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영어 이야기

    from the get-go는 준비를 마치고 출발한다는 의미

    Thanks to what some economists dub a borderless economy, more South Korean startups than ever before are looking beyond the peninsula.Seoul-based accelerator Startup Alliance interviewed 164 startup founders and 90% of the respondents said they are thinking of extending their businesses abroad.The worldwide adoption of mobile phones has expanded what is reachable in terms of entering foreign markets. Overseas market entry could be as simple as having a company’s app available in app stores and making it downloadable in the target countries. But experts say doing so properly still requires a physical presence.Used goods trading platform Karrot Market and anonymous community operator Team Blind, Inc. have had their eyes on global operations from the get-go. Karrot Market entered the United Kingdom in November 2019. The monthly active user (MAU) count at that time hovered around 5 million, which did not make it a clear winner in the domestic market.Despite being just one of the players in South Korea, the company ventured into Canada in September 2020, the United States in October 2020, and Japan in February 2021.일부 경제학자가 ‘국경 없는 경제’라고 표현하듯이 더 많은 한국 스타트업이 해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한국의 스타트업 지원 단체인 스타트업얼라이언스가 164명의 창업자를 인터뷰한 결과 90%가 해외 진출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스마트폰의 세계적인 확산은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더욱 수월하게 했다. 특정 국가의 시장으로 진입하길 원할 경우 앱 마켓에 자사 앱을 올려놓고 해당 국가 사용자들이 내려받도록 하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해외 공략을 제대로 하려면 실제로 해외에 진출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중고 물품 거래 플랫폼 당근마켓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서비스를 운영하는 팀블라인드는 각각 사업 시작부

  • 영어 이야기

    heydays는 the best days of one's life를 의미해요

    Back in 2013, Hong Kong painted itself as the uncontested leader in Asia’s art scene - over Singapore, Shanghai, and Tokyo. Art Basel, the international fair that connects collectors, galleries, and artists, chose the special administrative region as its platform to the region.There were three main reasons behind the selection. Hong Kong is close to the wealth in mainland China, both culturally and geographically. It also boasts a preferable tax rate, sometimes even duty-free, on trades of fine art pieces. Hong Kong also housed global investment banks’ Asia headquarters and enjoyed a robust tourism industry.Since then, Art Basel Hong Kong grew to become a 3 trillion won ($2.3 billion) business in 2016.But its heyday was cut short in 2019 with rising tension between Hong Kong and Beijing. A series of pro-democracy protests broke out on March 15 in response to a change in the Extradition Law. Foreign art galleries began to look for other locations in Asia, due to worsening political uncertainty and security. 홍콩이 싱가포르, 중국 상하이, 일본 도쿄 등을 누르고 아시아 미술 시장의 중심지로 떠오른 것은 2013년이었다. 세계 최정상 아트페어 중 하나인 아트바젤이 아시아 진출의 교두보로 홍콩을 선택한 것이 결정적 계기가 됐다.홍콩이 선택된 데는 크게 세 가지 이유가 있었다. 우선 홍콩은 문화적으로나 지리적으로 중국 본토의 ‘큰손’들과 가까웠다. 그리고 미술품 거래세율이 어떤 경우에는 아예 면세일 정도로 대단히 낮았다. 마지막으로 홍콩은 주요 글로벌 투자은행의 아시아 본부가 있어 금융 인프라가 좋은 데다 관광자원을 갖춘 것도 이유였다.이후로 아트바젤 홍콩은 쑥쑥 성장해 2016년엔 3조원 시장으로 커졌다.하지만 2019년 중국과 홍콩의 정치적 긴장 관계가 고조되면서 홍콩의 전성시대는 꺾이기 시작했다.

  • 영어 이야기

    '존재감이 크다'는 larger-than-life로 표현해요

    Volcker was the larger-than-life chairman of the US Federal Reserve from 1979 to 1987. The outspoken economist came to the job with great gravitas. Volcker played the honest-broker role, telling lawmakers and presidents to do their jobs to make the economy more efficient. He did it tactfully, often with a cigar in hand but Volcker got his view across.When Alan Greenspan replaced Volcker at the Fed in 1987, he, too, cajoled government officials on taxes, trade policies and market regulations. We can debate whether unelected economists deserve such power. But Rhee’s more activist disposition could shake up Seoul politics for the better.It’s unclear what Yoon plans to do with Korea’s economy. His talk of “free democracy and a market economy” and “integration and prosperity” and a “virtuous cycle of sustainable development and fair welfare” sounds like a checklist of things consultants told him to say.1979년부터 1987년까지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을 지낸 볼커는 존재감이 뚜렷한 인물이었다. 자신의 견해를 거침없이 표현하는 경제학자였던 그는 매우 진지하게 의장 직무를 수행했다. 볼커 의장은 대통령과 국회의원들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하면서 그들이 미국 경제를 더 효율적으로 굴러가게 하도록 요구했다. 볼커 의장은 종종 한 손에 시가를 든 채 요령껏 정치인들을 설득해냈다.1987년 볼커로부터 바통을 넘겨받은 앨런 그린스펀 의장 역시 세제와 무역정책, 시장 규제 등 이슈를 정부 관료들과 잘 조율하며 매끄럽게 처리했다. 선출되지 않은 경제학자들이 그런 권력을 가져도 되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하지만 이창용 신임 한국은행 총재의 최근 적극적인 행보는 한국 정치권을 더 나은 방향으로 자극할 수 있을 것이다.윤석열 대통령이 한국의 경제정책을 어

  • 영어 이야기

    뭔가를 가지고 있을 때 쓰는 표현 under one's belt

    South Korea’s food and beverage conglomerate SPC Group announced Tuesday it has acquired French casual coffee chain Lina’s Dveloppement.The conglomerate’s European holding company SPC Euro bought a 100% stake in Lina’s Dveloppement.SPC Group has a number of internationally recognizable brands under its belt: namely bakery chains Paris Baguette, Paris Croissant, and ice cream parlor BR Korea. Founded in 1989 in Paris, Lina’s offers sandwiches, salads and specialty coffees at outlets in France with overseas operations in South Korea, Colombia and Lebanon. Some 30 Lina’s locations are spread across the four nations with about a dozen in and around Seoul.With the latest acquisition, the SPC Group will ramp up its global expansion. The bakery behemoth will create a sandwich and salad R&D hub centering around Lina’s; and incorporate French skillsets and recipes in the process. The group will direct its brands, such as Paris Baguette and Paris Croissant, to actively adopt the products developed in France.한국의 식음료 기업인 SPC그룹이 프랑스의 캐주얼 커피 체인인 리나스를 인수했다고 지난 화요일 발표했다. 이번 인수는 SPC그룹의 유럽 지주회사인 SPC유로가 리나스 브랜드를 소유한 리나스 데블로프망의 지분 100%를 사들이는 방식으로 이뤄졌다.SPC그룹은 베이커리 체인인 파리바게뜨와 파리크라상, 아이스크림 체인 BR코리아 등 해외에서도 잘 알려진 브랜드를 여럿 거느리고 있다. 1989년 파리에서 시작한 리나스는 샌드위치, 샐러드, 스페셜티 커피 등을 판매하며 한국과 콜롬비아, 레바논 등에서 해외 사업도 펼치고 있다. 프랑스를 비롯한 4개국에 30여 개 영업점이 있으며 한국엔 서울과 인근 지역에 10여 개의 점포가 있다.SPC그룹은 리나스 인수로 해외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프랑스 리

  • 영어 이야기

    특정분야 사람들끼리 쓰는 유행어는 buzzword

    Hankyung Geeks received fundraising data on 418 early stage startups between April 2021 and this March from venture capital information platform TheVC. The startups received a total 3.5 trillion won ($2.8 billion) from 581 investors. Venture capitalists were the most interested in software as a service (SaaS) and logistics automation solutions.Hankyung Geeks categorized the startups that succeeded in fundraising into eight sectors. Below are the categories: (ellipsis)2. VeganismWhen it comes to what we put and wear on our body, veganism is the new buzzword.From beauty to fashion, marketers highlight those startups abstaining from the use of all animal products, including byproducts such as honey, in line with the move toward clean beauty and ethical consumption. Notable vegan brands that fared well in the target period include Aromatica, Surebase and AMUSE, to name a few.스타트업 전문 매체인 한경긱스는 벤처투자 정보 업체 더브이씨로부터 작년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1년간 초기 단계 스타트업 418곳의 투자유치 현황을 입수했다. 이 기간 스타트업들은 581개 투자사로부터 총 3조5000억원의 자금을 받았다. 벤처 투자자들이 가장 관심을 보인 사업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와 물류 자동화 솔루션이었다.한경긱스는 투자 유치에 성공한 스타트업들의 특징을 아래와 같이 여덟 가지 유형으로 분류했다. (중략)2. 채식주의몸에 바르거나 입는 것이라면 요즘 가장 핫한 유행어는 채식주의(비거니즘)다.뷰티부터 패션업종에 이르기까지 마케터들은 동물과 관련한 원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심지어 꿀과 같은 부산물도 포함하지 않는 비거니즘을 띄우고 있다. 이는 클린 뷰티, 윤리적 소비와도 일맥상통한다. 아로마티카, 슈어베이스, 어뮤즈 등이 비거니즘을 앞세워 투자 유치에 성공한 대표적인 브랜드들이다.

  • 영어 이야기

    접두어 uni는 1, deca는 10, hecto는 100을 의미해요

    Viva Republica Inc., the Seoul-based fintech company behind Toss, is in the process of a pre-IPO round worth 1 trillion won. While the fintech startup was aiming for a valuation of over 20 trillion won, its market capitalization has plunged to 12 trillion won.Earlier this year, Viva Republica was widely expected to become the country's fourth decacorn - a private, venture-backed company with a valuation of at least $10 billion- after its IPO.Not all is lost in the bear market, with some experts saying the time is ripe to filter out the lackluster startups from the promising ones. In other words, some are hopeful that venture capital firms will conduct more stringent due diligence.Optimists are saying that the Ice Age that followed the Dot- Com Bubble of the 1990s will not repeat in the venture capital sector. Unlike the internet companies of yore, much of the startup and VC ecosystem is buoyed by government funding, such as pension funds.핀테크 금융회사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1조원 규모의 프리 IPO를 진행하고 있다. 이 회사는 20조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목표로 했지만 최근 12조원 수준으로 가치가 급락했다.올해 초만 해도 비바리퍼블리카는 기업공개를 마치면 기업가치가 100억달러를 웃돌며 한국에서 네 번째 데카콘 반열에 오를 것으로 기대를 모았었다.약세장이라고 해서 모든 기업이 어려움을 겪지는 않을 전망이다. 일부 전문가는 벤처시장이 성숙 단계로 접어들면서 스타트업 사이에서 ‘옥석 가리기’가 본격화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벤처캐피털 회사들이 더욱 엄격한 잣대로 스타트업을 평가할 것이라는 얘기다.낙관론자들은 1990년대 닷컴버블 이후와 같은 투자 빙하기는 오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인터넷 기업들과 달리 지금은 대부분의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털이 정부 정

  • 영어 이야기

    greenback, bucks, grand는 모두 달러의 별명이죠

    UST is a stablecoin; and its value is pegged to the greenback. Luna is the native token for the Terra ecosystem and the reserve currency for UST.UST differs from other stablecoins like Tether and USD Coin in that it is not backed by any real-world assets such as bonds. In this sense, the success of the Terra ecosystem is dependent on investors' confidence that the Luna in circulation will not decrease in value.What the online community managers are pointing at is the decentralized finance (DeFi) protocol Anchor, which the company used to support the price of Luna.Anchor is a savings, lending and borrowing platform built on the Terra platform, which allows users to earn up to 19.5% in yields on UST deposits and take out loans against holdings. Critics have previously pointed out that high-interest rates are unsustainable given how expensive it would be to maintain those rates.At one point, a whopping 70% of all UST liquidity was deposited into Anchor.In addition to the lawsuit, the online community managers also plan to file a police complaint after getting some 20 investors together.테라는 미국 달러와 1 대 1로 가치가 고정된 스테이블코인이다. 루나는 이 테라의 가치를 떠받치기 위해 만들어진 코인으로, 테라의 준비통화 역할을 한다.테라는 테더를 비롯한 다른 스테이블코인과 달리 채권과 같은 실물자산을 담보로 발행되지 않는다. 이런 점에서 테라의 성공은 투자자들이 루나의 공급량이 늘어도 루나의 가치가 떨어지지 않으리라 신뢰하는지 여부에 달려 있다.피해자 모임인 온라인 커뮤니티의 운영자들이 지적하는 것은 루나의 가격을 떠받치는 탈중앙 금융(디파이)인 ‘앵커 프로토콜’이다. 앵커 프로토콜은 테라 플랫폼에서 작동하는 저축과 대출 시스템이다. 투자자는 테라를 맡겨 최고 연 19.5%의 이자를 받을 수 있고 대출도 받을 수 있다.

  • 영어 이야기

    duke it out은 승부가 날 때까지 싸운다는 의미입니다

    As a historic first, South Korean lawmakers are duking it out on the hotly debated topic of military exemption for global K-pop sensation BTS.On Thursday, lawmakers debated whether the waiver on mandatory military service should extend to pop artists.All able-bodied South Korean men must serve in the military for up to 21 months between the ages of 18 and 40. The law currently gives a military service waiver to sportsmen who have won medals at major international events such as the Olympics and those who have received awards at renowned classical music and dance competitions.Proponents of the military service exemption for BTS argue that the privilege should extend to popular artists that have also contributed to Korea’s national prestige.The liberal Democratic Party’s Ahn Gyu-back hosted the debate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Office Building. According to the exclusive information, Korea Management Federation chief Lee Nam-kyung said there is a need to “ensure male pop artists’ active performance with the macroscopic goal of promoting national prestige and cultural development.”한국의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처음으로 K팝 가수인 BTS 멤버들에게 병역특례 혜택을 줄지에 관한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의원들은 지난 목요일 병역면제 혜택을 대중문화 예술인에게도 적용할지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대한민국의 신체건강한 남성은 21세에서 40세 사이에 최장 21개월의 군 복무를 필수적으로 이행해야 한다. 현행법은 병역특례 혜택을 올림픽 등 주요 국제경기에서 메달을 딴 운동선수와 해외 유명 음악회, 무용 경연대회에서 수상한 예술인에게만 주고 있다.BTS 멤버들에게도 병역특례 혜택을 주자는 측은 이런 제도가 국위 선양에 기여한 대중문화 예술인에게까지 확대돼야 한다고 주장한다.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이번 토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