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숫자로 읽는 세상

    '상하이 봉쇄' 직격탄…中수출 증가율 2년 만에 최저

    상하이 봉쇄의 여파가 본격적으로 나타난 지난달 중국의 수출 증가율이 22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는 수출 활력이 떨어지면서 중국 경기 침체 우려가 더 커지고 있다. 역내 외환시장에서 위안화 환율은 2020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달러당 6.7위안대로 상승(위안화 가치 하락)했다. 그럼에도 중국 지도부는 ‘제로 코로나’ 방역정책을 오히려 강화하고 있다. 수출 둔화 장기화 우려중국 관세청에 따르면 중국의 올 4월 수출액은 2736억달러로 집계됐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3.9%로 2020년 6월의 0.5% 후 가장 낮았다. 지난 3월 대비로는 0.9% 감소했다.중국의 수출은 코로나19 확산을 성공적으로 차단한 2020년 하반기부터 호조를 이어왔다. 주요국 공장 가동률이 떨어진 데다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한 재고 주문도 늘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연간 수출 증가율은 29.9%에 달했다.하지만 올 들어 주요국 경제가 정상화되면서 중국의 수출 증가세가 눈에 띄게 둔화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20.9%에서 올 1~2월 16.3%, 3월 14.7%로 내려갔다. 4월에는 ‘경제수도’ 상하이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에 들어가면서 더 큰 폭으로 떨어졌다.중국의 4월 수입은 2225억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0.1%, 전월 대비 2.8% 감소했다. 4월 교역액은 4961억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2.1% 늘었으나 전월보다는 1.7% 줄었다.40일을 넘은 상하이 봉쇄는 적어도 이달 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베이징, 광저우, 정저우 등 주요 경제권에서도 통제가 강화되고 있다. 경제매체 차이신은 3~4월이 중국 수출기업들이 연간 주문을 가장 많이 받는 시기라는 점에서 수출 약세가 장기간 지속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미 많

  •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이야기

    해적질하던 왜구들 국제환경에 빠르게 적응, 다국적 무역상 변신…동남아까지 활동 범위 넓혀

    1510년 ‘삼포왜란’이 일어났고, 82년이 지난 1592년에는 ‘임진왜란’이 발발했다. 그동안 왜구 무리들은 어떻게 활동했고, 어떤 과정을 거쳐 강력한 일본군으로 변신했을까. 그리고 조선의 관리와 선비들, 백성들은 무엇을 했을까.1419년 6월, 이종무의 대마도 정벌로 인해 전기 왜구는 역사에서 사라졌다고 본다. 이후 조선은 대마도 주민들과 왜구에게 많은 혜택을 주면서 강온양면 정책을 폈다. 하지만 왜구는 1510년 삼포왜란, 1544년 사량진(부산) 왜변, 1555년에는 을묘왜변(강진·진도·영암)을 도발했다. 조선왕조실록에는 왜구가 침략한 내용이 312건이나 나온다.이 무렵 동아시아에서는 ‘후기 왜구’들이 발호해 주로 중국 해안을 침략하고 약탈했다. 1368년 건국된 명나라는 1371년 주민들이 바다로 나가는 행위를 막는 해금령(海禁令)을 내렸다. 민간무역을 전면 금지하고, 푸젠성·저장성·광둥성 등 해안에 견고한 성을 쌓고, 군사를 양성했다. 군선도 건조해 곳곳에 배치했다. 이런 해금정책은 300년 이상 존속되다가 1684년에야 폐지됐다.여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었다. 우선 원나라를 멸망시킬 때 적대적인 관계였던 장사성 등의 해양 세력이 성장하고 반란을 일으킬까 두려워서였다. 또 명나라는 이민족인 원나라와 달리 책봉체제와 조공무역이라는 전통적인 중화주의 체제를 복원하고, ‘해양과 무역’이 아니라 ‘내륙과 농업’ 중심의 경제정책을 운용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왜구의 발호 때문이었다. 명 정부는 책임을 물어 1386년에는 일본과의 외교 관계와 무역을 금지했다. 이후 1392년 무로마치 막부(1336~1573년)가 왜구를 진압

  • 반도체 만들 고급인력 없으면 국가 '흔들'…10년간 모자랄 반도체 인력 3만명 "어쩌나"

    줄리언 사이먼 교수는 그의 저서 《근본 자원(The Ultimate Resource)》에서 ‘사람이 근본 자원’이라고 했습니다. “세상의 발전을 가속시키는 기본 연료는 사람의 축적된 지적 능력이다. 반대로 발전을 가로막는 것 역시 사람의 상상력 부족이다. 어느 것이든 근본 자원은 사람이다. 기술이 있고, 활기가 넘치며, 희망에 찬 사람이 근본 자원이다.” 교육된 인력, 기술력을 갖춘 인력이 없는 나라는 천연자원을 많이 가졌더라도 발전할 수 없다는 말일 겁니다. 잘사는 나라와 못사는 나라는 천연자원이 아니라 바로 ‘근본 자원’의 차이로 갈린다는 것이죠.근본 자원론이 가장 잘 들어맞는 곳 중 하나가 반도체 영역입니다. 최고급 인력과 최첨단 기술이 집약되는 분야가 바로 반도체입니다. 반도체 시장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요즘 반도체 인력은 태부족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중국, 대만, 유럽연합(EU) 등 세계 주요 국가가 반도체 인력을 키우는 데 총력전을 펼치는 이유죠.우리나라의 반도체 인력 부족은 심각합니다. 향후 10년간 모자랄 것으로 예측되는 인력 규모가 3만 명입니다. 특히 석·박사급 고급 인력의 부족은 우려할 만합니다. 반도체를 생산하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고급 인력을 우선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반도체 계약학과를 대학과 합의해 설치했습니다. 계약학과는 5년간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학과인데요. 이곳에 입학하는 학생에게 기업들은 생활비와 학비를 지원하는 것은 물론 졸업생에게 채용을 보장합니다.우리나라에는 현재 7개 대학에 계약학과가 설치돼 있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세대와 성균관대에 50명과 70명 규모의 계약학과를

  • 시네마노믹스

    단지 여자란 이유로 시대가 가로막은 예술가의 꿈…낭패를 낭만으로 바꾼건 깨어있는 누군가의 후원

    “여자는 사랑이 전부라는 말, 지긋지긋해요.”조(시얼샤 로넌 분)는 남북전쟁이 한창이던 1860년대, 미국의 한 시골 마을의 평범한 집에서 나고 자란 천방지축 소녀다. 아버지는 전쟁터로 떠나 없지만, 네 자매가 사는 조의 집은 늘 시끌벅적하다. 멋을 낼 줄도, 이성과 어울릴 줄도 모르며 ‘선머슴’처럼 살던 그는 언니 메그(에마 왓슨 분)에게 등 떠밀려 간 사교파티장에서 우연히 만난 이웃 부잣집 청년 로리(티모테 샬라메 분)와 급격히 가까워진다.2020년 개봉한 영화 ‘작은아씨들’은 1968년 출판된 고전 소설(원작명 《Little woman》)을 바탕으로 제작된 영화다. 네 자매의 성장 스토리를 그린 이 소설은 1933년부터 아홉 번이나 영화로 리메이크돼 개봉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재개봉된 영화 역시 19세기 여성의 삶과 당시의 경제적 배경을 생생하게 그려냈다는 평가다. 네 자매는 왜 예술인을 꿈꿨나네 자매는 예술적 재능이 남다르다. 메그는 배우를 꿈꾸고, 조는 작가 지망생이다. 셋째 베스(엘리자 스캔런 분)와 막내 에이미(플로렌스 퓨 분)는 각각 음악가와 화가를 꿈꾼다. 하지만 이들을 돕는 대고모(메릴 스트리프 분)는 부잣집 남자를 만나 결혼할 것을 종용한다. “창녀나 배우가 아니면 여자는 돈을 벌 길이 없다”면서.실제 영화의 배경인 19세기까지 대부분 나라에서 여성은 교육과 직업의 기회를 거의 갖지 못했다. 여성은 재산권을 얻지 못했고, 기혼 여성은 ‘남편의 소유’로 인정됐다.이런 탓에 여성이 합법적으로 돈을 벌 방법은 성공한 배우나 예술가가 되는 것 외에는 거의 없었다. 그마저 성공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였다. 조가 남성인 친구의 이름으로 책

  • 영어 이야기

    beef가 동사로 쓰일 땐 '힘을 키우다'란 뜻이 돼요

    South Korea's Shinhan Financial Group has picked Vietnam’s e-commerce startup Tiki as its first strategic partner in the Southeast Asian country, where Shinhan is aiming to expand its digital services beyond the financial arena.The No. 2 banking group in South Korea said on Monday it has agreed to buy a 10% stake in Tiki for an undisclosed sum to become the latter's third-largest shareholder.With over 20 million customers, Tiki has been leading Vietnam's e-commerce market with fast delivery services for a variety of items from food to insurance products.Other leading Korean banks have been expanding their footprint into Vietnam with an aim of becoming a regional player in Asia. Hana Financial Group has branched out into Vietnam through a stake purchase in a local bank. Last week, its brokerage unit Hana Financial Investment Co. said it had acquired a 35% stake in Vietnam's BIDV Securities for 142 billion won ($114 million) to become its No. 2 shareholder.To beef up non-banking operations across Asia, Hana is looking for new investment targets in Indonesia and Vietnam, while bolstering corporate finance in the US and Europe.신한금융그룹이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첫 번째 전략적 파트너로 베트남의 e커머스 스타트업인 티키를 선택했다. 신한금융은 동남아에서 금융업 이외 산업에서도 디지털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한국의 2위 금융그룹인 신한금융은 티키 지분 10%를 매입해 3대 주주가 된다고 지난 월요일 발표했다. 인수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가입자 2000만 명 이상을 보유한 티키는 식료품부터 보험상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상품을 취급하며, 빠른 배송 능력을 갖춘 베트남의 선두 e커머스 기업이다.다른 금융사들도 아시아지역 공략을 위해 베트남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하나금융그룹은 현지 은행 지분을 인수해 베트남 시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지난해 경찰대 경쟁률 92.4 대 1까지 치솟아…국어·수학·영어 중요하고 탐구 비중 낮은 편

    경찰대와 육군, 해군, 공군, 국군간호사관학교는 수시, 정시 지원 횟수 제한 없이 추가로 지원할 수 있는 특수대학이다. 대학입시에서 한 번의 기회가 더 있는 셈이다. 이들 학교의 1차 지필고사(국어 수학 영어)는 수능 문제와 유형 및 난이도가 비슷해 본인의 수능 실력을 점검해보기에도 좋다. 2023학년도 경찰대 및 사관학교 입시에 대해 알아본다.경찰대가 먼저 입시를 시작한다. 경찰대 일반전형이 5월 20일(금)~30일(월) 원서를 접수하고, 사관학교 네 곳은 6월 17일(금)부터 27일(월)까지 지원할 수 있다. 1차 시험은 5개 학교가 7월 30일(토) 같은 날에 치른다.대학별 모집 인원을 살펴보면 경찰대가 남녀 구분 없이 50명으로, 선발 인원이 가장 적은 편이다. 육군사관학교는 330명(남 290명·여 40명), 공군사관학교는 235명(남 199명·여 36명), 해군사관학교는 170명(남 144명·여 26명), 국군간호사관학교는 90명(남 9명·여 81명)을 선발한다.사관학교는 수능 응시 과목에 따라 인문, 자연계를 구분해 선발한다. 자연계(수학 미적분 또는 기하 응시, 탐구 과학 응시) 선발 비중은 공군사관학교가 63.4%(149명)로 가장 높다. 그다음으로 국군간호사관학교 58.9%(53명), 해군사관학교 54.1%(92명), 육군사관학교 48.8%(161명) 순으로 이과생 선발 비중이 높다.경찰대와 사관학교는 매년 인기가 높다. 특히 경찰대는 지난해 경쟁률이 92.4 대 1을 기록했을 정도로 경쟁이 치열하다. 졸업예정자 및 졸업자를 대상으로 한 일반모집 인원이 2021학년도부터 100명에서 50명으로 줄면서 경쟁률이 크게 올랐다. 지난해 육군사관학교는 24.4 대 1, 해군사관학교는 20.7 대 1, 공군사관학교는 20.6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국군간호사관학교는

  • 경제·금융 상식 퀴즈

    5월 16일 (754)

    1. 통화정책과 관련해 ‘매파’에 대한 설명으로 가장 거리가 먼 것은?① 물가·경기 안정 중시② 인플레이션 파이터③ 긴축 선호④ 완화 선호2. 중앙은행이 보유하고 있던 채권이 만기가 되면 받은 돈으로 다른 채권을 사지 않는 방식으로 시중의 자금을 흡수하는 통화정책은?① 양적완화 ② 양적긴축③ 기준금리 인상 ④ 기준금리 인하3. 현재 미국 중앙은행(Fed)의 의장을 맡고 있는 사람의 이름은?① 제롬 파월 ② 재닛 옐런③ 조 바이든 ④ 카멀라 해리스4. 구글, 애플, 네이버, 카카오 등 대형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을 가리키는 말은?① 캐시카우 ② 유니콘③ 빅테크 ④ 텐배거5. 코인 가격이 폭락하면서 암호화폐 시장 전체가 심각한 장기 침체에 빠져드는 상황을 가리키는 말은?① 산타 랠리 ② 크립토 윈터③ 더블 딥 ④ 퍼펙트 스톰6. 0부터 200까지의 값을 갖는 통계지표다. 경기에 대한 기업들의 인식을 보여주는 이것은?① BSI ② CSI ③ ROE ④ ROA7. 나라마다 상대적으로 더 유리한 산업에 집중하고 다른 국가와 무역을 하면 양쪽 모두에 유리하다는 경제학 이론은?① 비교우위론 ② 절대우위론③ 구매력평가설 ④ 일물일가의 법칙8. 동일한 상품이면 어느 국가에서든 환율을 감안했을 때 같은 가격이어야 한다는 것으로, 현실에서는 잘 성립하지 않기도 하는 이론은?①비교우위론 ②절대우위론③구매력평가설 ④일물일가의 법칙▶정답 : 1 ④ 2 ② 3 ① 4 ③ 5 ② 6 ① 7 ① 8 ④

  • 키워드 시사경제

    줄줄이 오르는 웹툰·음원·OTT 요금…구글 때문?

    음원, 동영상, 웹툰 등의 스마트폰 앱 요금이 잇따라 인상되고 있다. 앱마켓을 운영하는 구글이 ‘인앱 결제(in-app purchase)’를 의무화해 어쩔 수 없다는 게 업체들의 설명이다. 인앱 결제란 유료 앱에서 결제할 때 구글이나 애플이 개발한 내부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는 방식을 말한다. 구글과 애플은 이 과정에서 최대 30%를 수수료로 가져갈 수 있다. 평범한 소비자에겐 낯선 용어지만 앱 개발사엔 수익성을 좌우하는 변수로 떠올랐다. 구글 “인앱 결제 적용 않는 앱은 퇴출”2020년 9월 구글은 2021년부터 플레이스토어에서 유통하는 모든 디지털 콘텐츠 앱에 자신들의 결제 시스템을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이전에는 게임 앱에만 수수료 30%를 강제했는데 모든 사업자로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구글은 인앱 결제 방식을 적용하지 않은 앱에 대해 지난달부터 업데이트를 금지한 데 이어 다음달부터는 아예 앱을 삭제할 예정이다. 콘텐츠 기업들은 속속 인앱 결제 도입에 나섰고, 구글에 내야 할 수수료를 반영해 이용료도 인상하고 있다.네이버웹툰은 오는 23일부터 앱에서 판매하는 ‘쿠키’ 가격을 개당 100원에서 120원으로 20% 올린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웨이브와 티빙, 음원 앱인 플로는 지난달 초 이용권 가격을 15% 안팎 인상했다. ‘인앱발(發) 가격 인상’이 시장 전반으로 확산하는 모양새다.콘텐츠 업체들이 인앱 결제 수수료 인상분을 이용자에게 떠넘기는 것은 부당하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이용자들이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결제하면 구글에 수수료를 낼 필요가 없는 만큼 이런 ‘우회로’를 적극적으로 안내하는 게 우선이라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