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강홍민 기자의 직업의 세계

    "고기·우유 대체할 미래 먹거리 만들죠"

    김하욱 더플랜잇 식물성 대체 식품 연구원“대체 식품을 만드는 것은 인류의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하고, 환경을 이롭게 하는 일이죠. 미래에 꼭 필요한 직업 아닐까요.”기후위기, 동물복지, 환경보호 등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비건(채식주의)이 중요한 트렌드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비건 문화의 확산과 함께 식물성 단백질을 활용한 대체식품 시장이 매년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세계 식물성 대체식품 시장 규모는 2016년 42억1860만 달러에서 2020년 60억710만 달러로 42.4% 커졌다. 2025년엔 110억3300만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주목받는 직업군도 나타났다. 바로 식물성 대체 식품 연구원이다. 식물성 원료를 활용·배합해 동물성 단백질을 대체하고 맛과 영양을 보존해 주는 식물성 식품을 개발하는 직업이다. 인간의 건강, 그리고 환경 보호를 위해 세상에 없던 식물성 대체 식품을 개발하는 김하욱 더플랜잇 제품개발팀장(37)을 만나 봤다.▶최근 대체 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어요. 식물성 대체 식품이 무엇인지부터 설명해 주세요.“대체 식품은 식물이나 곤충, 배양육, 미생물 단백질 등을 이용해 동물성 단백질을 대체하는 식품을 말합니다. 더플랜잇에서는 귀리, 쌀, 콩 등 식물성 원료로 동물성 제품의 형태와 맛을 구현한 우유, 닭가슴살, 쿠키, 조미료 등을 개발, 유통하고 있습니다.”▶대체 식품이 왜 필요한 건가요.“선진국을 비롯해 많은 나라에서 과잉 영양으로 비만과 당뇨, 고혈압 등 대사증후군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반면 개발도상국에서는 아직도 영양 부족 문제를 겪고 있습니다. 근본적인 원인으로 육류 위주의 식습관과 육류 과잉 생산

  • 대학 생글이 통신

    고3, 여름방학엔 수능 예행연습 해보세요

    이번 대학 생글이 통신에서는 여름방학 때 어떻게 공부하는 게 좋을지를 말씀드리려 합니다. 방학 동안 쉬는 것도 중요하지만, 다가오는 2학기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방학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해야 합니다. ○중1~고2, 기말고사 직후 보완점 생각해내기당장 기말고사가 끝났다는 해방감에 쉬고 싶다는 생각이 들겠지만, 시험지를 다시 펼쳐 문제를 어떻게 풀었는지 생각해봐야 합니다.시험 볼 때마다 문제를 잘못 읽거나 실수하는 생글이들은 시험지를 꼭 다시 보길 바랍니다. 시험 직후에 확인해야 왜 실수했는지 생각나기 때문입니다. 시험을 치르면서 유념해야 하는 점을 기록해두면 앞으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입니다.저는 쉬운 문제보다는 어려웠던 문제 위주로 다시 봤습니다. 특히 틀린 문제의 풀이 과정을 되짚으며 왜 틀렸는지 생각해보기도 했습니다. 수학 서술형 문제에서 감점이 생기곤 했는데, 선생님께 양해를 구하고 어느 포인트에서 감점됐는지 여쭤본 뒤 여름방학과 시험 기간에 꼼꼼하게 식을 전개하는 연습을 했습니다.내신을 대비하는 과정에서 아쉬웠던 점을 생각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암기 과목을 준비하는 데 시간이 부족했거나, 국·영·수 개념을 이해하기 힘들었다면 방학 동안 선행을 해두는 것도 효과적인 방법입니다.저는 내신 공부를 하면서 사회탐구 같은 암기 과목에 시간을 너무 많이 할애했습니다. 그래서 방학 기간에 동아시아사, 생활과 윤리 같은 내신 탐구 과목을 인터넷 강의로 공부했습니다. ○고3, 수능 연습 및 자소서 작성수시 전형을 준비하는 생글이들은 기말고사가 끝나고 자기소개서 준비를 시작해야 합니다. 다만, 공부를 놓고 온

  • 임재관의 인문 논술 강의노트

    6월 모의고사 결과 기준 삼아 내게 맞는 대학 준비

    생글생글 독자 여러분, 여름방학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6월 모의고사 결과를 분석하며 올해 논술전형 지원 여부와 방향에 대해 고민하고 있을 여러분의 모습이 생생하게 그려지네요. 이번 호부터 다음 호까지는 올해 인문논술전형에 지원하려는 고3 학생을 대상으로 2023학년도 인문논술 주요 대학의 전형을 소개하고 전략적 방향 등을 정리해드릴 예정입니다. 생글생글과 함께하는 여러분에게 조금이나마 유익한 정보가 되기를 바라며 대치동 현장 강의와 멘토링 경험에 기반해 청사진을 그려드리겠습니다. ■ 수능 최저등급논술전형에 지원하려면 우선 수능 최저등급 달성 가능성을 판단하고 있어야 합니다. 최저 자격은 국어·수학·영어·탐구(1과목)를 개별 과목으로 간주하고, 네 과목 중 정해진 충족 수를 합산해 계산합니다.1) 올해는 탐구 2과목을 평균내 반영하는 학교가 없습니다. (최저 자격 완화)2) 탐구의 두 과목을 각 과목으로 합산할 수 없습니다.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아래는 갑 학생과 을 학생의 수능 성적입니다.중앙대는 올해의 수능 최저등급을 ‘국수영탐(1) 중 3과목 합 6 이내’로 발표했습니다. 갑 학생은 국어(2)+영어(2)+탐구 1과목(생윤·2)으로 중앙대 최저 자격을 충족했습니다. 반면 을 학생은 탐구 1과목(세지·1)+국어(4)+영어(4)로 최선의 조합을 하더라도 중앙대 최저는 충족하지 못합니다. 을 학생은 탐구 두 과목을 갑 학생보다 평균적으로 더 잘했지만 수능 최저를 계산할 때는 자동으로 두 탐구 과목 중 더 잘한 과목 하나만 반영되기 때문에 아쉽게도 최저 자격을 충족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한편 숙명여대는 ‘국수영탐(1) 중 2과목 합 5 이

  • 대학 생글이 통신

    기말고사 대비, 어떻게 하면 좋을까

    생글생글 독자 여러분은 수행평가, 기말고사 대비, 그 후 학생부종합전형에 쓰일 생활기록부 정리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이번 글에서는 학기 말을 어떻게 보내면 좋을지 조언하려고 합니다.기말고사는 대체로 중간고사와 같은 비중이거나 더 큰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신경 써서 좋은 성적을 받는 것이 유리합니다. 인터넷 강의 같은 학습 보조 자료를 활용하는 것도 좋지만 수업시간에 집중하며 듣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결국 내신 시험 문제를 출제하는 건 학교 선생님이니까요.저는 시험 열흘 전까지 인터넷 강의 진도를 따라잡고 그 후 학교 수업 시간에 선생님께서 짚어주신 내용을 보는 데 집중하면서 복습했습니다.암기 과목은 배운 내용을 복습하면서 시험용 복습 노트를 만들었는데요. 장문으로 서술된 교과서를 구조화하면서 그림으로, 표로 정리하면 한눈에 보기도 쉽고 시험 범위를 머릿속에서 반복적으로 체계화할 수 있어서 효율적이죠. 또 단권화 노트를 만들면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에 빈칸을 뚫어놓고, 읽어보면서 빈칸을 채우고, 시험장에 그 노트를 들고 가면 시험 범위를 빠르게 훑어볼 수 있습니다.두 번째로, 내신 시험 대비에는 평가 문제집이나 자습서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특히 국어 과목과 탐구 과목에 자습서와 평가 문제집의 역할은 정말 큰데요. 평가 문제집이나 자습서에는 학교 선생님들이 쓰는 교사용 교과서에 있는 학습 도움 자료나 설명이 거의 비슷하게 적혀 있습니다. 평가 문제집이나 자습서에 있는 부가 설명을 꼼꼼히 읽어보며 시험을 대비할 것을 추천합니다.저는 교과서, 자습서 순서로 정독했습니다. 자습서에는 학습과 관련된 부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수학에서 강세 이과생, 교차지원 가능성 감안…문과생은 합격 가능한 대학 보수적인 접근 필요

    지난 6월 모의평가에서도 수학에서 이과생의 강세 현상은 뚜렷했다. 미적분 또는 기하 선택 학생은 전 점수대에서 확률과통계 학생을 앞섰다. 이 같은 문이과 격차가 고착화되면서 올해에도 이과생들이 인문계 학과로 대거 교차지원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대입전략에서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변수다. 6월 모평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올해 교차지원 전략을 짚어본다. 수학 1등급 내 이과생 비중 94.6% 추정 ‘강세’6월 모평에서도 수학에서 이과생(미적분 또는 기하 응시)은 전 점수대에서 문과생(확률과통계 응시)을 앞서는 모습을 보였다. 종로학원 분석결과 6월 모평 가채점 기준 수학 1등급 내 이과생 비중은 94.6%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미적분 응시 학생 비중이 88.2%, 기하 응시 비중이 6.4% 수준이다. 1등급 중 확률과통계 선택 학생 비중은 5.3%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2등급 내 이과생 비중도 비슷한 추세다. 2등급 내 이과생 비중은 73.2%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이 같은 상황은 통합수능 첫해인 지난해와 비슷하다. 지난해 6월 모평에서 수학 1등급 내 이과생 비중은 96.2%에 달했고, 본수능에서는 85.3%를 기록했다. 이 같은 추세를 감안하면 올해 본수능에서도 수학에서 이과생 독주는 여전할 것으로 예상된다.표준점수 격차도 여전하다. 올해 6월 모평 가채점 기준 미적분 표준점수 최고점은 149점, 기하는 147점, 확률과통계는 143점으로 분석된다. 미적분과 확률과통계 사이 표준점수 최고점 격차는 6점까지 벌어졌다. 원점수 기준으로 동일하게 100점을 받았다고 해도 표준점수로는 6점 차가 벌어진다. 이런 격차가 전 점수대에서 관찰되고 있다. 주요 대학 대부분이 정시에서 평가지표

  • 영어 이야기

    '존재감이 크다'는 larger-than-life로 표현해요

    Volcker was the larger-than-life chairman of the US Federal Reserve from 1979 to 1987. The outspoken economist came to the job with great gravitas. Volcker played the honest-broker role, telling lawmakers and presidents to do their jobs to make the economy more efficient. He did it tactfully, often with a cigar in hand but Volcker got his view across.When Alan Greenspan replaced Volcker at the Fed in 1987, he, too, cajoled government officials on taxes, trade policies and market regulations. We can debate whether unelected economists deserve such power. But Rhee’s more activist disposition could shake up Seoul politics for the better.It’s unclear what Yoon plans to do with Korea’s economy. His talk of “free democracy and a market economy” and “integration and prosperity” and a “virtuous cycle of sustainable development and fair welfare” sounds like a checklist of things consultants told him to say.1979년부터 1987년까지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을 지낸 볼커는 존재감이 뚜렷한 인물이었다. 자신의 견해를 거침없이 표현하는 경제학자였던 그는 매우 진지하게 의장 직무를 수행했다. 볼커 의장은 대통령과 국회의원들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하면서 그들이 미국 경제를 더 효율적으로 굴러가게 하도록 요구했다. 볼커 의장은 종종 한 손에 시가를 든 채 요령껏 정치인들을 설득해냈다.1987년 볼커로부터 바통을 넘겨받은 앨런 그린스펀 의장 역시 세제와 무역정책, 시장 규제 등 이슈를 정부 관료들과 잘 조율하며 매끄럽게 처리했다. 선출되지 않은 경제학자들이 그런 권력을 가져도 되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하지만 이창용 신임 한국은행 총재의 최근 적극적인 행보는 한국 정치권을 더 나은 방향으로 자극할 수 있을 것이다.윤석열 대통령이 한국의 경제정책을 어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無愧我心 (무괴아심)

    ▶한자풀이無 : 없을 무愧 : 부끄러워할 괴我 : 나 아心 : 마음 심내 마음에 부끄러움이 없도록 한다남을 탓하기 전에 나를 돌아봄   - 《명나라 정치가 유기(劉基)》나를 낮추고 상대를 높이는 겸양지심(謙讓之心)은 유가(儒家)의 큰 덕목이다. 맹자는 인간 본성에 네 가지 선한 씨앗이 있다고 했는데, 그중 하나가 겸양지심, 즉 예(禮)다. 측은하게 여기는 마음인 인(仁),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인 의(義), 옳고 그름을 가리는 마음인 지(智)와 함께 사단지심(四端之心)에 속한다.군자의 손가락은 자신을 가리키고, 소인의 손가락은 남을 향한다. 소인은 일이 잘못되거나 허물이 생기면 그 탓을 남에게서 찾는다. ‘네 탓이오’를 입에 담고 산다. 명나라 정치가이자 시인 유기(劉基)는 이런 소인들에게 따끔한 일침을 놓는다. “어떻게 다른 사람들의 뜻을 다 헤아릴 수 있겠는가. 다만 내 마음에 부끄러움이 없기를 구할 뿐이다.(豈能盡如人意 但求無愧我心)”무괴아심(無愧我心)은 ‘내 마음에 부끄러움이 없도록 한다’는 뜻으로, 남의 허물을 탓하기 전에 자기 스스로를 먼저 살펴봐야 한다는 의미다. 무괴아심은 《대학》 《중용》에 나오는 신독(愼獨)과도 맥이 닿는다. 신독은 홀로 있을 때도 도리에 어그러지지 않게 스스로 삼가는 것을 뜻한다. 마음을 들춰봐도 부끄러움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다. 율곡 이이는 신독을 배움의 시작으로 봤다.가고가하(可高可下)의 직역은 ‘높아도 가하고 낮아도 가하다’는 뜻이다. 하지만 이는 벼슬이 높아도 거만하지 않고 낮아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비유적 표현이다. 그러니 가(可)는 부끄럽지 않고 떳떳한 마음이다. 높아도 오만하지 않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호칭할 때의 "-님", 지칭할 때의 "-님"

    “향후 모든 보고서, 문서 등에서 법무부 간부를 호칭할 때 ‘님’자 표현을 사용하지 말 것.” 최근 내부망으로 전달된 법무부 장관의 지시사항이 외부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공지문에선 ‘장관님→장관, 차관님→차관’을 예시로 들었다. 이 문구는 잘 들여다보면 정확히는 ‘보고서나 문건에서 간부를 지칭할 때’, 즉 호칭이 아니라 지칭할 때 그렇게 하라는 것으로 해석된다. 윗사람 부를 때 ‘님’ 붙이는 게 우리 어법호칭어와 지칭어는 구별된다. 호칭어는 부르는 말이다. 순우리말로 ‘부름말’이라고도 한다. 지칭어는 가리킬 때 쓰는 말이다. 대개는 호칭어가 그대로 지칭어로 쓰이지만 말이 달라질 때도 있다. 가령 혼인한 사이에서 남편이 아내를 부를 때 기본적인 호칭어는 “여보”다. 이는 혼인 기간이나 나이에 관계없이 일반적으로 쓰는 부름말이다. 하지만 대화 중 남편이 자기 아내를 가리킬 때는 “당신”이 되고, 다른 사람에게 말할 때는 “아내는~” 또는 “집사람은~”이라고 해 호칭어와 지칭어가 달라진다.‘님’의 경우도 호칭할 때와 지칭할 때의 쓰임새가 조금 다르다. ‘님’은 성(姓)이나 이름 다음에 붙여 그 사람을 높여 이르는 말이다. 경어법상 흔히 쓰는 ‘씨’보다 높이는 의미를 담고 있다. “홍길동 씨” 하는 것보다 “홍길동 님”이라고 부르면 더 존대하는 느낌을 준다. 이때의 ‘씨’와 ‘님’은 의존명사라 윗말과 띄어 써야 한다는 점도 알아둘 필요가 있다.일상에서는 “선생님” “부장님” “교수님” 하고 부를 때가 많다. 이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