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커버스토리

    아듀 2022, 헬로 2023…"내년 세계 경제도 불안"

    2022년이 지나가고 2023년이 오고 있습니다. 한 해를 되돌아보고 새해를 설계하는 시간입니다. 지난 1년 동안 촬영된 필름을 빠르게 되새김질해 보겠습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했습니다. 전쟁 탓에 많은 사람이 죽었고, 국제 석유와 곡물 가격이 폭등했습니다. 에너지와 곡물 가격은 인플레이션을 만들었고 세계 경제를 불황의 늪으로 밀어넣었습니다. 미국과 한국 등 세계 각국은 물가를 잡기 위해 기준금리를 큰 폭으로 올렸습니다. 고(高)물가·저성장 기조를 뜻하는 ‘뉴노멀’ 시대가 도래했습니다.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20대 대통령으로 취임했고 우리 기술로 만든 누리호는 성공적으로 발사됐습니다. 이태원 핼러윈 압사 사고는 우리 모두를 우울하게 했습니다. 한국 영화, 드라마, 음악이 세계를 강타한 해이기도 했습니다.2023년은 어떤 한 해가 될까요? 영국의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2023 세계대전망’에서 불안정과 불안이 장기간 지속되는 ‘퍼머크라이시스(perma-crisis)’가 닥칠 것이라고 걱정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은 1%대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군요. 몇몇 미래기술이 ‘기술적 특이점’을 돌파할 것이라는 긍정적인 예측도 했습니다.독자 여러분! 한국경제신문은 1년 동안 생글생글을 47회 발행했습니다. 내년엔 더 알찬 생글로 독자 여러분께 다가가겠습니다. 아듀 2022, 헬로 2023!백신패스·인플레·암호화폐·북핵 문제…생글을 클릭하면 2022년 한 해가 보인다생글생글은 2022년 1월 10일자(737호)부터 12월 26일자(783호)까지 모두 47회 발행됐습니다. 여름·겨울방학과 명절 휴간을 제외하면 매주 발행된 셈입니다. 지난

  • 영어 이야기

    전치사 barring은 '어떤 일만 아니라면' 의미

    Despite the protracted automotive chip shortage across the region, Hyundai Motor, Korea’s No.1 carmaker, sold 477,667 units in Europe in the January-November period. Kia’s sales reached a record 509,193 cars.Combined, the two sister companies’ sales figures trailed top seller Volkswagen’s 2.52 million and the runner-up Stellantis’ 1.89 million.Renault Group came fourth with sales of 945,552 vehicles over the same period.Barring the unexpected, Hyundai and Kia are certain to overtake Renault as Europe’s third-best car seller on an annual basis, achieving a feat that the Korean companies have longed for since they entered the European market in 1977, industry officials said.The two Korean automakers’ combined European market share, which stood at 9.7% at the end of November, is also expected to rise further by year-end to surpass their previous yearly record high of 10% set in 2021.차량용 반도체의 지속적인 공급난에도 불구하고 한국 1위 자동차 회사인 현대차는 올 들어 11월까지 유럽지역에서 47만7667대를 판매했다. 이 기간 기아차는 50만9193대의 차를 팔았다.두 회사를 합하면 1위인 폭스바겐그룹의 252만 대, 2위인 스텔란티스의 189만 대를 뒤쫓고 있는 수준이다. 같은 기간 르노그룹은 94만5552대의 차를 팔아 4위를 기록했다.예상치 못한 변수만 없다면 현대차·기아는 1977년 유럽 시장에 진출한 이후 처음으로 올해 연간 기준으로 르노차를 제치고 판매량 3위에 오를 것이 확실시된다.유럽 시장에서 현대차와 기아의 합산 점유율은 올해 11월 말 기준 9.7%를 기록했다. 올해 말이면 종전 최고치였던 2021년의 1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해설반도체와 함께 ‘주식회사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수출품이 자동차입니다. 20여 년 전만 해도 한국산 자동차는 기대에 못 미치

  • 경제·금융 상식 퀴즈

    12월 26일 (780)

    1. 다음 중 수입품에 대한 ‘관세장벽’으로 볼 수 있는 조치는?① 보복관세 부과 ② 수량 제한③ 가격 통제 ④ 위생검역 강화2. 시장 평균보다 높은 수익률을 목표로 펀드매니저들이 적극 개입해 자산 비중을 조정하는 펀드를 뜻하는 말은?① 인덱스펀드 ② 국부펀드③ 액티브펀드 ④ 패시브펀드3. 아르바이트 학생도 최저임금을 보장받는다. 2023년 최저임금은 얼마로 정해졌을까?① 8590원 ② 8720원③ 9160원 ④ 9620원4. 세계 유수의 금융회사와 다국적 기업이 밀집해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금융산업이 발달한 지역을 뜻하는 말은?① 레몬마켓 ② 역외시장③ 월스트리트 ④ 금융허브5. 기업이 생산량을 늘림에 따라 제품 하나를 만드는 단위당 비용이 하락하는 현상은?① 외부경제 ② 외부불경제③ 규모의 경제 ④ 규모의 불경제6. 특정 종목 주가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해당 주식을 보유하지 않은 상태에서 주식을 빌려 매도 주문을 내는 투자법은?① 공매도 ② 정리매매③ 반대매매 ④ 신용융자7. 빚을 내서 산 주식의 가치가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지면 증권사가 고객 의사와 관계없이 주식을 팔아버리는 것은?① 손절매 ② 뇌동매매③ 반대매매 ④ 신용융자8. 기업 파산, 국가 부도 등의 위험을 사고팔 수 있는 파생금융상품이다. ‘신용부도스와프’인 이것은?① PEF ② CDS ③ ABS ④ ETN▶정답 : 1 ① 2 ③ 3 ④ 4 ④ 5 ③ 6 ① 7 ③ 8 ②

  • 대학 생글이 통신

    2학년 땐 하고 싶은 일, 3학년 땐 학과 정하세요

    벌써 한 해가 지나 새로운 학년이 다가오고 있어요. 정든 친구들과 선생님을 떠나 새로운 반,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겠지요. 고등학교 1~2학년생은 수능에 한 걸음 더 가까이 가는 시간이 될 거예요. 오늘은 학년에 따라 조금 다른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 고등학교 2학년이 될 친구들에게혹시 2학년이 되는 게 부담으로 다가오지는 않나요? 저는 한 학년 올라가는 것만으로도 괜히 압박감이 생기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더라고요. 저는 여러분이 이 시간을 공부에만 쏟기보다 자기가 진짜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생각하는 데 사용했으면 좋겠어요. 물론 공부를 놓으라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혹여나 성적이 떨어져 원하는 학교, 학과에 진학하지 못한다면 스스로를 미워하게 될지도 모르니까요.자신이 하고 싶은 걸 찾는 건 굳이 학과가 아니어도 돼요. 두루뭉술하게 어떤 종류의 일을 하고 싶은지만 생각해도 됩니다. 예를 들어볼까요. 봉사활동이나 동생에게 무언가를 가르쳐주는 경험을 통해 교육에 관심이 생겼다면 어떤 걸 가르치고 싶은지만 생각해보는 거예요. 국어, 수학 나아가 상담까지. 한 가지에 흥미를 느끼고 자신이 진짜 원하는 것을 생각한다면 구체적인 계획을 내는 것은 순식간입니다. # 고등학교 3학년이 될 친구들에게3학년이 된다면 진학 계획을 구체적으로 세워보세요. 2학년 때 생각한 진로에서 한발 더 나아가 어느 쪽으로 가야 그 일을 할 수 있는지 찾아보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진로 계획을 세우고 대학 커리큘럼과 비교하며 적성에 맞고 역량을 펼칠 수 있는 학과와 학교를 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누군가는 3학년 때 하고 싶은 걸 생각해도 늦지

  • 이근미 작가의 BOOK STORY

    상반된 시각과 통찰 통해 생각 근육을 키워라

    대한민국을 한 단어로 축약하라면 ‘대립’을 떠올리는 사람이 적지 않을 듯하다. 분명한 사실, 재론의 여지가 없는 사안 앞에서도 엇갈린 의견을 내며 얼굴 붉히는 정치인들을 날마다 목격하며 살기 때문이다. K컬처가 세계로 뻗어가고 있지만 한국의 토론문화만은 후진성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토론의 힘 생각의 격>은 제목처럼 토론과 생각으로 힘과 격을 기를 수 있는 책이다. 쉽지 않은 주제로 책을 쓴 허원순 저자는 33년의 기자생활 가운데 12년간 논설위원을 지낸 논객이다.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인 저자는 그간 기명 칼럼과 사설 등 논리를 앞세운 글을 1700여 편 썼으며 취재차 46개국을 방문한 이력을 갖고 있다.사설은 ‘특정 사안, 특정 시점 등 특정 계기에 밝히는 신문사의 평가 내지는 입장’을 담은 글이지만 <토론의 힘 생각의 격>에서 다룬 70가지 아젠다는 찬반 양쪽의 시각을 중립적으로 다루는 가운데 논쟁의 포인트와 생각거리를 제공한다.저자가 논술탐구형 매체 <생글생글>에 기고한 글을 가치의 충돌, 경쟁과 규제, 고용과 노동, 성장과 복지라는 카테고리로 구분해 책으로 펴냈다. ‘촉법소년 연령 하향, 실효성이 있을까?’ ‘인구 감소 문제, 재정투입으로 풀 수 있을까?’ ‘최저임금, 해마다 반드시 올려야 할까?’ ‘취약계층 빚, 탕감해줘도 될까?’ 등 제목만 봐도 우리 사회의 뜨거운 이슈가 한눈에 들어온다.  3단계 전개로 논리력 기르기각각의 주제는 ‘사건이나 사태를 통해 생각해야 할 포인트’를 제시한 뒤 ‘찬성’과 ‘반대’ 의견을 피력한 다음 ‘생각하기’로 한 번 더 정리했다.많은

  • 김동욱 기자의 세계사 속 경제사

    통계로는 생산량 급증…농민들 삶은 파탄지경

    1958~1961년 시행된 대약진운동 기간 중국에서는 최대 3800만 명이 기아와 영양실조로 목숨을 잃었다. 이를 두고 존 킹 페어뱅크 하버드대 교수는 “인류가 경험한 대재앙 중 하나”라고 잘라 말했다.대약진운동은 1957년 말 중국 인구가 같은 사회주의 국가인 소련보다 네 배나 많았지만 중국인의 생활수준이 소련인의 절반밖에 되지 않았던 현상을 타파하기 위해 추진됐다. 스탈린의 경제정책을 모방해 농업의 집단화와 산업화를 위한 5개년 계획이 마련됐다. 이를 통해 중국이 소련보다 더 빨리 후진성을 극복하는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 소련의 계획을 참조했지만 중국 전통적인 방법으로 ‘공산화’를 이뤄 소련의 이데올로기적 지도력에 도전한다는 의미도 있었다. 마오쩌둥 자신도 농촌의 노동력을 대규모로 조직화해 농촌을 변화시키고 농업 생산을 증대할 수 있다는 ‘환상적’인 자기 확신에 빠졌다. 15년 안에 철강 등 주요 공업 생산량에서 영국을 앞지른다는 목표치도 구체화했다.결국 1958년 전 중국땅이 ‘쉬지 않고 일하는’ 노동력으로 가득 차게 됐다. 새로운 도로와 공장, 도시, 수로, 댐, 호수, 조림과 개간 등에 전국적으로 6억5000만 명의 중국 인민이 동원됐다. ‘대중적인 기술혁명’과 대규모 수리건설에 따른 농업과 공업의 대약진을 부르짖은 것이다. 손에 붉은색 표지의 ‘마오 주석 어록선’을 든 농민들은 “태양과 달에는 지금 떠 있는 위치가 잘못된 것이라고 가르쳐야 하며 인류를 위한 새로운 하늘과 대지를 창조해야 한다”고 외쳤다.서구 사회에서 대약진운동의 성과(?)로 가장 눈에 띈 것은 철강생산운동이었다. 1958년 7월부터 중국 각

  • 경제 기타

    첨단 로봇은 필연적…일자리 등 논쟁도 커질듯

    초창기 로봇들은 운반이나 부품 조립과 같은 작업을 수행함으로써 인간이 해야 할 일들을 대신해 주었습니다.<중략>향후에 기술 발전에 따른 로봇의 상용화가 가속화될 것이며 그로 인해 우리는 보다 많은 시간적 여유와 삶의 혜택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2016학년도 9월 국어 모의평가 3~5번 지문 -수능이나 평가원 모의고사에 로봇 관련 지문이 심심찮게 등장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2022 수능 9월 모의평가 영어 37번 지문도 서비스용 로봇과 관련한 내용이 나왔죠. 로봇에 대한 보다 깊은 내용이 수능 지문으로 출제되더라도 이상할 게 전혀 없습니다. 수능에 로봇 지문이 나온다면 크게 로봇의 기술에 대한 설명이나 로봇을 둘러싼 일자리 논쟁 등을 다루게 될 것입니다.인간을 닮은 로봇, 휴머노이드가 세상에 등장한 건 2000년입니다. 일본 혼다가 발표한 ‘아시모’였죠. 한국도 이에 질세라 KAIST가 2004년 ‘휴보’를 시장에 내놓습니다. 로봇이 우리 삶을 바꿀 것이라는 기대가 부풀었지만 그 이후 18년이 지났습니다. 큰 변화는 없는 듯했죠. 하지만 최근 들어 다시 로봇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무엇이 달라진 것일까요?우선 로봇이 어떻게 나뉘는지부터 알아야 합니다. 로봇은 크게 산업용 로봇과 서비스용 로봇으로 나뉩니다. 산업용 로봇은 다시 기존 산업용 로봇과 협동 로봇으로 나뉘어요. 기존 산업용 로봇은 분리된 위치에서 한정된 역할을 합니다. 과자를 상자에 담는 로봇을 떠올리면 됩니다. 협동 로봇은 인간과 함께 일하는 산업용 로봇입니다. 기존 산업용 로봇이 제조업 중심이라면 협동 로봇은 의료, 서비스 영역으로 사용 범위가 넓어지죠. 산업용 로봇 내

  • 최준원의 수리 논술 강의노트

    모든 논증 추론의 출발점은 '최대·최소 정리'

    수능과 논술을 포함해 고등학교 수학 과정의 모든 증명과 정리는 ‘최대·최소 정리’를 전제로 한다.최대·최소 정리도 엄밀한 증명이 필요하지만 고교 과정에서는 이를 자명한 사실로 받아들이고 그 바탕 위에 다른 증명이나 정리를 하나씩 쌓아간다.건물을 지을 때 가장 바탕이 되는 초석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최대·최소 정리는 사잇값 정리와 롤의 정리, 그리고 평균값 정리로 이어지는 ‘극한·미분법’의 핵심 개념을 완성하는 데 가장 바탕이 되는 것이므로 소홀히 지나쳐선 안 된다. 예시 논제를 통해 최대·최소 정리가 문제 해결에 사용되는 과정을 살펴보자. 포인트닫힌구간에서 연속인 함수는 이 구간에서 반드시 최댓값과 최솟값을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