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3.3㎡당'은 '평' 대신 쓰는 변칙적 표현…'㎡당 얼마'라고 해야 올바른 미터법 사용

    한국인은 커피를 참 좋아하는 것 같다. 12월 초 나온 행정안전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1월까지 전국에서 새로 문을 연 커피전문점이 1만5000개 가까이 된다고 한다. 저가브랜드 대형 매장 중에선 ‘빽다방’이 영업실적이 제일 좋았다(공정거래위원회 자료). 3.3㎡당 평균 매출이 2230만원으로 가장 많다. 형태는 미터법 … 내용은 ‘평’ 개념 못 벗어우리말에서 ‘3.3㎡당 얼마’ 식의 표현이 언제부터인지 많이 쓰인다. 대략 2010년 전후해 언론을 통해 소개된 말이다. 원래는 ‘평당 얼마’로 쓰던 말이다. 3.3㎡당은 미터법에 따른 표기이고, 평당은 전통적인 계량 단위로 쓴 것이다. 전통적 도량형 단위를 ‘척관법’이라고 부른다. 넓이의 ‘평’이나 무게의 ‘근’, 거리의 ‘리’ 등이 척관법에 따른 대표적 용어다.우리나라는 1964년 미터법 단위를 법정계량단위로 채택해 비법정계량단위 사용을 금지했다. 하지만 오랫동안 척관법이 함께 쓰이는 등 실생활에서 쉽게 자리잡지 못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2007년부터 수년에 걸쳐 본격적인 홍보 및 계도 활동을 펼쳤다. 그러면서 생겨난 변칙적인 표현이 ‘3.3㎡당’이다. 미터법 도입으로 평당을 못 쓰니까 대안으로 생겨난 말이다.원래는 ‘㎡당 얼마’로 나타내는 게 정상적 표현이다. 하지만 많은 이들이 점포나 주택의 넓이를 따질 때 여전히 ‘평’ 개념을 떠올렸다. 그래서 나온 게 ‘3.3㎡당 얼마’ 같은 어정쩡한 표현이다. 미터법상 ‘평’을 쓰지 못하니까 형태만 ㎡로 표시한 것이다. 겉모양은 미터법 형식을 취했지만, 그것은 흉내만 낸 것이고 알맹이는 여전히 평

  •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이야기

    제주로 거점 옮긴 삼별초, 해안 방어체제 구축…환해장성·항파두리성 쌓고 여몽연합군에 대항

    제주도는 토지가 부족해서 식량을 자급자족하기에 불충분했고, 군수물품들을 자체 생산할 환경이 안 됐다. 반면에 육지와 거리가 멀어 정부의 예봉을 피할 수 있고, 독립적인 생활을 유지할 수 있었다. 또한 해양력을 갖춘다면 일본 남송 유구(오키나와) 등과 교류와 무역을 하면서 자립하고, 해군력을 강화해 해양왕국을 건설할 만한 곳이었다. 마치 에게해의 크레타섬이나 이탈리아 반도 아래의 시칠리섬 같은 위상이었다. 이러한 이점들을 간파하고 이미 1270년에 점령했던 삼별초군은 신속하게 ‘환해(環海)장성’이라는 긴 해안 방어체제를 구축하고, 북제주군의 애월읍에는 궁궐과 관청 역할을 한 항파두리성을 쌓았다. 제주도 정부와의 전쟁이 무렵 원나라는 남송 공격전에서 고전하는 과정이어서 고려 내부에 관심을 덜 기울였다. 고려 정부 또한 삼별초와 정면대결을 할 능력은 부족했다. 따라서 삼별초군은 조운 등 해양적 시스템과 해군력을 최대한 활용해 전라도와 남해안을 공격했다. 개경으로 항행하는 조운선을 탈취해 개경 정부를 압박했다. 또한 충청도와 경기도 일대의 해안을 공격했고, 개경을 위협할 정도였다. 이어 경상도도 공격했고, 마산과 거제를 습격해 일본국을 정벌할 목적으로 건조 중인 군선들을 불태워버렸다. 그러자 제주도를 남송 공격에 활용하는 전략을 가진 원나라의 쿠빌라이 칸은 고려 정부에 삼별초를 진압할 것을 요구했다.이러한 상황 속에서 이해관계가 일치한 고려와 원은 총 병력 1만2000명, 군선 160척으로 여몽연합군을 편성해 1273년 4월 9일에 영산강 하구를 출항했다. 대선단은 추자도를 거쳐 제주도의 곳곳으로 상륙작전을 전개해 삼별초군과 일진일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개념 정의는 몰라도 개념간 관계 파악할 줄 알아야

    미학의 대상인 예술은 종교, 철학과 마찬가지로 ‘절대정신’의 한 형태이다. 절대정신은 절대적 진리인 ‘이념’을 인식하는 인간 정신의 영역을 가리킨다. 예술·종교·철학은 절대적 진리를 동일한 내용으로 하며, 다만 인식 형식의 차이에 따라 구분된다. 절대정신의 세 형태에 각각 대응하는 형식은 직관·표상·사유이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 예술은 종교, 철학과 마찬가지로 ‘절대정신’의 한 형태이다과일, 사과, 배 등을 상하 관계와 동위 관계로 파악할 수 있다고 했다. 이를 정리하면 옆의 벤다이어그램과 계층 구조로 나타낼 수 있다.‘A는 B, C와 마찬가지로 D의 하나이다’라는 문장 구조는 이와 같은 벤다이어그램이나 계층 구조로 이해할 수 있다. D가 상위 개념이고 A, B, C는 하위 개념인 것이다. 위 문장을 보면서 ‘절대정신’이 무슨 말인지는 몰라도 된다. 그것은 고3 수준을 벗어난다. 대신 ‘예술’, ‘종교’, ‘철학’이 동위 관계에 있고, ‘절대정신’은 그것들의 상위 개념임을 알기만 하면 된다. 즉 개념의 정의는 몰라도 개념들 간의 관계를 파악하는 것은 고3 수준에서 훈련을 통해 습득해야 하는 국어 능력인 것이다. 절대정신은 … ‘이념’을 인식하는 인간 정신의 영역을 가리킨다개념은 정의(定義)된다고 했다. 그것은 유개념(類槪念)과 종차(種差)를 밝히는 것이라 했다. ([33] 개념의 정의 분석 참고) 이는 고3 수준에서는 알고 있어야 한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위 문장을 [가]의 벤다이어그램으로 그릴 줄 알아야 한다. 즉 ‘절대정신’의 유개념이 ‘인간 정신’

  • 생글기자

    디지털 자산 가치 높이는 NFT에 주목하자

    NFT는 ‘대체 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이란 뜻으로 디지털 파일의 소유와 거래 기록을 블록체인에 저장해 자산화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이다.NFT 기술을 적용하면 디지털 콘텐츠마다 고유한 인식값이 주어져 소유권을 증명할 수 있다. 소유권이 부여되는 만큼 디지털 자산의 가치를 높일 수 있다. 이 때문에 게임 등 기존 디지털산업 분야는 물론 예술과 엔터테인먼트 분야도 NFT에 주목하고 있다.예를 들어 예술 작품을 촬영하거나 스캔해 디지털화한 뒤 NFT를 적용하면 대체 불가능한 ‘디지털 원본’이 탄생한다. 이 ‘디지털 원본’은 실물 원본과는 다르지만 가상 세계에서는 ‘진품’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 생산과 거래, 보관이 쉽다는 기존 디지털 상품의 장점에 희소성까지 갖춰 높은 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다는 것이 NFT가 적용된 디지털 자산의 장점이다.그러나 NFT는 몇 가지 문제점도 안고 있다. 우선 실물 자산의 저작권자가 아닌 사람도 NFT를 제작할 수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실물 자산의 저작권자와 NFT를 소유한 사람 간에 분쟁이 발생할 수 있다.디지털 자산의 진품 여부를 인증하는 더 나은 기술이 개발되면 NFT의 효용 자체가 사라질 가능성도 있다.디지털 콘텐츠와 게임산업의 규모가 점점 커지고 메타버스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가상 자산에 소유권을 부여하는 NFT에 대한 관심도 지속될 것이다.이건희 생글기자 (조암중 2년)

  • 박동우 교수의 영어 이야기

    한 문장 안의 두 개의 절을 연결할 때…while이 '비록 ~이지만'으로도 쓰여

    The initial response to flood damage was to try to ‘control’ floods through structural means such as dams or embankments. It was found through experience that these efforts were ineffective or even harmful. Without going into the matter in detail it can be said that while dams may moderate flood flows to a limited extent under normal conditions (provided they are planned and operated for that purpose among others), they may aggravate the position if (in the absence of a flood cushion) water has to be suddenly released in the interest of the safety of structures. As for embankments, there is serious doubt about their efficacy as flood-control measures.《Governance of Water 》중에서홍수 피해에 대한 초기의 대응은 댐이나 둑과 같은 구조적 수단을 통해 홍수를 ‘통제’하려고 노력하는 것이었다. 이러한 노력은 효과적이지 않거나 심지어 해롭다는 것이 경험을 통해 밝혀졌다.그 문제에 대해 자세히 조사하지 않아도 비록 댐이 정상적인 조건에서 제한된 정도로 (그것들이 그 목적을 위해 계획되고 작동되는 경우에만) 홍수 유출을 완화시킬 수 있지만, 만약 (홍수 완충물이 없는 상태에서) 구조물의 안전을 위해 물이 갑자기 방류된다면 그것들은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둑의 경우, 홍수 통제 수단으로서의 효능에 대한 심각한 의심이 든다.  해설한 문장 안에 독립적인 두 개의 절(clause)이 있을 경우, 이 두 절을 연결해주는 요소가 필요합니다. 영어에는 이러한 요소들이 다양하게 존재하는데, 그중 영어를 배우는 학생들이 해석을 하거나 작문을 하는 데 정말 필요한 while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우리는 while을 ‘-하는 동안’, ‘-인 반면에’의 의미를 갖고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John arrived while I was having

  • 생글기자

    쓰레기 배출 않는 '제로 웨이스트' 소비 실천할 때

    MZ세대가 소비의 중심으로 떠오르면서 주목받는 트렌드 중 하나가 ‘미닝 아웃(meaning out)’이다. 미닝 아웃이란 소비를 할 때 단지 물질적 만족감만이 아니라 정치적·사회적 신념과 같은 ‘의미(meaning)’를 표현하려는 소비 경향을 말한다.경제적 효용은 물론 환경, 이웃, 지역, 세계에 미치는 영향까지 고려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제품의 품질이나 가격뿐만 아니라 기업이 사회를 위해 어떤 활동을 하고 있는지까지 따져가며 구매하는 ‘윤리적 소비’도 그런 흐름에 속한다.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소비 습관으로는 △아무것도 사지 않는 날을 정하고 실천하기 △재사용·재활용으로 물건 오래 쓰기 △가능하면 걸어서 쇼핑하고 차를 이용할 때는 목록을 정해 한 번에 사기 △취약계층에 일자리를 제공하는 기업의 제품 사기 △재생 소재 제품 구매하기 △면이나 마 종류의 장바구니 쓰기 등이 있다. 쓰레기를 배출하지 않는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실천 방법으로 ‘5R 소비’도 주목받고 있다. 5R은 《나는 쓰레기 없이 살기로 했다》의 저자 비 존슨이 제안한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불필요한 것은 거절하기(refuse) △필요한 것은 줄이기(reduce) △줄일 수 없는 것은 재사용하기(reuse) △재사용할 수 없는 것은 재활용하기(recycle) △나머지는 썩히기(rot)다.집 안 한구석을 가득 채우고 있는 안 쓰는 물건에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는가. 꼭 필요한 것만 구입해서 쓰고, 버리는 것을 최소화한다면 삶의 만족도는 더 높아질 것이다.김재윤 생글기자 (세현고 1년)

  • 생글기자

    늘어나는 청소년 자살…다양한 관심·예방책 절실해

    대한민국은 ‘자살 1위 국가’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 지난해까지 3년 연속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자살률을 기록했다.연령별로 보면 50대가 가장 많지만 10대 청소년 자살 문제도 심각하다. 2011년 이후 매년 청소년 사망 원인 중 자살이 1위를 차지했을 정도다. 교통사고 등 안전사고로 인한 청소년 사망이 매년 줄어드는 것과 달리 청소년 자살은 오히려 늘어나는 추세다.청소년 자살의 특징은 한순간의 충동이 극단적 선택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많다는 것이다. 우울증 등의 징후를 전혀 보이지 않다가도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하고 급작스럽게 자살을 시도하는 경향이 있다. 조사에 따라서는 청소년의 최대 절반 가까이가 1년에 한 번 이상 자살을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다는 응답도 많게는 10%까지 나온다.청소년들이 자살을 생각하는 이유는 다양하다. 그중에서도 가정폭력, 가족 구성원의 사망, 부모의 이혼과 별거 등이 자살과 관련이 깊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자살에 영향을 미치는 청소년의 스트레스 인지율과 우울감 경험률은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청소년 자살률을 낮추려면 학업 스트레스를 포함해 청소년의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 가정환경 악화가 자살로 이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자살 예방 상담 전화(1393), 청소년 상담 전화(1388) 등 고민을 나눌 수 있는 24시간 상담 창구가 있다는 것도 더 많이 알릴 필요가 있다.소현정 생글기자 (염경중 3년)

  • 국가공인 경제이해력 검증시험 맛보기

    경제 주체

    [문제] 경제 주체 중 하나인 기업에 대한 설명으로 옳지 않은 것은?① 기업은 이윤을 극대화하려 한다.② 기업은 생산요소시장에서 수요자다.③ 기업의 손실은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한 결과다.④ 기업은 소비자를 만족시키는 양질의 재화를 공급해야 이윤을 얻을 수 있다.⑤ 기업은 재화 생산에 필요한 모든 시장거래를 내부화하는 것이 경제적이다.[해설] 기업은 생산요소시장(자본·노동 등)에서 수요자다. 이를 통해 재화·서비스를 생산하여 가계나 정부 등에 판매하는 경제주체다. 기업은 생산활동을 통해 얻은 이윤으로 고용, 미래 먹거리 투자 등을 지속할 수 있다. 그래서 기업은 이윤을 극대화하려 한다. 기업은 모든 시장거래를 내부화하면 더 많은 생산비용이 들기 때문에 외주 등을 통해 거래비용을 절감하며 효율성을 높이려 한다. 기업의 이윤은 소비자를 만족시킨 결과다. 정답 ⑤[문제] 국내 통화가치가 하락하면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거리가 먼 것은?① 수출이 증가한다.② 구매력이 감소한다.③ 경상수지가 악화된다.④ 수입 물가가 상승한다.⑤ 국내 자본시장에 투자한 외국인들은 투자 자금 회수 시 환차손을 보게 된다.[해설] 환율은 외환시장의 수요·공급에 따라 정해진다. 국내 통화가치가 하락 추세라는 것은 환율이 상승한다는 의미다. 예를 들어 원·달러 환율이 1000원에서 1100원으로 오르면 원화가치 하락을 의미한다. 따라서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 달러 표시 수출품 가격이 하락해 수출이 증가한다. 반면, 원화 표시 수입품 가격은 상승해 수입 물가가 오르고 수입은 감소한다. 수출이 늘고 수입은 감소하므로 경상수지는 개선된다. 그리고 국내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