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스피지수가 14일 기관 매수세에 힘입어 1%대 반등하며 2980선까지 회복했다. 코스닥지수도 3.14% 급등하며 983.43을 기록했다." 지난 15일자 한국경제신문 증권면 기사의 일부입니다. 뉴스를 보면 주식시장이 얼마나 오르고 내렸는지를 표현할 때 코스피와 코스닥이라는 단어를 사용합니다. 주식시장은 왜 이렇게 나뉘어 있는 걸까요? 그리고 각 시장은 어떻게 다를까요? 코스피와 코스피지수한국에서 주식시장이 문을 연 시기는 1956년이었습니다. 6·25전쟁을 겪은 직후였기 때문에 주식시장에 상장한 회사도 12개에 불과했죠. 이후 다양한 기업이 성장하면서 주식시장에 이름을 올렸(상장했)습니다. 한국에서 처음 생긴 이 시장을 유가증권시장이라고 부릅니다. 말 그대로 유가증권(=주식)이 거래되는 시장이라는 의미입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대형 기업들은 대부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해 있습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네이버처럼 우리가 한 번쯤 이름을 들어봤을 만한 기업은 대부분 유가증권시장 소속입니다.

유가증권시장은 영어로는 코스피(KOSPI)시장이라고도 부릅니다. 코스피는 한국종합주가지수(Korea Composite Stock Price Index)의 앞글자를 따서 만든 단어입니다. 맨 마지막에 붙은 지수라는 것은 여러 개의 주식이 어떻게 움직였는지를 한눈에 알기 쉽도록 만든 개념입니다. 같은 주식시장에 있지만 하루에도 어떤 주식은 크게 오르고 다른 주식은 떨어질 수 있겠죠. 이럴 때 전반적으로 주식시장이 올랐는지, 떨어졌는지를 표현하기 위해 코스피지수를 만들었습니다.

1980년 1월 4일 당시 유가증권시장에 있는 기업들의 전체 가치를 100이라고 치고, 지금 시점에 상장해 있는 기업들의 전체 가치가 얼마인지를 따져서 시장이 얼마나 오르고 내렸는지를 판단하는 겁니다. 예를 들어 코스피지수가 3000이라면 1980년과 비교해 기업들의 가치가 30배 늘었다는 의미입니다. 코스닥시장은 왜 생겼을까코스닥시장은 1996년 문을 열었습니다. 기존에 유가증권시장이 있었는데 왜 코스닥시장이 생긴 걸까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기업들만큼 탄탄한 재무구조를 갖추지 못했지만 성장성이 높은 중소기업이 주식시장에 상장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춰준 게 코스닥시장입니다. 그래서 코스닥시장에는 정보기술(IT), 바이오, 게임 기업처럼 새롭게 등장한 산업에 속한 기업이 많습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카카오게임즈 등이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기업입니다. 유가증권시장에 코스피지수가 있듯이 코스닥시장 전체의 흐름을 나타내는 지수는 코스닥지수라고 부릅니다.
[주코노미 요즘것들의 주식투자] 우량 기업 몰린 코스피…작지만 성장 기대되는 기업은 코스닥
투자자 입장에서 보면 두 시장은 크게 다를 게 없습니다. 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시간(오전 9시~오후 3시30분)도 똑같고, 주식을 사고파는 방법도 같습니다. 주식시장에 상장하려는 기업으로서는 조금 다릅니다. 코스피시장에 상장하는 게 조금 더 까다롭습니다. 기업의 덩치도 더 커야 하고, 돈도 더 많이 벌어야 합니다. 안정적인 우량 기업들이 코스피시장에 주로 상장하는 이유입니다.

반면 코스닥시장은 지금 이익을 내지 못하고 있어도, 앞으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이라면 주식시장에 이름을 올릴 수 있습니다. 대신 코스닥시장은 들어오기가 쉬운 만큼 쉽게 내쳐지기도 합니다.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뒤 5년 연속으로 적자를 내면 시장에서 퇴출됩니다. 반면 코스피시장은 상장폐지 요건에 영업 손실과 관련한 규정이 없습니다. 한국 주식시장은 얼마나 클까그렇다면 주식시장에 상장한 기업은 몇 개나 될까요? 지난달 말 기준 코스피시장에 상장한 기업은 819곳,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기업은 1512곳이었습니다. 상장사 수만 놓고 보면 코스닥시장이 더 많지만, 상장한 기업의 가치를 의미하는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보면 코스피시장이 훨씬 큽니다. 시가총액은 기업의 상장주식 수와 주가를 곱해 산출합니다. 지난달 말 기준 코스피시장 전체 시가총액은 2232조원, 코스닥시장은 426조원이었습니다. 두 시장을 합친 한국 주식시장의 크기는 2658조원에 이릅니다.

한국 주식시장이 특이한 점은 삼성전자 비중이 절대적이라는 것입니다.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418조원에 달합니다. 전체 코스피시장의 25%가량을 한 종목이 차지하고 있는 셈입니다. 그만큼 삼성전자의 주가 흐름이 코스피지수에 미치는 영향도 큽니다.

세계로 눈을 돌려보면 한국 주식시장 규모는 10위입니다. 1위는 미국입니다. 글로벌 주식시장 시가총액의 절반 이상인 55%를 미국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다음으로는 중국 일본 홍콩 프랑스 인도 등이 뒤를 잇습니다.

나수지 한국경제신문 기자
[주코노미 요즘것들의 주식투자] 우량 기업 몰린 코스피…작지만 성장 기대되는 기업은 코스닥
NIE 포인트
[주코노미 요즘것들의 주식투자] 우량 기업 몰린 코스피…작지만 성장 기대되는 기업은 코스닥
① 주식시장 변화를 확인하려면 종합주가지수인 코스피지수를 보는 것이 좋을까, 삼성전자 등 대표적인 기업들의 주가 흐름을 보는 게 나을까.

② 코스닥시장에 있던 카카오가 2017년 7월 코스피시장으로 이전 상장한 이유는 왜일까.

③ 전자상거래 업체 쿠팡이 지난 3월 코스피와 코스닥이 아닌 미국 나스닥시장에 상장한 이유는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