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손해 나는데 생산을 계속해야 한다? (上)

    기업이 생산활동에 참여하는 가장 중요한 목적은 이윤을 얻기 위해서다. 따라서 기업은 손실이 발생할 때 생산을 중단할 것이다. 그러나 경제학에서는 손실이 발생해도 생산을 계속하는 것이 득이 되는 경우가 있다. 이것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기업이 어떤 조건 아래에서 이윤을 극대화하는 생산을 이룰 수 있는지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 이는 경제학에서 매우 중요한 원리일 뿐 아니라,내용이 조금 복잡하므로 상·하로 나누어 개념부터 먼저 알아보자. 기...

  • 지난해 출산율 1.16명으로 사상최저 라는데 ‥

    한국경제신문 25일자 A1면 지난해 한국의 출산율이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져 대만 폴란드 체코 등과 함께 세계 최저 출산국으로 분류됐다. 결혼을 늦게 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영향으로 산모(産母)의 평균 연령도 사상 처음 30세를 넘어섰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출생·사망통계 결과'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태어난 총 출생아 수는 전년 대비 1만7419명 줄어든 47만6052명으로 집계됐다. 출생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지난 1...

  • <2> 생명 .. 노화는 막을 수 없나

    1990년대 후반,인간의 유전자를 밝히는 게놈 프로젝트를 한창 진행하고 있을 때였다. 이 프로젝트에 참가한 생물학자들은 인간의 DNA를 구성하는 30억개가량의 염기쌍에 포함돼 있는 유전자 수에 대해 내기를 한 적이 있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나중에 확인된 수치에 근접하게나마 예측한 생물학자는 거의 없었다. 인간이 갖고 있는 유전자 수는 '애기장대'라는 작은 식물의 유전자 수와 거의 같고,1mm 길이에 불과한 '선충'보다는 조금 더 많은 2만...

  • <2> 생명 .. 노화, 유전적 특성따라 발생

    노화의 과학적 원인은 여전히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다. '동물은 유전적 특성에 따라 자연적으로 늙도록 돼 있다'는 예정설과 '환경적 요인에 따라 노화가 일어난다'는 환경설이 주요 가설로 연구 대상이 되고 있다. 예정설에서 관심을 모으는 이론은 '텔로미어 소멸론'이다. 텔로미어는 세포 내 염색체 끝부분에 달려 있는 꼬리를 말한다. 동물 세포는 젊음을 유지하기 위해 일생 동안 세포분열을 하는데,한 번 분열할 때마다 염색체 끝부분이 줄어들...

  • <2> 생명 .. 난모세포 기능은 아직 베일에

    수세기 동안 '의식의 본질'에 대한 토론은 철학자들이 독점해온 영역이었다. 그러나 최근 들어서는 과학자들이 이 영역에 뛰어들어 "의식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의문에 도전하고 있다. 과학자들은 의식의 생물학적 기초뿐만 아니라 그것이 왜 존재하는지를 알아내고 싶어한다. "무엇이 의식을 만들고 있으며 우리 주위의 얼마나 많은 생명체들이 의식을 지니고 있는가." 이에 관해 수많은 이론들이 등장하고 있지만 이를 밝혀낼 만한 확실한 데이터는 거의 없다...

  • <2> 생명 .. 유전자가 어떻게 생체 작동시킬까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우리 몸의 세포가 제대로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10만개 정도의 유전자가 필요하다'는 것이 과학자들의 일반적인 생각이었다. 그러나 밝혀진 유전자 수는 2만5000여개로 '하등동물'의 유전자 수와 별반 차이가 없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그 비밀은 게놈(Genome)에 있었다. 유전자의 수수께끼에 도전한 과학자들은 인간과 포유동물들의 게놈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복잡하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게놈(Ge...

  • 아주대 정보ㆍ컴퓨터공학부..IT기업 인턴십 프로그램 다양

    아주대학교는 1973년 아주공업초급대학으로 출발한 역사가 말해주듯 공과대학을 축으로 발전해왔다. 그 중심에 선 학부가 정보 및 컴퓨터공학부다. 컴퓨터 통신과 컴퓨터시스템·하드웨어,소프트웨어개발,컴퓨터이론,정보처리 및 분석 등 5개 분야의 커리큘럼을 통해 최첨단 이론과 실습교육으로 미래사회를 이끌어갈 정보기술(IT) 인력을 키워내고 있다. 정보 및 컴퓨터공학부는 졸업과 동시에 산업현장에 즉시 투입할 수 있는 실무형 IT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

  • 언론홍보.신방과 희망..수시 2학기 지원하려는데

    '생글생글 Young 한국경제신문'에서는 복잡해진 대학입시와 대학마다,계열마다 다른 전형으로 인해 혼란을 겪고 있는 수험생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전문가의 입시상담 컨설팅 코너를 마련합니다. 대입 컨설팅 업계에서 오랜 경력을 쌓아온 김영일교육컨설팅㈜ 김영일 소장이 상담을 전담합니다. 상담을 받고 싶은 학생은 e메일(consulting@01consulting.co.kr)로 보내주세요. 이름과 나이 학교 학년 계열 학생부 성적과 모의고사 성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