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메타버스·암호화폐…미래기술의 세계로
“학생은 자기소개서에 《메타버스》라는 책을 재미있게 읽었다고 썼군요?” “그렇습니다. 페이스북을 창업한 저커버그가 회사 이름을 메타로 바꿨을 정도로 메타버스는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았습니다. 미래에 우리는 기술 발달로 인해 가상 세계와 현실 세계를 구분하기 어렵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메타버스김상균 강원대 교수가 쓴 메타버스 입문서입니다. 메타버스에 관해 알아야 할 것을 이 책을 통해 배울 수 있죠. 메타버스는 가상 세계를 뜻하는 ‘meta’와 현실 세계를 뜻하는 ‘universe’가 결합한 신조어입니다. 가상 세계는 스마트폰, 컴퓨터, 인터넷 같은 디지털 기술이 만든 세상입니다. 포켓몬 잡기 같은 증강현실, 페이스북 같은 라이프로깅, 숙소 예약이나 음식 배달 같은 거울세계, 온라인게임 같은 가상세계가 결합된 세상입니다. 필독을 권합니다.
[커버스토리] 메타버스·암호화폐…미래기술의 세계로
▷기억전달자미국 청소년 문학상인 뉴베리상을 받은 과학소설(SF)입니다. 조지 오웰의 《1984》,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처럼 유토피아가 아닌 디스토피아를 그립니다. 주인공은 열두 살이 되는 조너스입니다. 배경은 모두가 똑같은 형태의 가족을 가지고 동일한 교육을 받으며 성장하는 곳입니다. 열두 살이 되면 위원회가 아이들의 직위를 정해줍니다. 주인공 조너스에게 내려진 직위는 ‘기억 보유자’. 고통, 아픔, 상실감 같은 기억을 갖게 되면서 10대인 조너스는 변하게 됩니다. ▷FACTFULNESS번역본이 나와 있습니다만 원서로 읽었죠. 우리가 세상에서 벌어지는 사실(fact)을 사실대로 바라보지 못하게 하는 10가지 인간 본능을 지적합니다. 부정본능, 공포본능, 일반화본능 등이 그것이죠. 부정본능은 세상은 나빠지기만 했다고 보는 본능입니다. 모든 수치가 반대를 말하고 있지만, 사람들은 방송매체를 통해 나쁜 것만 보기 때문에 모든 게 나빠졌다고 비관하죠. 균형된 시각을 갖도록 돕습니다.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저자는 프롤로그에서 “교양이 없는 전문가보다 위험한 존재는 없다”고 말합니다. 철학을 왜 배워야 하는지를 강조한 거죠. 철학은 상황을 정확하게 통찰케 하고, 비판적 사고를 배워서, 궁극적으로 같은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게 해준다는 대목이 좋았습니다. 저자는 니체, 구스타프 융, 아리스토텔레스, 장 칼뱅, 존 로크 등 50명의 사상가를 통해 우리가 배울 수 있는 핵심을 뽑아 줍니다. ▷아레오파기티카《실락원》의 저자인 존 밀턴이 쓴 고전입니다. 언론 분야에서 일하려면 꼭 읽어둬야 할 책입니다. “국가에 대해 건전한 조언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자유롭게 말할 수 있고, 그렇게 할 의지가 있는 사람이 칭송을 받을 때, 또 그렇게 할 의지가 없는 사람이 침묵을 지킬 수 있을 때 이것이 진정한 자유다”는 문장은 오랫동안 제 가슴에 남을 겁니다. ▷마이크로코스모스40억 년에 걸친 미생물의 진화사를 담고 있는 책이죠. 지구는 미생물의 것이며 인간의 몸도 미생물과의 공생관계를 이룬다고 봅니다. 미토콘드리아는 원래 외부 미생물이었는데 뒤늦게 생명체 속에 들어왔고 이젠 인간 유전체가 됐다는 주장에 깜짝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우리 몸속에 있는 수많은 바이러스도 그렇다는군요. 미생물이라는 존재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만들었죠.

고기완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NIE 포인트1. 메타버스 비즈니스가 확대되고 있다. 대표적인 메타버스 기업과 서비스를 알아보자.

2. 초정 박제가가 왜 '조선의 애던 스미스'라고 불리는지를 조사해보자.

3. 《기억전달자》를 읽었다면 올더스 럭슬리의 《멋진 신세계》도 읽어보고 유사점을 찾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