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7. 야구를 확률의 경기라고 하는데

    야구는 확률의 경기라고도 한다. 야구에서는 확률적인 분석이 작전을 펼치는 데 많이 고려된다. 어느 경기의 7회 초,한 선수가 그의 4번째 타석에 등장했다고 하자.이 선수는 3할대의 타자인데 이전의 세 타석에서는 모두 범타로 물러났다. 이때 해설자는 이런 말을 한다. "네,이 선수는 잘 치는 선수지요. 오늘 시합에서 지금까지 세 번 모두 안타가 없었으니까 이제는 한방 나올 때가 되었어요. 네,투수는 이번에는 이 선수를 조심해야지요." ...

  • 7. 신문기사를 제대로 평가하려면

    신문이 공정하고 정확하게 사실을 보도한다는 것이 '반드시' 옳은 이야기는 아니다. 무엇보다 신문에 실리는 글 자체가 완벽한 글이 아니다. 완벽한 글이란 없다. 사실이나 주장,근거에 오류가 있을 수도 있고,왜곡이 있을 수도 있다. 의도적으로 왜곡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고,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을 것이다. 곡학아세(曲學阿世)가 있을 수 있다는 얘기다. 다음에 열거한 기사 제목의 흐름은 신문이 객관적이고 공정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

  • 학습 길잡이 기타

    7. 인터넷을 통한 영어학습법(3)

    5회에서는 CNN과 같은 생생한 '시사영어(Current English)'가 주는 효과와 유익함에 대해 말했다. 오늘은 CNN과는 약간 다른 성격을 지녔으나 영어 독해에 매우 도움이 되는 IMDB (www.imdb.com)를 소개하고자 한다. IMDB는 Internet Movie Database의 머리글자를 따서 만든 사이트다. 이름으로도 알 수 있듯이 세계 최대의 영화 자료 사이트로 볼 수 있다. CNN과 조금 다른 성격을 가졌다고 한...

  • 교양 기타

    화이트헤드 - 과학과 근대 세계

    영국의 비평가 허버트 리드는 화이트헤드의 '과학과 근대 세계'를 가리켜 "데카르트의 방법서설 이래 과학과 과학철학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저서"라고 평했다. 근대 과학의 본질을 규명하고 그것이 어떻게 근대인들의 세계관에 영향을 끼쳤는가를 분석한 이 책은 과학철학 혹은 과학 사상사의 뛰어난 고전 중 하나다. 수학자에서 출발해 유기체 철학이라는 독창적인 세계관을 주창한 철학자로 변신한 화이트헤드는 난해한 저서로 악명이 높다. 그러나 이 책은 대...

  • 시사 경제용어 따라잡기

    7월 18일자

    1. 런던에서 연쇄 폭탄 테러 사건이 발생해 700명 이상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번 테러를 자행한 것으로 지목된 집단은 다음중 어디인가. ①적군파 ②알카에다 ③IRA ④지하드 2. 다음 국가 가운데 2012년 올림픽을 유치한 나라는 어디인가. ①프랑스 ②미국 ③영국 ④스페인 3. 대학이 지필 형태로 치르는 시험으로 대학입시에서 점수 반영 비율이 높아 당락에 결정적 영향을 주는 시험으로 최근 서울대학교가 2008학년도 입시에서 통합교과형...

  • 생글생글을 구독하는 세가지 방법

    생글생글을 구독하는 방법은 크게 세 가지다. 가장 좋은 방법은 학교 선생님을 통해 단체로 구독하는 방법이다. 학교 교사가 한국경제신문에 필요한 수량을 이메일(nie@hankyung.com)로 알려주면 된다. 수량 제한은 없다. 한국경제신문을 보는 독자들도 무료로 생글생글을 받아볼 수 있다. 한국경제신문과 함께 배달되며 신청은 이메일(kero@hankyung.com)이나 전화(02-360-4000)로 가능하다. 물론 새로 한경을 보겠다...

  • 이석록.김기훈 등 스타강사 총출동

    생글생글의 강점 중 하나는 고정 필진이 화려하다는 것.스타강사들이 곳곳에 포진해 있다. '파워 논술특강'(생글생글 19면)을 집필하는 이석록 대치 메가스터디 원장은 서울 화곡고에서 국어교사로 근무하면서 7년 동안 EBS 강사를 겸직했다. 별명은 '족집게'.수능 언어영역 문제의 적중률이 높아 얻은 별명이다. 그는 현재 온라인 교육업체 메가스터디에서 국어와 논술을 가르치고 있다. 초암아카데미에서 제공하는 '심층 고전읽기'(22면)를 통해 배...

  • 생글 기자단 출범...23일 여름캠프

    '생글생글 Young 한국경제신문'과 함께 꿈과 열정을 펼쳐나갈 고등학생 기자단이 오는 23일 첫 모임(1박2일 여름캠프)을 갖고 공식 출범합니다. 치열한 경쟁 끝에 최종 선발된 30명의 생글생글 제1기 기자들은 때로는 한국경제신문 기자들과 함께,때로는 독자적인 취재활동을 펴나갈 예정입니다. 아직까지는 여러 면에서 경험이 부족한 생글생글 기자들이 우리 사회의 숨결을 느끼며 열정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독자 여러분의 성원과 격려를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