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생글이 통신] 수능 이틀 전·하루 전·당일 세부 행동 계획 짚어보세요
여러분은 수능 날 무슨 옷을 입을 예정인가요? 옷을 선택하는 기준은 (1) 내가 입었을 때 편한지 (2) 쉽게 벗고 입을 수 있는 옷인지 (3)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지 않을 옷인지입니다. 저는 상의로 반팔과 긴 면 셔츠, 조끼, 플리스를 입었고 하의로는 내복과 바지를 입었습니다. 고사장까지 가는 길은 무척 춥고, 도착해서는 난방이 심할 경우 덥기 때문에 고려해보기 바랍니다.

점심과 간식으로는 어떤 것을 섭취할 예정인가요? 점심으로는 속 편하게 씹어서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추천합니다. 저는 밥에 된장국과 불고기를 먹었습니다. 간식으로는 아침에 잠을 깨울 수 있는 껌과 당이 떨어지거나 허기질 때 먹을 몇 개의 초콜릿을 가져갔습니다. 수능 이틀 전까지 평소처럼 생활수능 전날보다 더욱 중요한 날이 수능 이틀 전입니다. 흔히 컨디션 관리를 위해 1주일 전부터 잠은 많이 잘 수록 좋다고 생각해 2일 전에도 동일하게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잠을 많이 자고 컨디션 관리를 지나치게 할 경우 오히려 다음 날인 수능 전날에 최상의 컨디션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그러면 일찍 자거나 컨디션 관리를 해야 할 수능 전날 오히려 수면을 취하기 어렵고, 수능 날에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어려워집니다. 가장 이상적인 것은 2일 전까지는 여러분이 수능을 대비하던 것처럼 유사한 행동 패턴을 갖추고, 마지막으로 실질적인 복습을 하는 날이 이틀 전이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전 과목을 훑어보며 점검하고, 내가 그동안 잘했다고 다독여주는 시간을 갖길 바랍니다.

수능 하루 전에는 공부가 당연히 안 될 겁니다. 다음 날이 수능이라는 불안감, 그동안 준비해온 것을 하루에 다 발휘해야 한다는 압박감 등의 감정을 느낄 겁니다. 저 또한 아침 2시간 자습을 제외하곤 제대로 집중하지 못하고 산책을 하거나 친구들이나 선생님과 얘기를 하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 과목을 한 번씩 짧게 훑어보세요. 그렇게 본 것이 수능 날에 ‘나는 전 과목을 다 훑어보고 왔다’는 안도감을 줄 것이고, 이러한 정신 상태가 수능 컨디션에 미칠 영향이 클 것입니다. 이후에는 평소와 동일한 스케줄을 소화하되 1시간 정도 일찍 잠자리에 누울 수 있도록 계획을 세우세요. 제가 앞서 얘기한 옷과 간식, 과목 전에 볼 자료들을 정리하기 바랍니다. 잠이 잘 오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그저 누워서 몸의 피로를 없애주기만 하면 됩니다. 실제로 저도 계획보다 적은 4시간 반을 잤지만 수능 시뮬레이션을 하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수능 하루 전엔 전 과목 훑어보길당일 날은 입실 시간보다 최소 1시간은 일찍 가기를 바랍니다. 수능장에 도착해 화장실과 고사 본부의 위치를 파악하고, 본인의 책상과 의자를 점검하고, 창문을 1~2㎝ 정도 열어 환기될 수 있도록 만듭니다. 오늘 수능장에서 일어날 일들을 계속 상상하면서(ex: 모르는 문제가 나왔을 때 넘길 것인가?) 복습하며 준비하면 됩니다.

시험 시간에는 모든 문제는 찍어서라도 대부분 답안을 적을 수 있도록 하고, 문제가 생겼거나 주변 사람이 방해될 경우에는 절대 망설이지 말고 감독관을 부르길 바랍니다. 본인에게 유리한 환경을 만들고, 시험 시간마다 ‘나는 다 맞혔다’는 마인드를 갖고 시험을 치러야 좋은 결과가 있을 것입니다. 시험 문제 하나를 풀 때마다 답을 옮겨 적는 등의 방법으로 밀려 쓰기를 방지하고, 모르는 문제는 우선 넘겨 시간을 아끼는 등의 세부적인 것들도 고민해보기 바랍니다.

쉬는 시간에는 무조건 일어나서 스트레칭을 하고 화장실에 다녀오기 바랍니다. 혹시라도 기존에 설정해뒀던 배변시간이 당겨질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면 미리 해결하는 게 좋습니다. 몸의 컨디션을 모두 끌어올렸다면, 남는 시간은 온전히 집중하고 다음 시간을 준비하는 데 활용하기를 추천드립니다. 수능 날까지 여러분이 정한 습관을 그대로 가져가고, 제 얘기는 참고만 해준다면 감사하겠습니다. 다음에는 저의 수능 경험과 수능 이후에 해야 할 것들에 대해 얘기해드리겠습니다. 마지막까지 응원하겠습니다.

주호연 연세대 경영학과 21학번(생글14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