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공적연금의 역사

    국가가 국민의 노후를 책임지는 공적 연금은 1883년 독일의 철혈 재상 비스마르크(Otto von Bismarck)가 처음으로 고안해 냈다. 비스마르크 재상은 1866년 오스트리아 전쟁과 1870년 프랑스 전쟁에서 승리해 독일을 통일한데 이어 독일민족의 내부통합을 위해 이른바 '채찍과 당근'정책을 시도했다. 노동운동을 탄압하기 위해 사회주의 규제법을 만드는 한편 사회주의 운동에 가담하지 않는 노동자 계급을 회유하기 위해 연금을 비롯해 의료보...

  • 복지 선진국 유럽도 '연금 수술' 박차

    연금개혁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나라는 우리나라만이 아니다. 독일 프랑스 스웨덴 같은 복지 선진국들도 연금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다. 방향은 우리와 같다. '더 내고 덜 받는' 쪽이다. 제2차 세계대전을 거치면서 유럽 국가들은 보험료를 조금 걷고 연금은 후하게 나눠주는 인심을 썼다. 그러나 유럽경제가 저성장기에 접어들고 고령화도 급속히 진행되면서 기존 시스템을 더이상 지속시킬 수 없는 상황으로 빠져들었다. 여기에다 실업률이 높아지고 출...

  • 이동평균선·이격도·투자심리선 … 기술지표도 알아야죠

    한국경제신문 증권면에는 매일 3개 면에 걸쳐 주식 시세표가 실린다. 거래소와 코스닥에 상장된 1600여개 종목의 그날 그날 주가(시가 고가 저가 종가)와 등락률(상승률 또는 하락률),거래량 등이 표시된다. 시가는 오전 9시 증시가 개장되자마자 매수와 매도주문이 일치되면서 형성된 최초 가격(시초가)을 말하며,고가는 하루 중 가장 높은 주가,저가는 반대로 장중 가장 낮은 주가,종가는 오후 3시 장 마감과 함께 최종 결정된 그날의 주가를 말한다....

  • 적삼병땐 상승반전 해석 .. 흑삼병 나오면 하락 가능성

    증권 관련 기사를 읽다 보면 가끔 '적삼병' '흑삼병'이라는 용어를 볼 수 있다. 전쟁터에 나선 병사 이름을 연상케 하는 이 용어들을 이해하려면 먼저 '양봉'과 '음봉'을 알아야 한다. 양봉(陽峯)은 종가가 시가보다 높게 끝난 것을 의미한다. 장 시작은 약세로 시작됐으나 매수세가 점차 강해지면서 강세로 끝나는 양상을 말한다. 반대로 음봉(陰峯)은 종가가 시가보다 낮게 끝나는 것을 말한다. 적삼병(赤三兵)은 주식 시장에서 양봉이 3일 연...

  • 초우량 정보통신기업 노키아 이끄는 '요르마 올릴라'

    요르마 올릴라 노키아 회장(54)은 세계 경영계에서 신화적 인물로 통한다. 1992년 취임 당시 기업가치 1억5000만유로(약 1892억원)에 불과했던 노키아를 13년 만에 기업가치 576억유로(7조2633억원)의 초우량기업으로 키워냈다. 펄프 고무 TV 등 전통산업 위주의 노키아를 휴대폰을 중심으로 한 세계 최고 정보통신회사로 완전히 탈바꿈시켰다. 41세의 나이에 최고경영자(CEO)에 오른 그는 △선택과 집중 전략 △유연한 조직·기업문화...

  • 노키아 요르마 올릴라 회장 "내년 6월 물러나겠다"

    요르마 올릴라 노키아 회장은 내년 6월 경영일선에서 퇴진한다. '굴뚝업체' 노키아를 세계 최고 정보통신회사로 변신시킨 그는 내년 가을까지로 돼 있는 계약기간을 연장하지 않고 퇴임하겠다고 최근 선언했다. 노키아는 이에 따라 올리-페카 칼라스부오 모바일사업부문장(52)을 올릴라를 이을 신임 회장으로 선임키로 했다. 칼라스부오 부문장은 관리담당 사장으로 승진한 뒤 내년 6월 회장 자리를 이어받는다. 올릴라 회장은 명예회장으로 추대될 예정이다. ...

  • 교육·의료 등 기회 불평등…격차 확대

    부자와 가난한 사람들….이 문제는 비단 한 나라 안에서만 생기는 현상이 아니다. 개인과 개인의 빈부격차뿐만 아니라 나라들 사이에서도 상당한 수준의 빈부격차가 발생한다. 자원과 기술,자본력과 노동력의 차이는 선진국과 후진국을 만들어내고,그 사이에 있는 평범한 국가들을 서열짓는다. 빈부격차는 계속 확대재생산되고,때로는 그 내부에서 순서가 뒤바뀌기도 한다. 전세계적인 빈부격차의 실상은 어떤 모습일까. 지난달 세계은행이 발표한 '세계개발 보고...

  • 남아공 인종차별 잔재로 빈부차이 극심

    아파르트헤이트(Apartheid)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극단적인 인종차별 정책과 제도를 말한다. 소수의 백인(현재 14%)이 흑인(75%)과 혼혈인(9%)을 지배하고 차별했다. 남아공에서는 17세기 중반 백인들이 이주해오면서 백인 우월주의를 바탕으로 한 인종차별 제도가 생겼다. 이 제도는 1948년 네덜란드계 백인인 아프리카나를 기반으로 하는 국민당이 단독정부를 수립한 뒤 법으로 정비됐다. 같은 인종끼리 결혼하고 모여 살도록 함으로써 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