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경제 기타

    '생글 생글+' 28일부터 시판

    생글생글 Young 한국경제신문 독자 여러분,안녕하십니까. 이번 추석연휴 기간 중에 나온 뉴스들 가운데 가장 반가웠던 소식은 '6자회담 합의'였습니다.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첫 발을 성공적으로 내디뎠습니다. 그러나 6자회담이라는 잔치가 끝난 뒤 '통일비용'명목으로 날아들 청구서는 우리의 어깨를 짓누릅니다. 이 문제를 이번 주 Focus 기사로 다뤘습니다. 미국을 강타한 허리케인 '카트리나'와 '리타' 등 기상이변을 초래하고...

  • 경제 기타

    정부 성장률 전망 3.8%로 낮춰 外

    ⊙ 정부 성장률 전망 3.8%로 낮춰 정부가 올해 경제성장률이 3.8%에 그칠 것으로 공식 전망했다. 이로써 정부는 올초 5%이던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7월 4%로 낮춘 뒤 3개월 만에 3%대로 다시 하향 조정했다. 기획예산처는 "재정경제부,기획예산처,국책·민간 연구원으로 구성된 재정전망협의회 분석 결과 올해 실질 경제성장률은 3.8%가 될 것으로 예측됐다"고 밝혔다. 정부가 올 성장률을 3%대로 공식 전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 경제 기타

    북한 지원 국민부담은 '새 이슈'로 ‥ 북핵 타결…한반도 핵위험 줄었지만

    제4차 북핵 6자회담에서 북한이 핵 개발계획을 완전히 포기하는 대가로 대규모 에너지를 제공키로 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함에 따라 이에 필요한 막대한 재원확보가 시급한 국가현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한 발 더 나아가 포괄적인 대북지원과 체계적인 남북 경제협력이라는 이른바 '한국판 마셜플랜'을 추진한다는 계획이어서 통일비용에 대한 논의도 뜨거워질 전망이다. 우리 사회가 이에 필요한 능력과 의지를 갖고 있는지도 본격적인 이슈로 부각...

  • 경제 기타

    이자지급 외에 주식전환 권리까지 부여

    기업들은 외부에서 자금을 끌어들이기 위해 주식뿐만 아니라 채권(회사채)도 발행한다. 주식은 이익의 일부를 배당할 뿐 상환의무가 없는 자기자본인 반면 채권은 이자와 원금을 정해진 기간에 되돌려줘야 하는 타인자본이다. 채권은 쉽게 말해 기업이 "언제 얼마의 이자를 얹어 갚을 테니 얼마를 빌려 달라"며 써주는 일종의 차용증서로 볼 수 있다. 최근 신문을 보면 기업들의 전환사채(CB)를 발행한다는 기사가 거의 매일 등장하는 것을 알 수 있다. ...

  • 경제 기타

    채권금리 올랐다고?

    신문기사를 읽다 보면 채권금리(정확한 용어는 채권유통수익률)가 급등하면서 채권값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는 내용이 자주 등장한다. 주식에서는 배당능력 등의 수익률이 상승하면 그만큼 값이 비싸졌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채권은 왜 반대로 움직일까. 예를 들어 설명해보자.만기가 1년이고 이자 10만원을 주는 원금 100만원짜리 A채권이 있다. 이 채권을 매입한 투자자는 회사가 망하지 않는 한 1년 뒤 원금에다 이자를 합쳐 110만원을 받을 수 있다. ...

  • 경제 기타

    Who is Who ?

    스티브 잡스에 대해 '창조적 예견자' '디지털 시대의 아이콘' 등 긍정적으로 해석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독선과 아집의 화신''몽상가'란 부정적인 편견도 적지 않다. 잡스라는 인물 그 자체가 수많은 논쟁거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잡스는 기벽(奇癖)이 있고 비현실적 목표를 세우기도 했지만 그의 꿈을 이룬 것 또한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여기에는 여러 요인들이 작용했겠지만 '잡스=애플'이란 등식을 만든 것이 가장 큰 힘이 됐다. 창의적...

  • 경제 기타

    개혁이냐...복지냐...독일은 고민중

    지난 18일 끝난 독일 총선에서 유권자들은 제 1야당인 기민당에는 35.2%,집권여당인 사민당에는 34.3%의 지지의사를 보냈다. 기민당의 지지율은 한때 50%에 육박하기도 했지만 투표에서는 상당수의 유권자들이 지지를 거둬들인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30%를 밑돌던 사민당의 지지율은 막판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기민당의 지지율이 하락세로 반전하고 사민당은 지지율이 상승반전한 요인은 무엇일까. 독일식 사회경제체제에 대한 근본적인 개혁 필요성...

  • 경제 기타

    독일 정치시는 연정의 역사

    독일 정치사는 좌파와 우파의 정권교체로 이어져 왔다. 1949년부터 4년 임기의 연방하원의원을 뽑는 독일 총선에서 특정 정당이 단독으로 집권한 적이 한번도 없는 '연정(聯政)의 역사'이기도 하다. 우파정당인 기독민주당(CDU·기민당)과 좌파정당인 사회민주당(SPD·사민당)은 이념과 정책대결을 통해 정권창출을 주도해 왔고 때로는 대연정을 맺기도 했다. 2차 세계대전에서 패망한 독일을 재건하는 첫발을 내디딘 것은 우파 정권이었다. 1949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