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721호 2021년 9월 6일

대학생 선배가 후배에게

[대학 생글이 통신] 선택과목 정하기, 진로에 연관시켜보세요

안녕하세요. 생글기자 15기, 경북대 고고인류학과에 재학 중인 21학번 정유정입니다. 저는 수시 학생부종합전형 면접형으로 대학에 합격했는데요. 대학수학능력시험까지 선택형으로 개편돼 과목 선정에 고민하는 후배가 많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이번에는 제가 학생부종합전형을 목표로 하는 후배들에게 선택과목 선정 기준 및 나름의 활용 방안에 대해서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선택과목, 또 심화 선택과목 선정에 있어 작년과 다르게 9등급제로 등급을 나누지 않기 때문에 선택과목 내신에 대한 큰 부담감이 조금이나마 완화됐으리라 예상합니다.
내신 잘 받기보다 진로 연관성이 더 중요
먼저, 선택과목을 선정할 때 팁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선택과목을 고를 때, 이 과목으로 목표하는 내신을 과연 잘 받을 수 있을까 하는 고민도 해봐야겠지만 그보다는 해당 교과 과정과 특성을 잘 알아보고 과연 자신이 목표하는 진로와 연결하기에 쉬운 학문인지, 또 이 교과를 통해 탐구활동을 하면 본인이 원하는 학과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을지 등에 대해서 고민해봐야 합니다.

예를 들어 저는 문화인류학과 공공외교학에 관심이 있어 선택과목을 선정할 때 이런 학문을 다루고 있는 교과가 있는지 고민해 봤습니다. 마침 학교에서 ‘비교문화’라는 교과를 개설했고, 이 교과를 통해 문화인류학, 인류학 조사 과정을 배우고 평소 관심 있었던 분야를 깊게 공부할 수 있었습니다. 동시에 연관 학문들을 배우며 학문을 보는 시각을 넓힐 수 있었습니다. 추가 탐구 활동을 통해 루스 베네딕트와 같은 인류학자들에 대해서도 탐구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또 과목 이름에 걸맞게 우리나라 문화와 타문화를 비교하며 제 관심사와 관련된 활동을 수행했고, 학문적 성취에서도 만족감을 느끼면서 공부할 수 있었습니다. 이런 활동은 입시뿐만 아니라 현재 대학교에서 수학하면서 학문적 자양분이 됐습니다.
진로와 연결되는 고리를 만들어 각종 활동 하기
두 번째로, 선택과목을 활용할 때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지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저는 인문계 공부를 주로 했기 때문에 인문계에서 선택할 수 있었던 학문을 예로 들겠습니다. 저는 정치와 법을 공부하며 시민의 정치 참여 수업시간에 정책 건의하기 활동을 했습니다. 이때 팀원들의 공통 관심사를 조합해 ‘다문화 교육 정책 건의하기’ 활동을 했고, 입시를 목표로 이 주제를 정한 것은 아니었지만 나중에 자기소개서를 쓸 때 큰 도움이 됐습니다. 또, 세계사 수업시간에 세계사 뉴스 만들기 활동을 하며 아랍문화에 대해 설명하고 표현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이는 문화인류학에서 중요한 개념인 ‘문화 상대성 이론’을 배울 수 있었던 가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물론 해당 학문이 각자 목표하는 진로와 연관시키기에 어려운 과목들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하나 요소를 찾다보면 연결고리를 만들고 작은 계기로 시작해 차근차근 활동을 하다보면 마침내 큰 청사진을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꼭 교과 수업 시간에 한 활동이 아니라도 괜찮습니다. 비록 독서 활동이 최근 입시에서는 중요하게 다뤄지지 않지만,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독서와 자신만의 탐구를 하다보면 과목 간의 연결고리가 생기게 될 것입니다. 고교 3년에 걸쳐 짧다고 하면 짧지만, 긴 시간을 바라보고 하는 활동이기에 조급해하지 않아도 괜찮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입시를 준비하며 학업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되는데, 선택과목만이라도 여러분이 원하는 과목을 즐겁게 탐구하고 공부하길 바랍니다. 선택과목 선정과 자신만의 선택과목 활용 방안을 통해 학문에서 배우는, 공부하는 즐거움을 찾고 더 나은, 더 여유로운, 즐거운 고교생활을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정유정 생글기자 15기, 경북대 고고인류학과 21학번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