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강홍민 기자의 직업의 세계

    인간의 몸에 그림을 그리는 직업 타투이스트

    "한국 타투이스트 실력,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죠"신정섭 국제타투아티스트협회장 요즘 거리에서 몸에 타투를 한 사람을 종종 볼 수 있다. 10~20대는 물론 40~50대, 심지어 60대 이상에서도 타투를 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TV에 나오는 연예인과 스포츠 스타들이 타투를 한 모습도 흔히 볼 수 있다. 이런 흐름을 타고 관심을 받고 있는 직업이 ‘타투이스트’다. 인체에 그림을 그리는 직업 ‘타투이스트’를 직업의 세계에서 만나봤다.  ▶직업 얘기를 하기에 앞서 먼저 얘기를 해 보자면, 아직 국내에서 타투는 불법이죠.“네. 불법입니다. 타투를 바라보는 사회적 인식이 많이 바뀌었는데도 30여 년 전의 잣대, 그때 정한 기준으로 타투를 바라보고 있는 거죠. 타투와 눈썹 문신을 한 국민이 절반이 넘는데도 타투를 의료법 상 불법으로 보는 것은 부당하다고 생각합니다.”▶타투를 의료법으로 규제하는 것 자체가 타투업계에선 불만일 수 있겠네요.“그렇죠. 타투는 미술의 영역인데, 의료법으로 규제한다는 것을 외국에서는 이해하지 못해요. 이상한 접근 방식이라고 생각하는 거죠. 타투이스트는 인체를 디자인하는 아티스트예요. 그 점을 알아주셨으면 해요.” "국민 절반이 타투, 눈썹 문신 경험... 불법화는 부당"▶타투를 한 사람을 쉽게 볼 수 있는데 불법이라니 참 아이러니하네요. 그럼 타투는 어떻게 할 수 있나요.“요즘엔 포털사이트에 검색만 해도 타투이스트들이 나와요.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같은 SNS에서 DM을 보내 예약을 잡는 분들이 많아요. SNS에 보면 타투이스트마다 포트폴리오를 올려놓거든요. 고객이 그걸 보고 부위나 그림을 선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깊이 사과합니다"에서 읽는 우리말의 힘

    이달 초 인터넷을 달군 ‘심심한 사과’ 논란은 우리 사회의 이른바 문해력 수준을 돌아보게 했다. 하지만 그에 가려 미처 살피지 못한 다른 쟁점도 여럿 있었다. 문해력을 주로 어휘 차원에서 다루다 보니 자칫 통사적 측면은 간과하기 십상이다. 우리말의 ‘건강한 쓰임새’를 위해서는 이 두 측면을 동시에 짚어봐야 한다. 관형어보다 부사어 많이 써야 글에 힘 있어지난호에선 ‘심심한 사과’라고 하기보다 ‘깊은 사과’라고 하는 게 좋은 까닭을 살펴봤다. 이는 어휘 측면에서 들여다본 것이다. 이를 통사적 측면에서 접근하면 더 좋은 표현이 나온다. ‘깊이 사과드립니다’가 그것이다. 관형어 대신 부사어를 써서 동사를 살려 쓰는 게 요령이다.‘심심한 사과’라고 하든 ‘깊은 사과’라고 하든 서술어로 다 ‘~말씀(을) 드립니다’가 뒤따라야 한다. 관형어 뒤엔 필수적으로 명사가 와야 해, 전체 서술부를 ‘관형어+명사+을/를+서술어’ 형태로 처리할 수밖에 없다. 이런 구조는 문장 흐름을 늘어지게 한다. 부사어를 쓰면 동사가 살아나 바로 ‘부사어+서술어’ 형식을 취할 수 있다.가령 ‘신중한 접근을 하다’ 식으로 표현하지 말고 ‘신중하게 접근하다’라고 하면 된다. ‘톡톡한 재미를 보다’라고 하는데, 이는 ‘톡톡히 재미 보다’라고 하면 충분하다. ‘각별히 신경 쓰다’를 ‘각별한 신경을 쓰다’ 식으로 변형시키는 것도 마찬가지다. 다 잘못된 글쓰기 훈련 탓이다. ‘악수하다→악수를 하다, 인사하다→인사를 하다, 진입하다→진입을 하다, 조사하다→조사를 하다&rsqu

  • 대학 생글이 통신

    학생부종합전형으로 대학 가려면…

    최민혁 성균관대 경영학과 22학번

  • 임재관의 인문 논술 강의노트

    새 유형의 예상문제 반복해서 풀어봐야

    경희대 인문논술의 특징을 간추려 정리하면, 요약과 비판을 중심으로 한 글쓰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표현력(정서체를 포함)이 중요한 채점 지표를 구성하고 있기 때문에(실질 배점의 4분의 1가량) 문장 표현이나 글씨체도 연습해야 합니다. 문법적 오류가 없고 명료한 문장력, 제시문의 의미를 풀어낼 수 있는 환문 능력, 반복된 표현 없이 다양한 방식으로 생각을 풀어낼 수 있는 어휘력이 필수적입니다. ‘펜’으로 답안을 작성하기 때문에 답안을 미리 설계하고 신중하게 풀어나가야 한다는 점도 특징입니다. 시험은 인문계열과 사회계열로 나뉘고, 사회계열에서는 수리논술을 추가 출제합니다.경희대는 2022학년도(작년)부터 전통적 유형에 더해 물음의 방식을 다소 비틀어 논리적 사고를 새로운 유형으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유형이 고정돼 있기 때문에 몇 안 되는 기출문제에 더해 새 유형의 물음에 맞춰 출제될 수 있는 예상 문제를 반복해서 풀이해야 합니다.교과의 실질반영률은 높은 편입니다. 5등급일 경우 1000점 만점 기준 약 20점 감점이 예상됩니다.1000점에 20점이면 별로 감점되는 것 같지 않아 보여도, 실제로는 상당한 영향을 미칩니다. 단적으로 2022학년도 경희대 인문논술 합격자 가운데 교과 평균 5등급을 넘는 학생은 세 명밖에 없습니다. 왜 이런 결과가 발생하느냐에 대해서는 두 가지 이유로 정리해볼 수 있습니다. 첫 번째는 경희대가 독특하게도 논술 기본점수에 60점을 부여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합격생과 지원생 간 논술점수 편차가 상당히 줄어듭니다. 이런 이유로 교과의 작은 점수 차이가 합격과 불합격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합니다. 두 번째로는 당연한 일이지

  • 영어 이야기

    반짝스타는 'one-hit-wonder'라고 표현해요

    Chang revealed the Krafton leadership’s fundamental belief is that there is room for further growth, judging by the company’s ability and the overall growth potential of the gaming industry.“More than 90% of our investment goes to developing games and 100% of our revenue comes from distributing games,” said the founder. “If we are diligent about creating good games, then we are bound to make a hit product once in a while.”Even though the gaming industry is similar to that of film in that it is dependent on box office or App Store hits, the consumption spans differ greatly. Chang stressed that although PUBG : Battlegrounds has been out for six years, it is still popular among players.This is how he explains the industry: “Game as a Service (GaaS) has now established itself as a solid business.Instead of ending as a one-hit-wonder in a given period, the hit games continue to build up the company.” 해설이번 예문은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게임회사 크래프톤의 창업자 장병규 의장의 인터뷰 기사 중 일부입니다.오늘 살펴볼 표현은 문장 마지막에 나오는 ‘one-hit-wonder’입니다. 한 번만 히트를 치고 사람들의 기억에서 사라지는 ‘반짝 스타’를 뜻하는 말입니다. 주로 음악계에서 많이 사용하죠. 여기서 wonder는 ‘혜성같이 나타나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 이’라는 의미입니다.대중음악 초창기 미국에서는 가수들의 음반이 주로 한두 곡만 실린 싱글 형태로 유통됐습니다. 여기서 히트곡이 나오면 여러 곡을 한 음반에 담은 앨범 형식으로 내는 것이 일반적이었죠. 싱글 히트곡 또는 히트 앨범 하나만 내고 더 이상 주목받는 후속곡이나 앨범을 내지 못하고 사라진 음악인을 one-hit-wonder라고 부릅니다.자고 일어나니 갑자기 유명인사가 됐다는 말이 있지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인문계, 인문사회통합형 기본에 도표·통계자료 활용 많아…자연계, 가톨릭대·서울시립대·홍익대 등은 수학논술만

    올해는 연세대, 홍익대, 서울시립대(자연), 성신여대, 가톨릭대, 경기대(인문), 서경대 등 7개 대학이 수능 전 논술고사를 시행한다. 논술전형은 각 학교의 출제 경향이 달라 대학별 맞춤 준비가 필요하다. 경쟁률도 높다. 원서 접수 결과 연세대는 39 대 1, 서울시립대 34 대 1, 홍익대 26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2023학년도 수능 전 논술 실시 대학의 기출 및 모의논술을 통해 출제경향을 분석하고 마무리 학습법을 소개한다. 연세대, 인문계는 영어제시문에 수학문제도 출제연세대 논술전형은 논술 100% 선발에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어 관심이 높다. 하지만 수능, 내신 성적을 반영하지 않고 순수하게 논술만으로 합격생을 가르기 때문에 논술고사 난도가 높기로도 정평이 나 있다.인문계열은 인문사회통합형을 기본으로 통계자료 해석 및 수학 문항이 함께 출제되고, 꾸준히 영어 제시문이 등장한다. 인문계 수학 문항은 통계자료 및 그래프, 함수식 등 주어진 수학적 조건을 활용해 제시문의 주장을 비판하는 식의 논제를 해결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자연계열은 수학을 기본으로 과학논술도 치른다. 100점 만점에 수학이 60점으로 배점이 더 높고, 과학은 40점을 차지한다. 과학은 모집단위별로 지정된 과목 중 한 과목을 선택해 치른다. 예컨대 물리학과는 물리학과 화학, 시스템생물학과는 화학과 생명과학 중 한 과목을 선택하는 식이다. 수능 전 논술 실시 대학 중 연세대만 과학논술을 치른다. 수학논술은 수학, 수학Ⅰ, 수학Ⅱ,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등 고교 교육과정 전 과정에서 출제된다. 홍익대, 인문계 기본에 충실, 자연계 소논제 3개씩 출제인문계열은 인문사회통합형 기본에 충실한

  • 대학 생글이 통신

    특목고·자사고에 밀리지 않는 생활기록부 만들기

    일반고에서 수시를 위한 생활기록부 만들기는 특목·자사고에 비해 불리하다고 평가됩니다. 그러나 수시 전형에서 여러분의 경쟁자는 소위 말하는 ‘좋은 생기부’를 가진 특목·자사고 학생입니다. 자사고인 민족사관고에 재학했던 제 경험을 바탕으로 어떻게 하면 특목·자사고에 밀리지 않는 생기부를 만들 수 있는지 몇 가지 팁을 드리고자 합니다. 희망 계열을 정하라본인이 인문사회계열인지 자연계열인지를 먼저 결정해야 합니다. 특목·자사고 학생들이 수시전형에서 높이 평가받는 항목 중 하나는 ‘전공적합성’입니다. 본인이 지망하는 학과에서 공부할 역량을 충분히 갖췄다는 것을 보여주려면 일찍이 희망 계열을 정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인문사회계열이라면 상경계열, 사회과학계열, 인문계열, 사범계열 중 어느 분야로의 진학을 희망하는지 고민해야 합니다. 자연계열이라면 본인이 의학계열인지, 자연과학계열인지, 공학계열인지, 사범계열인지 생각해봐야 합니다.희망하는 ‘학과’가 아니라 ‘계열’을 정하는 이유는 입시의 불확실성 때문입니다. 고등학교 생활을 하다 보면 예기치 못한 변수가 생기게 됩니다. 계열 맞춤형으로 입시를 준비해나가면 예기치 못한 상황에 대비할 수 있습니다. 구체적인 학과는 수시 전형에 반영되는 마지막 학기인 3학년 1학기 직전에 결정해도 늦지 않습니다.관심사가 광범위한 분야에서 어떤 한 학문으로 좁혀지는 모습은 생기부의 신뢰도를 높이고, 나만의 발전 과정을 자연스럽게 보여주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희망 계열 따라 과목 선택하라특목·자사고의 강점 중 하나는 학생들에게 넓은 수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간학문적 연구, 이질적인 학문의 만남

    공공선택론은 정치학의 영역인 공공 부문의 의사결정에 대해서 경제학적 원리와 방법론을 적용하여 설명하려는 연구이다. 공공선택론은 기존의 정치학과는 다르게 다음 세 가지 가정으로부터 출발한다.첫 번째 가정은 방법론적 개인주의로, 모든 사회 현상의 분석 단위를 개인으로 삼는다는 것이다. 이 가정에서는 집단을 의사 결정을 할 수 있는 유기체적 주체로 보지 않기 때문에 국가는 의사결정의 주체인 개인들의 집합체라고 본다. 따라서 정치 현상은 개인들의 의사결정을 집합적 결과로 보여 주는 것이다.두 번째는 인간을 ‘경제 인간’으로 본다는 가정이다. 경제 인간은 자기애를 갖고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는 합리적인 인간을 의미한다. 사람들은 자신의 이해관계를 최우선시하므로 구체적 목적을 달성하는 과정에서 비용을 최소화하고 편익을 극대화하려고 한다. 다만 비용, 편익, 효용은 사람마다 다르다.마지막 가정은 수요와 공급의 관점에서 정치도 본질적으로 경제시장과 같은 선택의 문제이며 정치적 활동 역시 교환 행위로 본다는 것이다. 이 관점에서 정치는 정치시장으로, 정치인은 재화와 용역의 공급자로, 유권자는 수요자로 해석된다. 경제시장에서 사람들은 교환을 통해 이익을 얻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경우에만 거래에 참여한다. 정치시장도 이와 마찬가지인데 기존의 경제학의 관점과는 달리, 거래의 결과가 거래 당사자들뿐만 아니라 거래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미친다.이 세 가지 가정을 바탕으로 공공선택론에서는 공공 부문의 의사결정에서 발생하는 사회적 문제를 분석하는데 그중 정치인과 유권자가 유발하는 문제를 분석하는 모형으로 중위투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