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최준원의 수리 논술 강의노트

    8년 만에 논술 부활…미적분·기하 등 고르게 학습해야

    고려대는 2025학년도부터 8년 만에 다시 논술전형을 실시하며 총 344명의 논술 선발 인원 중에서 자연계열은 174명을 선발한다. 고려대가 올해 공개한 모의 논술 문항을 분석해보면 이전에 논술을 출제하던 시기에 비해 제시문 분량이 적어지고, 수학Ⅰ, 수학Ⅱ, 미적분, 기하, 확률과통계에서 고르게 출제했음을 볼 수 있다. 또 이전 기출문제에 비해 기하가 쉬워지고 공간벡터 등이 삭제되는 등 출제 범위도 달라진 만큼 예전 고려대 기출문제보다는 연세대 등 주요 상위권 대학의 최근 기출문항으로 고려대 수리논술을 준비하는 것이 올바른 대비 전략이다.고려대 수리논술 대비전략 주요 포인트1. 미적분, 기하, 확통을 고르게 학습해야2. 엄밀한 풀이과정에 기반한 증명형 (서술형) 문제연습3. 이전 고려대기출문제 보다는 최근 경향의 상위대(연성서한중) 기출문제로 대비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각기 다른 분야 이론도 상호 영향 주고받아

    ‘수반’이라는 개념은 어떤 속성들과 다른 속성들 사이의 관계를 설명하는 용어인데, 윤리학 분야에서 논의되기 시작해 다른 분야로 확산했다. 수반론에 따르면 도덕적 속성과 비도덕적 속성(자연적 속성)에 관해서 다음과 같이 설명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공자는 선한 사람이다”라고 말하면서 공자와 동일한 상황에 부닥쳐 있고 그와 동일하게 행동하지만 선한 사람이 아닌 그런 사람이 있다는 주장은 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즉 도덕적 속성은 비도덕적 속성에 의존하기 때문에 비도덕적 속성에서 동일한 두 개인은 도덕적 속성에서도 동일하다.이러한 논의의 영향을 받아 미학에서도 미적 속성과 비미적(非美的) 속성 사이에 미적 수반이 존재한다고 보는 미학자들이 나타났다. 시블리에 따르면 미적 속성은 감상자가 미적 감수성을 발휘해야 지각할 수 있는 속성이고, 비미적 속성은 시각과 청각 등의 지각 능력을 발휘하면 충분히 지각할 수 있는 속성이다. 미적 수반이란 한 작품의 미적 속성이 그 작품의 비미적 속성에 의존하는 관계라고 할 수 있다. 즉 미적 수반론은 비미적 속성의 차이 없이는 미적 속성의 차이도 없다고 본다.미적 수반론은 미적 판단의 정당화 문제에 대해 미적 실재론*자들에게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예를 들어, 어떤 미적 실재론자는 ‘운명 교향곡’은 장엄하다는 미적 판단을 정당화하는 데 수반 관계를 이용할 수 있다. 장엄함이 느린 리듬이나 하강하는 멜로디 등의 비미적 속성에 수반하는데, 그 비미적 속성이 ‘운명 교향곡’에서 발견된다는 것이다.*미적 실재론: 미적 속성이 대상에 객관적으로 실재한다고 보는 이론

  • 강홍민 기자의 직업의 세계

    "게임 캐릭터·배경을 입체적으로 구현하죠"

    코로나19 이후 가상공간에서의 소통 창구로 활용되면서 게임 산업이 나날이 성장하고 있다. 특히 한류 바람을 등에 업고 ‘K 시리즈’의 대표 분야로 자리 잡았다. 세계 2000만여 명의 유저, 동시 접속자 수 130만 명이라는 숫자로 MMORPG 게임 중 글로벌 1위를 기록한 ‘로스트아크(LOSTARK)’를 만든 강석민 스마일게이트 파트장을 만나 떠오르는 직업 ‘3D 모델러’에 대해 들어봤다.▷로스트아크 인기는 어느 정도인가요?“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는 국내 게임은 많습니다. 그중 스마일게이트에서 7년 동안 1000억 원을 투자해 만든 로스트아크는 MMORPG 게임 중 글로벌 1위입니다. 전 세계에 2000만 명의 유저가 있고, 동시 접속자 수만 해도 130만 명이 넘으니까요.”▷게임이 인기를 얻으면서 게임 캐릭터 팬덤이 생길 정도라고 들었어요.“게임 분야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데, 캐릭터와 동일시하는 유저가 많아요. 팬들이 십시일반 돈을 모아 전광판 광고를 할 정도로 좋아해주죠. 웬만한 아이돌 팬덤 부럽지 않습니다.(웃음)”▷하나의 캐릭터가 만들어지기까지 여러 단계를 거치는데, 그중 3D 모델러는 어떤 역할을 하나요?“3D 모델러는 게임에서 유저가 최종적으로 보는 아웃풋 만드는 일을 합니다. 캐릭터의 얼굴이나 머리, 복장, 무기 등 보이는 모든 부분을 제작하죠. 3D 모델러는 크게 캐릭터와 배경을 만드는 모델러로 나뉘는데, 전 캐릭터를 맡고 있습니다.”▷캐릭터 제작 과정이 궁금합니다“크게 기획-원화-3D 모델링-모션-이펙트(effect)-UI 디자인 과정을 거칩니다. 우선 기획 단계에서 어떤 스토리에, 어떤 캐릭터를 만들어야 할지 디테일하게 작업합니다. 원화팀에서

  • 대입 전략

    SKY 인문 414~391점, 자연 418~396점 수준…2~4등급대 이과생, 인문계 교차지원 많을 듯

    대입 정시 원서 접수가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2024년 1월 3일(수)부터 6일(토) 사이 대학별로 3일 이상 진행한다. 우선 정시 지원 대학, 학과를 5~6개로 압축해야 한다. 이후 원서 접수 직전 수시이월을 포함한 정시 최종 모집 인원이 발표되면 최종 점검을 거쳐 정시 지원 3곳을 확정 짓는다. 2024학년도 수능 실채점 기준 주요 21개대 및 의약학계열의 정시 지원 가능 점수를 분석해본다.종로학원이 2024학년도 수능 실채점 기준 정시 지원 가능 점수를 분석한 결과 국어, 수학, 탐구(2) 표준점수 합(600점 만점) 기준 인문계열 지원 가능 최저 점수는 SKY권은 391점(백분위 282점, 영어 1등급), 주요 10개대는 374점(백분위 264점, 영어 1등급), 인서울은 340점(백분위 213점, 영어 2등급)으로 전망된다. 수도권은 300점(백분위 149점, 영어 3등급), 지방권 주요대(거점국공립 9개대, 연세대(미래), 고려대(세종))는 320점(백분위 180점, 영어 3등급)으로 추정된다.자연계열 SKY권은 396점(백분위 281점, 영어 2등급), 주요 10개대는 386점(백분위 273점, 영어 2등급), 인서울은 339점(백분위 210점, 영어 3등급), 수도권은 297점(백분위 145점, 영어 4등급), 지방권 주요대는 322점(백분위 183점, 영어 3등급)으로 분석된다.인문 최저 점수, 주요 10개대 374점, 주요 21개대 360점SKY와 주요 10개대 인문계 학과의 대학별 평균 점수를 살펴보면, 서울대는 405.6점(414~401), 연세대는 396.1점(403~391), 고려대는 396.6점(403~391), 성균관대는 388.7점(394~385), 서강대 388.8점(393~386), 한양대는 386.1점(393~383), 중앙대는 382.3점(389~379), 경희대는 378.1점(383~374), 이화여대는 381.5점(389~379), 한국외대는 378.6점(385~374)으로 추정된다.주요 15개대 그룹에선 서울시립대 378.7점(383~375), 건국대 375.0점(

  • 대학 생글이 통신

    겨울방학을 수학 예습, 기출문제 분석 기회로

    곧 겨울방학이 시작됩니다. 다음 학년으로 올라가기 위한 구체적인 준비를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한 학생이 많을 것입니다. 오늘은 겨울방학 동안의 공부 방향과 주요 과목 학습법에 대해 제 경험을 바탕으로 얘기하고자 합니다.가장 강조하고 싶은 것은 ‘수학 과목의 중요성’입니다. 수학은 학교에서 배우는 내용 외에 추가적인 응용문제, 심화문제도 풀 수 있어야 고득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겨울방학 동안 다음 학년에 배울 수학 과목 개념을 정리하고 문제 풀이를 통해 기본적인 내용을 학습해야 합니다. 학기가 시작되고 나서도 꾸준히 많은 양의 문제 풀이를 병행하는 것이 좋습니다.이미 선행학습을 한 학생들도 놓치고 있었던 개념이나 잘 이해되지 않는 단원을 방학 기간에 집중적으로 공부하길 권합니다.학기 중에는 학교 선생님이 나눠주는 프린트물이나 교과서에 있는 내용을 복습하고 추가적인 응용문제를 풀 수 있도록 실력을 쌓아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기본적인 실력을 갖춘 다음에는 기출문제를 분석하고 다른 문제집을 통해 문제 풀이 접근법을 익혀나가길 추천합니다.국어와 영어의 경우, 정시를 준비하는 학생뿐 아니라 내신을 대비하는 학생도 방학 기간에 평가원의 기출문제를 풀고 분석해야 합니다. 저는 국어 기출문제집으로 매일 독서 지문 1개, 문학 갈래별로 1개씩 문제를 풀고 분석하는 과정을 반복했습니다. 그리고 학교에서 ‘언어와 매체’를 배울 예정이어서 언어에 대한 개념 정리를 마무리하고, 기출문제를 통해 문제 출제 방향을 파악하면서 쉽게 이해되지 않는 부분도 정리했습니다. 하루 공부량이 많아 보이지 않아도 이런 습관을 반복하다 보면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必作於細 (필작어세)

    ▶한자풀이必: 반드시 필    作: 지을 작    於: 어조사 어    細: 가늘 세모든 일은 반드시 작은 것에서 시작된다작은 것을 놓치지 않아야 큰일이 안 생긴다  - <도덕경>천 리 길도 한 걸음부터이고, 대해(大海)도 시작은 물 한 방울이다. 등고자비(登高自卑), 높은 곳에 닿으려면 낮은 곳부터 올라야 한다.도가(道家)의 이치를 담은 <도덕경>에는 노자의 정언약반(正言若反)식 문구가 많다. ‘빛나도 눈부시지 마라’, ‘곧아도 찌르지 마라’, ‘진짜 크면 소리가 없다’ 등 바른말은 반대인 듯이 들린다는 것이 정언약반식 화법이다.<도덕경> 63장에는 “세상의 어려운 일은 반드시 쉬운 일에서 시작되고(天下難事 必作於易), 세상의 큰일은 반드시 작은 일에서부터 일어난다(天下大事 必作於細)”는 구절이 있다. 뒤에는 “이런 이치로 성인은 끝내 일을 크게 벌이지 않는다. 그래서 결국에는 큰일을 이룰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대개 쉽게 하는 승낙에는 믿음이 부족하고, 사태를 너무 쉽게 보면 반드시 큰 어려움에 봉착하게 된다. 이런 까닭으로 성인은 오히려 모든 일을 어렵게 대한다. 그래서 종래 어려움이 없게 되는 것이다.” 노자의 정언약반식 어법이 잘 드러나는 대목이다.필작어세(必作於細)는 모든 일은 반드시 작은 것에서 시작된다는 뜻으로, 작은 일을 쉬이 여기지 않아야 큰일이 생기지 않는다는 의미다. 노자는 “작은 것을 크게 보고, 적은 것을 많게 보며, 어려운 일을 하려는 자는 쉬운 일부터 하고, 큰일을 하려는 자는 작은 일부터 한다”고 했는데, 위의 문구와 뜻이 일치한다. <도덕경> 15장에는 성인의 형상을 &ldquo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배울 땐 '케인즈', 쓸 땐 '케인스'의 모순

    “영국의 경제학자ㆍ철학자(1723~1790). 고전파 경제학의 창시자로, 중상주의적 보호정책을 비판하고 자유경쟁이 사회 진보의 요건임을 주장하면서 산업혁명의 이론적 기초를 다졌다.” <국부론>의 저자이자 경제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아담 스미스’를 국어사전은 이렇게 설명한다. 그는 올해 작은 정부와 자유를 강조하는 시장론자들에게 특히 자주 소환됐다. 올해가 그의 탄생 300주년 되는 해였기 때문이다.‘아담 스미스→애덤 스미스’로 바뀌어그와 대조적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시장개입을 주장하며 큰 정부의 필요성을 강조한 사람이 ‘존 메이너드 케인즈’다. 그는 올해 탄생 140주년을 맞았다. ‘아담 스미스’와 ‘케인즈’. 외래어 표기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이미 이들 표기의 오류를 알아챘을 것이다. 바른 표기는 ‘애덤 스미스’, ‘케인스’다.지금 쓰고 있는 외래어 표기법은 문교부(현 교육부)에서 1986년 1월 개정 고시했다. 새로 만든 표기법에 따른 ‘외래어 표기 용례집’을 그해 6월 배포하며 구체적 표기 사례들을 제시했다. 당시 외국 지명 5200개, 인명 1800개 등 모두 7000여 개 표기를 새로 선보였다.그동안 써오던 ‘아담 스미스’가 ‘애덤 스미스’로 바뀐 것이 이때다. ‘아브라함 링컨’은 이날 이후 ‘에이브러햄 링컨’이 됐다. <달과 6펜스>의 저자 ‘서머셋 모옴’은 ‘서머싯 몸’으로, 변형생성문법의 창시자인 세계적 언어학자 ‘노암 촘스키’는 ‘노엄 촘스키’로 바뀌었다. 발음부호를 고려하고 현지 발음에 가깝게 적는다는 외래어 표기 정신을 반영한 것

  • 영어 이야기

    중요한 직책을 맡기기 위해 훈련시키다 'groom'

    Shin Yoo-yeol, the eldest son of Lotte Group Chairman Shin Dong-bin, was promoted to lead the group’s new division to be launched within its holding company Lotte Corp., tasked with finding new growth drivers, during its regular executive reshuffle on Wednesday.With the promotion, the junior Shin has become the first third-generation family member of the South Korean conglomerate to take a senior manager role at its headquarters. He will also assume an executive position at both Lotte Corp. and Lotte Biologics Co.The 37-year-old son of the group chairman has been groomed for top manager roles mostly in Japan. Lotte Group, focused on food, retail and chemicals, is pivoting toward biopharma, healthcare and IT, respectively with Lotte Biologics, Lotte Healthcare and Lotte Data Communication Co. set to take central roles.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인 신유열 씨가 지난 수요일 발표한 정기 임원 인사에서 지주회사인 ㈜롯데에 만들어지는 신사업부를 이끌 실장으로 승진했다.이번 승진으로 신유열 씨는 롯데그룹 창업자 집안 3세대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한국 본사에서 임원으로 일하게 되었고, 아울러 ㈜롯데와 롯데바이오로직스에서도 임원 자리를 맡을 예정이다.37세인 신유열 씨는 주로 롯데 일본 지사에서 일하며 롯데그룹 최고 관리자 자리를 맡기 위한 준비를 해왔다. 식품, 유통, 화학에 주력해온 롯데그룹은 롯데바이오로직스, 롯데헬스케어, 롯데정보통신을 주요 계열사로 거느리고 바이오, 헬스케어, IT 사업 등을 중심으로 성장을 꾀하고 있다.해설연말이 되면 각 기업들은 정기 임원 인사를 발표합니다. 올해 롯데그룹 정기 인사에서 창업주의 3세대가 상무에서 전무로 승진하면서 본격적인 경영 승계 준비를 시작했다는 기사의 일부입니다.예문 아랫부분에 ‘훈련을 받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