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청년실업률 8개월만에 최저로 떨어졌다는데 ‥

    - /> 한경 2005년 6월17일자 지난 5월 실업률이 석 달째 하락하고 청년실업률(15∼29세)이 8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그러나 직장 구하기를 포기한 구직 단념자도 지난달 11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2만7000명 늘었다. 통계청이 지난 16일 발표한 '5월 중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률은 3.4%로 전달(3.6%)에 비해 0.2%포인트 낮아지며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실업자수(81만1000명)는 전달(85...

  • 미래가치 높은 기업 성장주로 '황제 대접'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한게임을 운영하는 NHN은 코스닥 시장을 대표하는 기업이다. 주식가치의 합인 시가총액이 1조6000여억원으로 코스닥 시장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주가도 10만원을 넘는다. 액면가(주식의 발행가격)가 500원인 점을 감안하면 당초 발행가보다 200배 이상 뛴 셈이다. NHN이 이처럼 비싼 이유는 뭘까. NHN의 매출과 순이익을 살펴보면 그 답이 분명해진다. 2001년 242억원이었던 NHN의 매출은 다음 해...

  • 성장주도 "시대따라 달라요"

    주식시장에서는 '앞으로 이익을 많이 낼 가능성이 큰 기업'을 성장주로 부른다. 물론 이들 기업은 흔히 '굴뚝주'로 불리는 제조업체들보다 높은 주가 프리미엄이 부여된다. 미래 가치를 담보로 하고 있는 벤처기업 등 중소기술주들이 보유하고 있는 신기술이나 성장성을 현재의 평가기준만으로 판단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인터넷 등 정보통신과 LCD(액정표시장치) 휴대폰 등 IT 관련 기업,줄기세포 등을 연구하는 BT(바이오) 관련 기업들이 ...

  • 합리성에 대한 신뢰만으로 인간 사고방식 이해할수 있을까

    다음 세 글에 공통적으로 들어 있는 사고 방식의 특성을 설명하고,그러한 사고 방식이 우리에게 끼친 영향과 그 한계를 논하라. -------------------------------------------------------------------- (가) 사람들이 진리가 아닌 것을 진리로 보지만 않는다면,그리고 논증에 요구되는 순서를 신중히 따르기만 한다면,도달할 수 없는 아주 먼 진리란 없으며,또 발견하지 못할 만큼 깊이 감추어진 진리도 ...

  • 나노산업 기술센터 韓ㆍ中 공동으로 세운다.. 총리 회담

    이해찬 국무총리와 원자바오 중국 총리는 지난 21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회담을 갖고 한·중 나노공동연구센터를 설립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7월 중 체결하기로 했다. 한국과 중국 정부는 내달 서울에서 열리는 '제8차 한·중 과학기술공동위원회(장관급)'에서 양국간 미래 첨단기술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김상선 과학기술부 과학기술협력국장은 "오는 7월 서울에서 나노공동연구센터 설립을 위한 MOU를 교환한 뒤 양측 연구자들 간 세...

  • 사람이 숨진 뒤 머리카락은 어떻게‥

    사람이 숨진 뒤 머리카락은 어떻게 변할까? 서울대 의대 해부학과 신동훈 교수팀과 한서대 미용학과 장병수 교수팀이 이 같은 궁금증을 풀어주는 형태학적 연구를 국내 처음으로 한 결과 머리카락이 썩은 고목과 비슷한 모습으로 변해가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번 연구성과는 법의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국제법의학회지(Forensic Science International) 7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연구팀은 강원도 강릉시 성산면 묘지집단 이장 과정에서 사후...

  • "암세포를 자살시킨다" 바닷속 해면생물에서 신물질 발견

    국내 연구진이 바닷속 해면생물로부터 암세포를 자살시켜 병을 치료할 수 있는 신물질을 찾아냈다. 단국대 신득용 교수는 해면생물에서 분리한 신물질(PTX-2)이 암억제 유전자(p53)가 없어 암에 걸린 세포만 골라 죽인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암 유전자 분야의 국제학술지 온코진(Oncogene)에 게재됐으며,최근 영국의 신약개발 전문 인터넷 뉴스인 '데일리 업데이트'에 획기적인 논문으로 소개됐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대부분의...

  • 뚝섬은 조선시대 임금의 사냥터

    '서울 숲'으로 재단장한 뚝섬은 조선 태조(이성계) 때부터 임금의 사냥터였다. 성종까지 100여년 동안 임금이 직접 나와 사냥한 것이 151차례나 된다고 한다. 임금을 상징하는 '독기(纛旗·소꼬리나 꿩꽁지로 장식한 큰 깃발)'를 꽂은 섬이라는 뜻에서 '독도(纛島)'로 불리다 뚝섬으로 바뀌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다. 구한말까지만 해도 뚝섬은 남한강과 북한강 상류의 물품이 집산하는 상업과 금융 중심지였다. 뚝섬 객주들은 세도 권문귀족들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