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영어 이야기

    반짝스타는 'one-hit-wonder'라고 표현해요

    Chang revealed the Krafton leadership’s fundamental belief is that there is room for further growth, judging by the company’s ability and the overall growth potential of the gaming industry.“More than 90% of our investment goes to developing games and 100% of our revenue comes from distributing games,” said the founder. “If we are diligent about creating good games, then we are bound to make a hit product once in a while.”Even though the gaming industry is similar to that of film in that it is dependent on box office or App Store hits, the consumption spans differ greatly. Chang stressed that although PUBG : Battlegrounds has been out for six years, it is still popular among players.This is how he explains the industry: “Game as a Service (GaaS) has now established itself as a solid business.Instead of ending as a one-hit-wonder in a given period, the hit games continue to build up the company.” 해설이번 예문은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게임회사 크래프톤의 창업자 장병규 의장의 인터뷰 기사 중 일부입니다.오늘 살펴볼 표현은 문장 마지막에 나오는 ‘one-hit-wonder’입니다. 한 번만 히트를 치고 사람들의 기억에서 사라지는 ‘반짝 스타’를 뜻하는 말입니다. 주로 음악계에서 많이 사용하죠. 여기서 wonder는 ‘혜성같이 나타나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 이’라는 의미입니다.대중음악 초창기 미국에서는 가수들의 음반이 주로 한두 곡만 실린 싱글 형태로 유통됐습니다. 여기서 히트곡이 나오면 여러 곡을 한 음반에 담은 앨범 형식으로 내는 것이 일반적이었죠. 싱글 히트곡 또는 히트 앨범 하나만 내고 더 이상 주목받는 후속곡이나 앨범을 내지 못하고 사라진 음악인을 one-hit-wonder라고 부릅니다.자고 일어나니 갑자기 유명인사가 됐다는 말이 있지

  • 영어 이야기

    뜻밖의 일을 경험할 땐 감탄사 'lo and behold'

    Kim Hee-su and three other friends from Yonsei University founded the company, Tailor Town which recommends up to 12 items to men in their 30s and 40s each month.“I was always into shopping online as I found it hard to find clothes that fit my petite frame off-line,” The 23-year-old co-founder said during her pitch. “Lo and behold, however, I realized the market for men in their 30s and up is even more underserved.”The startup’s algorithm categorizes its users into five different sizes and stylists constantly update the recommendations. Every month, a user will receive up to 12 different outfits depending on the season, previous purchase patterns, and their indicated preferences at the time of joining the platform.They can also buy directly on the website or the app, from more than 100 domestic contemporary labels. The company plans to expand its services to golf wear, fashion accessories, and beauty - for the same demographic.김희수 씨와 3명의 연세대 친구들이 창업한 테일러타운은 30대와 40대 남성에게 매달 최대 12가지의 패션 아이템을 추천해준다."제 작은 체형에 맞는 옷을 오프라인 매장에서 찾기가 힘들어 주로 온라인 쇼핑몰을 돌아다녔어요." 올해 스물세 살인 김씨는 기업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런데 세상에 놀랍게도 30대 이상 남성을 위한 온라인 의류 서비스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걸 깨달았죠."테일러타운의 알고리즘은 사용자를 다섯 가지의 사이즈와 스타일로 즉시 분류한 뒤 최신 추천 아이템을 제시해준다. 사용자는 매월 계절에 따라 최대 12가지 의류를 추천받을 수 있고, 과거 구매 패턴과 서비스 가입 당시 제시한 취향 등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사용자들은 웹사이트 또는 앱을 통해 100개 이상의 국내 의류 브랜드를 직접 구매할 수도 있다. 테일러

  • 영어 이야기

    '대세를 거스르다'는 표현은 buck the trend

    Foreign stock buying on weaker won : Bucking the trend?When a country’s currency weakens, foreign investors flee the local markets as a softer foreign-exchange rate usually means fragile economic fundamentals.However, foreigners’ trading pattern in South Korea’s stock market over the past couple of months tells a different story.According to the Korea Exchange on Thursday, foreign investors have bought a net 5.07 trillion won ($3.8 billion) worth of shares on the main Kospi bourse since the start of July.It is the first time since the final two months of 2021 that foreigners posted net purchases for two consecutive months.The strong foreign buying comes as the Korean won has weakened to the lowest level since the 2008-09 global financial crisis. The local currency hit an intraday low of 1,345 against the greenback on Thursday, weakening from 1,298 in early July. Given the softening won, foreigners’ heavy buying of Korean stocks defies conventional wisdom.원화 약세에도 주식을 사들이는 외국인들 : 추세를 거스르나?한 나라의 통화가 약세를 보이면 외국인 투자자들은 그 나라의 시장을 떠나는 것이 일반적이다. 통화 약세는 국가 경제의 기초체력이 약해지고 있음을 의미하기 때문이다.하지만 최근 수개월간 한국 주식시장에서 외국인들의 매매 행태는 이와 다르다.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자들은 지난 7월부터 유가증권시장에서 5조700억원(약 38억달러)어치의 주식을 사들였다.외국인이 2개월 연속으로 유가증권시장에서 주식을 순매수한 것은 2021년 11~12월 후 처음이다.외국인 투자자들은 원화가치가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로 떨어진 상황에서 한국 주식을 사들이고 있다. 지난 7월 초 달러당 1298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지난 목요일 장중 1345원까지 치솟았다. 이처럼 원화가 약세

  • 영어 이야기

    the low-hanging fruit ; 낮게 달린 과일의 의미는 ?

    As Yoon Suk-yeol’s presidency hits an early rough patch, it’s hard not to view his troubles through the lens of Japan’s Shinzo Abe.Former Prime Minister Abe burst back into the global zeitgeist following his July 8 assassination at the hands of a crazed gunman. But Abe also personifies a powerful figure who had all the tools needed to remake his nation’s economy and failed anyway.In Abe’s case, from 2012 to 2020, he had three attributes no other Japanese leader ever had before: a strong popular mandate; a clear economic blueprint; and plenty of time to engineer major change.Unfortunately, Abe spent his nearly eight years in power grasping at the low-hanging fruit. For him, it was a massive yen devaluation. It boosted corporate profits and juiced gross domestic product here and there. But it didn’t increase wages as promised. Ten years on, Japanese competitiveness and innovation continue to disappoint.윤석열 정부가 출범 초기부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시각으로 윤 대통령의 처지를 들여다볼 만하다.아베 전 총리는 지난 7월 8일 한 미치광이의 총탄에 맞아 암살되면서 갑작스럽게 세계적인 시대 정신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아베는 일본 경제를 부흥하기 위한 모든 수단을 가졌던 막강한 인물이기도 했다. 비록 실패하기는 했지만 말이다.아베의 경우 이전의 일본 지도자 가운데 그 누구도 가지지 못했던 세 가지 속성을 2012년부터 2020년까지 누릴 수 있었다. 즉 국민의 강력한 신임, 명확한 경제 계획, 주요 개혁 작업을 수행할 충분한 시간이 그것이다.불행하게도 아베는 집권 8년 내내 손쉬운 성과를 거두는 일에 시간을 소모했다. 크게 떨어진 엔화 가치 때문이었다. 엔화 약세는 기업의 이익을 끌어올렸고 일본의 국내총생산(GDP)을 늘리는 효과를 가져왔다

  • 영어 이야기

    'last but not least'는 마지막이지만 중요하다는 뜻이죠

    NEOWIZ published two blockchain-based games, called Brave Nine and Crypto Golf Impact. WeMade, best known as the publisher of The Legend of Mir series, established its blockchain subsidiary WeMade Tree in 2018 to explore scaling blockchain-based games. The Seoul-based company plans to develop some 100 games using its blockchain gaming platform WEMIX.Com2uS will focus its efforts on helping to verify transactions that take place within the Oasys consensus mechanism.Last but not least, Netmarble announced in January that it is working on launching six new games using blockchain technology.So even if the Korean authorities decide to ban the domestic release of P2E games, Oasys hopes its platform will provide a way for South Korean developers to launch their new blockchain-based titles for overseas players.South Korea’s rating board called the Game Rating and Administration Committee (GRAC) has yet to categorize P2E and NFT-related games to grade the relevant products. As such, distribution of these products is not yet legally permitted.네오위즈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게임인 ‘브레이브 나인’과 ‘크립토 골프 임팩트’를 선보였다. ‘레전드 오브 미르’ 시리즈로 유명한 위메이드는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한 게임을 본격적으로 개발하기 위해 2018년 자회사 위메이드트리를 출범시켰다. 이 회사는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인 위믹스를 활용해 100개 이상의 블록체인 게임을 개발할 계획이다. 컴투스는 오아시스의 공통 메커니즘 안에서 일어나는 거래를 인증하는 것을 돕는 작업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마지막으로 넷마블은 지난 1월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새 게임 6개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발표했다.비록 한국 규제당국은 P2E 게임의 국내 출시를 금지하기로 결정했지만 오아시스는 자사 플랫폼이 한국 개발자들이 해

  • 영어 이야기

    동등한 수준은 'be on par with'로 표현해요

    In South Korea, games that stir up competition among players to rake in money have been the most popular in recent years. On multiple occasions, game developers merely did a “copy and paste” of successful games’ business models.“While inducing competition can lead to monetary gains in the short term, the game will not be popular for long as new players would be hesitant to join,” an industry insider told The Korea Economic Daily. “It is time for the South Korean game developers to ask themselves if they’ve made a product like Genshin Impact, in which users would voluntarily spend money without feeling the pressure to do so just to advance to the next level.”The industry consensus is that the Chinese game developers’ technology is now on par with Korean companies’.Beijing’s tightened grip on the gaming industry has forced Chinese developers to transform their products to attract users abroad and to experiment with different profit models, as in the case of Genshin.최근 한국 게임 시장에서는 게임업체가 돈을 벌기 위해 사용자들 사이에 경쟁을 부추기는 게임이 유행하고 있다. 많은 경우 게임 개발자들이 성공한 게임의 수익 모델을 그대로 베끼기도 한다.게임업계 관계자는 “유저 간의 경쟁을 유발하는 것이 단기적으로는 게임업체에 도움이 될 수 있겠지만 길게 보면 새로운 사용자들이 들어오기를 꺼리게 해 게임의 인기가 떨어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 게임 개발자들도 중국 게임 ‘원신’처럼 사용자들이 더 높은 레벨로 올라가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끼지 않으면서 자발적으로 비용을 지불하게 만드는 게임을 개발하고 있는지 스스로에게 물어봐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중국 게임 개발자들의 실력이 한국 개발자들과 대등한 수준으로 올라

  • 영어 이야기

    우월함을 표현할 땐 edge를 활용해요

    Naver’s web browser Whale challenges global rivals:New functions and localization services give Whale an edge in South KoreaSouth Korea’s homegrown web browser Whale, developed by Naver Corp., is quietly increasing its presence in the domestic market, where Google Chrome maintains its dominance.In many other countries, Chrome, Microsoft Edge and Apple Inc.’s Safari control the web browser market. In South Korea, however, Whale boasts a higher average share than Edge in the PC and mobile internet markets with about a 10% share, according to web analytics company StatCounter. The figure compares with Whale's market share of 8.3% as of end-2020.Naver launched a PC version of its own web browser Whale in 2017 and its mobile version in 2018. The Whale of the country’s top online portal was designed to reduce the time users spend browsing the internet. To do so, it introduced a multitasking function that splits the screen and allows users to browse two websites with a dual tab.네이버의 웹 브라우저 웨일이 글로벌 경쟁자들에게 도전한다:새로운 기능과 한국 시장에 특화된 서비스가 웨일의 강점네이버가 개발한 한국의 토종 웹 브라우저 웨일이 구글 크롬이 장악하고 있는 시장에서 조용히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대부분 나라에서 웹 브라우저 시장은 크롬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에지, 애플의 사파리 등이 장악하고 있다. 하지만 웹 분석회사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한국의 PC·모바일 브라우저 시장에서 웨일은 약 10%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마이크로소프트의 에지를 따돌렸다. 2020년 말만 해도 웨일의 점유율은 8.3%였다.네이버는 자체 웹 브라우저인 웨일을 2017년 PC용으로 선보인 데 이어 2018년에는 모바일 버전도 내놨다. 한국 1위 포털인 네이버가 만든 웨일은 이용자가 인터넷을 사용할 때 드는 시간을 줄이도록

  • 영어 이야기

    boon or bane은 붙어다니는 관용어

    Easing car delivery crunch : boon or bane for Hyundai, Kia?Just like its global peers, Hyundai Motor Co. and Kia Corp. have suffered from the chip shortage that bogged down the entire auto industry for nearly two years from the onset of the pandemic.With the easing auto chip crunch, the two largest South Korean carmakers are now swiftly working down their order backlog, delivering new cars to their customers faster than before.The improving situation from the supply side, however, is being offset by weakening demand caused by higher interest rates on car installment plans amid rising inflation and an economic slowdown, which bodes ill for the Korean duo’s earnings in coming quarters.According to local auto industry officials on Wednesday, buyers of Kia’s large-size K8 sedan now must wait for three months to get their car, compared with six months in June.For the eight-seater Kia Carnival, the waiting time has been cut in half to five months, while the delivery time for the hybrid Sorento SUV has come down to 17 months from 18 months.차량 출고 대란 완화는 현대자동차와 기아에 이득이 될까 아니면 해가 될까?현대차와 기아는 다른 글로벌 경쟁사들과 마찬가지로 코로나 대유행 이후 약 2년 동안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로 어려움을 겪어왔다.최근 반도체 수급 상황이 개선되자 두 회사는 밀렸던 주문을 빠르게 처리하면서 구매자들에게 차량을 넘겨주는 시점을 앞당기고 있다.하지만 이 같은 공급 측면의 개선 효과는 할부 금리 상승과 인플레이션, 경기 둔화 등에 따른 수요 둔화로 상쇄되고 있다. 수요 감소는 현대차와 기아의 하반기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자동차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기아의 K8 세단은 계약 후 출고까지 걸리는 시간이 지난 6월 6개월에서 이달 들어 3개월로 짧아졌다.대형 RV(레저용 차량)인 카니발은 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