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과학 기타

    안면도는 원래 육지였다

    충청남도 태안군 안면읍에 있는 안면도는 소나무 숲이 울창한 섬이다. 연안에는 갈치와 새우 조기 등이 풍부하고 아름다운 백사장으로도 유명하다. 그러나 안면도는 조선시대에 와서야 섬으로 바뀐 곳이다. 원래 태안반도에 붙어 있었으나 이 지역의 풍랑이 거세 남쪽에서 올라오는 조운선이 침몰되는 일이 잦았고,왜구들의 약탈도 빈번해 1638년 조선 인조 때 태안반도를 잘라 뱃길을 만들었다. 이 때부터 안면도는 섬이 됐다. 안면도의 울창한 소나무 숲은 자연스럽게 형성된 것이 아니다. 조선시대에 들어와 국가가 소나무 숲을 만들고 엄격히 관리해 소나무 숲이 생겼다. 조선시대에는 소나무 숲이 국가적인 관리 목표였다.

  • 과학 기타

    디지로그 제품 한번 써볼까..기능은 디지털...감성은 아날로그

    디지털 제품에 아날로그 기능과 디자인을 가미한 디지로그(digilog) 제품이 틈새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기술 만능의 차가운 디지털 제품에 아날로그적 추억과 감성을 조화시킨 것.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수동기능을 가진 디지털 카메라를 꼽을 수 있다. 최근 유럽 이미지출판협회(TIPA)에서 최고제품상을 받은 엡손의 '레인지파인더' 디지털 카메라 'R-D1'이 선도제품이다. 디카를 디카답게 만드는 디지털 센서가 내장돼 있으나 사진을 찍을 때마다 필름와인더를 감도록 설계됐다. 셔터 스피드와 초점도 수동으로 조절해야 한다. 디자인도 아날로그적이다. 그러나 가격은 웬만한 순수 디지털 제품보다 오히려 비싼 360만원대에 팔리고 있다. 사용하기가 불편한데도 아날로그 감성을 자극하는 묘한 매력 때문에 부각된 제품이라는 평이다. 140년 전통을 가진 독일의 필름업체 아그파포토가 지난달 27일 디지털 카메라에 견디지 못하고 파산신청을 했으나 추억은 되살아나고 있는 셈이다. 1970∼80년대에 유행하던 대형 녹음기 '붐박스' 모양을 한 MP3도 인기대열에 들어 있다. 올초 독일 유명 일간지인 빌트의 인터넷판에서 베스트 MP3플레이어로 뽑힌 엠피오의 'FG100'이 주인공이다. 세련미를 강조하고 있는 요즘 제품보다 디자인이 훨씬 투박해 보이지만 추억을 자극하는 따뜻함이 인기 비결이다. 종이와 연필을 쓰는 것처럼 태블릿(판) 위에 전자펜으로 그림,문자 등을 입력하는 펜태블릿과 펜마우스는 그래픽 전문가용이라는 용도 제한을 뛰어넘어 일반 보급형 제품으로도 잘 팔리고 있다. 딱딱한 디지털 필체에서 벗어나 '나의 서체'를 전달하려는 아날로그의 감성이 작용한 결과다.

  • 과학 기타

    한강에서 철갑상어 잡혔다

    국제적으로 멸종 위기에 처한 철갑상어가 한강에서 잡혔다. 서울시 한강시민공원사업소는 지난달 말 "한강에 서식하는 어종을 조사하기 위해 잠실대교 인근 잠실수중보에 쳐 놓은 그물에 길이 80cm가량의 철갑상어 2마리가 잡혔다"고 말했다. 철갑상어는 연안 또는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곳에 살며 알을 낳을 때에는 강을 거슬러 올라오는 회귀성 어종이다. 철갑상어는 2001년 12월 행주대교 북단 인근에서 2마리가 잡힌 적이 있고 60년대까지는 반포 인근에서도 발견됐으나 한강 수질이 악화된 80년대 이후로는 자취를 감췄다. 이번에 잡힌 철갑상어는 난지하수처리장에서 기르는 철갑상어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난지하수처리장에서 기르고 있는 철갑상어와 한강에서 잡힌 상어의 크기가 같은 데다 하수처리장 관계자들이 "철갑상어를 한강에 풀어줬다"고 증언하고 있기 때문이다. 2001년 잡혔던 철갑상어도 이들이 기르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과학 기타

    닭의 하루는 25시간

    닭은 거의 매일 알을 낳지만 대부분 닭은 오전에만 알을 낳는다. 닭의 생리 사이클은 25시간 주기이므로 오전에 알을 낳더라도 매일 한 시간씩 늦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그렇게 한 시간씩 늦어지다가 오후로 넘어가면 그날은 알 낳는 것을 거른다. 오전 5시에 "꼬끼오" 하고 일어난다면 12시까지 일(?)을 하고 7일 혹은 8일 만에 하루를 쉰다. 물론 닭의 나이 등 조건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다. 양계산업이 발달해 수없이 많은 개량종이 등장한 오늘날까지도 오후에 알을 낳는 닭은 개발되지 않고 있다. 젊은 닭 중에는 오후에 알을 낳기도 하지만 역시 주종은 오전에만 알을 낳는다.

  • 과학 기타

    서울대 해양연구소, 적조 원인생물 발견

    서울대 해양연구소 적조연구센터가 경남 마산 해역에서 채집한 적조 원인 생물의 유전자(DNA)를 분석한 결과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종(種)을 발견,국제학계의 인증을 받았다. 적조연구센터는 이 생물의 이름을 해양생태학자인 다이앤 스테커 미국 메릴랜드대 교수의 이름과 '다른 적조생물을 죽인다'는 뜻의 라틴어 '알지시다(algicida)'를 합성해 '스테커리아 알지시다'로 지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적으로 유명한 학술지인 국제원생동물학회지(JEM) 7월호에,이 종의 생태적 특성에 대한 논문은 해양생태학(MEPS) 8월호에 각각 실릴 예정이다. 서울대 연구팀이 발견한 적조 원인 생물은 미국에서 수산업에 막대한 피해를 끼치고 인명피해까지 초래해 공포의 적조 원인 생물로 알려져 온 맹독성 피스테리아와 크기 및 모양이 비슷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