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영어 이야기

    gross를 동사로 쓰면 '수익을 올리다'는 의미

    South Korean outdoor clothing retailer F&F Co. is expected to post 1.1 trillion won ($807 million) in sales revenue in China this year, emerging as the highest-grossing Korean brand in the world’s top consumer market.The rosy sales prospect comes as other well-known foreign brands such as German sportswear company Adidas and its US rival Nike are struggling amid China’s COVID-19 lockdown and the rising trend in China, particularly among young people, of favoring homegrown labels.The Korean apparel retailer, which first entered the Chinese fashion market in 2020, said it expects its annual sales from the MLB apparel business in the mainland to reach 1.1 trillion won in addition to estimated sales of 107 billion won from three Asian countries of Hong Kong, Macau and Taiwan.Launched in 1992, F&F has rapidly grown its business with the Korean launch of two US outdoor brands - Discovery Expedition and MLB apparel - in licensing agreements.한국의 아웃도어 의류회사인 F&F는 올해 중국에서 1조10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상대로 된다면 한국 패션회사로서는 중국 시장에서 역대 최고 실적에 해당한다.코로나19 봉쇄 조치의 여파로 나이키, 아디다스 등 유수의 해외 스포츠 브랜드마저 중국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는 와중에 거둔 성적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특히 중국의 젊은 층은 최근 들어 자국 브랜드를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F&F는 2020년 처음으로 중국에 진출했다. 이 회사 MLB 브랜드의 올해 중국 내 판매액은 1조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홍콩, 마카오, 대만 등 다른 아시아 지역의 올해 예상 매출은 1070억원이다.1992년 설립된 F&F는 미국의 아웃도어 브랜드인 디스커버리와 MLB 의류 판권을 한국에 들여와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해설gross는 모두 더한 것이라는 뜻의

  • 영어 이야기

    쏟아지는 말·요구사항 등에는 barrage 활용을

    In response, South Korea fired three air-to-ground missiles from warplanes into the sea north of the disputed border. North Korea shelled a different South Korean island in 2010 and a South Korean military unit near the Demilitarized Zone in 2015, but Wednesday was the first instance of Pyongyang flying a missile south of the countries’ disputed maritime border.South Korean authorities are analyzing whether the missile that crossed the border had gone off course or whether the flight path was intentional.Following the barrage of missiles, North Korea fired about 100 artillery shells in the buffer zone around the disputed maritime border. South Korea’s military sent messages warning North Korea to stop firing in violation of a 2018 inter-Korean military agreement.South Korean President Yoon Suk-yeol called an emergency meeting shortly after the launches, vowing a swift and firm response so that North Korea pays a price for its provocation.이에 대응해 한국도 북방한계선 이북의 공해상으로 세 발의 공대지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은 2010년 한국의 또 다른 섬에, 2015년에는 비무장지대 인근의 한국군을 향해 각각 포격을 가한 적은 있지만 북방한계선 남쪽으로 미사일을 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한국의 정보당국은 북방한계선을 넘은 미사일이 중간에 폭발했는지, 비행경로가 의도적이었는지 등을 분석하고 있다.북한은 미사일 발사에 이어 북방한계선 근처의 해상 완충구역에 약 100발의 포격도 가했다.한국군은 2018년 남북 간 맺은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포격을 즉각 중단하라고 북측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의 도발이 분명한 대가를 치르도록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해설barrage는 프랑스어에서 유래한 군사용어입니다. 적진의

  • 영어 이야기

    고의 방해는 'put a spoke in someone's wheel'

    Korea must embrace diversity to sustain K-culture: Sam RichardsThe country must encourage ideas from outside the center to continue its dynamic changes, the Penn State University professor says▲ Some critics say that Korean society lacks diversity and doesn’t fully embrace differences in terms of race, gender, class and others. Do you think this could affect K-culture’s power in the future?“Of course. I know that many Korean parents want their children to go to prestigious universities, work for conglomerates and live successful lives. Like them, people in the center of society want to remain as part of the center and they reproduce it. But cogs in the wheel are also very important - people on the margins or outside the center have less to lose and they can be more creative by seeing different possibilities and making dynamic changes. This is no exception for Korea.”K컬처를 지속하려면 한국은 다양성을 포용해야 한다: 샘 리처즈한국이 역동적인 변화를 이어가려면 외부로부터 다양한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 교수는 말한다.▲ 한국 사회가 다양성이 부족하고 인종, 성별, 계급 등의 관점에서 차이점을 충분히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일부에서 있습니다. 이런 현상이 앞으로 K컬처의 힘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보시나요?“물론입니다. 한국의 많은 부모님이 자기 자식은 명문대에 진학하고, 대기업에서 일하면서 성공적인 삶을 살기를 원한다는 것을 저도 잘 압니다. 마찬가지로 사회의 중심부에 있는 사람들은 그 지위를 자식들에게 물려주고 그대로 지키기를 원하지요. 하지만 사회 구성원 각자가 모두 소중합니다. 주변부에 있거나 소외된 사람들은 잃을 게 없기 때문에 더욱 독창적으로 다른 가능성을 바라보고 더 역동적인 변화를

  • 영어 이야기

    같은 업종 경쟁자는 counterpart로 표현

    The imminent goal for Naver Cloud is to become the largest provider of cloud services in South Korea. Naver Cloud is South Korea’s top homegrown cloud services provider. While it prides itself on being as competitive as its US counterparts such as Amazon Web Services (AWS), MS Azure, and Google Cloud, AWS is still the industry leader in the country.“The technology and service level of Naver Cloud are now close to those of AWS,” the CEO of Naver Cloud Park Won-ki said. “Going forward, we will rank at least fourth or third place in the global cloud market.”Park pointed to the lack of brand power as the biggest challenge. “Just like shoppers prefer foreign fashion labels over good clothes made at the Namdaemun or Dongdaemun wholesale markets, the same mentality applies to cloud services,” he said. “We just need to advance our technology and finetune the service.”네이버클라우드의 당면한 목표는 한국 시장에서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이 되는 것이다. 이 회사는 클라우드 부문에서 한국 토종 기업으로서는 1위다. 네이버클라우드는 미국 기업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클라우드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경쟁하고 있다고 자부하지만 국내 시장 1위는 여전히 AWS가 지키고 있다.박원기 대표는 “네이버클라우드의 기술과 서비스는 AWS와 비슷한 수준까지 올라왔다”며 “향후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에서도 3~4위까지는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그는 부족한 브랜드 파워를 네이버클라우드의 가장 큰 걸림돌로 꼽았다. 박 대표는 “국내 남대문이나 동대문에서 좋은 옷을 만들어도 소비자는 외국 브랜드를 선호하는 것처럼 클라우드 서비스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이어 “기술과 서비스 수준을 높이면서 계속 노력하

  • 영어 이야기

    노력으로 성과를 얻을 때 표현은 carve out

    Artificial intelligence(AI)-driven translation has been dominated by big tech. Alphabet Inc.’s Google LLC is the global leader while Naver Corp. is the dominant player in South Korea based on Naver Papago, a multilingual machine translation cloud service. These services translate everything from research materials to day-to-day conversations.But that doesn't prevent startups from carving out a place of their own in the machine translation industry. They can often tackle business verticals, niche marketplaces where suppliers serve a specific business audience in a specialized industry, better than conglomerates.One such firm is Flitto. With the food and beverage industry on its radar, the startup recently introduced a QR code-based multilingual menu translation service. The service works on restaurant menus and brochures at tourist information centers. It is compatible with QR codes available at major shopping malls such as The Hyundai Seoul in English, Chinese and Japanese.인공지능(AI) 번역 분야는 초대형 테크 기업들이 지배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구글, 국내에서는 네이버(파파고)가 각각 탄탄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이들은 자료 조사, 외국인과의 대화 등 일상적인 번역까지 해결해준다.그렇다고 컴퓨터 번역산업에서 스타트업이 설 땅이 없는 것은 아니다. 빅테크가 해결하기 어려운 버티컬(전문) 영역은 스타트업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곳이다.플리토가 이런 기업이다. 이 회사는 식음료 사업자들을 위해 QR코드 기반의 메뉴판 번역 서비스를 선보였다.식당의 음식 메뉴판이나 관광센터의 안내 책자 등을 번역해주는 기능이다.더현대 서울 같은 대형 쇼핑몰에서도 QR코드를 이용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번역문을 제공한다. 해설틈새 번역시장을 개척하고 있는 스타트업들의 활약을 전하는 기사의 일부입

  • 영어 이야기

    'make the cut'은 기준선을 통과한다는 뜻

    Deep learning-based Software as a Service (SaaS) provider Z.Ai Inc. won the September pitch competition hosted by Seoul-based startup accelerator D.Camp on Thursday.The Banks Foundation for Young Entrepreneurs operates two incubator hubs known as D.Camp and Front1. The former was established in 2013 and the latter in 2020.A total of five startups made the cut to pitch to venture capital firms and individual investors at the monthly pitching event dubbed D.Day. All five startups were founded less than two years ago and are in Seed or Pre-A funding rounds. Z.Ai provides its artificial intelligence Z.Ai as a SaaS, to assist entrepreneurs in the fashion, content, and retail sectors that wish to collect customer data and analyze the patterns. The end goal is to help the users curate their products based on customer preferences and needs.딥러닝 기반의 소프트웨어 개발회사 자이가 스타트업 지원센터인 디캠프의 9월 디데이 행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스타트업 지원 허브 역할을 하는 디캠프와 프론트원을 운영하고 있다. 디캠프는 2013년, 프론트원은 2020년 설립됐다.이번 디데이에는 예선을 통과한 5개의 스타트업이 벤처투자사와 개인투자자들 앞에서 사업 계획을 설명했다. 5개 회사 모두 창업한 지 2년이 지나지 않았고, 시드 투자 또는 프리A 투자 단계에 있는 기업들이다.지아이는 딥러닝 인공지능 ‘Z.Ai’를 SaaS(Software as a Service) 형태로 제공해 패션, 콘텐츠, 유통 업종의 기업이 소비자들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구매 형태를 분석하는 것을 도와준다. 해설프로골프 경기는 대개 나흘에 걸쳐 열립니다. 목요일과 금요일 치러지는 1~2라운드는 예선에 해당하고, 일정 성적 이상의 상위권 선수들만 주말 열리는 3~4라운드 본선에 진출하는 방식이죠. 2라운드까지의 성적을 더

  • 영어 이야기

    말을 타기 좋게 'leg up' 해주는 의미는?

    ‘Weaker won offers no leg up for Korean exporters’The steeper-than-expected decline in the won’s value is posing a grave threat to South Korean companies already struggling with rising inflation and higher interest rates.A softening won used to support Korean exporters such as Samsung Electronics Co., SK Hynix Inc. and Hyundai Motor Co. by making their products cheaper overseas. It also boosts the converted value of their overseas sales, contributing to first-half profits of major Korean exporters.But such benefits are now being outweighed by a surge in import costs accelerated by the cheaper local currency. Korean companies depend on imports of minerals and other raw materials to produce batteries, steel products and microchips.The won is the worst - performing currency among emerging Asian economies this year. It has shed 16% of its value against the greenback so far this year, hitting its weakest level in over 13 and a half years.‘한국 수출기업에 도움이 되지 않는 원화 약세’예상보다 더 가파르게 떨어지고 있는 원화 가치가 가뜩이나 인플레이션과 고금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 수출기업들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있다.원화가 약세를 보이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현대자동차 같은 한국 수출회사들은 제품 가격이 내려가는 효과가 생겨 경쟁력이 높아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주요 수출기업의 올해 상반기 해외 매출이 늘어난 것도 이런 영향이 컸다.하지만 이런 효과는 원화 가치 하락에 따른 수입비용 급등으로 상쇄되고 있다. 한국 기업들은 배터리나 철강제품, 반도체칩 등의 생산에 들어가는 광물과 원자재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올 들어 원화는 아시아 주요 통화 가운데 가치가 가장 많이 떨어졌다. 연초 이후 원화 가치는 달러 대비 16% 하락해 13년 반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해설

  • 영어 이야기

    'a stitch in time saves nine'은 유비무환의 의미죠

    The currency authorities have been relatively inactive in the market, saying the dollar is strong globally. The won is expected to grow more volatile especially as the Fed is forecast to ramp up the target federal fund rate by at least 75 bps on Wednesday to a range of 3.00-3.25%, which is higher than the Bank of Korea’s benchmark interest rate of 2.50%.The South Korean central bank, which has said it would allow such interest rate discounts, may spur speculative currency trading unless the authority takes appropriate measures to stabilize the won.The BOK, along with the finance ministry and other authorities, needs to consider various steps including slower overseas investments by pension funds in addition to skilled intervention.A stitch in time saves nine. A repeated failure in currency stabilization may cause authorities to lose the market's confidence, making the won a target of global speculators.통화당국은 달러 강세가 세계적인 현장이라며 비교적 소극적으로 음직여왔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대폭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렇게 되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연 2.5%를 넘어서게 된다. 따라서 원화의 변동성은 더 커질 것이다.한국은행이 한·미 금리 차를 용인하겠다는 입장을 공공연하게 밝힌 마당에 외환당국마저 원화가치 안정을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투기적 거래는 더욱 극성을 부릴 것이다. 한국은행과 재무당국은 등은 연기금의 해외투자 속도 조절과 같은 노련한 개입을 포함해 다양한 대응책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외환당국이 번번이 관리에 실패해 원화가 국제 투기 세력의 타깃이 됨은 물론 시장의 신뢰까지 잃게 된다면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도 못막는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 해설오늘 예문은 최근 심해지는 달러 강세, 원화 약세 현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