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학 생글이 통신

    나에게 맞는 여름방학 공부 방법은 뭘까

    곧 여름방학이 시작됩니다. 오늘은 여름방학을 활용법을 다뤄보겠습니다. 기숙사 학교와 비기숙사 학교로 분리해 각각의 장단점은 무엇이고 어떤 사람들에게 추천하는지 얘기해보겠습니다.첫 번째, 기숙사 잔류입니다. 익숙한 환경이기에 큰 리스크가 없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상산고에서는 3학년 올라가는 겨울방학에 360명 중 80명가량이 선택했습니다. 자습과 인강 학습을 주로 하는 학생들에게 추천합니다. 익숙한 환경이기에 집중도 잘될 것이고, 가장 효율적으로 ‘밥-교실-밥-교실-밥-자습-잠’ 같은 패턴으로 공부할 수 있습니다. 단점은 수도권 학교가 아니라면 학원의 도움을 받기가 어렵다는 것입니다. 학교에 남아 자습을 한다면 교육 인프라가 좋은 수도권 학원에 다니긴 어렵습니다. 하지만 저는 친구와 함께 매주 일요일 서울 대치동 학원가까지 통원했습니다. 전날 10시 취침, 당일 4시 기상, 4시 반 고속버스, 7시 반 도착, 9시 수업, 2시 수업, 6시 버스, 10시 도착의 루틴을 따랐습니다. 매주 좋은 수업을 들으며 동기 부여가 크게 됐으나 비용이 많이 들뿐더러 시간 낭비도 많아 인내력을 요합니다. 또 다른 단점은 본인 스스로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누군가가 공부하라고 부추기거나 압박하지 않습니다. 그렇기에 스스로 학습할 자신이 없는 사람에게는 추천하지 않습니다.두 번째, 귀가입니다. 저는 1학년 여름 겨울방학, 2학년 여름방학을 집에서 보냈습니다. 학교에서 지치고 힘들게 공부했던 것 비해 부모님과 시간을 보낼 수 있고, 잠도 편하게 잘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집 근처 학원 통학이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었습니다. 단점은 너무 편해서 공부가 잘 안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흔

  •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신문은 왜 '해라체'로 글을 쓸까?

    법무부의 ‘님’ 자 사용 금지가 촉발한 우리말 존대어 논란은 어제오늘 얘기가 아니다. 민간 기업에선 이미 20여 년 전부터 ‘호칭 파괴’를 꾸준히 전개해오고 있다. CJ그룹은 2000년부터 직급 호칭 대신 ‘~님’을 도입했고, 비교적 최근인 2019년엔 삼성그룹 전자 계열사들이 직원 간 호칭을 ‘프로님’으로 바꾸도록 했다. 모두 우리말 속에 스며든 권위주의 문화를 깨고 수평적 소통과 창의성을 키우기 위한 움직임이다. 우리말 속 권위주의 잔재 깨는 시도 활발해경어법은 좀 단순하게 말하자면, 화자와 청자 그리고 그 사이에 거론되는 객체의 사회적 관계를 나타내는 언어 체계다. 가령 “철수는 지금 집에 있습니다”라는 문장에서, 화자는 청자보다 신분이나 나이가 아래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습니다’가 그것을 나타내는 표지로, 상대경어법의 ‘합쇼체’ 형식이다. 또 화자는 문장 속 주어인 ‘철수’보다 위이거나 적어도 동급이란 것도 드러난다. 철수가 집에 ‘있다’고 했기 때문이다. 만약 윗사람이 주어로 왔다면 “할아버지께선 지금 집에 계십니다”로 표현이 달라졌을 것이다. 주격조사가 ‘-께서’로 바뀌고 서술어도 ‘있다’에서 ‘계시다’가 쓰였다. 이처럼 문장의 주체를 높이는 표현을 주체경어법이라고 한다.‘-님’도 주체경어법에 쓰이는 대표적인 표지다. “사장님은 O일 △△ 행사에 참석 일정이 계십니다.” 무심코 쓰는 이런 문장에선 어디가 잘못됐을까? 우선 글말에선 ‘-님’ 대신 ‘께서’를 쓰는 게 더 좋다고 했다. ‘일정이 계시다’가 이른바 사물존

  • 영어 이야기

    heydays는 the best days of one's life를 의미해요

    Back in 2013, Hong Kong painted itself as the uncontested leader in Asia’s art scene - over Singapore, Shanghai, and Tokyo. Art Basel, the international fair that connects collectors, galleries, and artists, chose the special administrative region as its platform to the region.There were three main reasons behind the selection. Hong Kong is close to the wealth in mainland China, both culturally and geographically. It also boasts a preferable tax rate, sometimes even duty-free, on trades of fine art pieces. Hong Kong also housed global investment banks’ Asia headquarters and enjoyed a robust tourism industry.Since then, Art Basel Hong Kong grew to become a 3 trillion won ($2.3 billion) business in 2016.But its heyday was cut short in 2019 with rising tension between Hong Kong and Beijing. A series of pro-democracy protests broke out on March 15 in response to a change in the Extradition Law. Foreign art galleries began to look for other locations in Asia, due to worsening political uncertainty and security. 홍콩이 싱가포르, 중국 상하이, 일본 도쿄 등을 누르고 아시아 미술 시장의 중심지로 떠오른 것은 2013년이었다. 세계 최정상 아트페어 중 하나인 아트바젤이 아시아 진출의 교두보로 홍콩을 선택한 것이 결정적 계기가 됐다.홍콩이 선택된 데는 크게 세 가지 이유가 있었다. 우선 홍콩은 문화적으로나 지리적으로 중국 본토의 ‘큰손’들과 가까웠다. 그리고 미술품 거래세율이 어떤 경우에는 아예 면세일 정도로 대단히 낮았다. 마지막으로 홍콩은 주요 글로벌 투자은행의 아시아 본부가 있어 금융 인프라가 좋은 데다 관광자원을 갖춘 것도 이유였다.이후로 아트바젤 홍콩은 쑥쑥 성장해 2016년엔 3조원 시장으로 커졌다.하지만 2019년 중국과 홍콩의 정치적 긴장 관계가 고조되면서 홍콩의 전성시대는 꺾이기 시작했다.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통합수능 첫해, 국수탐 백분위 합 기준으로 계산…SKY 인문 평균 278점·자연 평균 283.2점

    2023학년도 6월 모의평가 성적표가 7월 6일 학생에게 전달된다. 수험생이 가장 먼저 할 일은 확정 백분위와 표준점수로 정시 지원 가능 대학을 점검하는 것이다. 정시 지원 가능 수준을 점검한 뒤 수시 지원 대학 및 학과를 결정해야 한다. 특히 수시에서 학생부종합전형을 목표하는 학생의 경우 9월 원서 접수 전 자기소개서, 면접 준비에 2~3개월간 준비가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7월 초에는 수시 목표를 최종 결정해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수험생들이 참고할 만한 자료가 발표됐다. 대입정보포털 ‘어디가’는 전국 대학의 지난해 수시 및 정시 입시 결과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통합수능 첫해 입시 결과다. 주요 21개 대학의 정시 합격선을 분석해본다. 국수탐 백분위 합 기준, 서울대 경영·경제 292점어디가는 전국 대학의 수시 및 정시 입시 결과를 50%컷, 70%컷 등의 기준으로 발표한다. 그래서 전국 대학을 동일 기준으로 동시 비교하기에 수월하다. 국어, 수학, 탐구(2과목 평균) 백분위 합(300점 만점) 70%컷 기준으로 주요 21개 대학의 입시 결과를 보면 인문 최고점은 서울대 경영대학, 경제학부로 292점이었다. 최저점은 인하대 영어영문학과로 218.5점을 기록했다. 최고-최저 격차는 73.5점에 달했다. 자연의 경우 최고점은 연세대 의예과(297.8점), 최저점은 숙명여대 수학과(219.0점)로 최고-최저 격차는 78.8점으로 나타났다.대학별 평균을 살펴보면 인문의 경우 서울대 288.3점(영어 1.8등급, 이하 괄호 안은 영어 등급), 연세대 269점(1.1등급), 고려대 280점(1.9등급)으로 분석됐다. SKY 인문 전체 평균은 278점(1.6등급)이다. SKY를 제외한 주요 10개 대학 인문 전체 평균은 268점(1.9등급)을 기록했는데, 대학별

  • 최준원의 수리 논술 강의노트

    '롤의 정리'는 반드시 직접 증명할 수 있어야

    아래의 예시 논제를 통해 출제자가 묻고자 하는 것을 한 줄로 요약하자면 ‘롤의 정리를 직접 증명해보았는가?’이다.극한미분법의 기본 논증추론에 주로 사용되는 핵심 정리에는 최대최소의 정리와 롤의 정리가 있으며, 이 중 최대최소의 정리는 증명 없이 기본 성질로 사용할 수 있지만 롤의 정리는 반드시 직접 증명할 수 있어야 한다. 이때 최대최소의 정리가 롤의 정리를 증명하는 기본 성질로 활용되므로 이들 간의 관계를 잘 연결해 증명 연습을 해봐야 한다. 포인트미분계수의 극값정리 및 평균값정리도 롤의 정리의 개념에 포함된다.

  • 대학 생글이 통신

    비약적인 실력 상승을 위한 여름방학 공부 팁

    방학은 학교의 정규 진도와 내신의 압박에서 잠시 벗어나 자신의 상태를 객관적으로 돌아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입니다. 저도 고등학교 2~3학년 시절 두 번의 방학 기간에 실력이 가장 크게 늘었습니다. 그러나 자유도가 높은 만큼 충분히 준비하지 않고 방학을 맞으면 시간을 낭비하게 될 위험도 큽니다. 제 경험에 비추어 여름방학을 잘 보내는 몇 가지 조언을 드리고자 합니다. #1. 목표를 세우는 것은 필수다방학 기간에 길을 잃고 헤매지 않으려면 목표가 필요합니다. 방학이 오기 전에 목표를 세우십시오. 방학이 시작되고 나서 목표를 세우면 중요한 시간을 계획을 수립하는 데 낭비하게 되고, 조급한 마음에 과도한 목표를 잡기도 합니다. 달성할 수 있을 것 같은 최대 목표의 80% 정도를 추천합니다. 목표를 성취하는 경험을 쌓아나가는 것이 장기적으로도 관성이 붙어 좋은 습관이 될 수 있고, 다양한 변수에 대비할 수도 있습니다. 적당한 목표를 준비한 상태에서 방학을 맞는 것이 훨씬 안정적입니다. #2. 체력과 컨디션을 관리하자한여름 날씨에는 체력 소모가 많고 습도가 높아 짜증이 나기도 합니다. 저는 20분 안팎의 낮잠을 추천합니다. 저는 지금도 일찍 일어나 오전에 열심히 공부하고 점심식사 후 졸음이 몰려오는 시간대에 잠깐 눈을 붙입니다. 잠을 참으며 힘겹게 공부하는 것보다 졸음을 확실히 쫓아내고 개운한 상태에서 다시 공부하는 것이 훨씬 효율적입니다. 유의할 점은 잠에서 깰 때 비몽사몽한 상태가 아니라 개운한 상태여야 합니다. 나른함을 이겨내지 못해 다시 잠에 들거나 졸며 공부하다 오후 시간을 날릴 수도 있습니다. #3. 쉬어가는 시간도 필요하다방학이라고 내내

  • 신철수 쌤의 국어 지문 읽기

    관점도 주장, 주장은 다양한 문장 구조로 표현된다

    8. <보기>는 동양 역사가들의 견해이다. <보기>를 바탕으로 (가), (나)를 이해한 내용으로 적절하지 않은 것은?< 보 기 >ㄱ. 대부분 옛일의 성패를 논하기 좋아하고 그 일의 진위를 자세히 살피지 않는다. 하지만 진위를 분명히 한 후에야 성패가 어긋나지 않을 수 있다. 이는 역사 서술의 근원인 자료를 바로잡고 깨끗이 한다는 뜻이다.ㄴ. 고금의 흥망은 현실의 객관적 형세인 시세의 흐름에 따르는 것이며, 사림(士林)의 재주와 덕행으로 말미암은 것은 아니었다. 그러므로 천하의 일은 시세가 제일 중요하고, 행복과 불행이 다음이며, 옳고 그름의 구분은 마지막이라고 하는 것이다.ㄷ. 도(道)의 본체는 경서에 있지만 그것의 큰 쓰임은 역사서에 담겨 있다. 역사란 선을 높이고 악을 낮추며 선을 권면하고 악을 징계하는 것이다.① ㄱ의 관점에 따르면, 『신어』에 제시된 진의 멸망 원인에 대한 지적은 관련 내용의 진위에 대한 명확한 판별 이후에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겠군.② ㄱ의 관점에 따르면, 『고려사』 편찬 과정에서 고려의 용어를 고쳐 쓰자고 한 의견은 역사 서술의 근원인 자료를 바로잡고 깨끗이 하자는 것이라고 볼 수 있겠군.③ ㄴ의 관점에 따르면, 『치평요람』에 서술된 국가의 흥망은 그 원인이 인물들의 능력보다는 객관적 형세인 시세의 흐름에 있다고 보아야겠군.④ ㄷ의 관점에 따르면, 『신어』에 제시된 진에 대한 비판은 악을 낮추고 징계하는 것으로 볼 수 있겠군.⑤ ㄷ의 관점에 따르면, 『치평요람』 편찬과 관련한 세종의 생각에서 학문의 근본은 도의 본체에, 현실에서 학문의 구현은 도의 큰 쓰임에 대응하겠군.-2022학년도 6월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 …

  •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反哺報恩 (반포보은)

    ▶한자풀이 反 : 돌이킬 반哺 : 머금을 포報 : 갚을 보恩 : 은혜 은먹이를 돌려드려 은혜에 보답함자식의 깊은 효심을 비유하는 말  - 조선시대 가객 박효관(朴孝寬)의 시조까마귀 새끼는 자라서 어미에게 먹이를 물어다 줌으로써 키워준 은혜에 보답한다고 한다. 조선시대 가객(歌客) 박효관(朴孝寬)은 이런 얘기를 빗대 시조를 지었다.뉘라서 까마귀를 검고 불길한 새라 하였는고반포보은(反哺報恩)이 그 아니 아름다운가사람이 저 새만 못함을 못내 슬퍼하노라반포보은(反哺報恩)은 먹이를 돌려드림으로써 은혜에 보답한다는 뜻으로, 깊은 효심을 이르는 말이다. 이 시는 박효관이 그의 제자 안민영과 함께 편찬한 《가곡원류》에 실려 있다. 《가곡원류》는 김천택의 《청구영언》, 김수장의 《해동가요》와 함께 조선시대 3대 가집(歌集)으로 뽑힌다. 박효관은 조선 말기 악공으로 시와 노래, 술과 거문고 그리고 바둑으로 일생을 보낸 풍류객이다.반포지효(反哺之孝)도 자식이 자라서 부모를 봉양함을 이르며, 반포보은과 뜻이 같다. 백유의 효심을 일컫는 백유지효(伯兪之孝), 겨울에는 따뜻하게 하고 여름에는 시원하게 한다는 동온하청(冬溫夏), 저녁에는 잠자리를 돌봐드리고 아침에는 문안을 드린다는 혼정신성(昏定晨省)은 모두 자식의 지극한 효(孝)를 이르는 말이다.효자애일(孝子愛日). 효자는 날을 아낀다고 했다. 자식이 공양하고자 해도 부모는 마냥 기다려주지 않는다. 풍수지탄(風樹之歎)은 ‘나무가 고요하고자 하나 바람이 그치지 않는다’는 뜻으로, 부모에게 효를 하고자 해도 이미 돌아가셔서 그 뜻을 이룰 수 없음을 이르는 말이다. 풍목지비(風木之悲)로도 쓴다.공자의 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