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생글기자

    Foreign Investors and Domestic Corporate Governance

    The Korean stock market is the very popular invisible market to buy and sell stakes of companies listed on KOSPI and KOSDAQ. The subjects who purchase stocks are divided into various categories such as individuals, institutions and foreigners. Among these players, foreign investors account for one third.This has the advantage of foreign capital flowing into the country, but the dependence on foreign capital increases as the share of stakes increases, which can eventually become a huge shadow of the financial market as a whole. If the proportion of foreign capital increases gradually, major shareholders among foreigners will be able to demand excessive management control or control domestic companies.A representative example of this is Black Rock, an asset management company in the United States. Black Rock is known to have an average of 5 to 7 percent stake in large Korean companies(Samsung, Hyundai, SK).This means that Black Rock has the authority to sway the important decisions of large domestic companies, so that the companies can be restricted from their activities at certain times.Institutional devices such as strengthening fair trade and investment in pension funds will be needed in order to prevent management disputes due to an increase in the proportion of foreigners.이건희 생글기자(조암중 3년)

  • 생글기자

    자외선 차단제를 쓸 때도 환경에 관심을

    햇볕이 뜨거워지는 여름철엔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자외선 차단제를 많이 바른다. 그러나 자외선 차단제의 특정 성분이 해양 생물에 유해한 것으로 밝혀져 주의가 필요하다.자외선 차단제는 크게 무기적 자외선 차단제와 유기적 자외선 차단제로 나뉜다. 무기적 자외선 차단제는 광물에서 추출한 무기 물질이 피부에 보호막을 형성해 자외선을 차단한다. 징크옥사이드와 티타늄디옥사이드가 대표적인 성분이다. 유기적 자외선 차단제는 화학적으로 합성한 유기 화합물이 자외선을 피부에 흡수시킨 뒤 인체에 무해한 열에너지로 변환해 소멸되도록 한다. 주요 성분은 옥시벤존과 옥티녹세이트 등이다.미국 연구진은 2016년 유기적 자외선 차단제 성분인 옥시벤존이 바닷속 산호에 해를 입힌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최근 미국 스탠퍼드대 연구팀은 옥시벤존이 산호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밝혀냈다. 옥시벤존과 옥티녹세이트 성분이 포함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해수욕을 하면 바닷물에 씻겨나간 성분이 산호초의 백화 현상을 일으키고 어류와 갑각류의 기형을 유발할 수 있다.남태평양의 섬나라 팔라우는 산호를 보호하기 위해 2020년 10종의 화학물질이 들어간 자외선 차단제의 사용을 금지했다. 미국 하와이주도 2021년부터 옥시벤존과 옥티녹세이트가 포함된 자외선 차단제의 사용과 판매를 막고 있다. 산호는 바다 생물에 서식지를 제공하고 바닷속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지구온난화를 완화한다. 자외선 차단제를 고를 때도 지구와 환경에 대한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김재윤 생글기자(세현고 2년)

  • 생글기자

    강력 범죄로까지 이어지는 가스라이팅

    최근 ‘가스라이팅’이라는 단어가 범죄 사건을 다루는 기사에 종종 등장한다. 가스라이팅이란 타인의 정서와 주변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심리적으로 지배하는 행위를 말한다. 영국에서 1938년 공연된 연극 ‘가스등’에서 유래한 용어다.미국의 심리 치료사 로빈 스턴은 저서 《가스등 이펙트》에서 ‘의식적·무의식적으로 상대방을 조종하려는 가해자와 가해자의 관점을 받아들이는 피해자가 만들어내는 병리적 심리 현상’을 가스등 이펙트라고 정의했다.가스라이팅 가해자는 거짓말, 사실에 대한 부정, 모순된 표현, 비난 등을 통해 상대방이 자기 판단력을 의심하도록 만든다. 가스라이팅을 당하는 사람은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스스로를 믿지 못하고 가해자에게 정신적으로 의존하게 된다. 가해자는 이런 상황을 이용해 피해자의 행동을 통제하고 지배력을 행사한다.가스라이팅은 연인이나 가족 등 친밀한 관계에서 많이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다. 가까운 사람, 소중한 사람일수록 상대방이 확신을 갖고 말하는 것을 불신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오랜 시간에 걸쳐 서서히 일어난다는 점도 가스라이팅의 특징이다. 지속적인 가스라이팅은 피해자가 자신의 감정과 생각, 인지 경험까지 믿지 못하게 한다는 점에서 심각한 정서적 학대라고 할 수 있다. 극단적인 경우 살인 등 강력 범죄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사법당국은 가스라이팅을 범죄로 인정하고, 강력 사건 발생 시 유죄의 근거로 판단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이재현 생글기자(이대부고 2년)

  • 생글기자

    우정과 사랑, 추억 담는 즉석 사진

    사진을 찍으면 그 자리에서 바로 출력돼 나오는 즉석 사진이 청소년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즉석 사진 중에서도 자주 볼 수 있는 것이 ‘포토부스’다.포토부스는 보통 6명이 들어가면 꽉 차는 정도의 넓이다. 정면에는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카메라와 사진을 인화하는 프린터가 설치돼 있다. 내부에는 여러 가지 소품이 배치돼 있어 다양하고 재미있는 모습으로 사진을 연출할 수 있다. 인생네컷 하루필름 포토시그니처 등 포토부스를 운영하는 전문 브랜드도 생겼다. 업체마다 사진 프레임과 분위기, 가격 등이 달라 소비자들은 취향에 따라 골라 찍을 수 있다.쉽고 간편하다는 점이 즉석 사진의 첫 번째 인기 요인이다. 요즘 도심 번화가에선 어디서나 즉석 사진 찍는 곳을 찾을 수 있다. 따로 예약할 필요 없이 눈에 띄는 곳으로 들어가 사진을 찍으면 된다. 사진 품질은 사진관에서 찍는 것과 비교할 수 없지만 가격은 훨씬 저렴하다.두 번째 이유는 비록 손바닥 크기의 사진 네 장에 불과하지만, 그 안에 우정과 사랑 등 다양한 의미를 담을 수 있다는 것이다.인화돼 나온 사진뿐 아니라 사진 파일을 휴대폰으로 내려받을 수 있고, 사진을 찍는 과정을 담은 동영상도 촬영해 저장해 둘 수 있다. 가족, 친구, 연인끼리 쉽고 간단하지만 추억을 담은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소중한 사람들과 추억이 담긴 즉석 사진을 찍어 책상 한쪽에 놓아두는 것은 어떨까.조예준 생글기자(대전관저중 3년)

  • 생글기자

    산불 피해 입은 산림, 자연복원 방식으로 되살리자

    지난달 경북 울진에서 산불이 나 축구장 200개 넓이의 산림을 태우고 이틀 만에 진화됐다. 올 3월에는 울진과 강원 삼척 등 동해안 지역에 역대 최장기간 산불이 발생해 소중한 산림 자원이 훼손됐다.동해안 지역에 산불이 자주 발생하는 이유로는 이 지역의 기후적 특성을 꼽을 수 있다. 봄철 동해안에는 바다에서 태백산맥을 넘어 고온 건조한 바람이 강하게 분다. 이 때문에 토양이 극히 건조해진다. 또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해수면 온도가 상승하고 육지 온도도 높아지면서 대기 중 습도가 낮아졌다.이 지역에 소나무 조림지가 많다는 점도 산불 피해를 키우는 요인으로 지목된다. 소나무에서 분비되는 송진은 인화성이 강해 화재가 발생하면 대형 산불로 번지기 쉽다. 산불에 취약한데도 소나무 위주의 인공 조림을 많이 하는 것은 소나무가 송이 재배와 목재 활용 등 부가가치가 높은 ‘경제 수종’이기 때문이다.생태학자들은 불에 타고 남은 재에는 미네랄과 같은 영양물질이 풍부해 땅속 맹아가 잘 자랄 수 있다고 말한다. 따라서 산불 피해를 입은 지역에서는 인공 조림보다 자연 복원을 할 때 훨씬 빠르게 산림을 복구할 수 있다고 한다. 또 자연 복원된 숲은 대형 산불에 저항력이 있고, 생물 종 다양성 확보와 토양 보호에도 좋다고 한다.인공 조림으로 얻을 수 있는 경제적 부가가치를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한순간의 실수로 대형 산불이 발생하면 애써 조성한 산림이 사라지고 만다.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고 진화에 막대한 자원이 투입된다. 인간과 자연에 모두 이로운 산림 자연 복원 방식을 고민해볼 때다.김재윤 생글기자(세현고 2년)

  • 생글기자

    세포 배양육이 몰고올 축산 혁명

    지구상에 있는 포유류 중 93%는 사람이 먹기 위해 기르는 것이라고 한다. 소비량이 막대한 만큼 공장식 축산은 불가피한 면이 있다. 우리나라에서 1년간 도축되는 닭만 10억 마리 가까이 된다. 셀 수 없이 많은 소와 돼지, 닭이 좁고 어둡고 지저분한 우리에 갇힌 채 인간을 위해 사육되고 있다. 이런 공장식 축산 시스템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도 어마어마하다. 지구 환경에 위협이 되는 것이다.이마저도 지속 가능하지 않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EP)은 세계 인구 증가에 따라 현재의 축산업과 어업으로는 2030년 이후 인류의 단백질 공급에 한계가 닥칠 것으로 내다봤다. 지속 가능한 육식을 위해 주목받고 있는 것이 세포 배양육이다. 세포 배양육이란 동물을 사육해 도축하는 방식이 아닌, 세포를 키워 만든 인공 고기를 말한다.세포 배양육은 공장식 축산업에 비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83%까지 감축할 수 있다. 또 물을 84% 아낄 수 있고, 토지 사용도 87% 줄일 수 있다. 동물의 생명을 빼앗지 않아도 된다. 구제역과 같은 가축 전염병에 대한 걱정도 크게 줄일 수 있다.세포 배양육은 이미 상업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미국에서는 세포 배양 닭고기를 판매하고 있다. 세포 배양 방식으로 만든 호랑이 고기 스테이크, 얼룩말 스시롤, 기린 등심까지 등장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우주 비행사들은 우주선에서 칠면조 고기를 배양해 먹었다.머지않아 우리 식탁에도 세포 배양육이 오를 것이다. 축산업과 인류의 식문화가 바뀔 날이 다가오고 있다.최준원 생글기자

  • '학창시절 최고의 경험' 생글 기자에 도전해 보세요

    한국경제신문이 발행하는 국내 최고 중·고교 시사·경제·논술신문 ‘생글생글(생각하기와 글쓰기)’이 고등학생 18기, 중학생 11기 생글기자를 모집합니다. 학생기자로 활동하고 싶은 여러분의 지원을 기다립니다. 학교와 사회 이슈에 대한 생각을 기사로 작성생글기자는 우리 학교와 지역 소식뿐만 아니라 국내외 경제, 사회, 문화, 이슈 등 다양한 분야의 글을 써 ‘생글생글’에 게재할 수 있습니다. 1200자 분량의 글을 생글기자 본인의 이름, 사진, 소속 학교 등과 함께 지면에 싣습니다. 생글기자 활동은 중·고교생이 학창 시절 누릴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이고 보람입니다. 직접 쓴 글이 생글생글에 실려 전국 중·고교와 지역 도서관으로 배달됩니다. 생글기자 활동만큼 학창 시절 기억에 남는 활동도 드물 것입니다.생각하는 힘과 글 쓰는 실력을 키우는 데 생글기자 활동은 큰 도움이 됩니다. 생글생글 편집진의 첨삭 등 철저한 글쓰기 관리로 처음 글을 쓸 때와 나중에 활동을 마칠 때쯤 글쓰기 실력이 크게 달라진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사고 영역 넓어지고 대입 정보도 얻을 수 있어생글기자는 다른 매체들이 형식적으로 진행하는 학생기자 활동과 다릅니다. 다양한 이슈에 대해 생각하고 관찰하고 글로 쓰다 보면 사고의 영역이 넓어짐을 느낄 수 있습니다.생글기자를 거쳐 대학교 그리고 사회에 진출한 ‘한경 생글기자 동문회’ 선배가 1000여 명에 이릅니다. 대학생 선배들은 주요 대학의 다양한 학과에 소속돼 학업과 진로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는 등 활발한 커뮤니티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생글기자 선후배 간 멘토·멘티 활동, 대입 및

  • 생글기자

    세계 곡물시장 흔드는 이상기후

    올해도 어김없이 이상기후로 전 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다. 한국에선 지난겨울 50년 만에 최악의 가뭄이 들었다. 겨울 강수량이 1973년 이후 최저였고, 이 때문에 봄철 채소 가격이 급등했다. 영국과 북서부 유럽에는 지난 2월 하순 대형 태풍급의 겨울 폭풍이 들이닥쳐 큰 피해를 남겼다.봄에는 남부 아시아가 기후 재난을 겪었다. 인도와 파키스탄 일부 지역에서는 50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지속됐다. 인도와 파키스탄에서 나타난 폭염은 라니냐로부터 비롯됐다. 라니냐는 동태평양 적도 지역의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0.5도 이상 낮게 유지되는 현상을 말한다. 라니냐가 발생하면 적도 부근에서 부는 북동 무역풍이 강해지고, 이로 인해 적도의 따뜻한 바닷물이 동쪽에서 서쪽으로 이동한다. 이렇게 이동한 따뜻한 해수는 인도양에 모여든다.이후 인도양에선 저기압성 상승 기류가 일어나고, 이에 대한 반작용으로 인도 북쪽에 있는 고온건조한 티베트 고기압의 세력이 커진다. 이 티베트 고기압이 인도 북서부와 파키스탄 지역에 머물면서 폭염을 일으킨 것이다.이 지역의 폭염은 세계 경제에도 큰 타격을 입혔다. 인도는 세계 밀 생산량 2위 국가인데 이상고온 탓에 밀 생산량이 급감했다. 이에 인도 정부는 밀 수출을 금지하기에 이르렀다. 이런 조치는 국제 곡물 가격 상승으로 이어졌다. 기후 변화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기후 변화를 막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동참하는 동시에 식량 안보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박동영 생글기자(고려고 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