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임재관의 인문 논술 강의노트

    진로 고려해 인문·예체능 논술전형 살펴보자

    생글생글 독자 여러분, 겨울방학 알차게 보내고 있나요? 이제 고3이 될 수험생 여러분과 새롭게 고 1, 2학년으로 진학해 입시에 대해 구체적으로 살펴보기 시작할 새내기들을 위해 이번 호부터 2024학년도 대입 인문논술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1. 논술전형 총 145명 증가2024학년도 논술전형에서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와 울산대가 논술전형을 폐지했습니다. 그러나 총인원은 145명 증가했습니다. 2개 학교가 논술전형을 없애고 27개 대학에서 소폭으로 모집 정원을 줄였으나, 새롭게 논술전형을 실시하는 대학이 추가되고 모집 정원을 늘린 학교가 일부 있기 때문입니다. 구체적으로는 가천대, 성균관대, 중앙대, 한국외대 글로벌, 홍익대 세종(자연계열만 실시)에서 모집 인원이 늘었고, 3개 대학(동덕여대, 삼육대, 한신대)에서 논술전형을 신설해 양적으로 전년도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는 서울 권역에 있는 주요 대학에서 모집 인원이 감소하는 추세여서 경쟁률이 다소 상승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그중에서도 한국외대는 72명이나 모집 인원을 줄여(인문계열 모집 313명→241명) 경쟁률이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글로벌캠퍼스에서 67명의 인원을 추가 모집해 인원을 분산한 셈입니다. 최상위권 학생들에게 인기가 높은 성균관대는 20명을 더 모집합니다.서울과 수도권 및 기타 지역의 논술 현황은 아래와 같습니다. 논술을 꾸준히 장기적으로 연습하면, 다른 전형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더라도 대입에서 역전해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있으므로 목표 의식을 갖고 미리 준비하는 것이 좋겠습니다.구체적으로 각 대학의 인원 증감은 인문계열과 예체능계열에 한해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일망타진 (一網打盡)

    ▶한자 풀이    一: 한 일    網: 그물 망    打: 칠 타        盡: 다할 진한 번 그물을 쳐서 물고기를 다 잡다범인이나 무리를 한꺼번에 모두 잡음  -<송사(宋史)>송나라 인종은 온유한 성품으로 학문을 숭상하며 선정을 베풀었다. 인재를 널리 등용해 문치를 폄으로써 이른바 ‘경력의 치’로 불리는 군주 정치의 모범을 보였다. 당시 명신인 범중엄(范仲淹)을 비롯해 구양수(歐陽脩), 사마광(司馬光), 주돈이(周敦), 정호(程顥), 정이(程顥) 등이 인종을 보필했다.하지만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가는 법. 이름을 날리던 현사(賢士)들이 제각기 정론을 주장하는 일이 많아지다 보니 당파(黨派)가 생기고 대신(大臣)들이 자주 바뀌게 되었다. 이 무렵, 청렴하고 강직한 두연(杜衍)이 재상에 올랐다. 당시에는 왕이 대신들과 상의하지 않고 독단으로 조칙을 내리는 내강(內隆)이라는 관행이 있었는데 두연은 이런 관례가 옳지 않다고 생각했다.두연은 인종의 내강을 묵살하거나 보류했다가 10여 통이 쌓이면 그대로 왕에게 돌려보내곤 했다. 두연의 이런 행동은 인종의 마음을 상하게 했고, 왕의 마음을 어지럽히는 짓이라 하여 조야로부터 비난의 대상이 되었다. 공교롭게도 이때 관직에 있던 두연의 사위 소순흠(蘇舜欽)이 나랏돈을 횡령하는 부정을 저질렀다.평소 두연을 못마땅하게 여겨온 어사(검찰총장격) 왕공진은 소순흠을 잡아 엄히 문초했다. 그러고는 기회는 이때다 하고 그와 가까이 지낸 사람들을 모두 공범으로 몰아 잡아 가둔 뒤 두연에게 큰소리로 보고했다. “모든 범인을 일망타진(一網打盡)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두연도 재임 70일 만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추상적인 지문 내용의 이해도를 측정하는 문제

    비판적 합리주의는 기존 과학 이론으로 설명할 수 없는 사실의 관찰로부터 새로운 과학 이론이 비롯된다고 보았다. 이때 기존 과학 이론은 즉시 버려지고 기존 과학 이론을 수정하여 쓸 수는 없다. 과학자들은 기존 과학 이론으로 설명할 수 없는 사실이 발견된 문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가설을 새로 수립하고, 가설을 시험할 수 있는 사례를 떠올린다. 만약 그러한 사례가 관찰되지 않는다면 그 가설은 잠정적 과학 이론의 지위를 부여받는다. 비판적 합리주의는 과학이 참된 진리에 도달할 수는 없으나 점진적으로 다가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모든 과학 이론은 잠정적이라는 것이다. 과학 이론은 거듭된 반증의 시도로부터 꾸준히 살아남을 수 있으나 언제라도 반증될 수 있기 때문이다.11. 윗글의 비판적 합리주의의 입장에서 <보기>를 이해한 내용으로 가장 적절한 것은?<보기>물질의 존재와 무관하게 공간은 항상 같은 상태라는 과학 이론이 그 지위를 확고히 하고 있던 시기에 아인슈타인은 이 과학 이론으로 설명할 수 없는 현상을 새로운 가설로 설명하고자 했다. 그래서 아인슈타인은 태양처럼 질량이 큰 물체는 주변의 공간을 왜곡한다는 가설을 세웠다. 이후 에딩턴은 일식이 진행되는 동안 어떤 별의 사진을 찍었다. 이 사진들을 분석한 결과, 일식 때의 별빛 위치가 일식이 아닐 때의 별빛 위치와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를 토대로 에딩턴은 이 별빛은 태양에 의해 왜곡된 공간을 따라 휘며 진행한 것이라고 보았다.- 2022학년도 10월 교육청 전국연합학력평가 -과학자들은 기존 과학 이론으로 설명할 수 없는 사실이 발견된 문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가설을 새로 수립… 사례를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새해 첫날'과 '설'은 쓰임새 달라요

    ‘글쎄, 해님과 달님을 삼백예순다섯 개나/공짜로 받았지 뭡니까/그 위에 수없이 많은 별빛과 새소리와 구름과/그리고/꽃과 물소리와 바람과 풀벌레 소리들은/덤으로 받았지 뭡니까//이제, 또다시 삼백예순다섯 개의/새로운 해님과 달님을 공짜로 받을 차례입니다 … (하략)’ 굳이 제목을 말하지 않아도 새해를 맞는 시인의 소박한 마음이 잘 드러난다. ‘풀꽃’으로 유명한 나태주 시인의 시 ‘새해 인사’는 담백하면서도 새길수록 감칠맛이 난다.‘설’은 음력 1월 1일을 명절로 하는 말양력 1월 1일 ‘새해 첫날’과 음력 1월 1일 ‘설’ 사이, 요즈음엔 누구나 새해 인사를 준비한다. 새해를 맞아 웃어른께 드리는 인사를 한 단어로 ‘새해문안’이라고 한다. 절을 하며 웃어른께 안부를 여쭈는 것은 ‘절문안’이다. 나태주 시인의 ‘새해 인사’는 현란한 말 한마디 없어도 그 어떤 새해문안보다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 서정적이고 감수성 넘치는 그의 시어는 정평이 나 있다. 해님과 달님, 별빛과 새소리와 구름, 그리고 꽃과 물소리와 바람과 풀벌레까지…. 읽을 때 쉽고 편하고 입에 착 감긴다. 이들이 곧 그의 시적 토양이자 우리말의 ‘힘’ 아닐까.나 시인은 2021년 한 인터뷰에서 “우리말은 정말로 좋고 훌륭하다. 예를 들어 ‘하늘, 사랑’ 같은 말들을 어떤 나라의 말로 바꿔도 우리말이 제일 좋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가 말하는 시어들에는 눈에 띄는 특징이 하나 있다. 한글 자음 ‘ㄹ’이 자주 쓰인다는 점이다. 조선 중종 22년(1527년) 최세진이 <훈몽자회>를 지으면서 ‘ㄹ 梨乙(리을)’이라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韋編三絶 (위편삼절)

    ▶한자풀이韋: 가죽 위  編: 엮을 편  三: 석 삼  絶: 끊을 절책을 묶은 가죽끈이 세 번 끊어지다배우고자 하는 열의가 뜨거움을 비유  -<사기(史記)>공자는 평생을 배우고 익혔다. <논어>가 시작되는 문구, ‘배우고 익히면 그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는 공자의 삶을 그대로 투영한다.말년의 공자는 주역(周易)에 심취했다. 그는 <주역>을 읽으면서 “나는 발분(發憤)해 밥 먹는 것도 잊고 즐거움으로 근심마저 잊은 채 세월이 흘러 몸이 늙어가는 것조차 모른다”고 했다. 죽음을 앞두고는 “내가 몇 년 더 살 수 있다면 주역을 더 알고 싶다”며 아쉬워했다. <주역>은 유교 경전의 하나로, 우주의 원리와 자연의 이치를 음양(蔭陽)과 점성(占星)으로 풀이한다. 공자는 말년에 <주역>의 체계적 해석에 힘을 쏟았다.공자가 살던 춘추시대는 종이가 발명되기 전이어서 대나무 조각을 가죽끈으로 엮어 만든 죽간(竹簡) 형태의 책을 사용했다. 공자는 <주역>을 읽고 또 읽어 책을 묶은 가죽끈이 여러 번 끊어졌다. 위편삼절(韋編三絶)은 ‘책을 묶은 가죽끈이 세 번 끊어졌다’는 뜻으로, 배움의 열의가 매우 뜨거움을 이른다. <사기>에 전해오는 고사에서 유래했다.소뿔에 책을 걸고 소를 타고 가면서도 공부한다는 뜻의 우각괘서(牛角掛書), 머리카락을 대들보에 묶고 허벅지를 송곳으로 찌른다는 뜻의 현량자고(懸梁刺股)도 위편삼절과 뜻이 같다. 한우충동(汗牛充棟)은 수레에 실어 옮기면 소가 땀을 흘리고, 쌓아올리면 들보에 닿을 정도의 양이라는 뜻으로, 장서(藏書)가 아주 많음을 이르는 말이다.책은 세상을 여는 열쇠이자 세상을 보는 망원경이

  • 영어 이야기

    정면승부는 take the bull by the horns로 표현

    Korean exporters, both big companies and smaller enterprises, are no strangers to turning crises into opportunities.In 1974, when inflation was rampant due to the first oil shock, Samsung Electronics acquired a near-bankrupt Korean chipmaker.In the late 1980s Japanese companies, mired in recession, were reducing facility investment whereas Samsung started building new lines and emerged as the No. 1 DRAM maker.Hyundai Motor also took the bull by the horns. In an aggressive marketing effort in 2009, it unveiled an ‘assurance program’ in the US market, under which the carmaker would buy the car back from the buyer if they lost their job within a year of their purchase. The strategy proved successful.한국의 수출 대기업과 중소기업들은 위기를 기회로 만든 경험이 있다.1차 오일쇼크로 인플레이션이 극심했던 1974년 삼성전자는 파산 직전의 한국반도체를 인수했다. 이후 1980년대 후반 불황으로 일본 기업들이 설비투자를 축소할 때 삼성전자는 신규 라인 건설에 나서 D램 업체 1위로 부상했다.현대자동차 역시 정공법을 택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경쟁사들이 비용 절감 등 축소 경영에 매달리던 2009년 미국 시장에서 새 차를 산 뒤 1년 내 실직하면 차량을 되사주는 ‘어슈어런스 프로그램’이라는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쳤다. 이 전략은 큰 성공을 거뒀다. 해설스페인의 투우사는 달려오는 황소(bull)를 요령껏 피하면서 한껏 약 올립니다. 붉은 천을 흔들면서 말이죠. 그런데 황소의 뿔(horns)을 양손으로 잡고 정면으로 맞서면 어떻게 될까요. 맨손으로 소를 잡았다는 일화를 남긴 고(故) 최영의(최배달) 선생 정도면 가능하지 않을까 모르겠네요.take the bull by the horns는 어떤 문제를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승부를 본다는 뜻입니다. If we want to s

  • 최준원의 수리 논술 강의노트

    수열의 본질 - '순서'를 세다

    수열은 ‘순서대로 나열된 수’를 말한다. 나열된 각각의 수에는 순서가 매겨진 항이 부여되고, 이 정보로부터 여러 가지 추론을 이끌어낼 수 있다. 예를 들어 1, 2, 3, …, n으로 주어진 수열에서 k번째 항이 k가 된다는 것은 쉽게 알 수 있다. 그러나 n, n-1 ,n-2, …, 3, 2, 1로 주어진 수열에서 k번째 항을 물어본다면 약간의 논리적인 추론 과정을 거쳐야 올바른 답을 말할 수 있다. 여기에 더해서 n=2m일 때와 n=2m-1일 때로 나누어 각 경우의 일반항을 물어본다면 보다 정밀하고 규칙적인 추론 과정이 요구된다.특히 수리논술에서는 이와 같이 규칙성을 일반화하는 유형이 빈번하게 출제되므로 이에 관한 추론 과정을 다양하게 연습해둘 필요가 있다. 예시 논제를 통해 관련 유형을 좀 더 살펴보자. 포인트각 항의 순서를 거꾸로 세어보는 것도 전체적인 추론에 도움이 될 수 있다.

  • 임재관의 인문 논술 강의노트

    언제나 발문에 집중하고 답의 이유를 생각하자

    지난 시간 문제였던 아주대 2021학년도 수시 기출문제를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생글생글 2022년 12월 19일자 16면 참조). 1번 문제는 비교 문제입니다. 비교는 대상 간 공통점이나 차이점 등에 대해 분석하고 사고하는 유형입니다. 1-1 문제는 ‘목표를 달성하는 상반된 방법’에 대해 비교하라고 하였으므로, 우선 각자의 목표를 달성하는 방법이 무엇인지 살펴봐야 합니다. 언제나 발문에 집중하고, 답을 찾은 이유에 이유를 생각해 보세요.(가)에서 목표를 달성하는 방법은 지문에 명시된 대로 ‘적대적 경쟁’임을 바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글을 읽으며 극장의 비유를 통해 적대적 경쟁의 형성 과정과 폐해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서로서로 영화를 더 잘 보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서고 결국 모두가 일어서서 영화를 보는 우스꽝스러운 사회는 우리 사회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왜 서로에게 해를 끼치는 경쟁 형태가 발생하고 있었나요? 제시문을 읽으며 논리적으로 생각해 봅시다.첫째는 자기의 이익만을 배타적(타자를 배제함)으로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둘째는 ‘그 순간에 바로 앞줄 사람들에게 “좀 앉으시라”고 부탁할 수도 있었지만 혹시 결례가 되거나 보복을 당할까봐, 그리고 짜증도 나고 귀찮기도 해서 자기도 그냥 일어서 버렸다’라는 구절에서 알 수 있듯 질서나 공정성을 바로 세우려는 자기 희생적 면모나 적극성이 결여돼 있기 때문입니다. 누군가가 용기 있게 나서서 말하거나 스스로 움직이면서 같이 행동하지 않았기 때문이죠. 그리고 그 심정이 일부 공감됩니다. 우리는 이 같은 모습을 현실에서 쉽게 목도합니다. 그리고 그로 인해 결국 모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