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생글기자

    이란 '反히잡 시위'와 문화 상대주의

    문화 상대주의란 한 문화를 환경과 역사적 맥락을 고려해 이해하고 평가하는 태도를 말한다. 모든 문화는 그 나름의 특성과 배경을 지니고 있어 우열이 없다고 보는 것이 문화 상대주의적 관점이다. 그러나 최근 이란의 반정부 시위를 계기로 기본적 인권을 침해하는 것까지도 문화 상대주의에 따라 존중해야 하는지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9월 이란에서 20대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도덕경찰에 체포됐다가 사흘 만에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란 도덕경찰은 이슬람 풍속과 관련해 여성의 복장 등을 감시하고 단속하는 기관으로, 체포·구금을 남용해 악명이 높다.이 사건은 이란에서 반정부 시위를 촉발했다. 이란 정부가 시위대를 폭력적으로 진압하면서 지금까지 4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왔다. 이란 반정부 시위는 언론과 SNS를 통해 알려지면서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참가한 이란 대표팀 선수들은 정부에 항의하는 의미로 국가 제창을 거부했다.이란에서는 1979년 이슬람 공화국이 들어서면서 여성의 히잡 착용이 의무화됐다. 아미니처럼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길을 가다가 체포되거나 폭행당하고, 가족으로부터 명예 살인을 당하는 일이 자주 일어나고 있다.문화 상대주의를 내세우는 사람들은 히잡 착용 풍습 또한 존중받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여성의 자유와 인권을 침해하는 것까지 문화 상대주의로 인정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비판적으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황윤지 생글기자(성서중 2학년)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불놀이'의 주요한, 미국 '존'은 같은 이름이죠

    “아아 날이 저문다, 서편 하늘에, 외로운 강물 위에, 스러져가는 분홍빛 놀 …… (중략) // 아아 춤을 춘다, 춤을 춘다, 싯벌건 불덩이가, 춤을 춘다.”중·고교 시절 누구나 접해봤을, 우리나라 최초의 자유시 ‘불놀이’(당시 표기는 ‘불노리’)의 도입부다. 1919년 2월 우리나라 최초의 순수 문예동인지인 <창조> 창간호에 실렸다. 작품의 작가인 주요한은 <창조> 창간 주역 가운데 한 사람이다. 동시에 그는 단편소설 <사랑손님과 어머니>로 유명한 소설가 주요섭의 형이기도 하다. 근대문학에서 이들이 차지하는 위상은 확고하지만, 우리말에서의 위치는 잘 알려져 있지 않은 것 같다. 도시명 ‘산호세’는 ‘성(聖)요셉’ 의미형제 이름 요한·요섭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들은 개신교 목사였던 아버지가 성경에 나오는 인명을 활용해 이름을 지은 것으로 전해진다.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요한’이 두 가지로 나온다. 한 명은 12사도의 한 사람으로 ‘사도 요한’이다. 다른 한 명은 신약 성경에 나오는 인물로 ‘세례 요한’으로 불린다. ‘요섭’은 ‘성(聖)요셉’의 한국어 변형이다. 요셉 역시 성경에 나오는 인물로 익히 알려져 있다. 개화기 때 성서를 번역하면서 히브리어 요하네스(Johannes)와 요세프(Joseph)를 각각 요한, 요셉으로 옮겨 우리말 체계 안으로 들여왔다. 지난호에 소개한 베드로(Peter)나 바오로(Paul)처럼 굳이 기독교인이 아니더라도 이들은 이미 우리말 안에서 낯익은 이름이 됐다.‘사도 요한, 존 F 케네디, 장 자크 루소, 요한 슈트라우스, 이반 뇌제(雷帝)….’ 누구나 알 만한 이

  • 영어 이야기

    Bluegrass State처럼 미국 각 주는 별칭 있어요

    SK On aims to become the world’s No. 1 battery maker by securing a production capacity of 500GWh by 2030, he said.Ford, which ranks second in the US EV market after Tesla Inc., also aims to dominate the electric pickup truck market with the success of the F-150 Lightning.“Ford’s roots run deep in Kentucky, and BlueOval SK is going to help Ford to lead the EV revolution, bringing thousands of new, high-tech jobs to the Bluegrass State,” said Lisa Drake, vice president of Ford EV Industrialization.SK and Ford said they expect to create about 11,000 new jobs through the mega campuses in Kentucky and Tennessee.As part of their plan to beef up recruitment, BlueOval SK in Kentucky will have a new Elizabethtown Community and Technical College BlueOval SK Training Center on its site by 2024.SK온은 2030년까지 연 50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생산 설비를 갖춘 세계 1위 전기차 배터리 기업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미국 전기자동차 시장에서 테슬라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는 포드자동차는 F-150 라이트닝 모델의 성공에 힘입어 전기 픽업트럭 시장을 장악하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포드 전기차 부문 부사장인 리사 드레이크는 “켄터키주에서 포드의 역사는 매우 뿌리 깊다”며 “블루오벌SK는 최첨단 기술 분야에서 수천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켄터키주에서 창출하면서 포드가 전기차 혁명을 주도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SK와 포드는 켄터키주와 테네시주에 있는 대형 공장에서 약 1만1000개의 새 일자리를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생산 인력 확충을 위해 블루오벌SK는 2024년 켄터키주에 엘리자베스타운 커뮤니티&테크니컬대학(ECTC) 교육 센터를 열 계획이다. 해설영어 작문에서 중요한 것 중 하나가 같은 단어를 반복해서 사용

  • 임재관의 인문 논술 강의노트

    최근 기출문제 바탕으로 문장 연습을 할 것

    아주대 논술 시험 시간은 120분이나 됩니다. 왜냐하면 1번 세트와 2번 세트의 주제가 각기 다르기 때문입니다. 논술 시험을 상당 기간 준비해왔다면 1번 세트의 문제는 낯설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2번 세트는 사회과학형 문제로, 제시문 혹은 자료를 정확히 분석하는 것을 어려워하는 학생이 많습니다. 지원을 염두에 두는 수험생들은 기출문제를 여러 번 풀어보면서 글을 가다듬어야 합니다. 오늘 풀어볼 문제는 2021학년도 수시 기출문제입니다. 1, 2번 각각의 세트에서 첫 번째 소문항만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해제는 다음 호에 이어집니다.[문제 1] 다음 제시문을 읽고 아래 문제에 답하시오.(가) ‘극장의 비유’는 동일한 시간과 공간에서 경쟁이 사회적으로 어떤 영향을 끼칠 수 있는지를 포착할 수 있는 비유다. 어느 도시에 영화를 즐겁게 감상할 수 있는 계단식 극장이 있다. 영화는 시작되었고 모두들 가만히 앉아서 조용히 영화를 보기 시작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갑자기 맨 앞줄의 누군가가 벌떡 일어섰다. 자기 혼자만 주인공의 멋진 모습을 좀 더 잘 보기 위해서였다. 그 옆에 앉아 있던 사람들도 “나도…”라고 말하며 일어서서 영화를 보기 시작했다. 그러니 그 뒷줄에 앉아 있던 사람들은 갑자기 영화를 잘 볼 수 없게 되었다. 그 순간에 바로 앞줄 사람들에게 “좀 앉으시라”고 부탁할 수도 있었지만 혹시 결례가 되거나 보복을 당할까봐, 그리고 짜증도 나고 귀찮기도 해서 자기도 그냥 일어서 버렸다. 약 30분 늦게 극장에 들어온 사람이 “어? 내가 잘못 들어왔나?” 할 정도로 이상하다. 모두 일어서서 영화를 보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좀 있다가 맨

  • 디지털 이코노미

    상품기능보다 과정과 의미가 더 중요해진 시대

    ‘이 재킷을 사지 마시오.’ 아웃도어 의류업체 파타고니아의 광고 문구다. 패스트패션 시대에 한 벌의 옷을 만들면서 생기는 환경오염에 대한 경고이자, 재활용 원료의 우수성을 알리려는 광고다. 소비자들은 파타고니아 옷을 구입하면서 ‘지구를 살리기 위한 비즈니스를 한다’는 파타고니아의 경영 이념에 자연스럽게 동참하는 동시에 직접 활동에 참여하고 싶은 욕구를 채우게 된다. 마켓 4.0의 시대근대 마케팅의 아버지라 불리는 필립 코틀러는 마켓 4.0이라는 개념을 소개한다. 필요한 기능만으로 충분한 시대는 마켓 1.0이다. 냉장고, 세탁기, TV가 처음 등장했을 때 이들을 구입함으로써 생활이 얼마나 편리해지는지 강조하는 것만으로 홍보가 됐다. 하지만 마켓 2.0 시대에는 개별 맞춤화된 홍보가 필요했다. 사람들은 보편화된 상품보다 내가 원하는 특별한 기능을 찾기 시작했다. 사회가 풍요로워지자 소비자는 성숙해졌다. 이제는 ‘인간 중심 마케팅’으로 진화했다. 제품의 편리성은 기본이고 브랜드가 내거는 가치와 운영방식 등 기업의 방향성도 따지기 시작한 것이다. 기업이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한다는 이미지를 구축하면 여기에 공감하는 소비자는 상품 구입을 통해 브랜드를 응원한다.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간 개념이 마켓 4.0이다. 상품과 서비스의 기능가치는 점차 빛을 잃고 감정가치와 참여가치가 커진다는 내용이다. 즉, 기업이 표방하는 메시지를 소비하는 데 그치지 않고 스스로 가치를 창조하고자 한다는 것이다. ‘모든 서비스는 내가 나답게 살기 위해 존재한다’는 관점이 마켓 4.0의 핵심이다. 수동적인 소비자가 아닌 적극적으로 기업 활

  • 대학 생글이 통신

    겨울방학은 약점 파악하고 극복하는 기회

    겨울방학을 준비하는 모든 수험생에게 도움이 될 만한 플랜 팁을 드리고자 합니다. ‘계획’이라고 하면 플래너부터 생각하는 분이 많겠지만, 각자의 성향에 맞게 계획을 세우는 것으로 충분합니다. 원래 플래너를 작성해오던 학생들은 플래너를 쓰고, 아닌 학생들은 약간의 기록만으로도 충분합니다. 기록을 통해 실력을 끌어올리고 공부의 방향성을 잡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우선 모의고사나 수능 문제를 풀어보며 자신의 실력을 점검해보길 바랍니다. 취약한 파트나 유독 시간이 오래 걸리는 과목 등을 체크하고 메모하며 실력을 점검해나가는 것입니다. 그렇게 확인한 부분이 1년간 타파해야 할 목표입니다. 해결할 점이 너무 많다고 좌절할 필요는 없습니다. 항목이 많다는 건 그만큼 자기 실력을 제대로 확인했다는 의미이므로 좋은 출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이제 플랜을 생각해봅시다. 전체 공부시간을 100%로 놓고, 각 과목을 공부하는 비중을 잡아보세요. 그러고 나서 한 과목을 100%로 놓고, 그 과목에서 무엇을 어떻게 공부할 것인지의 비중도 생각하길 바랍니다. 예컨대 저는 특출나게 잘하는 과목이 있었던 게 아니라서 국어, 수학, 영어, 사회 2과목을 25%씩 공부하기로 정했습니다. 그중에서도 수학은 고난도 문제에 많은 시간이 걸렸고, 시작하기도 전에 겁을 먹는 경우가 많아 그 점을 보완해야 했습니다. 최소한 겨울방학 동안은 수학 과목 전체를 푸는 시간보다 고난도 문제와 전체 유형에 익숙해지는 데 시간을 들이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래서 고난도 문제를 반복적으로 풀고, 여러 문제를 접해보며, 오답 복습을 했습니다. 시간이 조금 더 걸리더라도 스스로 풀어내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서울대 경영·경제 403점, 의예과 417점 전망…국수탐 표준점수 합 인서울 인문 329·자연 328점

    종로학원이 2023학년도 수능 실채점 기준 정시 지원 가능 점수를 분석해본 결과 국어, 수학, 탐구(2) 표준점수 합(600점 만점) 기준 인문계열 지원 가능 최저 점수는 SKY권 382점(연세대 신학과 등), 주요 15개 대학 361점(동국대 불교학부)으로 분석됐다. 서울권은 329점(서경대 아동학과 등), 수도권은 288점(평택대 국제무역행정 등), 거점국공립은 281점(경상국립대 스마트유통물류 등)으로 추정된다.자연계열의 경우 SKY권 386점(고려대 가정교육과 등), 주요 15개 대학 370점(건국대 환경보건과학과 등), 서울권 328점(서경대 토목건축공학과 등), 수도권 288점(화성의과학대 의생명과학 등), 거점국공립 303점(경상국립대 스마트농산업 등)으로 분석된다.의약학 제외 인문, SKY 403~382점, 10개 대학 386~364점, 15개 대학 378~361점, 21개 대학 366~354점SKY와 주요 10개 대학 인문계 학과를 대학별로 살펴보면, 서울대는 최고 403점(경영대학, 경제학부)에서 최저 394점(윤리교육과 등)의 분포로 예상되며 연세대와 고려대는 동일하게 최고 395점에서 최저 382점 사이에서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연세대와 고려대 모두 최고 점수 학과는 경영·경제학과다. 성균관대는 386점(글로벌경영)에서 377점(의상학전공 등), 서강대는 385점(경영학부)에서 380점(유럽문화학과 등), 한양대는 385점(파이낸스경영학과)에서 375점(철학과 등)의 분포로 분석된다.다음으로 중앙대 381(경영학)~372점(철학과 등), 경희대 377(경영학과 등)~364점(일본어학과(국제) 등), 이화여대 383(초등교육과)~372점(특수교육과 등), 한국외국어대 378(LT학부 등)~367점(몽골어과 등)으로 추정된다.주요 15개 대학 그룹은 최고 378점(서울시립대 세무학과)에서 최저 361점(동국대 불

  • 숫자로 읽는 세상

    17억 → 8억 반토막…"가격이 무섭게 빠진다"

    전·월세 계약이 몰리는 연초 이사철을 앞두고도 전셋값이 무섭게 떨어지고 있다. 전세금 반환을 둘러싼 임차인과 집주인의 다툼이 급증하고, 입주 잔금을 마련하지 못해 발을 구르는 수분양자도 늘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집값보다 가파르게 떨어지면서 전세가율(집값 대비 전셋값 비율)은 지난달 53.91%까지 하락했다. 전세가격이 바닥이었던 10년 전 수준에 가까워졌다. 강남 전세 반토막, 임대·임차인 ‘아우성’부동산 중개업계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자이와 송파구 파크리오 등 강남권 주요 대단지에서 직전 실거래가보다 2억~3억원씩 급락한 전세 매물이 속출하고 있다. 파크리오 전용면적 84㎡는 이달 전세금 9억5000만원에 거래됐으나, 현재 7억6000만원의 급전세 물건이 나와 있다. 단지 내 A공인 관계자는 “단지에 전세 매물이 30~40개가 나와 있는데 집을 보러 오는 발길은 뚝 끊겼고, 가끔 오는 손님은 월세만 찾는다”고 했다.6864가구 규모인 이 단지의 지난달 전·월세 거래가 작년에 비해 20% 이상 줄어든 78건에 그쳤고, 절반이 넘는 41건이 월세·반전세였다. 전세 거래가 안 되다 보니 집주인과 임차인의 다툼도 늘어나고 있다. 신천동 T공인 관계자는 “하루가 멀다 하고 ‘전세금을 돌려달라’는 임차인과 ‘돈이 없는데 어쩌냐’는 집주인이 언성을 높이고 다툰다”며 “2년 전 11억~12억원(전용 84㎡)의 전세금을 받았던 집주인들은 돈을 돌려주려고 생활자금대출을 받는 일이 흔하다”고 전했다.최근 2~3년 사이 전세가 급등한 강남권 아파트 전반에서 벌어지는 현상이다. 반포자이 전용 84㎡는 지난 9월 21억5000만원에 전세 계약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