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722호 2021년 9월 13일

대학생 선배가 후배에게

[대학 생글이 통신] 남은 3개월 단점 보완하고 스퍼트하면 목표 이룰 것

먼저 수시 지원, 그리고 수험생활의 반 정도를 보낸 대입 수험생들께 수고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그동안 내신 챙기고, 모의고사 보고, 중간중간 교내활동하느라 정말 바쁜 시간을 보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아직 합격까지는 약 3개월의 시간이 남아 있습니다. 그리고 이 기간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서 실제로 합격할 수 있는 대학 라인이 변하기도 합니다. 수시 전형에 주력하고 있는 학생들은 수능 최저 등급 충족을 위해 꾸준히 공부해야 하고, 앞으로 다가올 생활기록부 기반 면접, 제시문 기반 면접 준비도 해야 합니다. 특히 정시 전형에 주력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이 기간은 매우 중요합니다. 주변에 수시 지원하느라 바빴던 다른 학생들을 보면서 많이 해이해졌을 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 기간을 통해 9월 모의평가 이후 나의 부족함을 보완할 수 있고, 수능을 치기 직전에 막판 스퍼트를 올려 결과를 바꿀 수도 있습니다.
기출문제 유형 분석하면 효과적
저는 기출문제 분석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 시기에는 많은 실전 모의고사가 나올 거고 실전 대비가 중요하다는 말에 현혹되기 쉽습니다. 하지만 ‘수능 출제자=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라는 것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기출문제와 6월, 9월에 응시했던 모의평가를 분석하면서 평가원과 친해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실력을 올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문제 유형을 파악하고 어떤 것이 출제될지 예상하면서 그것을 위주로 공부하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다른 기출 문제집을 사용하지 않았고, 3개년 6월, 9월, 수능을 모아 제본해서 문제를 풀었습니다. 시중의 여러 문제집이 동일한 문제를 제공하면서 ‘해설집’에 차별점을 두고 있는데, 다른 사람의 해설보다는 자신이 찾는 ‘답의 근거’가 더욱 중요합니다. 답의 근거를 찾아가는 것도 결국 나의 실력을 키우는 방법입니다. 문제 정답을 맞히는 데 열중하기보다는 답의 근거에 집중해서 공부하다 보면, 평가원을 파악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요즘은 인터넷 강의 플랫폼이 매우 활성화돼 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비대면 콘텐츠가 늘어나 다양한 자료를 인터넷 강의를 통해 얻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 강의를 수강하는 경우에도 ‘주객전도’를 경계해야 합니다. 개인 공부 시간 없이 인강만 계속 듣는 것은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되지 못합니다. 기출 분석이나 수능특강, 수능완성과 같은 기본적인 개념 공부와 분석을 한 뒤, 인터넷 강의는 항상 보조 자료로 적극적으로 활용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막바지 화이널 인강 적극 활용을
9월 이후에는 과목별로 ‘FINAL’이라는 타이틀로 열리는 수업이 많습니다. 이 수업에서는 중요했던 기출, 6월, 9월 모의평가를 통해 바라본 올해의 출제 포인트, 그리고 수능 예상 개념 및 문제들이 수록돼 있습니다. 특히 탐구과목 수업은 꼭 들어보시길 추천합니다. 저는 한국지리에 자신이 없었는데, 파이널 인강을 통해서 부족한 점을 채우고, 그 결과 수능에서는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출제 경향과 마지막 개념 정리까지 시간을 아끼면서도 이뤄내기 위해서 인터넷 강의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시길 바랍니다.

짧다면 짧은 시간이지만, 이 시기를 통해 결과를 바꾸기에 충분하고, 목표를 이루기에도 충분합니다. 혹여나 해이해진 학생이 있다면 이 글을 읽고 마음을 다잡기를 바랍니다. 남은 3개월을 잘 대비해 모든 독자가 원하는 대학교에 합격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승주 서울대 경제학부 21학번(생글기자 14기)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