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유엔 기후변화협약 총회 열렸는데 …

    ☞한국경제신문 11월29일자 A5면 이산화탄소(CO₂) 등 온실가스 의무 감축을 골자로 한 교토의정서가 올해 초 발효돼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기후변화협약 제11차 당사국 총회가 28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12일간의 일정으로 개막됐다. 제1차 교토의정서 당사국 회의를 겸하고 있는 이번 회의에서 각국 대표들은 선진국(부속서Ⅰ국가·38개국)의 온실가스 감축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개도국에 대한 온실가스 감축 기술 지원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 한은,GNI증가부진→경기썰렁 상관없다

    국민소득 통계를 작성하는 한국은행은 최근 실질국민총소득(GNI) 증가율 정체가 국민들의 체감경기 회복 지연의 주범이라는 주장에 반론을 제기했다. 한은의 논리는 이렇다. 일반적으로 실질GNI 증가율이 실질국내총생산(GDP) 증가율보다 낮은 현상이 지속되면 지표경기와 체감경기의 괴리는 커진다.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나 이론적인 차원의 얘기일 뿐 최소한 올해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는 것이다. 교역조건 악화로 인한 실질GNI 증가율 정체가 국민들의...

  • 스톡옵션 받은 金사장 대박 났다는데 스톡옵션이 뭐야…

    성공하는 기업의 핵심은 뭐니뭐니해도 사람이다.우수 인력을 보유하고 있느냐,아니냐에 따라 기업의 성패가 좌우된다.'한 사람의 천재가 보통 사람 만 명을 먹여 살린다'는 말이 나오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그만큼 기업들은 우수 인력 유치에 사활을 건다. 기업들이 우수 인력을 붙잡기 위해 사용하는 방법 중에 스톡옵션(Stock Option:주식매입선택권)이란 것이 있다.많은 기업들이 스톡옵션을 도입하고 있지만,한쪽에서는 그 부작용을 거론하며 스톡옵션을...

  • 스톡옵션, 삼성은 "없앤다" LG는 "늘린다" 대조

    삼성과 LG가 스톡옵션과 관련,서로 다른 행보를 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삼성은 스톡옵션 제도를 전격 폐지한 반면 LG는 스톡옵션제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삼성은 내년부터 스톡옵션제를 전격 폐지하겠다고 지난 9월 선언했다. 그룹 차원에서 스톡옵션제를 없앤 것은 삼성이 처음이다. 삼성은 대신 3년마다 업무 실적을 평가해 현금으로 보상하는 '장기 성과 인센티브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외국의 핵심 인력 영입 등 특별히 필요한 경우에는 스톡옵션을 ...

  • 연료비 걱정없이 원하는 대로 '씽씽'

    '생김새는 UFO를 닮았다. 가속 페달을 밟으면 순식간에 시속 수백km에 이른다. 운전하다 피곤할 땐 자동항법장치 버튼만 누르면 자동차가 알아서 목적지까지 데려다 준다. 길이 막힐 땐 하늘을 이용한다. 환경오염? 걱정할 필요가 없다. 물을 연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배기구에서 나오는 것도 오직 물 뿐이다. 목 마를 땐 마시기도 한다.' 미래의 자동차는 공상과학소설과 영화에서 이 같은 모습으로 그려져 왔다. 물론 아직까진 상상 속에서나...

  • 일본 하이브리드 왕국 .. 도요타, 특허 다량 보유

    하이브리드의 왕국은 일본이다. GM 등 미국업체가 연료전지에,유럽업체들이 고효율 디젤엔진 개발에 몰두할 때 도요타와 혼다는 하이브리드 카에 주목한 덕분이다. 도요타는 하이브리드에 관한 한 대부분의 기술을 특허로 갖고 있을 정도로 막강한 실력을 자랑한다. 1997년 세계 최초로 선보인 '프리우스'도 도요타의 작품이다. 누적 판매대수가 50만대를 넘어선 프리우스는 미국 등지에서 계약한 뒤 몇개월을 기다려야 차를 인도받을 정도로 상한가를 치고...

  • 환경오염 없는 꿈의 車 '우리 곁에'

    '환경 오염 걱정 끝.' 연료전지 자동차는 하이브리드 카의 뒤를 이을 차세대 차량이다. 수소 등 무공해 에너지를 연료로 사용해 움직이고 배기가스 대신 수증기가 배출하기 때문에 환경오염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한번 충전으로 500km 이상을 거뜬히 달릴 수 있는 기술도 개발돼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대기오염과 지구온난화,에너지 부족의 주범으로 몰려온 자동차가 이런 오명을 씻을 날도 머지않은 것 같다. ◆'무공해 친환경'차량 연료전지차 연...

  • 한국 연료전지차 개발 주력 .. 2010년 양산계획

    "친환경차 개발에 미래가 달렸다." 세계 자동차업체들이 연료전지차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연료전지차 시장을 선점한 업체가 앞으로 세계 1위 업체로 부상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현재 이 분야에서 가장 앞선 기술을 갖고 있는 나라는 하이브리드 카의 선두주자인 일본이다. 도요타와 혼다자동차는 압축수소를 연료로 하는 연료전지차를 리스 형태로 판매하고 있을 정도다. 특히 차세대 연료전지차인 FCX를 보유 중인 혼다는 가정에서 도시가스(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