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75호 2020년 9월 14일

Cover Story

K컬처는 어떻게 세계 정상에 올랐나


한국의 문화 콘텐츠(K컬처)가 세계를 누비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한국 가수로는 처음으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100’ 1위(9월 5일 기준)에 올린 뒤 2주 연속 정상을 지켰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올 2월 세계 최고 권위인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수상한 데 이어 K컬처가 세계 정상급 수준에 올라섰음을 보여준 것이다.

핫100은 음원 스트리밍 횟수와 판매량,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종합해 매주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노래 순위를 집계하는 차트다. 앨범 전체의 순위를 매기는 ‘빌보드200’ 정상을 네 차례 차지한 방탄소년단은 노래 한 곡만을 대상으로 해 경쟁이 더 치열한 핫100에서도 1위에 올라 빌보드 양대 차트를 모두 석권하는 대기록을 썼다. K팝과 K무비뿐 아니라 드라마 게임 애니메이션 등 K컬처는 최근 세계 시장을 휩쓸며 ‘한류 4.0시대’를 꽃피우고 있다. 올 상반기 아이돌그룹 슈퍼엠과 NCT 127의 온라인 유료 콘서트에는 세계 7만5000명이 동시 접속했고, 동영상 플랫폼 넷플릭스를 통해 소개된 ‘사랑의 불시착’ 등 한국 드라마는 동남아시아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게임 ‘배틀그라운드’를 개발한 크래프톤의 지난해 해외 매출 비중은 90%가 넘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문화 콘텐츠 산업 수출액은 103억3000만달러(약 12조원)로 전년보다 8.2% 증가했다. 지난해 한국의 주요 수출품목과 비교했을 때 섬유(129억6000만달러)에 이어 상위 12위에 올라서는 주요 수출산업으로 성장한 것이다.

이 같은 한류의 성장은 대한민국의 세계적 위상이 높아지면서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세계적으로 커진 측면도 있지만 가수 배우 감독 기획자 등 K컬처 구성원들이 치열한 경쟁을 거치면서 콘텐츠 수준을 끌어올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한 국내에 머물지 않고 세계 시장 문을 꾸준히 두드린 것도 주목할 만하다. 최정봉 연세대 커뮤니케이션대학원 객원교수는 “국내와 해외를 구분 짓지 않고 시장 전체에 맞춰 충실히 콘텐츠를 만들어 왔다”고 K컬처의 성공 이유를 분석했다. 세계를 누비는 K컬처는 국제무대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 제품의 인지도를 높이는 등 한국의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리는 역할도 하고 있다. 세계적 주목을 끌고 있는 K컬처를 4, 5면에 걸쳐 알아보자.

정태웅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redael@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