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강홍민 기자의 직업의 세계

    사람의 운명을 다루는 직업, 역술가

    23년간 2만3000명 사주 상담한 이지혜 역술가새해가 시작되면 운세를 보기 위해 철학관, 역술원을 찾는 이들이 많다. 경기가 불황에 접어들면 더욱 문전성시를 이룬다. 이곳은 소위 점집과는 다르다. 사람의 생년·월·일·시 등 네 개의 기둥(사주)을 사주명리학에 근거해 해석한다. 23년간 2만명이 넘는 사람의 사주를 분석하고 상담한 이지혜 사주 심리 상담가를 만나 직업인으로서 역술가의 세계를 들어봤다.▶연초에 철학관이나 점집을 찾는 사람이 많습니다. 우선 철학관과 점집의 차이는 뭔가요.“흔히 말하는 점집은 신내림을 받은 분들이 운영하는 곳이죠. 철학관과 역술원은 사주명리학을 공부한 분들이 운영하는 곳인데 명리학을 공부한 사람이면 누구나 열 수 있어요. 생년월일을 바탕으로 사람의 특징, 성격, 직업 등을 내다보는 게 사주명리입니다.”▶예전엔 혈액형에 따른 성격 얘기를 많이 했고, 최근엔 MBTI가 인기예요. MBTI와 사주명리학을 비교해 보면 어떨까요.“MBTI는 기본적으로 16개 범주로 사람을 구분하는 방식이라면 사주명리학은 60가지 일주론으로 인간을 분석하죠. 사람마다 다른 일주를 갖고 태어나는데 각자 띠와 부모의 일주 등을 종합해 분석하는 것이 사주명리학의 원리입니다.”▶과연 사주명리학이 얼마나 정확할까 하는 궁금증을 누구나 갖고 있을 것 같아요.“제가 고객들에게 꼭 피드백을 달라고 얘기해요. 예를 들어 자녀의 대학 진학에 대해 답을 해 드리면 그 후에 합격했는지 떨어졌는지 피드백을 잘 안 주시죠.(웃음) 한 번 오신 고객이 다시 오실 땐 잘 맞아서 오는 경우가 많은데 그렇게 따지면 80~90%는 맞지 않을까 싶어요.”"노력에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중국에는 '설'이 없다…'춘제'가 있을 뿐

    설 연휴 동안 온라인 공간 한편에선 우리말 공방이 벌어졌다. 토박이말 ‘설’이 본의 아니게 오해를 샀고 그로 인해 상처받았다. “영국박물관이 트위터에 ‘Korean Lunar New Year(한국 음력설)’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중국 네티즌이 발끈하자 ‘Chinese New Year(중국설)’이라고 바꿨습니다.” 한 방송에서 전한 이 대목은 이번 사태가 얼마나 왜곡돼 있는지 잘 보여준다. 아이돌 그룹 뉴진스의 멤버 한 명도 구설에 올랐고, 이 과정에서 ‘중국설, 한국설, 음력설, 양력설’ 같은 말이 새삼 논란의 중심으로 떠올랐다.중국설·한국설이란 표현 옳지 않아한때 정부는 음력 1월 1일, 즉 설 명절을 양력 1월 1일로 옮겨 지내도록 법으로 뒷받침하면서 사회적으로도 장려했다. 여기서 생긴 말이 ‘구정(舊正)’과 ‘신정(新正)’이다. 설을 양력과 음력으로 두 번에 걸쳐 지낸다고 해서 ‘이중과세(二重過歲)’라고도 했다. 하지만 양력으로 쇠는 명절은 뿌리 깊은 음력 명절을 대체하지 못했다. 결국 1990년부터 전통적으로 지내온 ‘설날’이 부활해 민족 명절로 자리잡았다.우리가 명절로 쇠는 날, 즉 ‘설’이라고 부르는 날은 음력 1월 1일(이날을 ‘정월 초하루’라고도 한다) 하나뿐이다. 양력 1월 1일을 ‘설’이라고 하지 않는다. 설 자체가 음력을 기준으로 한 말이니 당연히 ‘음력설’은 군더더기에 지나지 않는다. ‘양력설’ 또한 적절치 않다. 양력 1월 1일은 한 해를 시작하는 ‘새해 첫날’일 뿐 ‘설’이라고 부르지 않기 때문이다.마찬가지로 ‘새로운 설’ ‘오래된 설’로 구별하던 ‘신정&rs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규칙은 판정도를 그려가며 명료하게 이해해야

    거리는 추상적인 성질이나 가치에 대한 차이를 나타내는 척도로도 사용될 수 있다. 이럴 경우 떨어진 정도를 나타내는 기능은 유지되지만, 기준이나 관점에 따라 거리를 계산하는 방법이 달라진다. (중략)2비트의 데이터 00이나 11이 어떤 상태를 나타내는 부호라면 거리는 두 부호가 구별되는 정도라 할 수 있다. 해밍 거리는 부호의 관점에서 부호들 간의 거리를 표현하는 방법 중 하나다. 해밍 거리는 길이가 같은 두 부호를 비교하였을 때 두 부호의 같은 자리에 있는 서로 다른 문자의 개수로 나타낸다. 예를 들어 세 개의 부호 00, 01, 11이 있다면 00과 01의 해밍 거리는 1이고, 00과 11의 해밍 거리는 2이다. 이때 부호들 간의 최소 해밍 거리는 1이고, 최대 해밍 거리는 2이다.부호들 간의 최소 해밍 거리를 충분히 멀게 한다면 통신이나 저장 과정에서 발생하는 오류를 검출하여 수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전송하려는 1비트의 원시 부호 0과 1이 있고 부호 단위로 송수신한다고 가정해 보자. 송신자가 1을 보낸다면 수신자는 0이나 1 중 하나를 받게 될 것이고, 송신자가 어떤 데이터를 보냈는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오류가 발생하더라도 오류가 있는지 알 수 없다. 이 경우 부호들 간의 최소 해밍 거리는 1이다. 0이나 1을 송수신하는 대신 원시 부호(x) 뒤에 확인 부호(p)를 덧붙여 xp에 해당하는 2비트 단위의 전송 부호를 만들어 보자. 전송 부호는 고정된 원시 부호에 확인 부호를 덧붙이고, 확인 부호는 원시 부호에 대한 1의 개수가 짝수가 되도록 만든다는 규칙을 정한다면 전송 부호는 00과 11이 된다. 만일 수신자가 01이나 10 중 하나를 받은 경우 전송 부호에 오류가 있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어느 자리에서 오류가

  • 대학 생글이 통신

    대학생활, 여유 가지고 차근차근 준비해 보세요

    2023학번 수시 합격자들로부터 대학 생활 관련 질문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저도 새내기 때 비슷한 고민을 했었기에 질문들을 모아 정리해볼까 합니다.# “대학생은 어떤 가방을 메고 다니나요?”인터넷에 ‘대학생 가방’이라고 치면 에코백, 메신저백, 숄더백 등 여러 종류의 가방이 나와 혼란스러워하는 친구들이 많더라고요. 저도 새내기 입학 전에 대학생들은 책가방을 안 쓰는 줄 알고 노트북이 들어갈 만한 쇼퍼백을 샀습니다.그런데 노트북, 전공 책, 프린트물 등을 한쪽으로만 들고 다니려니 어깨가 아프더라고요. 결국 고등학교 때 쓰던 책가방을 다시 꺼냈습니다. 그리고 대학원생인 지금은 노트북이나 태블릿PC를 들고 다닐 때 쓰는 백팩, 전공 책도 가지고 다닐 때 쓰는 백팩, 간단한 소지품만 넣을 때 쓰는 백팩 등 상황별 가방 수집가가 되었죠.옷도 중·고등학생 때처럼 교복만 입고 다니는 것이 아니기에 복장별, 상황별로 필요한 가방이 다를 수 있어요. 입학 전에 모든 걸 다 준비하겠다고 생각하기보다 가지고 있는 가방을 최대한 활용하고, 대학 생활을 하면서 본인에게 맞는 스타일을 찾아갈 것을 추천합니다.# “태블릿PC를 사야 할까요?”노트북이 없다면 태블릿PC보다는 노트북을 사는 것이 우선입니다. 팀별 과제 등을 할 때 학교에서 컴퓨터가 필요한 경우 노트북이 있으면 편하고, 태블릿PC로 문서 작업을 하는 데엔 다소 불편이 따릅니다. 물론 노트북이 없다고 대학 생활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니 여력이 안 된다고 걱정할 일은 아니에요.대학에서는 수업 전 강의 플랫폼에 자료를 올려주시는 교수님, 수업 후에 올려주시는 교수님, 교재만 쓰시는 교수님 등 다양한

  • 영어 이야기

    ~에 대비할 때는 'brace for something'

    Samsung Electronics, the world’s largest memory chipmaker, may slash its investment for contract chipmaking known as foundry, as its peers are cutting down on their spending to brace for an industry downturn.Samsung executives, up until the last few months of 2022, had said they would stick with the company’s production plans while advancing its chipmaking technologies to tide over rising inventories and slowing demand.With analysts forecasting a deeper-than-expected slowdown, however, Samsung will likely follow its foundry rivals in reducing capital expenditures, industry watchers said.“While maintaining its stance to expand investment over the mid- to long-term, Samsung will be flexible near-term to meet slowing chip demand,” said an industry source.세계 1위 메모리 반도체 제조회사인 삼성전자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설비투자를 줄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경쟁사들이 경기 하강에 대비해 투자를 줄이고 있는 데 따른 대응이다.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들은 최근 몇 개월 전까지만 해도 늘어나는 재고와 수요 둔화 위기에 맞서 생산 기술을 향상시킴으로써 기존의 생산 계획을 고수할 것이라고 주장해왔다.하지만 경기 둔화가 당초 예상보다 더 심해질 것이라고 전문가들이 예상함에 따라 삼성전자도 경쟁사들과 마찬가지로 투자를 줄일 가능성이 크다고 반도체 업계는 관측하고 있다.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중장기적으로 설비투자를 확대한다는 방침을 유지하면서도 단기적으로는 반도체 수요 위축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내다봤다.해설brace는 a neck brace(목 지지대)처럼 약한 부분을 지탱해주는 도구를 의미합니다. She was recently fitted with a brace for his bad back(그녀는 허리가 아파서 최근 들어 지지대를 몸에 착용했어). 치아 교정기도 brac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주요 대학 대부분 정시로 40% 이상 선발…수시 '수능 최저' 감안하면 수능 반영 62%

    올해도 주요 대학 대부분이 정시를 40% 이상 선발한다. 정시뿐 아니라 수시 수능 최저학력기준 적용까지 감안하면 주요 대학 입시에서 수능 영향력은 여전히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서울대에 이어 고려대도 정시 일부 전형에서 내신을 반영한다. 서울대, 고려대 정시에선 내신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다. 2024학년도 주요 21개 대학 선발 규모 및 정시 변화를 분석해본다.주요 21개 대학 정시로 2만5685명 선발종로학원이 전형계획안 정원 내외 기준으로 2024학년도 선발 규모를 분석한 결과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SKY 정시 선발 인원은 총 4846명(42.2%)에 달한다. 고려대의 정시 선발 인원이 1738명(41.1%)으로 가장 많고 연세대는 1665명(44.2%), 서울대 1443명(41.5%)을 정시로 선발할 계획이다.SKY를 제외한 주요 10개 대학의 정시 비중은 평균 42.0%(8521명)에 이른다. 한양대의 정시 비중이 43.8%(1431명)로 가장 높다. 그 다음으로 경희대 43.6%(1188명), 중앙대 43.5%(1614명), 한국외국어대 43.1%(764명), 서강대 41.0%(691명), 성균관대 40.7%(1540명), 이화여대 38.5%(1293명) 순이다. 주요 15개 대학의 정시 비중도 평균 41.8%(5621명)로 이와 비슷한 수준이다. 주요 21개 대학은 평균 38.3%(6697명)를 정시로 선발한다. 21개 대학 합산 2만5685명(41%)을 정시로 선발할 예정이다.이는 최초 계획이다. 수시이월까지 감안하면 실제 정시 비중은 40%대 중후반에서 50%대에 이를 수 있다.학생부종합 서울대, 학생부교과 고려대, 논술 인하대가 가장 많이 뽑아수시 학생부종합전형은 서울대의 선발 규모가 1963명(56.5%)으로 가장 많다. 다음으로 고려대 1759명(41.6%), 인하대 1434명(37.6%), 성균관대 1366명(36.1%), 국민대 1342명(40.9%), 중앙대 1205명(32.5%) 순으로 선발 인원이

  • 임재관의 인문 논술 강의노트

    진로 고려해 인문·예체능 논술전형 살펴보자

    생글생글 독자 여러분, 겨울방학 알차게 보내고 있나요? 이제 고3이 될 수험생 여러분과 새롭게 고 1, 2학년으로 진학해 입시에 대해 구체적으로 살펴보기 시작할 새내기들을 위해 이번 호부터 2024학년도 대입 인문논술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1. 논술전형 총 145명 증가2024학년도 논술전형에서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와 울산대가 논술전형을 폐지했습니다. 그러나 총인원은 145명 증가했습니다. 2개 학교가 논술전형을 없애고 27개 대학에서 소폭으로 모집 정원을 줄였으나, 새롭게 논술전형을 실시하는 대학이 추가되고 모집 정원을 늘린 학교가 일부 있기 때문입니다. 구체적으로는 가천대, 성균관대, 중앙대, 한국외대 글로벌, 홍익대 세종(자연계열만 실시)에서 모집 인원이 늘었고, 3개 대학(동덕여대, 삼육대, 한신대)에서 논술전형을 신설해 양적으로 전년도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는 서울 권역에 있는 주요 대학에서 모집 인원이 감소하는 추세여서 경쟁률이 다소 상승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그중에서도 한국외대는 72명이나 모집 인원을 줄여(인문계열 모집 313명→241명) 경쟁률이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글로벌캠퍼스에서 67명의 인원을 추가 모집해 인원을 분산한 셈입니다. 최상위권 학생들에게 인기가 높은 성균관대는 20명을 더 모집합니다.서울과 수도권 및 기타 지역의 논술 현황은 아래와 같습니다. 논술을 꾸준히 장기적으로 연습하면, 다른 전형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더라도 대입에서 역전해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있으므로 목표 의식을 갖고 미리 준비하는 것이 좋겠습니다.구체적으로 각 대학의 인원 증감은 인문계열과 예체능계열에 한해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일망타진 (一網打盡)

    ▶한자 풀이    一: 한 일    網: 그물 망    打: 칠 타        盡: 다할 진한 번 그물을 쳐서 물고기를 다 잡다범인이나 무리를 한꺼번에 모두 잡음  -<송사(宋史)>송나라 인종은 온유한 성품으로 학문을 숭상하며 선정을 베풀었다. 인재를 널리 등용해 문치를 폄으로써 이른바 ‘경력의 치’로 불리는 군주 정치의 모범을 보였다. 당시 명신인 범중엄(范仲淹)을 비롯해 구양수(歐陽脩), 사마광(司馬光), 주돈이(周敦), 정호(程顥), 정이(程顥) 등이 인종을 보필했다.하지만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가는 법. 이름을 날리던 현사(賢士)들이 제각기 정론을 주장하는 일이 많아지다 보니 당파(黨派)가 생기고 대신(大臣)들이 자주 바뀌게 되었다. 이 무렵, 청렴하고 강직한 두연(杜衍)이 재상에 올랐다. 당시에는 왕이 대신들과 상의하지 않고 독단으로 조칙을 내리는 내강(內隆)이라는 관행이 있었는데 두연은 이런 관례가 옳지 않다고 생각했다.두연은 인종의 내강을 묵살하거나 보류했다가 10여 통이 쌓이면 그대로 왕에게 돌려보내곤 했다. 두연의 이런 행동은 인종의 마음을 상하게 했고, 왕의 마음을 어지럽히는 짓이라 하여 조야로부터 비난의 대상이 되었다. 공교롭게도 이때 관직에 있던 두연의 사위 소순흠(蘇舜欽)이 나랏돈을 횡령하는 부정을 저질렀다.평소 두연을 못마땅하게 여겨온 어사(검찰총장격) 왕공진은 소순흠을 잡아 엄히 문초했다. 그러고는 기회는 이때다 하고 그와 가까이 지낸 사람들을 모두 공범으로 몰아 잡아 가둔 뒤 두연에게 큰소리로 보고했다. “모든 범인을 일망타진(一網打盡)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두연도 재임 70일 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