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생각 플러스 … 양극화는 누구의 책임일까

    -> 한국경제신문 2006년 3월 15일자 A39면 대통령의 신년연설에서 양극화가 우리경제의 심각한 문제로 제기됨으로써 양극화가 올해의 중심 화두가 되고 있다. 양극화 해결의 핵심은 일자리 만들기에 있고,그 해법으로 중소기업과 서비스산업의 활성화와 함께 증세도 제시되었다. 일부에서 양극화가 아니라 '빈곤화'나 '중산층의 몰락'이 문제라는 반론도 있지만 문제제기와 해법의 제시는 대체로 수긍이 간다고 하겠다. 경제적 양극화는 기업 간의 양극...

  • 모의수능 성적이 내신 성적보다 좀 더 좋은데…

    서울 일반계고 인문과정 3학년 송송미 학생의 컨설팅 두 번째 시간은 학업 성적에 대한 분석이다. 우선 2학년 2학기까지 학교생활기록부 성적부터 보자.평어 5.0점 만점 기준에 전교과 1학년 4.6점,2학년 4.4점이고 주요교과(국,수,영,사)는 1학년 4.6점,2학년 4.3점이다. 석차백분율은 전과목 1학년 21.7%,2학년 18.8%이고 주요교과(국,수,영,사)는 1학년 23.5%,2학년 16.3%이다. 지난해 마지막으로 치른 교육청 모...

  • 등급제 수능ㆍ내신 변별력 높아져… 교육부 시뮬레이션

    대학수학능력시험과 학생부(내신)가 등급제로 바뀌는 2008학년도 이후 입시에서 수능과 내신의 변별력이 높을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등급제로 시험제도가 바뀌면 고득점 동점자들이 속출,대학들이 변별력 부족으로 신입생 선발에 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기존의 예측과는 상반되는 결과다. 교육인적자원부는 2006학년도 수능성적과 2005학년도 2학기 고교 1학년생 2만3059명의 학생부를 토대로 실시한 2008학년도 이후 대입전형자료 시뮬레이...

  • 너나 잘하세요.

    # 너나 잘하세요 기존 한국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스타일을 선보이며 관객들을 열광시킨 '친절한 금자씨'.영화의 인상적인 장면들이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는데요,그 중 하나가 금자가 13년간 모범수로 복역하다 출소하는 장면이죠.그녀는 교도소에서 출소한 날 목사가 착하게 살라며 내민 두부를 엎어 버립니다. 그러면서 싸늘한 표정으로 "너나 잘하세요"라고 말하죠.'너나 잘하세요'는 '남의 일은 신경 끄고 네 일이나 잘해라''네 일이나 신경 ...

  • 稅金引上(세금인상)

    # a raise in taxes 휘발유에 대한 과중한 세금이 줄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담배세를 인상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또다시 소주세를 올리려고 하자 서민들이 지난해 강하게 반발했던 적이 있다. 올해부터 종합부동산세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민들의 세금 부담(tax burden)도 커질 전망이다. 자칫 조세 저항(tax revolt)마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인데 정부는 세수(tax revenue) 확보를 위해서는 부득이하다는...

  • 8. Phrasal Verbs (3)

    지난 호에 이어 이어동사를 활용하기 위한 Phrasal Verbs를 좀더 알아보자.지난 주에 살펴본 on이 포함된 이어동사에 이어 이번 칼럼에서는 on과 대조되는 off를 살펴보도록 하겠다. ⑤ off off와 관련하여 필자가 경험한 잊을 수 없는 추억이 있다. 필자가 대학생이었을 때 평소에 알고 지내던 한 미국인과 함께 집에서 TV를 본 적이 있었다. 한국영화였던 것으로 기억이 나는데 경찰관에게 뇌물을 주려는 사람이 나오는 장면이 있었...

  • 영국, 산업혁명과 전쟁 어떻게 병행?

    지난 회에서 살펴보았듯이 트라팔가 해전은 영국의 전사에 길이 남을 최고의 승전 가운데 하나다. 그런데 영국은 어떻게 막강한 나폴레옹의 군대와 싸우면서 산업혁명이라는 경제사적 대사건을 진행시킬 수 있었을까. 일찍이 이런 시각에서 의문을 품고 산업혁명을 연구한 경제사학자가 있었다. 그는 하버드 대학의 윌리엄슨 교수다. 그의 주장은 간단 명료하다. 전쟁을 하는데도 막대한 자금이 필요하고 산업혁명과 같은 경제적 변혁에도 많은 돈이 필요한데,당...

  • 조사 '가'의 마술

    지난달 23일 열린 서울옥션의 100회 경매에선 국내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가 나와 화제가 됐다. 17세기에 제작된 '철화백자'가 7억원에 시작해 무려 2배가 넘는 16억2000만원에 낙찰돼 미술계를 흥분케 했다. 우리의 관심은 둘째 문장의 '2배가 넘는' 부분이다. 이 표현을 두고 '-가'가 필요 없는,또는 '-을'을 잘못 쓴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꼴의 문장은 글쓰기에서 흔히 나오기 쉬운데 '몸무게가 10%가 늘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