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수능 예상백분위 93 수도권 의대 가고 싶은데‥

    '생글생글 Young 한국경제신문'에서는 복잡해진 대학입시와 대학마다,계열마다 다른 전형으로 인해 혼란을 겪고 있는 수험생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전문가의 입시상담 컨설팅 코너를 마련합니다. 대입 컨설팅 업계에서 오랜 경력을 쌓아온 김영일교육컨설팅㈜ 김영일 소장이 상담을 전담합니다. 상담을 받고 싶은 학생은 e메일(consulting@01consulting.co.kr)로 보내주세요. 이름과 나이 학교 학년 계열 학생부 성적과 모의고사 성적...

  • 독수리는 새끼 낳을때 암놈ㆍ숫놈 마음대로

    독수리와 거위는 정해진 순서대로 숫놈과 암놈 새끼를 낳는다. 한 번 정한 순서는 깨지 않는다. 그러나 마음만 먹으면 뱃속 알의 성별을 정할 수 있고,필요에 따라서는 죽일 수도 있다. 이 같은 비결의 열쇠는 조류의 성(性) 결정이 ZW형이라는 데 있다. 정자에는 Z염색체밖에 없고 난자는 Z,W 두 염색체를 가지고 있는데 암컷 어미가 마음대로 성 염색체 분리비(分離比)를 바꿀 수 있기 때문이다. 호르몬과 생리조건,수정시의 체내 환경에 따라...

  • 통합교과형 논술도입 2008학년 서울대 입시안 정부 강력 저지키로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통합교과형 논술 도입 등을 골자로 한 서울대의 2008학년도 입시 기본계획을 '정부 시책에 정면 도전하는 본고사 부활 시도'로 규정하고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키로 했다. 이를 위해 당정은 조만간 서울대에 2008학년도 입시 기본안 철회를 요구하는 경고성 메시지를 보내기로 했다. 만약 시정을 거부할 경우 행정·재정적 불이익을 주는 것은 물론 본고사와 기여입학제 고교등급제를 금지하는 '3불(不)정책'을 법제화하는 방안까지 ...

  • 6. 인터넷을 통한 영어학습법(2)

    자연과학에서 자주 다루는 소재 중 하나가 '환경'이다. 이번에는 우리가 살아숨쉬는 대자연과 지구촌 곳곳의 특유한 모습을 재현한 사진들로 널리 알려진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의 영문 사이트(www.nationalgeographic.com)에서 제시문을 찾아봤다. 내셔널 지오그래픽 사이트에는 지리지식에 대한 내용 뿐만 아니라 자연 인류 문화 역사 고고학 생태 환경 우주에 이르는 다양한 내용의 글들과 뉴스도 접할 수...

  • 통합교과형 논술고사 비중 높아졌다..서울대 2008학년도 전형안

    서울대와 연세대 서강대 이화여대 등 서울시내 주요 대학들이 발표한 '2008학년도 대입 전형계획'의 가장 큰 특징은 통합교과형 논술고사 비중을 강화했다는 점이다. 논술고사 비중을 늘리는 만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영향력은 줄어들게 된다. 서울대는 정시모집 일반전형에서 수능성적을 지원자격 기준으로만 활용하고 논술비중을 50%까지 높이기로 했다. 2008학년도부터 수능성적 등급화로 변별력이 떨어짐에 따라 대학들이 수능 대신 논술 비중을 강...

  • 연세대 등 주요 사립대는 어떻게 달라지나...

    ◆연세대=수시 일반전형과 정시 자연계열에 논술시험을 도입하기로 했다. 학생들의 창의력과 사고력 등을 함께 측정할 수 있는 통합교과형 논술시험을 출제할 예정이다. 수시 일반전형의 경우 학생부 교과성적을 과목별 등급과 평균 및 표준편차를 활용해 평가할 예정이다. 수능성적은 영역별 등급을 활용해 최저학력 기준으로 활용된다. 수시 일반전형 내에 학생부성적 80%와 면접 등 기타 전형요소 20%를 합산해 신입생을 선발하는 '교과 성적 우수자 전형...

  • 대입원서 인터넷 원서접수 '확인 또 확인'

    3~4년 전까지만 해도 대학에 입학 원서를 접수하려면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대형서점에서만 원서를 살 수 있었고 접수하는 것도 쉽지 않았다. 원서 접수를 위해 서울에 와야 하는 지방 학생들은 교통비 숙박비도 치뤄야 했다. 성적이 애매해 눈치작전이라도 벌어야 하는 상황에 있는 학생들은 가족들을 총 동원해 무전기를 이용해 각 학교에서 경쟁률을 체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인터넷을 이용한 대학 원서접수가 일반화되면서 이같은 불편이 대부분 사...

  • 수시 가려면 대학별 고사 경향 파악을

    '생글생글 Young 한국경제신문'에서는 복잡해진 대학입시와 대학마다,계열마다 다른 전형으로 인해 혼란을 겪고 있는 수험생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전문가의 입시상담 컨설팅 코너를 마련합니다. 대입 컨설팅 업계에서 오랜 경력을 쌓아온 김영일교육컨설팅㈜ 김영일 소장이 상담을 전담합니다. 상담을 받고 싶은 학생은 e메일(consulting@01consulting.co.kr)로 보내주세요. 이름과 나이,학교,학년,계열,학생부 성적과 모의고사 성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