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 문제를 풀다가 갑자기 놀이공원에 가고 싶다고 생각해본 적이 있나요? 뜬금없는 질문이지만, 저는 공부하다가 이런 생각을 한 적이 있습니다. 이처럼 갑자기 공부 외에 다른 생각이 날 때 어떻게 대처했는지 제 방법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잡생각을 했다고 스스로 나무라지 않고 잠시 여유를 주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뜬금없는 생각 떠오를 땐 받아들이고 발전시키기
[대학 생글이 통신] 책상에서 잡생각이 자꾸 나면 공부와 연결시켜 보세요
공부하다가 집중력이 무너질 때면 대부분 다른 생각을 하는 자신을 발견할 것입니다. 그러면서 시간은 흐르고, 앉아 있는 시간은 길었지만 정작 많이 공부하지 못했다며 우울해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럴 때는 잠시 빈 종이를 꺼내 자신과 대화하는 시간을 보내는 것을 추천합니다. 사실 우리가 뜬금없다고 느끼는 생각이지만, 갑자기 생각이 떠오르는 이유가 있을 것입니다. 저는 오히려 딴생각이 떠오른 이유를 찾으며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수학 문제를 풀다가 갑자기 놀이공원에 가고 싶다고 생각했을 때, 수첩을 꺼내 ‘놀이공원에 가고 싶다’라고 적었습니다. 그리고 ‘지금 내가 왜 놀이공원에 가고 싶다는 생각했을까?’ ‘놀이공원에 가서 아이스크림을 먹고 싶다’ 등 사소해 보여도 생각나는 것을 바로 적어가며 생각을 정리했습니다. 물론 이러한 생각이 길어지지 않게 하기 위해 5~10분 정도 타이머를 설정해뒀습니다. 이런 방법을 활용한 결과 잡생각이 아닌 하나의 구체적인 계획이 돼 있었습니다. 시험이 끝나면 즐거운 마음으로 놀이공원에 가겠다는 계획이 오히려 공부를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자극제가 된 것입니다. 이처럼 잡생각을 긍정적으로 활용할 수 있으니, 생각을 환기하는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공부와 관련된 발상이라면 그 옆에 적어두자마찬가지로 잡생각을 공부 내용을 습득하는 방법으로 긍정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오이를 싫어하는 사람에 대한 연구가 주제인 영어 지문을 읽다가 오이를 싫어하는 친구와의 에피소드가 생각났습니다. 지문 옆에 ‘친구와의 피클 소동’이라고 적어 두었고, 아직도 그 내용을 기억할 정도로 지문을 공부한 것이 기억에 남습니다. 지문을 외우기 위해 노력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연상된다면 더 오래 기억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잡생각이 떠오를 때마다 생각하는 데 시간을 보낸다면 공부를 미뤄두게 될 수 있습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시선이 자주 머무는 곳에 자신만의 다짐을 메모지에 적어 붙여 두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저는 ‘집중하기’ ‘시선은 책으로’ 등 다시 공부에 집중할 수 있게끔 문구를 적어 공부에 집중하도록 노력했습니다.

공부하다가 딴생각이 드는 것은 어쩌면 자연스러운 현상일지도 모릅니다.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며 ‘딴생각하지 말기’가 아니라 ‘딴생각 적당히 하기’로 전략을 바꿔보는 것은 어떨까요. 제가 생각을 써 내려가면서 자신과 대화하는 방법을 활용했듯이, 여러분도 자신만의 방법을 찾아 집중력을 갖고 공부했으면 좋겠습니다.

안지원 서강대 경영학과 18학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