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강홍민 기자의 직업의 세계

    "한 줄의 오프닝 멘트로 위로와 공감 전하죠"

    27년 경력... 김현아 KBS1 라디오 작가캐나다 출신 발명가 레지널드 페센든은 1906년 크리스마스 전날 밤, 자신이 개발한 발전기와 마이크를 이용해 바이올린을 연주하며 부른 노래를 대서양으로 무선 송출했다. 대서양에 떠 있는 선박의 무선 전신원들은 이어폰으로 흘러나오는 사람의 목소리와 음악을 듣고 무척 놀랐다고 한다. 라디오의 시초다. 이후 라디오는 인류의 삶 곳곳에 스며들었다.TV가 나오고, 인터넷이 나왔지만 나지막하게 흘러나와 우리 귀를 간지럽히는 라디오 소리는 여전히 매력적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어디선가 누군가는 라디오에 귀를 기울이고 있을 것이다. 라디오 프로그램을 만들 때 없어선 안 되는 직업, 라디오 작가를 강홍민 기자의 직업의 세계에서 만나봤다. 단 몇 마디의 오프닝 멘트로 청취자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하는 김현아 라디오 작가(50)다.▶라디오라는 매체는 세월이 지나도 참 매력적인 것 같아요. 라디오 작가의 역할을 궁금해 하는 분들도 많은데요. 어떤 일을 하는 직업인가요.“라디오 작가는 출연자를 섭외하고 대본을 쓰는 일을 해요. 프로그램 시간과 콘셉트에 따라 기획을 하고, 대본을 작성하고, 패널을 섭외해요. 보통 메인 작가가 오프닝부터 코너 운영까지 업무 분장을 하죠.”▶한 프로그램에는 몇 명의 작가가 필요한가요. “메인 작가 혼자서 하는 프로그램도 있고, 2~3명이 하는 프로그램도 있어요. 3명이 있으면 메인-서브-막내 작가로 구성되죠. 메인 작가가 모두 다 관여하기도 하고, 후배 작가들에게 코너를 나눠 맡기기도 해요. 프로그램마다 다 다른 게 라디오 작가의 세계죠.(웃음)”▶작가 교육은 도제식으로 이뤄지겠네요. 특

  • TESAT 공부하기 기타

    美 Fed '기준금리 스텝' 따라 세계경제도 춤춘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밟는 ‘기준금리 스텝’에 세계 경제가 춤을 춘다. 스텝, 빅 스텝…슬로 슬로 퀵 퀵…. 40여 년 만의 고(高)인플레이션을 잡아야 하는 Fed가 최근 기준금리를 0.5%포인트나 단번에 올리고 긴축에 나서면서 Fed의 춤사위에 세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0세기 초 미국 배우이자 칼럼니스트 윌 로저스가 “인류의 위대한 발명품 세 가지 중 하나”라며 치켜세웠던 중앙은행. Fed는 어떻게 탄생했을까? ‘은행’ 이름 안 쓰는 중앙은행미국의 초대 재무장관 알렉산더 해밀턴은 ‘Fed의 아버지’로 통한다. 해밀턴은 존 로의 아이디어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영국인인 존 로는 프랑스 왕가 밑에서 왕립은행을 만들어 화폐 발행, 교역 조건 관리, 공공부채 조절을 주도했다. 왕가의 빚을 기발한 방법으로 털어준 그는 당대 스타가 됐지만, 개인적 탐욕으로 거지가 되고 말았다. 아무튼 그는 오늘날 중앙은행이 하는 일을 1710년대에 선보인 금융 천재였다.독립전쟁으로 엉망이 된 미국에 중앙은행이 필요하다고 본 해밀턴은 존 로식 중앙은행을 떠올렸다. 반대가 심했다. 프랑스 왕립은행과 영국 잉글랜드은행이 거대 금융사고를 터뜨린 사실을 안 반대파들이 중앙은행 설립을 저지했다. 그런데도 해밀턴의 주장은 1791년 미합중국 제1 은행을 낳았다. 운영 기간 20년을 전제로 한 설립이었다. 이후 또다시 20년 운영을 전제로 한 미합중국 제2 은행이 등장했다. 각 주의 독립성을 선호하는 미국은 100여 년간 중앙은행 완성에 다다르지 못했다.중앙은행의 필요성은 1837년과 1907년 공황이 잇달아 발생하면서 다시 제기됐다. 특히 1907년 불황으로 실업률이 3%에

  • 세금아, 너의 정체가 궁금해

    초·중등생용 경제논술신문 ‘주니어 생글생글’은 이번주(제14호) 커버스토리 주제로 세금을 골랐다. 마트에서 물건을 살 때나 부모님이 주유소에서 차에 연료를 넣을 때 등 일상생활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세금을 어린이·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춰 소개했다. ‘내 꿈은 기업가’에선 글로벌 1위 검색 엔진 구글을 창업한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 두 사람의 창업 스토리를 실었다. 주니어 생글생글은 홈페이지(jrsgsg.hankyung.com)에서 구독 신청을 할 수 있다.

  • 위험자산? 안전자산?

    755호 생글생글은 ‘위험자산이 뭐예요 안전자산이 뭐예요’를 커버스토리로 소개했다. 위험자산과 안전자산이 무엇인지를 아는 것은 금융 교육의 기본이다. 위험과 안전을 가르는 기본 개념은 변동성이다. 가격이 너무 큰 폭으로 변동하면 투자하기 어렵다. 경제 상황과 경제 지표를 살펴보는 자세 또한 중요하다. 7면 시사이슈 찬반토론은 학교 수업에서 쓰는 자료도 저작권료 대상인가를 다뤘다. 9면 주코노미 주식이야기는 분산투자의 기본 개념을 소개했다.

  • TESAT 공부하기 기타

    잭슨홀 미팅

    [문제1] 다음 지문에서 밑줄 친 이것은 무엇인가?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은 24일 이것을 연설한다. 역대 의장들은 이것 연설을 통해 통화정책에 대한 신호를 보냈다. EU와 일본 등 주요국 중앙은행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만큼 신흥국 위기, 관세 등과 관련한 언급도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이것은 미국 지역 12개 연방은행 중 하나인 캔자스시티연방은행이 매년 8월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와 경제 전문가를 와이오밍주 해발 2100m 고지대의 휴양지에 초청해 개최하는 연례 경제정책 심포지엄이다.① 잭슨홀 미팅② 타운홀 미팅③ 킥오프 미팅④ 선밸리 미팅⑤ 워크아웃 미팅[해설] 잭슨홀 미팅은 미국 지역 12개 연방은행 중 하나인 캔자스시티연방은행이 매년 8월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와 경제 전문가를 와이오밍주 해발 2100m 고지대의 휴양지인 잭슨홀에 초청해 개최하는 연례 경제정책 심포지엄이다. 이 심포지엄에서 중앙은행 의장은 연설을 통해 통화 정책 방향성에 대한 신호를 보낸다. 정답 ①[문제 2] 미국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상이 미국 시장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이 아닌 것은?① 해외 자본의 유입② 미국의 수입 증가③ 달러화의 가치 상승④ 미국 상품의 수출 가격경쟁력 약화⑤ 원자재 수입물가 상승으로 미국 내 물가 상승[해설] 미국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올리면 다른 국가와 금리 차이가 벌어져 미국으로 해외 자본이 유입된다. 이에 따라 미국 달러화 가치는 상승한다. 이는 미국의 수출 가격경쟁력을 약화시켜 수출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미국 달러화의 가치 상승은 미국 달러 표시 수입품의 가격 하락을 이끌어 수입이 늘어나는 요인이 된다. 이는 원자재 수입물가 하락을 의미

  • 커버스토리

    위험자산이 뭐예요, 안전자산이 뭐예요

    여기 투자자 2명이 있습니다. 한 사람은 위험한 자산에 올인하는 스타일입니다. ‘한 방’이 터진다면, 그는 큰돈을 법니다. 다른 한 사람은 안전자산을 선호합니다. 현금을 은행에 넣어 놓고 이자만 또박또박 받는 타입입니다. 여러분은 어떤 투자자인가요? 물론 세상에는 이런 타입의 투자자만 있는 건 아닙니다. 두 사람 사이에 정말 다양한 성향을 가진 투자자가 많지요.어떤 것이 위험자산, 안전자산일까요? 현금, 주식, 부동산, 채권, 금, 달러, 유로화, 엔화, 코인…. 참고로 자산은 경제적 가치가 있는, 화폐로 바꿀 수 있는 것들을 말합니다. 현금은 정말 안전자산일까요? 주식과 부동산은 어떻습니까? 금, 달러, 유로화, 엔화는 어디에 속할까요? 어떤 학생은 이렇게 말할지 모릅니다. “절대적인 안전자산은 없다.” 경제를 공부한 학생이라면 “블랙 스완은 언제든지 날아들기 때문에 위험자산과 안전자산을 구분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멋지게 표현할 겁니다.모두 일리 있는 지적입니다. 경제가 어떤 상황에 처하느냐에 따라 위험과 안전의 기준과 정도는 달라질 수 있습니다. 투자할 때 주의 깊게 봐야 할 지표들, 경제 환경, 위험·안전자산의 종류 등에 대해 알아봅시다.고기완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 영어 이야기

    duke it out은 승부가 날 때까지 싸운다는 의미입니다

    As a historic first, South Korean lawmakers are duking it out on the hotly debated topic of military exemption for global K-pop sensation BTS.On Thursday, lawmakers debated whether the waiver on mandatory military service should extend to pop artists.All able-bodied South Korean men must serve in the military for up to 21 months between the ages of 18 and 40. The law currently gives a military service waiver to sportsmen who have won medals at major international events such as the Olympics and those who have received awards at renowned classical music and dance competitions.Proponents of the military service exemption for BTS argue that the privilege should extend to popular artists that have also contributed to Korea’s national prestige.The liberal Democratic Party’s Ahn Gyu-back hosted the debate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Office Building. According to the exclusive information, Korea Management Federation chief Lee Nam-kyung said there is a need to “ensure male pop artists’ active performance with the macroscopic goal of promoting national prestige and cultural development.”한국의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처음으로 K팝 가수인 BTS 멤버들에게 병역특례 혜택을 줄지에 관한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의원들은 지난 목요일 병역면제 혜택을 대중문화 예술인에게도 적용할지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대한민국의 신체건강한 남성은 21세에서 40세 사이에 최장 21개월의 군 복무를 필수적으로 이행해야 한다. 현행법은 병역특례 혜택을 올림픽 등 주요 국제경기에서 메달을 딴 운동선수와 해외 유명 음악회, 무용 경연대회에서 수상한 예술인에게만 주고 있다.BTS 멤버들에게도 병역특례 혜택을 주자는 측은 이런 제도가 국위 선양에 기여한 대중문화 예술인에게까지 확대돼야 한다고 주장한다.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이번 토론

  • 키워드 시사경제

    전셋집이 줄어든다…서울 월세 비중 50% 첫 돌파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기 전까지 사람들은 다른 누군가의 집에서 세살이를 하는 게 보통이다. 주택 임대차 계약은 크게 전세(傳貰)와 월세(月貰)로 나눈다. 전세는 주인에게 두둑한 목돈(전세금)을 맡기고 집을 빌려 쓰다가 계약기간(통상 2년)이 끝나면 전세금을 100% 돌려받고 나간다. 월세는 대가를 다달이 지급하지만 그 대신 보증금이 전세보다 훨씬 적다.외국에서 월세 방식이 보편적인 것과 달리 한국에선 유독 전세 제도가 발달했다. 제도권 금융이 취약했던 고도성장기에 집주인에겐 자금을 융통하는 수단으로, 세입자에겐 주거 안정을 누리면서 저축할 시간을 버는 경로로 활용돼왔다. “전세 매물 부족에 금리 상승 겹쳐”그런데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가속화하고 있다는 뉴스를 경제신문에서 자주 보게 된다. 전세의 월세화란 주택 임대차 시장에서 전세 비중은 줄고 월세 비중이 높아지는 경향을 뜻한다. 특히 올 들어 서울에서는 월세 비중이 절반을 넘어섰다.직방이 대법원 등기정보광장의 서울지역 임대차 계약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1~4월 월세 계약 비율은 51.6%로 집계됐다. 이 통계가 공개되기 시작한 2014년 이후 월세 비율이 50%를 넘은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연도별로 보면 2019년 41.0%, 2020년 41.7%, 2021년 46.0%로 뛰었는데 최근 상승폭이 더 커진 셈이다.전문가들은 전세 매물이 부족해진 데다 금리 인상, 분양가 상승 등의 악재가 겹친 결과로 보고 있다. 직방 측은 “금리 상승으로 대출 이자가 월세보다 비싸지면서 임차인들의 월세 선호도가 높아졌다”며 “무거워진 보유세 부담을 월세를 받아 충당하려는 임대인 수요도 맞물려 월세 거래가 늘어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