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영어 이야기

    strings attached는 조건이 붙은 상태를 의미

    The U.S. Chips Act is dangling billions of dollars in subsidies in front of the world’s biggest semiconductor manufacturers, but South Korea says there are too many strings attached.The conditions for receiving the subsidies unveiled last week are putting two of South Korea’s biggest chip makersSamsung Electronics Co. and SK Hynix Inc.a difficult position as they decide whether to apply for the federal funding, government officials and industry analysts said.South Korea’s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described the requirements under the $53 billion chip subsidy program as vast and unconventional. Asking firms to submit information about their management and technology could expose them to business risks, the official, Lee Chang-yang, said Monday.미국의 반도체 지원법은 세계에서 가장 큰 반도체 제조회사들 앞에 수십억 달러 규모의 보조금을 내걸어놓고 있다. 하지만 한국은 보조금을 받기 위한 조건들이 과하다고 지적한다.보조금 지원 조건이 지난주 공개되자 한국의 양대 반도체 제조회사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미국의 연방기금을 신청할지 여부를 놓고 고민해야 하는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고 정부 관계자와 산업계 전문가들이 말했다.한국의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총 530억달러에 달하는 보조금 신청 조건이 통상적인 범위를 벗어날 정도로 광범위하다고 지적했다. 신청 기업에 회사 경영과 기술 정보를 요구하는 것은 기업을 위험에 노출시킬 수 있다고 이 장관은 말했다. 해설오늘 살펴볼 표현은 예문 첫 문장에 나오는 strings attached입니다. 단어 뜻 그대로 보면 끈(strings)이 붙어 있다(attached)는 것이지요. string에는 series(연속되는 것)라는 뜻이 있습니다. 줄줄이 이어지는 것입니다. He told the committee a string of lies(그는 위원회에서 연달아

  • 대학 생글이 통신

    3월 모의고사 이후 8개월이 진짜 실력 판가름

    3월 모의고사는 고등학교 3학년 진급 이후 처음으로 치르는 전국단위 시험입니다. 수험생들은 “3모가 곧 수능 성적이라는 게 진짜예요?” “3모에서 이런 성적이 나왔으니 저는 수시보다 정시가 유리하겠죠?” 등 3모에 남다른 의미를 부여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많은 학생이 3모에서 자기 실력이 철저히 검증됐다고 믿고, 그 성적이 수능까지 유지될 것이라고 지레짐작합니다. 3모를 잘 본 학생은 스스로를 과신하고, 망친 학생은 주눅이 들어 수능 공부를 놓아버리는 일이 비일비재하죠.정말 3모가 미래의 수능 성적을 가늠케 하는 막강한 지표일까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3모는 수능과 거리가 먼 모의고사입니다. 왜 그럴까요.첫째로는 ‘시간적 거리’를 꼽을 수 있습니다. 3모 이후 수능까지는 대략 8개월이라는 시간이 주어지는데, 수능 공부에서 8개월은 천지가 개벽하고도 남을 정도로 긴 시간입니다. 현행 수능 기조는 시험 범위를 축소해 암기량을 줄이고 문제의 난도를 높이는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따라서 기본 개념조차 잡히지 않은 이른바 ‘노베이스’ 학생일지라도 8개월이면 수능 전 범위 개념을 훑어볼 수 있습니다. 기본 개념을 이미 잡았다면 고난도 문제, 이른바 ‘킬러 문항’에 대비해야 하는데, 킬러 대비의 핵심은 최대한 다양한 유형의 문제를 풀어보는 것입니다. 최소한의 정보력만 뒷받침된다면 8개월은 거의 모든 유형의 문제를 접해볼 수 있을 만큼 넉넉한 시간입니다.‘응시표본의 차이’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교육청이 주관하는 3모는 평가원 주관인 수능과 달리 졸업생(n수생)이 응시하지 않는 시험입니다. n수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국어·수학 선택과목별 백분위·표준점수 분석 중요…통합수능 문과생 미적분·기하 선택 5.2 → 7.1%로 늘어

    고등학교 3학년 대상 3월 모의고사는 재학 중 통합수능 방식으로는 처음 치러보는 시험이다. 고3 들어 본인의 전국 위치를 점검해볼 수 있는 시험이며, 연간 학습 전략을 결정지을 중요한 시험이다. 3월 모의고사의 의미를 짚어보고, 시험 직후 분석 포인트 및 수능 학습 전략을 소개한다.통합수능이 바꾼 대입지형…서울대 이과생 교차지원 급증통합수능 2년차인 지난해 대입에서 이과생 강세는 더 뚜렷해졌다. 수학 1등급 내 이과생(미적분 또는 기하 응시) 비중은 2023학년도 수능에서 88.9%로 통합수능 1년차 2022학년도 수능의 85.3%와 비교해 더 높아진 것으로 추정된다. 수학 1등급 열에 아홉은 이과생이었다는 것이다. 국어도 이과생 강세가 여전했다. 국어 1등급 내 ‘언어와 매체’ 비중이 65.0%에서 72.1%로 크게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언어와 매체’는 이과생 비중이 높은 과목이다. 2023학년도 수능에서 문과생 중 ‘언어와 매체’를 응시한 비중은 27.0%에 그쳤지만, 이과생의 경우 44.4%가 ‘언어와 매체’를 선택했다.통합수능에서 이과생 강세는 대입 지형을 바꿨다. 이과생들이 수학, 국어에서의 강세를 앞세워 인문계 학과로 대거 교차지원했다. 서울대 정시 인문계 학과 합격생 중 이과생 비중은 2022학년도 44.3%에서 2023학년도 51.6%로 7.3%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인문계 학과 합격생의 절반 이상이 문과생이 아니라 이과생이라는 것이다.문과생 미적분 응시 증가 추세, 선택과목 강약 분석 중요고교 2학년까지는 모의고사에서 국어, 수학은 공통과목만 시험을 치렀다. 이번에 처음으로 국어, 수학 선택과목을 지정해 응시한다. 국어, 수학에서 선택과목 유불리 문제를

  • 영어 이야기

    '보복 소비'는 영어로 어떻게 표현할까요

    South Korean fashion brands are poised to expand their stores in China, aiming to capture pent-up demand in the world’s top consumer market after its reopening.South Korean retail giant E-Land Group’s low-priced casual brand WHO.A.U store at Parkson Newcore Mall in Shanghai has been packed with customers of late, indicating that “revenge shopping” -- a post-lockdown shopping zeal to purchase luxury goods and fashion items -- led to higher sales after China lifted its zero-COVID policy last December, according to the group’s affiliate E-Land World Co.“China is experiencing the revenge shopping we enjoyed in South Korea last year,” said an E-Land official on Tuesday. Global luxury conglomerates are also relishing a sharp rebound in the Chinese economy and increasing investments there to ramp up sales.한국의 패션 기업들은 세계 최대 소비국인 중국 시장이 다시 열리면서 ‘보복 수요’가 일어날 것에 대비해 중국에서 영업점을 확장하기 위해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이랜드월드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 팍슨뉴코어몰에 있는 캐주얼 브랜드 후아유 매장은 중국 당국이 지난해 12월 ‘제로 코로나’ 정책을 폐기한 이후 그동안 억눌러왔던 소비심리가 풀리면서 쇼핑객들로 가득차고 있다.이랜드 관계자는 “한국에서 지난해 일어났던 보복 소비 현상이 지금 중국에서 재현되고 있다”고 말했다.럭셔리 제품을 판매하는 글로벌 대기업들도 중국 경제의 빠른 반등과 이에 따른 매출 증가를 노리고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해설매달린다는 뜻의 동사 pend는 고대 영어에서 confine(가두다)의 뜻도 있었다고 합니다. pend의 과거분사형인 pent는 여기에서 유래해 confined(갇힌), repressed(억눌린)의 뜻을 가진 형용사로 변했습니다.사람이나 동물을 가둬둔다는 뜻의

  • 대학 생글이 통신

    3월 모의고사, 절망하지도 안주하지도 마세요

    고등학교 3년생은 3월 23일 첫 모의고사를 볼 것입니다. 어떤 마음으로 모의고사를 준비하고 있는지 알 수 없지만, 분명 긴장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3월 모의고사 성적이 수능 성적으로 이어진다는 말이 있습니다. 학원에서도 3월 모의고사 성적으로 반을 나누는 경우가 많아 모의고사 결과가 중요한 지표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3월 모의고사 성적으로 자신을 규정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사실 3월 모의고사는 재학생 입장에서 비교적 좋은 등급을 받기 좋은 모의고사입니다. 재수생과 반수생 대부분이 3월 모의고사를 보지 않기 때문입니다. 수능과 가까워질수록 모의고사에 참여하는 n수생과 반수생 수도 늘어날 것이고, 이에 따라 재학생은 좋은 등급을 받기 어려워집니다. 학생들도 그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3월 모의고사 성적에 따라 절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수능 목표를 낮추거나 포기하기도 합니다. 이는 현실적인 선택으로 보입니다. 입시 결과, 결과에 따른 선택에서는 현실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맞습니다. 그러나 입시를 준비하는 과정에서는 너무 현실적으로만 생각해선 안 됩니다.노래 ‘거위의 꿈’에는 이런 가사가 나옵니다. ‘세상은 끝이 정해진 책처럼 이미 돌이킬 수 없는 현실이라고. 그래요 난, 난 꿈이 있어요. 그 꿈을 믿어요. 나를 지켜봐요. 저 차갑게 서 있는 운명이란 벽 앞에 당당히 마주칠 수 있어요.’ 이 내용이 입시를 대할 때 필요한 자세입니다. 저는 6월 모의고사를 보고 절망했습니다. 사회탐구 정치와 법 과목에서 5등급을 받았고, 수학에서는 3등급을 받았습니다. 이를 어떻게 극복해야 할지 고민했습니다. 제가 내린 결론은 저 가사와 같았습니다. 현

  • 최준원의 수리 논술 강의노트

    모든 자연수 빠짐없이 세는 방법…수학적 귀납법의 원리

    예를 들어 모든 자연수 n에 대해 1+3+5+ … +(2n-1)=n²이 성립함을 증명해보자(단, 수열의 합의 공식은 쓰지 않기로 하자). 1=1², 1+3=2², 1+3+5=3², … 이므로 주어진 식이 성립함을 직관적으로 쉽게 알 수 있다. 그러나 모든 자연수 n에 대해서도 성립함을 보이려면 이렇게 하나씩 나열해 보여주는 방식으로는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 이때 이것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증명 방법이 수학적 귀납법이다.수리논술에서 매년 빠짐없이 출제되는 중요한 내용이므로 이론만 외우기보다 수학적 귀납법이 사용되는 목적과 원리를 이해하면 보다 확실하게 내용을 정리할 수 있을 것이다.포인트자연수 n에 대한 명제 p(n)가 모든 자연수 n에 대하여 성립함을 증명하려면 다음 두 가지를 보이면 된다.(ⅰ) n=1일 때 명제 p(n)가 성립한다.(ⅱ) n=k일 때 명제 p(n)가 성립한다고 가정하면 n=k+1일 때도 명제 p(n)이 성립한다.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萬事休矣 (만사휴의)

    ▶한자풀이萬: 일만 만    事: 일 사    休: 쉴 휴    矣: 어조사 의모든 일이 끝장났다는 뜻으로어찌해볼 도리가 없음을 이름   -<송사(宋史)>당나라가 멸망하고 960년 송나라가 등장할 때까지 50여 년 동안 중국에는 많은 국가가 등장하고 사라졌다. 중원에만 후량(後梁) 후당(後唐) 후진(後晉) 후한(後漢) 후주(後周) 등 다섯 봉건 왕조가 앞서거니 뒤서거니 반짝 빛을 발하다가 꺼지곤 했다. 중원을 벗어난 변방의 사정은 더 혼란스러웠다. 오(吳) 형남(荊南) 전촉(前蜀) 초(楚) 오월(吳越) 민() 후촉(後蜀) 북한(北漢) 남한(南漢) 남당(南唐) 등 열 나라가 난립해 다툼을 벌였다. 이 시기를 중원 다섯 나라와 통틀어 ‘오대 십국 시대’라고 부른다. 그중 형남은 당나라 말기 절도사로 파견됐던 고계흥(高季興)이 세운 나라다.고계흥은 야망이 컸다. “천하가 지금 주인이 없이 사분오열인데, 군대가 막강한 내가 욕심을 낸다고 누가 뭐라 하겠는가. 우선 이곳에다 나라의 깃발을 꽂은 다음 힘을 키워 더 멀리 보자.”출발의 야망은 거창했지만 그는 그 꿈을 제대로 펴보지도 못한 채 죽었고, 아들 고종회가 왕위를 물려받았다. 고종회는 아버지보다 함량이 훨씬 모자라 자식을 어떻게 키워야 사람노릇을 하는지조차 몰랐다. 그는 아들 보욱이 원하면 원하는 대로, 거부하면 거부하는 대로 키웠다. 그러다 보니 보욱은 안하무인(眼下無人)인 망나니로 자랐다.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일은 없다고 믿고, 누가 자기에게 눈을 흘겨도 그것이 나쁜 감정의 표시라는 것조차 분별하지 못했다.이런 소문이 널리 퍼지자 형남의 백성들은 한숨을 쉬고 고개를 저으며 “모든 게 끝났다(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아웅산수지'…이름 표기를 둘러싼 국제 갈등

    미얀마 민주화 운동의 상징이자 1991년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아웅산수지 여사. 그는 한국과도 인연이 깊다. 2004년 제5회 광주인권상 수상자로 선정됐으나 당시 가택연금 상태라 방한하지 못했다. 이후 9년 만인 2013년 한국을 방문해 상을 받았다. 하지만 훗날 미얀마 정부의 로힝야족 박해에 개입한 책임을 물어 2018년 5·18기념재단에서 광주인권상을 철회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아웅 산 수 치’, 신문마다 표기 달라주목할 것은 그사이 한국 언론에서 써온 그의 이름이다. ‘아웅산 수치’와 ‘~수지’가 뒤섞여 있다. 간혹 ‘~수찌’도 있고, 한때는 ‘~수키’ ‘~수카이’로도 적었다. 그의 이름 표기가 통일되지 않은 것은 지금도 여전하다. 이름 적기는 때로 뜻하지 않은 갈등을 일으키기도 한다. 아웅산수지 여사가 2013년 방한했을 때 그런 일이 있었다.당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한 그는 본인 이름을 ‘수치’가 아니라 실제 발음과 비슷한 ‘수지’로 적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국립국어원에선 외래어 표기 규범에 따라 ‘수치’로 결정된 것이기 때문에 바꾸기 어렵다는 의견을 내놨다. 언론에서도 그의 요구를 반영한 곳이 있는가 하면 무시하고 기존대로 쓰기도 하는 등 들쭉날쭉했다. 그후 다시 10년이 흐른 요즘, 한국 언론에서 ‘아웅산수지’ 여사를 올바로 표기하는 곳은 거의 없는 듯하다. 한국 관점에서 편하게 또는 그저 타성적으로 적는 경우가 대부분이다.미얀마 인명 체계와 우리말 표기 및 호칭의 문제점을 알아보기 위해 10년 전 일을 복기해보자. 당시 그는 왜 ‘수치’ 대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