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과학 교과목 비중 늘려주세요"..과학기술단체들, 100만명 서명운동

    한국물리학회와 대한화학회,한국생물과학협회,한국지구과학회,한국자연과학대학장협의회,한국공과대학장협의회,과학기술한림원 등 주요 과학기술 단체들이 교육인적자원부의 과학교육 홀대 를 시정해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 단체들은 "제7차 교육과정에서 나타난 과학 교과목 축소와 이로 인한 학생들의 기초과학 수준 저하가 매우 위험한 수준에 도달했다"며 "이를 시정하지 않을 경우 국가와 기업의 경쟁력을 유지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과학교육 단체...

  • 고교생 44% "학원.과외 다녀요"

    초등학생의 87%,중학생의 63.2%,고교생의 44.4%가 학원을 다니거나 과외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원과 과외 교습을 받고 있는 중ㆍ고교생들은 일주일에 12.94시간을 사교육에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에 머무는 시간이 많은 고교생(사교육 8.28시간)에 비해 중학생(15.81시간)이,중학생보다는 초등학생이 사교육에 더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사회조사연구소는 지난해 말 전국 467개 초ㆍ중ㆍ고교...

  • 3. Skimming 독해기술의 확장

    장문의 글을 통해 세부 정보를 파악할 때도 처음부터 줄줄이 다 읽어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우선 Skimming을 통해 전체 대의를 파악한 뒤,비중 있게 읽어야 할 부분과 가볍게 건너뛰어야 할 부분을 선별해서 다뤄야 한다. 이때는 연결사(discourse marker/signal word)의 도움을 받도록 하자.연결사는 글의 응집성(cohesion)을 높여주는 것으로 좋은 글을 쓰기 위해서는 제시된 논거들이 논리적으로 잘 연결될 수 있도...

  • 세금에도 효율성이 있을까

    노택선 정부가 세금을 걷으면 정부는 수입(收入)을 얻게 되고 세금을 내는 사람은 그 부담을 안는다. 세금을 내는 사람이 안게 되는 부담이 정부의 수입보다 커질 수 있을까? 이는 조세(租稅)의 효율성과 관련된 이야기이므로 우선 경제학에서 효율성이라는 말이 어떤 뜻으로 사용되고 있는지부터 살펴보자. 보통 효율적이라는 말은 '들인 비용에 비해 많은 것을 만들거나 얻어내는 경우'를 말한다. 하지만 경제학에서는 효율성을 좀 더 엄격하게 정의하고...

  • '사랑이 뭐길래'가 '뭐기에'

    "지하철 승강장에는 어딜 가나 노란 안전선이 쳐져 있죠.지금은 고쳐졌지만 전에는 지하철이 들어올 때 '안전선 밖으로 물러나 주십시오'라고 안내방송을 했습니다. 전철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안전선 '밖'으로 나가라니,말이 됩니까?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그런 방송이 나온 사연이 있더군요." 그 사연이란 무엇일까. "이 방송을 역 사무실에서 하는 게 아니라 열차에서 하는 것이더군요. 그러다 보니 자연히 기다리는 사람은 '안전선 밖'이 된 것...

  • "경영학과에 가고 싶어요"

    '생글생글 Young 한국경제신문'에서는 복잡해진 대학입시와 대학,계열마다 다른 전형으로 인해 혼란을 겪고 있는 수험생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전문가의 입시상담 컨설팅 코너를 마련합니다. 대입 컨설팅 업계에서 오랜 경력을 쌓아온 김영일교육컨설팅㈜ 김영일 소장이 상담을 전담합니다. 상담을 받고 싶은 학생은 e메일(consulting@01consulting.co.kr)을 보내주세요. 이름과 나이 학교 학년 계열 학생부 성적과 모의고사 성적,희...

  • 수시모집 한달 앞...2만6849명 뽑는다

    2006학년도 대입 수시 1학기 모집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 수시 1학기 전형은 △원서접수 7월13∼22일 △전형과 합격자 발표 7월23일∼8월31일 △합격자 등록 9월5∼6일 순으로 진행된다. 모집 인원은 112개 대학,2만6849명(총 모집인원의 6.9%)이다. 지난해 102개 대학에서 2만4361명을 뽑은 것보다 2488명 늘어났다. 대학들이 우수한 학생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수시모집 비중을 수시 2학기에서 수시 1학기로...

  • 서울대 백순근 교수 "고교 등급제 필요"

    "학교 내신성적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고등학교를 유형별로 나눠 등급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백순근 서울대 교육학과 교수는 한국학교교육연구원이 주최한 '학교성적 신뢰 회복을 위한 근본대책' 세미나에서 "전국의 2000여개 학교 간 학력 차이가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며 "고등학교 내신성적을 대입전형에 반영할 때 학력의 차이를 고려하는 것이 공정한 경쟁을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백 교수는 이를 위해 각 학교별 학력 차이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