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커버스토리

    소비자 기대지수 보면 향후 경기 알 수 있어요

    경제신문을 읽다 보면 '소비 심리가 얼어붙었다'는 기사를 가끔 볼 수 있다. 소비 심리가 얼어붙었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 쉽게 얘기하면 경제 사정이 좋지 않아서 사람들이 돈 쓰기를 꺼린다는 것이다. 경제학에서 얘기하는 소비는 소득의 함수다. 소득이 늘어나면 자연스레 소비도 증가하게 마련이다. 그런데 꼭 그렇지만은 않다. 소득이 늘어도 소비는 제자리걸음을 하거나 오히려 줄어들 수도 있다. 단적으로 같은 직장에서 똑같은 월급을 받는 입사 동기가 ...

  • 커버스토리

    외국여행에 … 유학에 … 해외에선 급증

    국내에서의 민간 소비가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인 것과는 대조적으로 해외 소비는 빠른 속도로 증가해 왔다. 휴가철을 맞아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꾸준히 늘고 있는 데다 조기유학·해외연수 붐이 일면서 해외로 지출되는 교육비도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이 같은 해외 소비 증가가 국내 민간소비 위축의 한 원인으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정부는 해외로 지출되는 돈을 국내에서 쓰도록 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최근 정부가 ...

  • 커버스토리

    소득많은 사람 교육비 늘리고…

    최근 몇 년간 소비지출을 보다 세부적으로 들여다보면 몇 가지 특징적인 변화를 발견할 수 있다. 우선 소득 계층별로 교육비 지출 격차가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 통계청의 '도시가계조사'에 따르면 소득 하위 30% 계층은 전체 가계지출에서 교육비 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 95년 8.2%에서 2004년 9.1%로 소폭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반면 소득 상위 30% 계층은 이 비중이 95년 9.7%에서 2004년 12.4%로 보다 큰 폭으로 뛰었다....

  • 커버스토리

    단기 부동자금이 뭐지?

    경제신문을 읽다 보면 '단기부동자금 400조원 돌파' 등의 기사를 종종 볼 수 있다. 내용을 살펴보면 단기 부동자금이 계속 늘고 있어 큰 문제라는 것인데 도대체 부동자금은 무엇이며 단기부동자금은 또 구체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지,단기부동자금이 늘어나면 우리경제에 어떤 악영향을 끼치는지 궁금한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 최근에는 '가계대출 사상 첫 기업대출 추월'(한경 8월16일자 A3면 참조)이란 기사도 신문 지면을 장식했다. 은행들이 손쉬운 주...

  • 커버스토리

    필요한 곳엔 돈없는 악순화 초래

    경제학을 통해 배우는 실물 경제에서 '가계는 소비의 주체'이고 '기업은 공급의 주체'다. 그러나 자금 문제와 관련해서는 통상적으로 '가계가 공급의 주체'가 되고 '기업은 소비의 주체'가 된다. 가계의 여유 자금을 기업이 빌리거나 아니면 주식 발행 등을 통해 조달한 뒤 사업 자금으로 쓰기 때문이다. 가계는 일반적으로 벌어들인 돈의 일부만 쓰고 남은 돈을 저축하게 된다. 이때 자금 공급자인 가계와 자금 수요자인 기업을 연결시켜 주는 역할을 하는...

  • 커버스토리

    최근 증시상승은 '유동성의 힘'

    증권시장이 역대 최고 수준을 향한 도전을 계속하고 있다. 지난 12일 1130까지 올라선 종합주가지수는 1994년 11월에 기록했던 사상 최고점(종가기준 1138.75)돌파를 위해 체력을 비축하고 있는 모습이다. 정부의 강력한 투기억제 대책으로 한풀 꺾였지만 부동산 시장도 올해 들어 강한 상승세를 보였다. 주식이나 부동산 가격이 올 들어 크게 오른 데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다. 주식의 경우 남북 화해무드 조성에 따른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

  • 커버스토리

    직접금융시장은 주식ㆍ채권시장

    금융 시장은 거래 단계나 형태,상품 유형에 따라 여러 가지로 구분된다. 거래 단계에 따라서는 발행 시장과 유통 시장으로 나뉜다. 발행 시장은 자금의 수요자가 주식 채권 등을 발행해 자금을 조달하는 시장이며 유통 시장은 이미 발행된 금융 상품이 거래되는 시장을 말한다. 금융 거래가 어떤 형태로 이뤄지느냐에 따라 직접금융 시장과 간접금융 시장으로 구분된다. 직접금융 시장은 자금 공급자가 기업이 발행한 채권이나 주식 등을 직접 매입하는 형태로 금융...

  • 커버스토리

    유동성 장세엔 무차별 상승

    유동성 장세와 대조되는 용어로 '실적 장세'라는 표현이 있다. 기업의 실적이 주가를 끌어올리는 증시 상황을 가리키는 말이다. 주가는 본질적으로 기업의 가치를 대변하는 것이기 때문에 해당 회사가 장사를 얼마나 잘 해 이익을 많이 남기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이른바 펀더멘털(fundamental·기초)이 튼튼하면 주가도 덩달아 오른다는 뜻이다. 증시가 실적 장세로 들어서면 유동성 장세와는 다른 상황이 벌어진다. 기업들의 실적이 좋아지면서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