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학 생글이 통신

    면접시 예상질문보다 내 꿈을 먼저 생각해봐야

    면접은 대학 합격으로 향하는 마지막 관문이에요. 힘든 과정을 거쳐 면접 기회를 얻은 만큼 누구보다 완벽하게 준비하고자 하는 욕심이 강할 것입니다. 그래서 질문이 들어왔을 때 완벽한 답변을 하고 싶다는 마음에 예상 질문에 대비하고 그에 맞는 답변을 준비하곤 하죠. 하지만 이 방식은 시간도 많이 걸릴뿐더러 효율이 많이 떨어진다고 생각해요. 예상했던 질문이 나오고 그에 맞게 준비한 답변을 완벽하게 한다면 물론 좋겠지만 그럴 확률이 희박하다는 뜻입니다. 준비했던 질문이 나오더라도 어떤 방식으로든 암기한 티가 나기 마련이고요. 면접은 암기과목 서술형 대비가 아닙니다. 정해진 질문도, 그에 부합하는 정답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저 자신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는 것이 면접이라고 생각해요.그렇다면 면접에서 어떤 질문이 들어와도 자신을 드러낼 수 있는 방법엔 무엇이 있을까요? 먼저 면접에서 하고 싶은 말을 고민해보는 것입니다. 나의 어떤 면이 뛰어난지, 그걸 활용해서 이 학과에서 뭘 하고 싶은지 등 자신이 드러내고 싶은 자질을 큰 틀에서 생각해두면 어떤 질문을 받아도 답변할 수 있습니다. 저는 융합적인 사고력을 핵심 능력으로 드러내고 싶었습니다. 과목 간 경계를 허물고 수학에 적용되는 원리를 물리학에 적용해보기도 하고, 물리학에 적용되는 원리를 생명과학에 적용해보기도 하는 등 학창 시절의 학습 방식이 수학, 화학, 물리학, 생명과학 등을 포괄적으로 다루는 의공학과에 부합한다는 것을 말이죠. 지금 정한 틀 하나로 자신의 장점, 학습 방법, 지원 동기, 과에서의 학습 목표, 우리 과가 지니는 특징 등 다양한 질문에 답변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틀을 정해놓으

  • 대학 생글이 통신

    국어 비문학 지문, 글의 논리구조부터 파악해야

    수험생 여러분의 발목을 잡는 과목은 비단 국어만은 아니겠지만, 많은 학생이 국어, 특히 비문학 문제를 푸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비문학은 정말 어려운 과목입니다. 어렵게 쓰인 글이 눈에 들어오지 않아 시간 배분에 실패한 경험은 가지고 계실 것입니다. 비문학은 그 자체의 난이도를 넘어 시간 배분, 멘탈 관리와 같이 다른 문제들을 푸는 데도 큰 영향을 주는 경우가 많습니다.국어 비문학은 넘기 어렵지만 넘지 않고서는 고득점을 노리기 힘든 과목입니다. 빈출 지문을 통해 범위를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는 문학, 자체로 범위가 정해져 있는 문법과 달리 비문학은 하나의 소재를 가지고도 수많은 유형의 문제를 낼 수 있다는 것 역시 우리를 힘들게 합니다.일례로 작년 수능에서 많은 수험생이 깊은 한숨을 쉬게 한 ‘브레턴우즈 체제’에 관한 문제에 대해 1교시가 끝나고 함께 시험을 본 친구들에게 저는 어떤 유형의 문제 같았는지 질문했습니다. 경제에 관한 내용이라는 친구, 사회에 관한 내용이라는 친구, 역사에 관한 내용이라는 친구까지 각자 어떤 방향으로 글을 읽느냐에 따라 다양한 해석이 있었습니다.하지만 수학능력시험의 답은 하나씩만 존재합니다. 문제의 방향을 잘못 설정하는 것은 오답으로 가는 지름길입니다. 그래서 저는 여러분이 제시문의 내용과 주제에 초점을 두는 대신 제시문의 구조에 먼저 초점을 두는 방법으로 공부하기를 추천해드립니다.이 방법은 풀이 시간 단축에도 효과적입니다. 보통 비문학 한 개의 제시문에는 내용 이해를 묻는 2점 문제 2~3개와 심화한 이해를 요구하는 3점 문제 1~2개, 그리고 단어 혹은 구조를 묻는 문제 1개 정도로 구성돼 있습니다.

  • 대학 생글이 통신

    일반고·특목고·자사고…내게 맞는 학교 고르기

    2024년도 수시 전형의 변화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등의 이슈를 톺아본 후 제가 직접 느낀 일반고와 특목고·자사고의 차이를 통해 고교 진학 및 전편입에 대한 기준을 수시전형 중심으로 제시하고자 합니다.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지난해 8월 2024학년도 대입 기본사항을 발표했습니다. 핵심 내용은 자소서 및 생활기록부의 비교과영역 일부분이 더 이상 대입에 반영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특목고·자사고 학생들은 낮은 내신에도 좋은 비교과 활동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는 특목고·자사고 학생들에게 불리한 소식으로 보입니다. 그럼에도 대학에서 비교과영역을 적게 본다는 의사를 내비치지 않았고, 비교과영역의 핵심인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의 경우에는 축소되지 않았습니다.따라서 2024학년도 수시 전형 변화에 의해 특목고·자사고가 특별한 불이익을 받는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또 2025년에 외고·국제고·자사고는 폐지될 예정입니다. 그러나 2022~2024학년도 입학생의 경우에는 기존 외고·국제고·자사고의 커리큘럼을 이수할 수 있습니다.특목고·자사고는 ‘대학교와 가까운 고등학교’라고 생각합니다. 학생들의 관심 분야에 특화된 교육과정을 운영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영재학교, 과학고, 외고, 국제고의 경우에는 학교의 특성에 따라 수학·과학 혹은 언어, 국제 과목의 시수가 높고 과목에 따라 대학 학부 수준의 내용을 배우기도 합니다. 학생들의 능동적 활동 비중이 높다는 점에서도 대학교와 비슷합니다. 이는 생활기록부의 자율활동과 진로활동 기록에서도 명징하게 드러납니다. 일반고에서 외고로 전

  • 대학 생글이 통신

    국어 경제관련 지문 대비 생글생글 틈틈이 읽어라

    의학·이공·자연계열에 진학을 희망하는 독자 여러분께 작은 도움이 되고자 수능 날의 생생한 기억을 되살리며, 수능 공부법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수능 시험의 시작인 국어 영역은 1교시인 만큼 긴장감이 동반됩니다. 국어 영역에서 승기를 잡으면 이후의 시험에서도 자신감이 붙을 겁니다. 이를 위한 국어 공부의 핵심은 ‘꾸준함’입니다. 국어 영역에서 요구하는 것은 크게 독해력과 문제 해결 능력입니다. 이 두 가지는 단기간에 향상되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따라서 두툼한 기출문제집을 구입해 하루 단위로 과제를 정한 후 빠짐없이 실천하는 공부법을 추천합니다.저는 매일 독서와 문학 영역에서 여덟 지문씩을 시간을 재고 푸는 훈련을 했습니다. 생글생글 신문의 시사, 교양 코너를 틈틈이 읽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이번 국어 영역에서는 금본위제와 환율, 브레턴우즈 체제에 대해 다루는 독서 지문이 킬러 문항으로 작용했습니다. 경제학 분야는 최고 난도의 독서 지문으로 출제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생글생글을 시간이 생길 때마다 읽어 볼 것을 추천드립니다.수학 영역은 공통과목과 선택과목 문제로 구성됐습니다. 공통과목은 지수함수, 로그함수, 삼각함수와 수열에 관해 다루는 수학1, 다항함수의 극한 및 미적분에 대해 다루는 수학2 과목입니다. 선택과목은 미적분, 기하, 확률과 통계로 구성됐습니다. 과목의 다양성과 계열통합적 시험의 특성상 수능 수학의 절대적 난이도는 기존 가형 시험지와 나형 시험지의 중간 정도이므로, 기출문제의 중요성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생각합니다. 여러 권의 문제집을 푸는 것보다 기출문제집의 회독 수를 쌓는 것이 시험장에서 낯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