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샛 공부합시다] 백신고 이예준 학생, 고교 개인 대상 수상…최우수상 권시온 학생
테샛관리위원회는 최근 성적 평가회의를 열고 부문별 성적 우수자를 확정해 테샛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응시자들은 개인별 자격 등급과 성적표를 테샛 홈페이지에서 출력할 수 있다. 이은지 씨 전체 수석이번 69회 테샛 고교 개인 대상은 백신고 2학년에 재학 중인 이예준 학생이 수상했다. 최근 고교 부문에서 68회에 이어 69회에도 S등급 대상 수상자가 잇따라 나왔다. 2등인 최우수상은 서울여자상업고 2학년 권시온 학생이 받았다. 우수상이 주어지는 3등은 대동세무고 2학년 정혜원 학생에게 돌아갔다. 장려상은 안찬우(평택고 2년) 외 2명의 학생이 수상했다.

대학생 부문 개인 대상은 경기대 4학년에 재학 중인 이은지 씨가 수상했다. 이씨는 대학생 부문 수석인 동시에 전체 수석의 명예를 차지했다. 2등인 최우수상은 김지혁 씨(고려대 3년)가 받았다. 우수상은 이재준(경북대 4년), 김익중(서울과학기술대 4년), 김예지(한국외국어대 4년), 고준영(고려대 4년), 김유빈(동국대 2년), 유승엽(미국 일리노이대 어바나샴페인캠퍼스 3년), 류현빈(경기대 1년) 씨 등 총 7명이 받았다. 장려상은 김준범(연세대 4년), 이희원(서울대 2년), 박준영, 권수현, 김혜진(부산대 4년), 정지우(서울대 2년), 고병욱(서울대 4년) 씨 등 총 7명이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일반인 부문 최우수상은 김태경 씨, 우수상은 김태형, 최하진 씨가 수상했다. 자세한 수상자 명단은 테샛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별도의 시상식은 열리지 않으며 개인별 상장은 홈페이지에서 출력할 수 있다. 경제이론 까다롭게 출제돼69회 테샛은 68회 시험에 이어 경제이론 영역의 난도가 까다로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이론에서는 규모에 대한 수확불변의 의미를 이해하는지 묻는 문항의 정답률이 20%대로 매우 낮았다. 가로축은 노동(L), 세로축은 자본(K)으로 구성된 등량곡선이 그려진 문제였다. 정답은 ‘생산요소의 투입량이 두 배가 될 때 생산량은 두 배보다 적게 증가하기 때문에 규모에 대한 수확 감소이다.’이다. 그래프에서 노동과 자본의 생산요소 투입량이 두 배가 될 때 생산량(Q)은 50에서 100 미만으로 두 배보다 적게 증가하기 때문에 규모에 대한 수확 감소로 정의한다는 내용이다. 그 외에 통화량, 공급 측면 인플레이션 요소, 필립스 곡선, 실업의 종류 구분 등의 문항에 관한 정답률이 30~40%대로 낮았다.

경제시사 분야에서는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를 표현한 ‘R의 공포’ △증권회사, 보험회사, 종합금융회사, 상호저축은행, 카드회사 등이 속한 ‘제2금융권’ △기관투자가들이 결산기를 앞두고 보유 주식의 추가 매수 또는 매도를 통해 수익률을 인위적으로 조정하는 ‘윈도드레싱’ △예금, 채권, 주식의 특징 비교 △미국이 영향력이 커지는 구글, 아마존 등 플랫폼 기업들에 대해 반독점법 규제를 강화하는 상황을 나타낸 ‘테크래시’ △인플레이션은 항상 그리고 어디서나 화폐적 현상이라고 말한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을 고르는 문항 등의 정답률이 30~40%대로 낮았다.

상황 판단은 주택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한 공급 측면의 정책을 고르는 문항의 정답률이 40%대로 낮았다. 문제는 A국 정부가 ○○지역의 주택 가격이 높다고 판단해 주택 시장 안정화를 위한 정책을 추진하려고 하는 상황을 서술하고, <보기>에서 공급 측면의 정책수단을 고르는 것이다. 정답은 ‘ㄴ. 이 지역 공공 임대 주택의 건설을 늘린다.’와 ‘ㄷ. 이 지역의 아파트 신축 사업 기준을 완화한다.’이다. 공공 임대 주택 건설이 늘어나면 주택 공급이 늘어나고, 아파트 신축 사업 기준을 완화하면 신규 주택 건설이 늘어나 주택 공급이 늘어나게 된다.

정영동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원