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근미 작가의 BOOK STORY

    인류의 삶을 변화시킨 40가지 놀라운 변화

    2022년을 산 사람들은 후일 무엇을 기억할까. 코로나19와 마스크 얘기를 빼놓지 않을 것이다. 아울러 코로나19로 바뀐 디지털 환경과 비대면 서비스에 대해 설명할 게 분명하다. 인류 역사에 그런 순간이 많았다. 그 이전과 이후, 그것이 있기 전까지의 삶보다 그것이 있고 난 뒤의 삶, 확연히 인류를 변화시킨 것들이 있었다. 세상을 바꾼 것은 생각일 수도 있고 사물이거나 사건일 수도 있다. 코로나19 같은 질병이나 우크라이나-러시아 격돌 같은 전쟁이 세상을 바꾸기도 한다.40명의 필자가 세상의 변화 40가지를 포착한 《자유의 순간들》은 인류 역사의 획기적 순간을 만나게 해주는 책이다. 6쪽 분량에 한 편씩 담겨 있어 순식간에 다 읽어도 되고 생각날 때마다 꺼내 읽으며 사람들을 자유롭게 만든 힘을 만나도 된다. 의미있고 재미있는 40개의 변화 가운데 특별히 관심 가는 분야가 있다면 관련 자료와 책을 찾아 더 연구하길 권한다. 그런 과정을 거치면 세상 보는 시각이 더 확장될 게 분명하다.일곱 개의 챕터로 구성된 이 책은 ‘아편전쟁으로 시작된 동아시아 근대화’부터 ‘비트코인, 화폐의 진화’까지 광범위한 변화를 다루고 있다. 1부의 7개 꼭지 가운데 하나인 ‘한국전쟁으로 확립된 동아시아 문명 질서의 성격’(김광동)을 보면 1950년 발발한 한국전쟁을 중심으로 재편된 세계 역사를 다각도에서 접할 수 있다. 대한민국은 전쟁이라는 커다란 희생을 입고서야 자주 독립적 자유개방 체제의 길을 가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를 깨닫게 됐다. 아울러 자유민주적 세계와 함께 가지 않으면 자유도 민주도 번영도 없다는 확고부동한 역사적 교훈을 확인하게 됐다. 인터넷은

  • 영어 이야기

    home turf 는 텃밭 또는 안마당을 의미해요…축구에서 home ground와 같은 의미로 통해

    The price of hot-rolled coil, a basic steel material, has risen more than 20% so far this year in the wake of the Russian attack on Ukraine.Korean steelmakers produced a combined 2.38 million tons of color steel in 2021, up from 2.04 million tons in 2020, according to industry data.Dongkuk Steel Mill Co., which is losing its home turf to its rivals, is turning its sights overseas for expansion.Last November, Dongkuk announced plans to increase its overseas facilities to as many as eight factories and sales offices in seven countries by 2030 from the current three plants - one each in Mexico, India and Thailand.The company said at the time that it aims to grow its color-coated steel business to 2 trillion won in revenue with an annual production capacity of 1 million tons by 2030 from the current 1.4 trillion won sales at 850,000 tons a year.Dongkuk’s color steel products accounted for 62% of its entire steel exports last year, up from 55% in 2020.철강 제품의 기초 재료가 되는 열연코일 가격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영향으로 올 들어 20% 이상 올랐다.철강업계에 따르면 2020년 204만t의 컬러강판을 생산했던 한국 철강사들은 2021년에는 생산량을 238만t까지 늘렸다.국내 컬러강판 시장에서 1위를 지켜왔던 동국제강은 경쟁사에 수위 자리를 내주면서 해외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지난해 11월 동국제강은 멕시코, 인도, 태국 등 3개국에 있는 해외 공장을 2030년까지 7개국 8개 공장으로 늘리고, 영업 사무소도 7개국에 설치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당시 동국제강은 현재 연간 85만t 생산, 1조4000억원 매출 규모인 컬러강판 사업을 2030년까지 연간 100만t 생산, 2조원 매출 규모로 키운다는 구상을 밝혔다.지난해 동국제강의 수출 물량 가운데 컬러강판 비중은 62%를 차지했다. 2020년 55%에 비해 7%포인트 오른 것이다. 해설국

  • 주코노미의 주식이야기

    유통되는 주식수가 줄면서 주가가 오르게 되죠…경영권 방어할 때도 유용한 수단으로 활용돼요

    사상 최악의 횡령 사태를 겪은 오스템임플란트. 이 회사가 지난달 27일 한국거래소로부터 상장을 유지해도 좋다는 판단을 받자마자 한 일이 있습니다. 바로 ‘자사주 매입’입니다. 주주들의 주식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라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자사주란 무엇이고, 왜 회사가 자사주를 사면 주식의 가치가 올라가는 걸까요? 자사주를 사면 뭐가 좋을까?자사주는 회사가 회삿돈으로 스스로 발행한 주식을 사서 보유하고 있는 주식을 말합니다. 회사가 자사주를 사려고 할 때는 사기 전에 공시를 해야 합니다. ‘자기주식 취득 신탁계약 체결결정’이라는 공시를 내고 언제부터 언제까지 자사주를 사들일 건지, 자사주를 사는 데 돈을 얼마나 쓸 건지 미리 알려야 하죠. 공시 이름에 ‘신탁계약’이 붙은 건 회사가 자사주를 이 기간에 직접 사는 게 아니라 여러 증권사에 자사주를 적당한 가격에 사달라고 부탁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회사가 자사주를 사는 데는 여러 이유가 있습니다. 주로 내세우는 이유는 주식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입니다. 자사주 매입 공시를 낼 때는 자사주를 사들이는 이유를 함께 적도록 돼 있는데, 대부분 기업이 ‘주주가치 제고 및 주가 안정화’라고 적습니다.기업이 자사주를 사면 주식 가치가 올라가는 이유는 그만큼 시장에 돌아다니는 주식 수가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회사가 자사주를 사서 들고 있으면 유통 가능한 물량이 줄어들고, 그만큼 주식의 희소성이 커지겠죠. 주가가 떨어지기보다 올라갈 수 있는 조건이 됩니다. 이런 이유로 보통 자사주 매입 공시는 주가에 호재라는 인식이 많습니다.자사주 매입보다 더 확실한 ‘호재’는 자사

  •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이야기

    대마도주 항복 받긴 했지만 전투다운 전투 없이 철군, 미온적 대응으로 해양포기…훗날 임진왜란 참사 겪어

    조선군은 전열을 정비하고 중간지역인 아소완 근처 니네(仁位)에 상륙했다. 하지만 급습당해 장수들을 비롯한 100여 명의 군사가 죽었다. 전투는 소강상태에 이르고, 양측은 타협을 시도했다. 조선의 입장으로는 해양작전이 곤란해지는 음력 7월 이전에 철수하는 것이 바람직했고, 대마도주는 항복 의사를 전달했다.이종무는 정벌을 성공적인 것으로 규정하고 7월 3일 대마도에서 철군했다. 불과 15일 동안의 작전이었다. 제대로 된 전투가 이뤄지지 않았고 전리품도 빈약한 대규모 해외 원정이었다. 만약 현장 사령관인 이종무가 조선을 겨누는 비수인 대마도를 점령한 뒤 일본 본토의 혼란을 이용해 영토로 편입시켰다면 어떻게 됐을까. 15일 만에 철군 후 왜구들 다시 활개결국 왜구는 얼마 지나지 않아 충청도 해안을 공격했고, 조선은 재정벌을 추진했다. 하지만 국제관계가 변화하고, 내부에서 반발이 있자 취소될 수밖에 없었다. 태종은 대마도가 원래 경상도 계림(鷄林)에 속한 영토니 군신(君臣)의 예를 지키라고 요구했다. 그러자 대마도주는 왜인들이 거제도에 살게 하고, 대마도가 조선의 영토라는 형식을 취해달라고 요청했다. 시간을 벌고, 실리를 얻기 위한 책략이었다. 이렇게 해서 ‘부산포(동래)’와 ‘내이포(진해)’ 등을 개설했고, 대마도를 경상도 관찰사의 지휘를 받는 영토로 취급했다. 도주에게는 ‘도선증명서’를 발급해 무역 독점권을 줬다. 대마도는 우리 땅이라고 주장하면서 되찾아야 한다는 사람이 적지 않은데, 주로 이때의 상황과 몇몇 기록을 근거로 삼은 것이다. 이후에 세종은 일본국에 통신사를 세 번 파견하고, 염포를 설치하는 등 대마도에 유화정책

  • 테샛 공부합시다

    허생전은 조선 현실과 나아가야 할 길을 알려주죠

    《열하일기》 옥갑야화라는 부분에는 소설 《허생전》이 수록돼 있습니다. 연암 박지원(사진)이 정조 시절 청나라 사신길에 동행하면서 보고 들은 내용을 담은 것이 열하일기입니다. 소설은 그 시기의 시대적 상황을 간접적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귀중한 자료라고 할 수 있죠. 그래서 허생전을 통해 조선 후기 경제 상황과 경제 용어를 알 수 있습니다. 한번 살펴보시죠. 조선 과일이 씨가 마른 까닭은주인공 허생은 책 읽기만 좋아해서 그의 아내가 바느질을 해 겨우 먹고살 수 있었죠. 하루는 그의 아내가 책만 읽는 허생을 원망하자 집을 나와 한양에서 제일 부자인 변씨를 찾아가 돈 만 냥을 빌려 안성으로 내려갔습니다. 당시 안성은 각 지역에서 올라오는 물건이 모이는 곳이었죠. 허생은 상인들에게 기존 가격보다 두 배를 더 주고 과일을 사들였습니다. 그러자 전국에 과일이 없어 잔치나 제사를 치를 수 없는 상황이 되죠. 이때 허생은 상인들에게 열 배의 가격으로 되팔아 막대한 이윤을 얻습니다. 그리고 허생은 양반이 상투를 위해 꼭 필요한 말총을 모두 사들여 같은 방법으로 많은 돈을 벌죠.허생의 행위를 경제학에서는 ‘매점매석(買占賣惜)’이라고 합니다. 특정 물건을 많이 사둔 뒤(매점) 가격이 오를 때까지 팔지 않고 보관하는 행위(매석)를 일컬을 때 쓰죠. 매점매석은 그 물건이 필요한 소비자의 후생을 악화시킵니다. 매점매석 행위는 지금도 존재합니다.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초기에 마스크가 엄청나게 부족했죠. 마스크 제조 및 유통업체가 창고에 마스크를 쌓아두고 시중에 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마스크가 필요했던 국민은 약국에 오랜 시간 줄을 서서 기다리며 제한

  • 최준원의 수리 논술 강의노트

    미적분 수리논술의 기본재료…무리수 'e'의 극한 정의

    만일 ‘파이(π)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받는다면 아마도 3.14, 원주율, 180°… 등의 답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것들은 모두 정답이 아니다. 왜냐하면 질문은 파이의 값이나 파이의 다른 명칭을 묻는 것이 아니라 파이는 무엇인지, 즉 내용을 묻고 있기 때문이다. 질문에 대한 정답은 ‘원의 둘레÷지름’이다.이처럼 새롭게 정의한 용어의 본질적인 개념을 정확히 아는 것이 수학에서는 가장 중요하다. 마찬가지로 미적분 과정에서 기본재료로서 항상 다뤄지는 무리수 ‘e’의 극한 개념을 확실히 알고 문제에 잘 활용하는 것이 미적분 수리논술의 첫걸음이다. 포인트출제자 의도와 다른 방향의 답안이라도 논리적 근거가 어느 정도 타당하면 논술에서는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 경제 기타

    다양한 가족의 모습

    초·중생용 경제·논술신문 ‘주니어 생글생글’은 이번 주 커버 스토리로 다양한 가족의 모습에 대해 다뤘습니다. 1인 가구와 다문화 가족의 증가 등 사회 흐름에 맞춰 달라진 가족 구성을 설명하고 그에 따른 경제적 변화를 살펴봤습니다. 한부모, 다문화, 입양, 조손 가족 등 현실에서 마주할 수 있는 다양한 가족의 모습도 담았습니다. 이 밖에 세계 최초로 날개 없는 선풍기를 선보인 다이슨의 창업자 제임스 다이슨의 이야기를 실었습니다.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생각도 생각 나름이지'…조건에 조건을 붙이고 있네

    멈춰 있는 흰 공에 빨간 공이 부딪쳐 흰 공이 움직였다고 하자. 흄은 빨간 공이 흰 공에 부딪친 사건과 흰 공이 움직인 사건 사이에 인과 관계가 성립하기 위한 세 가지 요건을 제시했다. 원인이 결과보다 시간적으로 앞서 있어야 하고, 원인과 결과가 시공간적으로 이어서 나타나야 하며, 원인과 결과 사이에 ‘항상적 결합’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항상적 결합이란 비슷한 상황에서 같은 방식으로 공이 움직여 부딪친다면, 같은 식으로 공들의 움직임이 나타나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리드는 위 사례와 같이 흄이 말하는 세 가지 조건이 성립하는 경우에도 인과 관계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보았다. 그는 오직 자유 의지를 가진 행위자만이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보았다.행위자 인과 이론에서 리드는 원인을 ‘양면적 능력’을 지녔으며 그 변화에 대한 책임이 있는 존재로 규정하였다. 양면적 능력은 변화를 산출하거나 산출하지 않을 수 있는 능동적인 능력이다. 그리고 행위자는 결과를 산출할 능력을 소유하여 그 능력을 발휘할 수 있고, 그 변화에 대해 책임을 질 수 있는 주체다. 리드는 진정한 원인은 행위자라고 주장한다. 이에 따르면 빨간 공이 흰 공에 부딪쳤을 때 흰 공은 움직일 수만 있을 뿐 움직이지 않을 수는 없기 때문에 빨간 공은 행위자일 수 없다.경험론자인 리드의 관점에서 보면 관찰의 범위 내에서 행위자는 오직 인간뿐이다. 만일 어떤 사람이 흰 공을 움직이게 하기 위해 빨간 공을 굴렸고 흰 공이 움직였다면 그 사람은 행위자이고 흰 공이 움직인 것은 결과에 해당한다.-2022학년도 3월 교육청 전국연합학력평가- 리드는 … 흄이 말하는 세 가지 조건이 성립하는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