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경제 기타

    <3> 기억의 제조공장 '해마'

    뇌 속에 들어 있는 '해마'는 정보를 선별하거나 단기 기억을 담당한다고 해서 '기억의 제조공장'으로 불린다. 해마는 대뇌피질에 있는 길이 5cm 정도의 신경세포 다발로 성인의 새끼 손가락만한 크기다. 소리나 감촉과 같은 감각이나 새롭게 알게 된 지식 등의 정보는 일단 뇌에서 해마를 통과해야 한다. 해마는 들어온 정보 가운데 불필요한 것을 버리고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소수만 걸러서 뇌의 다른 부위에 저장한다. 해마는 오래된 과거의 기억을 저...

  • 경제 기타

    허리케인 미국 강타로 국제유가 연일 최고치 경신

    ▶ 한국경제신문 8월30일자 A1면 초대형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미국 멕시코만의 석유생산 설비를 강타하면서 29일 국제 유가가 배럴당 70달러를 넘어섰다. 국제시장에서는 미국 역사상 최대 허리케인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카트리나의 피해가 확대될 경우 미국은 물론 세계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당장 미국은 카트리나 상륙을 앞두고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앨라배마 일대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민 100만명 이상을 대피시키는 ...

  • 경제 기타

    8ㆍ31 부동산대책을 보며

    정부의 8·31 부동산정책이 발표됐다. 부동산 부자들에 대한 세금을 강경하게 인상하겠다는 의지가 보인다. 일례로 6억원 이상 고가주택에 대한 보유세가 대폭 강화돼 현재 연 0.15% 수준인 실세율이 2009년까지 연 1.0% 수준으로 7배가량 올라간다. 2009년에는 10억원짜리 주택을 가진 사람은 보유세만 1년에 1000만원을 내야 한다고 한다. 반면 중산층과 서민층이 내는 부동산 세금은 안 올리겠다고 한다. 부동산 세제정책을 이원적으로...

  • 경제 기타

    "서울대 지역균형 선발제 부작용 커요"

    지역균형선발전형은 서울대학교가 야심차게 준비한 대입안이다. 정운찬 서울대학교 총장은 지역균형선발의 취지를 "각 지역의 잠재력 있는 인재를 골고루 선발해 학문 경쟁력과 국가 경쟁력의 강화를 도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서울대 지역균형선발전형은 지방 고등학교의 내신우수자를 선발하는 것이 목적이다. 대한민국의 어느 대학 입시요강보다 내신의 중요성이 크다는 게 입시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지역균형선발의 또다른 특징은 ...

  • 경제 기타

    "학생회장 선거 인기투표 변질, 민주주의 기본 제대로 배워야"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급 회장을 선출하는 투표가 진행되고 있었다. 회장 후보로 나선 학생들은 각자 연단으로 나와 유세를 했다. 하지만 정작 투표해야 될 학생들은 서로 떠들고 있을 뿐 후보들의 유세를 듣고 있지 않았다. 학생들은 마지막으로 나온 후보에게 환호성을 지르며 좋아했다. 그리고 그 후보는 장난으로 유세를 하고 들어가 버렸다. 개표해보니 마지막에 나온 그 학생이 많은 표 차이로 당선돼 회장이 됐다. 전국의 고교에서는 최근 신학기를...

  • 경제 기타

    일본이 한국보다 더 많이 투자하네!

    일본 기업들의 올 한해 설비투자 증가율이 15년 만에 처음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반면 한국 기업들의 설비투자 증가율은 5% 내외에 그칠 것으로 예상돼 한·일 양국 간 기술 격차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우려된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일본 기업의 설비투자 확대 추이와 시사점'이란 보고서에서 일본정책투자은행이 지난 6월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올해 일본 기업들의 설비투자는 지난해보다 11.6% 증가할...

  • 경제 기타

    소버린, LG지분도 처분 外

    ⊙ 소버린, LG지분도 처분 소버린자산운용이 지난 23일 보유 중이던 LG전자와 ㈜LG 지분을 6개월 만에 전량 처분했다. 이로써 소버린은 지난달 SK㈜ 지분을 모두 매각한 데 이어 사실상 국내 증시에서 손을 뗐다. 이번 지분 매각의 영향으로 LG전자와 ㈜LG 주가는 큰 폭으로 떨어졌다. 소버린은 이날 개장 전 시간외매매를 통해 국내외 기관투자가들에 보유 중이던 LG전자 지분 7.2%(1006만660주)와 ㈜LG 지분 7.0%(1207만...

  • 경제 기타

    20만부 발간체제… 성원 감사합니다

    생글생글 Young 한국경제신문 독자 여러분,안녕하십니까. 계절의 변화는 누구도 막을 수 없나 봅니다. 아침 저녁에 느껴지는 선선한 바람은 지나가는 계절의 마디를 만들어내면서 새로운 계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서는 지난 여름을 어떻게 지내셨는지요. 여름 초입이었던 지난 6월 초부터 만들기 시작한 생글생글은 독자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이제 매주 20만부를 발간하는 매체로 우뚝 섰습니다. 지난 25일 한국경제신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