevent startups from carving out a place of their own in the machine translation industry. They can often tackle business verticals, niche marketplaces where suppliers serve a specific business audience in a specialized industry, better than conglomerates.One such firm is Flitto. With the food and beverage industry on its radar, the startup recently introduced a QR code-based multilingual menu translation service. The service works on restaurant menus and brochures at tourist information centers. It is compatible with QR codes available at major shopping malls such as The Hyundai Seoul in English, Chinese and Japanese.인공지능(AI) 번역 분야는 초대형 테크 기업들이 지배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구글, 국내에서는 네이버(파파고)가 각각 탄탄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이들은 자료 조사, 외국인과의 대화 등 일상적인 번역까지 해결해준다.그렇다고 컴퓨터 번역산업에서 스타트업이 설 땅이 없는 것은 아니다. 빅테크가 해결하기 어려운 버티컬(전문) 영역은 스타트업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곳이다.플리토가 이런 기업이다. 이 회사는 식음료 사업자들을 위해 QR코드 기반의 메뉴판 번역 서비스를 선보였다.식당의 음식 메뉴판이나 관광센터의 안내 책자 등을 번역해주는 기능이다.더현대 서울 같은 대형 쇼핑몰에서도 QR코드를 이용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번역문을 제공한다. 해설틈새 번역시장을 개척하고 있는 스타트업들의 활약을 전하는 기사의 일부입

  • 임재관의 인문 논술 강의노트

    인문논술의 독특한 유형과 정체성 이해해야

    동국대는 수능 직후 일요일에 시험을 치릅니다. 먼저 요건을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일반계열 대부분의 학과가 최저자격 2합4의 요건을 요구합니다. 그러나 경찰행정학과와 AI융합학부는 별도의 최저자격을 마련해두고 있습니다. 정리하자면 아래와 같습니다.교과 반영률은 낮은 편입니다. 총점 100 중에 논술 70과 함께 교과 20, 출결 10을 반영하는데, 교과에서는 국어 수학 영어 사회 과학 중 상위 10과목만 반영하기 때문에 종합 교과성적이 다소 낮아도 크게 불리하지 않은 합산 구조입니다. 예를 들어 평균 5등급을 기준으로 200점 만점에서 4점밖에 감점되지 않으므로, 교과의 실질 반영 비중이 적은 편입니다.동국대 인문논술은 기본적으로 100분의 시간 동안 1500자 안팎의 답안을 작성하도록 돼 있고, 교과 주제 내에서 출제해 지문도 교과서에서 대부분 발췌합니다. 요약, 비교, 비판, 해석과 적용 설명, 문제 해결과 견해 제시 등 기본적인 유형의 조합으로 논제를 출제합니다. 이처럼 지문과 문제 유형이 초심자에게도 어렵지 않게 구성돼 있는 편이지만, 정작 채점 기준에서 S랭크나 A랭크를 받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동국대 인문논술만의 독특한 유형과 정체성을 이해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역대 기출문제들을 보면 문항에 일정한 패턴이 없습니다. 게다가 수험생 관점에서는 문제별 난이도 기복도 상당한 편입니다. 짧은 분량 안에 밀도있게 답안을 쓰는 것이 쉽지 않은 데다 1개 문항 안에도 여러 개 요구사항이 복합적으로 구성돼 있어 수험생들의 실수가 빈번합니다. 다년간의 기출문제를 여러 번 풀어보면서 동국대 논술만의 특성과 답안 쓰기 요령을 익혀둬야 합니다.주제는 다양한 영역에서 출제되

  • 최준원의 수리 논술 강의노트

    문제 풀이의 발상…제시문과 논제에서 힌트를 얻자

    학생들이 수리논술 문제 풀이의 해설을 보거나 해설 강의를 들으면 전체적인 흐름을 이해하고 논제 구조를 파악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다. 하지만 정작 풀이 과정에서 막히는 부분이 생기는데, 이게 바로 발상의 지점이다. 이 부분에서 문제 해결의 방향을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결론을 도출하는 과정이 자연스럽게 연결될 수도 있고 여전히 출제 의도를 파악하지 못할 수도 있다.문제 풀이의 발상이 막연할수록 변별력과 학생들의 체감 난도가 높아지는데, 출제자는 변별력을 조절하기 위해 반드시 제시문과 논제 속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게 하므로 수험생들은 이를 활용해야 좋은 점수를 얻을 수 있다. 예시 논제를 통해 이런 과정을 연습해보자. 포인트제시문 또는 논제 속에 굳이 주지 않아도 될 익숙한 공식이 주어질 때 왜 그 공식이 주어졌을까를 생각해 보는 것이 문제 풀이의 발상이 될 수 있다.

  • 영어 이야기

    'make the cut'은 기준선을 통과한다는 뜻

    Deep learning-based Software as a Service (SaaS) provider Z.Ai Inc. won the September pitch competition hosted by Seoul-based startup accelerator D.Camp on Thursday.The Banks Foundation for Young Entrepreneurs operates two incubator hubs known as D.Camp and Front1. The former was established in 2013 and the latter in 2020.A total of five startups made the cut to pitch to venture capital firms and individual investors at the monthly pitching event dubbed D.Day. All five startups were founded less than two years ago and are in Seed or Pre-A funding rounds. Z.Ai provides its artificial intelligence Z.Ai as a SaaS, to assist entrepreneurs in the fashion, content, and retail sectors that wish to collect customer data and analyze the patterns. The end goal is to help the users curate their products based on customer preferences and needs.딥러닝 기반의 소프트웨어 개발회사 자이가 스타트업 지원센터인 디캠프의 9월 디데이 행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스타트업 지원 허브 역할을 하는 디캠프와 프론트원을 운영하고 있다. 디캠프는 2013년, 프론트원은 2020년 설립됐다.이번 디데이에는 예선을 통과한 5개의 스타트업이 벤처투자사와 개인투자자들 앞에서 사업 계획을 설명했다. 5개 회사 모두 창업한 지 2년이 지나지 않았고, 시드 투자 또는 프리A 투자 단계에 있는 기업들이다.지아이는 딥러닝 인공지능 ‘Z.Ai’를 SaaS(Software as a Service) 형태로 제공해 패션, 콘텐츠, 유통 업종의 기업이 소비자들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구매 형태를 분석하는 것을 도와준다. 해설프로골프 경기는 대개 나흘에 걸쳐 열립니다. 목요일과 금요일 치러지는 1~2라운드는 예선에 해당하고, 일정 성적 이상의 상위권 선수들만 주말 열리는 3~4라운드 본선에 진출하는 방식이죠. 2라운드까지의 성적을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